christianmordi
1,000+ Views

‘Men In Black’ Will Apparently Be ‘Reinvented’ By Losing Will Smith

Word on the street is that the wildly popular Men In Black series could be seeing a re-boot soon.

While that news is great to hear, it comes with a twist: Will Smith will more than likely NOT be involved in the remake.
During an interview with The Hollywood Chat, Walter Parkes and Laurie MacDonald discussed the film and whether Will Smith will be involved.
You produced Men in Black. Has there been talk of reviving that franchise with the new Sony regime?
PARKES: We’re in the middle of it. It’s very active.
Is Will Smith going to be part of it?
PARKES: Most likely no.
MACDONALD: It will be reinvented as a trilogy.

I love that the movie will be bought back to life, but it SUCKS that Will Smith may not be apart.

A re-boot with a fresh set of characters is needed for the next line to make sense, but I'm sure there is a place for Smith in the movie. I thought him coming back as the new "Zed" would be perfect, what about you?
Comment
Suggested
Recent
Well Will Smith def played his role perfectly in the movies, but I feel like using him again would be a bit repetitive you know.....it might be better to see some new faces in the movie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The 3 Countries Where Adele Isn't No.1
To tell you they're sorry for breaking your heart, Adele. WHAT!? Adele didn't achieve world domination. She may be the biggest star in ALMOST every country in the world however three countries seem to disagree. They're too preoccupied with their own music tastes and Adele just isn't one of them. In 29 international markets, Adele managed to rank No.1 in 26 of them which is basically unheard of. She's the No.1 artist in 110 countries on iTunes worldwide except for three. '3' really isn't a magic number for this pop star. Despite her record breaking album '25' : 3 million copies of the album sold in the first week of American sales alone, being the biggest-selling album released since 2011, the most sold album yearly since 2004, and broke records in how quickly her European and North American tours sold out, Adele pretty much wins...99% of the time. Thanks to Fusion.com, data was collected to show that these countries have different chart toppers and their fans wouldn't want it any other way. These countries have another preference... South Korea Why they don't prefer Adele? KPOP! Its the Korean Pop sensation that seems to dominate the music tastes of the country. The singers are hot. The music makes you want to start dancing. The music videos are strangely mesmerizing. And you've never had a party without wanting to scream at the top of your lungs to the clever lyrics that most Americans don't understand (aka Gangnam Style anyone?). Also, one must take into consideration that Koreans chart differently than most other Western countries. They have : domestic album sales, international sales, and a synthesized chart. Fusion.com found that Adele may be winning over their international chart however her streaming and album sales in South Korea are no comparison to the outstanding domestic sales of KPOP within the country. Here are Korean's top albums: - "The Most Beautiful Life," Pt 2 by the Bangtan Boys - "MATRIX" by B.A.P. - "Dear Santa - X Mas Special" by Girls Generation TTS Japan Why they don't prefer Adele? Japanese only track physical sold copies and as of now, Adele has only sold enough to make her the 7th highest album as of Dec. 7, 2015. Japanese also love KPOP but they're not as influential. It's also important to take note that digital downloads in the Japan music market outsell albums by 400% according to Fusion's research. Here are the following albums that have outsold Adele : - "For You" by Infinite - "Chandelier" by Black Number - "Sight of Blue" by Motohiro Hata Greece Why they don't prefer Adele? Blame it on the way they chart. They tracked how many '25' albums were shipped into the country instead of how many albums were sold total. Talk about bizarre. Even with Greece's adoration for American and British music, Adele only hit the No. 2 spot on Greek charts. They may track domestic and foreign music sales however their marks are harshly skewed. Sorry, Adele. The data didn't help you. Here are the albums that topped Adele: - "Ap' To Vorra Mehri to Noto" by Vasilis Karras - "M' Agapouses Ki Anthize" by Eleanora Zouganeli - "Nikos Vertis" by Nikos Vertis So really, other than MAYBE South Korea, Adele has won over everyone except for KPOP fans. There's always next time, Adele.
If Your Favorite Pop Star Was A Pokémon Gym Leader
Leader: Rihanna Badge: ANTI Badge Special Move: Diamond Storm What's her name? Leader Rihanna! If you're looking for love in a hopeless place, Rihanna will let her Pokémon do all of the talking. Leader Rihanna is known for shining bright like a diamond with Fire and Dark Pokémon types. First she'll make you stay, then she'll give you four to five seconds to recover, and then she'll take her bow after she destroys you. You'll have to work work work work work work to beat this woman of Disturbia. Leader: Britney Spears Badge: Venom Badge Special Move: TOXIC It's Britney, b*tch. You want a piece of her? Be aware, Leader Britney may seem like a womanizer but she'll hit you baby one more time. Leader Britney loves her special move, TOXIC which will make you wanna go until the world ends. Her ending line when she beats you is, "Oops, I did it again." The gym is like a circus as her Pokémon are practically her slaves. But after all, don't hold it against her. Leader: Beyoncé Badge: Alliance Badge Special Move: Blue Flare Who run the world? Leader Beyoncé! Listen, Queen B is known for her fighting Pokémon who will show you that her badge is the best thing you never had. You'll fall crazy in love with trying to beat her but Leader Beyoncé puts her love on top calling out all of the single ladies proving that pretty hurts. Can you see her halo? Don't get an ego if you do happen to win because she's flawless. XO Leader: Adele Badge: Crying Badge Special Move: Mind Reader Hello, it's Leader Adele. We all know that you're looking for that hometown glory but Leader Adele with her normal Pokémon isn't going to let any water under the bridge. When you are young, it's easy to think there's someone like you. However, rumor has it Adele makes her competition roll in the deep, watch the sky fall as she sets fire to the rain and she will take it all. You'll be the one chasing pavements as you run to escape from her turning tables. Don't worry, she'll try to make you feel her love even though she can't make you love her if you don't. Good luck. Leader: Sia Badge: Wig Badge Special Move: Heart Stamp You'll definitely feel alive when you meet Leader Sia. The Dark, Ghost, and Psychic Pokémon Reaper will show you that Big Girls Cry. This is the gym where fire meets gasoline, an exotic experience where Sia frequently hangs from a Chandelier as she triumphs over the battle. Don't worry about your elastic heart, you can try again for another opportunity. Just know you've been changed.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4관왕 차지하다
작품상, 감독상, 국제영화상, 각본상 부문에서 아카데미의 벽이 무너졌다.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Academy Awards)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국제영화상, 각본상 등 무려 4개의 트로피를 거머쥐게 된 것. 특히 외국어 영화로는 처음 작품상을 수상하게 되면서 한국 영화 역사뿐만 아니라 92년 오스카 영화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게 됐다. 줄곧 통역을 통해 소감을 전하던 봉준호 감독은 영어로 “오늘 밤은 술 마실 준비가 돼있다. 내일 아침까지 말이다(I'm ready to drink tonight, until next morning)”며 벅찬 감사를 전했다. 자막의 장벽과 오스카의 오랜 전통을 딛고 4관왕을 차지하게 된 영광의 순간은 위 영상에서, 아카데미 전 수상자(작) 목록은 아래에서 확인해보길 바란다. 작품상 <기생충> 봉준호 남우주연상 <조커> 호아킨 피닉스 여우주연상 <주디> 르네 젤위거('주디') 남우조연상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브래드 피트 여우조연상 <결혼 이야기> 로라 던 감독상 <기생충> 봉준호 각본상 <기생충> 봉준호, 한진원 각색상 <조조 래빗> 타이카 와이티티 촬영상 <1917> 로저 디킨스 편집상 <포드 V 페라리> 마이클 맥커스커 국제장편영화상 <기생충> 봉준호 미술상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바바라 링 의상상 <작은 아씨들> 재클린 듀런 분장상 <밤쉘> 비비안 베이커 음악상 <조커> 힐더 구드나도티르 주제가상 <로켓맨> 엘튼 존 음향편집상 <포드 V 페라리> 도널드 실베스터 음향믹싱상 <1917> 스튜어트 윌슨 시각효과상 <1917> 기욤 로셰론 장편애니메이션상 <토이 스토리 4> 조시 쿨리 단편애니메이션상 <헤어 러브> 매튜 A. 체리 단편영화상 <더 네이버스 윈도우> 마샬 커리 장편다큐멘터리상 <아메리칸 팩토리> 스티븐 보그너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봉준호가 언급한 거장 '마틴 스코세이지', 그는 누구인가
"어렸을 적 영화 공부를 할 때 가슴에 새겼던 말이 있다. '가장 개인적인 게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마틴의 영화를 보면서 자란 사람으로서 같은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상을 받을 줄은 전혀 몰랐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수상하며 이례적인 업적을 남긴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의 수상 소감이 세간의 화제다. 그는 존경하는 감독 마틴 스코세이지(Martin Scorsese)의 말을 인용하며 경의를 표한 것. 이에 영화인들의 기립박수가 이어지며 감동적이고 의미 있는 장면이 연출됐다. 1963년 단편 영화로 데뷔한 마틴 스코세이지는 올해 77세로 미국 영화사에서 손꼽히는 명감독. 지난해 로버트 드 니로, 알 파치노, 조 페시 등 뛰어난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아이리시맨>을 선보이며, 이번 시상식에서 <기생충>과 함께 후보에 오르기도 하였다.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본 그의 작품. 그중 대표적인 다섯 영화를 소개한다. 🎬 택시 드라이버(Taxi Driver, 1976) 베트남 전쟁 종전 직후를 배경으로 한 <택시 드라이버>는 불면증에 시달리며 뉴욕 맨해튼의 뒷골목에서 택시를 운전하는 트래비스 비클의 이야기다. 매일 느끼는 허무함을 해소하고자 포르노 극장을 찾으며 소모적인 삶을 이어가고, 점차 세상에 대한 경멸과 분노가 확대되는 한 남자의 방황과 혼란을 담아낸 영화. 광기 어린 로버트 드니로의 연기와 가장 서민적이면서 평범한 우리의 일상을 비춘 영화는 <조커>의 열풍이 불면서 다시금 떠오르기도 했다. 🎬 성난 황소(Raging Bull, 1980) 실제 미국의 프로 복서이자 미들급 챔피언이었던 제이크 라모타의 회고록을 원작으로 한 <성난 황소>. 인간의 흥망성쇠를 고스란히 담아낸 영화는 흑백임에도 마틴 스코세이지의 연출력과 배우들 덕에 피의 색이 선명히 보이는 듯하다. 지독한 질투심에 휩싸인 사람이 어떻게 나락으로 떨어질 수 있는지를 적나라하게 그린 작품. 비극적인 상황에서 극적으로 빛을 발하는 감동적인 인생성공기와 달리, 사건과 인물의 관계 속에서 감정을 표현하는 데 초첨을 맞추며 한 인물의 처절한 삶을 나타내 손꼽히는 걸작이다. 🎬 좋은 친구들(Goodfellas, 1990) 갱스터 무비의 명작이라 불리는 <좋은 친구들>은 범죄의 심연에 빠지면서 점차 막장으로 치닫는 갱스터들의 스토리를 그려냈다. 마피아 세계를 동경하는 헨리가 그들과 같이 되고자 하지만, 배신이 난무하는 치졸한 갱스터 세계. 어두운 조폭들의 삶을 디테일하게 나타낸 작품은 마틴 스코세이지 특유의 심리 연출과 장면 곳곳에 비현실적인 음악적 요소를 접목해 더욱 극적으로 담아냈다. 🎬 갱스 오브 뉴욕(Gangs Of New York, 2002) 1840년대 뉴욕 최고의 슬럼가 파이브 포인츠. 이곳에 사는 원주민들과 부와 권력을 빼앗아갈 침입자라 여기는 아일랜드 이주민들의 전쟁을 다룬 <갱스 오브 뉴욕>. 영화는 폭동 속 결국 폭력과 살인밖에 남지 않은 모습으로 당시 분열된 사회상을 가감 없이 비췄다. 자유의 대명사로 일컬어지는 미국이지만, 배척과 불평등이 만연한 현실을 마틴 스코세이지 시선으로 적나라하게 그려낸 것. 🎬 셔터 아일랜드(Shutter Island, 2010) 중범죄자들이 수감된 셔터 아일랜드 정신병원에서 환자가 실종되는 사건이 발생해 함께 그곳으로 향하는 연방보안관 테디 다니엘스와 그의 동료. 고립된 섬에서 점차 괴이한 일들에 휩싸이는 영화는 후반부 최종 국면을 향해 전개되면서 생각지도 못한 강렬한 반전미가 등장한다. 긴박감을 주는 카메라 워킹에 빛과 그림자의 활용. 더불어 주인공의 명연기가 더해져 지금까지도 반전 영화의 대명사로 대표되는 작품. 이처럼 수많은 명작을 남긴 마틴 스코세이지는 그만의 창작열로 오랜 세월 그리고 지금까지도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대표적인 갱스터부터 다큐멘터리, 시대극 등 다방면으로 해도 장르와 스타일을 아우르는 그. 그의 영화 속 주인공은 이탈리아계 이민자인 경우가 다반사였는데, 마틴 스코세이지 본인의 뿌리에 바탕을 둔 것으로 아메리칸 드림을 다룬 영화가 지배적이던 할리우드에 환상을 부수며 새로운 시각을 선보인 결과다. 때론, ‘마블은 테마파크에 불과하다’는 말로 화제가 되기도 하며, 흥행에만 목적을 둔 흥미 위주의 작과 서사없는 블록버스터 장르 자체가 극장을 지배하고 있는 사실을 신랄히 비판하기도. 앞서 소개한 영화 외에도 최고 흥행작 <더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와 <에비에이터> 등 그의 명작들은 무궁무진하다. 한국 영화사의 새 지평을 쓴 봉준호와 그에게 많은 영감을 주었던 마틴 스코세이지. 영화사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함께 이끌어나갈 이들의 앞으로를 더욱 기대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