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ngLanSeong
100+ Views

서로의 대한 예의

나무도 서로에게 부딪히지않기 위해 최소한의 간격을 유지하며 살기에 자라고 성장하는 것이다. 사람도 보이지않는 간격을 지키며 사는 것이 상처를 주지않고 살아가는 서로에 대한 예의이다. 김정한 잘있었나요 내인생 > 중에서,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