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nterlk
1,000+ Views

미용가위 날 상태에 따른 머리카락 손상도

​전(前) 시간에 미용가위 날의 손상된 여러형태에 대해 살펴 보았었습니다. 손상된 날을 확대해서 살펴 보니 시술시 고스란히 고객 모발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을겁니다. 오늘은 그 손상된 머리카락 형태를 보여 드리겠습니다. 여러가지 형태를 보고 내가 사용하는 미용가위를 어떻게 잘 관리 해서 사용할지를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 손상되거나 발란스가 잘안맞는 곡선의가위 ( 스트로크가위,세미스트롴,커브 가위 등)를 사용했을때 머리카락. *머리카락 단면이 가늘어지면서 끝이 말려 돌아가는 모습입니다. *발란스가 맞는가위이지만 손상되었거나,마모된상태. 혹은, 애초에 잘 못만들어진 가위를 가지고 슬라이딩,슬라이싱, 등 시술시 나타납니다.
*날이 손상된 스트록 가위 사진1 ★손상된 가위로 이펙트 나 손상된 숱가위로 시술한 머리 카락. 사진2 *날 손상된 가위로 이펙트시술이나, 날이 상한 숱가위(Thinning Scissors)로 시술하여 머리카락 끝부분이 길게 찢겨 나간 형태로 남아 있습니다. *머리카락끝이 돌돌 말려 말을 듣지 않게 됨. 또한 안좋은 숱가위나 날이 손상된 솥가위는 머리카락끝이 하얗게 일어나게 되죠.
*날이 손상된 형태의 숱가위 사진1 ★ 손상된 커트 가위로 블런트 커트를 한 경우 머리카락. 또는 억지로 안밀리​게 만든가위(날이 마모 되었을 경우). *잘려나간부분(까맣게 보이는 부분)부터 짓눌려 잘려나간 것을 볼 수있습니다. 마치 뻰치로 철사를 자른듯이 표현되는 거죠. 사진 2 큐티클 손상도가 상당하겠죠?!!
*손상된 가위날의 모습. 사진1 그렇다면 정상적으로 커트된 모습 들을 살펴 보겠습니다. ★정상적인 곡선의날로 커트 한 머리카락 모습. 사진2 ​ ​*깔끔하게 잘려나간 단면이 보이시죠?! 정상적인 날을 가지고 슬라이딩 커트한 사진입니다. ​
*정상적인 날로 Blunt cut 한 머리카락 단면입니다. 머리카락 끝이 아주 깨끗하죠.? 저런형태를 유지해야 고객의 머리카락이 정갈하게 모아지고, 큐티클 손상도가 없으니 훨씬 스타일링하기 쉽고 , ​ 헤어디자이너 혹은 스타일리스트의 커트 실력이 더욱더 칭찬받게 될 것입니다.​
*머리카락 끝이 잘 정돈된 상태.정상적인 가위날로 커트 한 모습. 사진1 ​ *손상된 가위로 커트한 부시시한 모습.​ ​사진2 ​미용인 여러분!! 미용가위는 여러분들의 분신이고, 가장 가까운 소중한 도구일겁니다. 항상, 미용가위 관리 잘하시고, 날 손상되면 바로바로 수리해서 사용하시고, 좋은 가위를 선택하는 안목을 길러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훌륭한 가위를 선택하여 ​멋진 헤어 디자이너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 미용 도구들도 공부하면 선택적 오류를 줄일 수 있습니다.​ 그럼 NW가새는 이만 물러갑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nwkasae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독수리의 새끼 훈련
미국 콜로라도 협곡에 사는 독수리들은 아이언 우드라는 가시나무의 나뭇가지로 둥지를 만듭니다. 그리고 그 위에 깃털을 겹겹이 쌓아 포근하게 만든 후 알을 낳는다고 합니다. 그러다 새끼들이 어느 정도 자라면 어미 독수리는 둥지 속 깃털을 모두 버립니다. ​ 텅 빈 둥지 속에서 가시에 찔리면 새끼들은 가시를 피해 가장자리로 가는데 이때, 어미 독수리는 새끼들을 쪼아 둥지 밖으로 떨어지게 합니다. ​ 그러면 아직 나는 법을 모르는 독수리 새끼는 어설픈 날갯짓을 계속하지만, 결국은 아래로 곤두박질을 치게 됩니다. ​ 새끼 독수리들이 바닥에 떨어지려는 찰나, 공중을 선회하던 어미 독수리가 큰 날개를 펴서 땅에 닿기 직전의 새끼를 자신의 날개로 받아냅니다. ​ 어미 독수리는 그런 과정을 반복하는 사이에 새끼 독수리는 날개를 퍼덕거리면서 자연스럽게 나는 법을 배운다고 합니다. 바닥으로 추락하던 새끼 독수리가 스스로 나는 법을 터득하며 성장한 것은 우리의 삶 속에서도 적용됩니다. ​ 삶에서도 가시라는 이름의 시련이 필요한데 이때, 시련에 대해서 취해야 할 자세가 있습니다. ​ 첫째, 시련은 결코 두려운 것이 아니란 것입니다. 더욱 성장할 기회이자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돋움입니다. ​ 둘째, 시련을 담대하게 맞설 때 이미 성장은 시작된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시련이란 꼭 방해 거리만 되는 것은 아니다. 그것을 우리의 발아래 놓으면 더 높이 올라갈 수 있다. – C.F 블렌차드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