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rus
10,000+ Views

[오플리] 10월 1일, 한국 가요 빙글러들의 저녁 플레이리스트

안녕하세요. 조금 늦었네요.
10월의 첫날 저녁, 빙글러들의 플레이리스트 입니다.
@u9986님의 저녁 플레이리스트는

소유, 권정열 - 어깨

임창정 - 또 다시 사랑

라는 곡이에요. 두 곡 모두 따끈따끈한 신곡이에요!
저도 음원으로만 들었지 뮤직비디오를 보는건 처음이에요.
@wwn3136님의 플레이리스트는

Ne-Yo - Mad

에요. 후렴구 들으시면 다들 아실 좋은 곡이죠!
밤과 너무나 잘 어울리는 곡이네요.
@earrrth님의 플레이리스트는 하드웰의 2015 UMF 트랙인데,
그것을 어떻게 골라야할까 고민하다가.. 요즘 많이 들렸던 Follow Me로 골랐어요.

Hardwell (feat. Jason Derulo) - Follow Me

이것도 들으면 다들 아실 곡!
@DarbyGray님의 플레이리스트는

페이퍼컷 프로젝트 - 봉인해제의 밤

이에요. 밤이랑 정말 잘 어울리는 노래.
@issuer님의 플레이리스트는

Jehro - Tonight Tonight

이에요. 날씨가 갑자기 추워져서 듣기만 해도 따뜻한 노래를 들으셨다고 하는데,
정말로 그러네요. 뮤직비디오도 완전 감성감성해요.
저는 어제 밤에

유재환, 김예림 - 커피

를 들었어요.
뮤직비디오도 있을 것 같아서 유튜브를 뒤졌는데 없네요 ㅠㅠ
이 노래 나중에 유스케같은 무대에서 어쿠스틱 라이브로 들으면 정말 행복할 것 같아요.
그래서 들을수록 기대가 되는 곡이에요.

10월의 첫 주말,

빙글러들은 어떤 노래를 들으셨나요?

휴일인만큼, 많은 노래를 들으셨겠지만 그 중에 딱 하나를 고른다면
어떤 노래를 함께 듣고싶으세요?
6 Comments
Suggested
Recent
@wwn3136 뭘좀아시네요
@wwn3136 @earrrth @u9986 항상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해요. 오늘도 정리해서 카드 올릴게요 ㅎㅎ
오늘은 아이비-사랑아어떻게~~가을가을한날씨에잘어울리는것같아요
아 에인ㅌ 갓 노 타입~
ㅠㅠㅠㅠ 팔로미 좋아요 이번달 첫 곡은 Rae Sremmurd 의 No Type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십세기힛트쏭] 역대급 비주얼로 실력 가려진 얼굴천재 가수들.jpg
내가 눈 호강하려고 뽑아본 만찢가수 탑 4 내 주변 모든 여자들이 한 번쯤 맘에 품었던 이덕진 저런 머리 스타일 소화하기 힘든데 저걸 또 찰떡같이 소화하는 무결점 외모였음 그런 이덕진 아버지의 별명 ㄷㄷ 역시 기본적으로 DNA를 잘 타고 나야 하는 것인가… 이때 참 많이 나댄 내 심장…. 그리고 여자 원조 만찢녀 책받침 여신 강수지 한때 모든 남성들을 향수병에 잠들게 한 마법사 같은 존재…. 전생에 나라를 구하셨나… 김국진님이 부러울 지경 근데 진심 제일 안타까운 사람은 김원준임 잘생기다 못해 미쳐버린 미모 때문에 실력이 다 묻혔음… 진심 깔삼하다잉….. 그리고 김원준 정체성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겁나 추억 돋는 치마바지 진심 김원준 안에 장국영 있음 ㅇㅈ 다음은 일명 진하게 생긴 미인상 하수빈 손예진도 닮음 현재까지도 하수빈 외모에 빠져나오지 못하는 팬들의 주접ㅋㅋ 외모가 진심 인형 + CG 급으로 기계설까지 돌았다는.... 게다가 하수빈을 발굴한 건 90년대 인기 팝스타였던 토미페이지임 이런 거 보면 국적 안 따지고 이쁘고 잘생기면 다 똑같이 느끼나 봄…. 그리고 보너스로 뽑아본 21세기 만찢남 김희철 φ(゜▽゜*)♪ #이십세기힛트쏭 #하수빈 #이덕진 #강수지 #김원준 #얼굴천재 #CG #비주얼 #90년대 #원조 #꽃미남 #꽃미녀 #만찢남녀 #노래추천
어느 겨우살이의 나무 심기
불안한 마음에... 뭐라도 해보아야되겠다는 그 집념이 생겨서... 오늘도 또 하나의 씨앗을 심었다. 과연 내가 심은 그 씨앗이 우뚝서서 제역할을 해내는 나무가 될지...아니면 양분이 부족해 뿌리내리지 못하고 파삭파삭하게 말라비틀어져버릴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씨앗을 심었다. 씨앗한테 진짜 미안한것이 뭔줄 아는가? 난 씨앗에게 줄 물도 힘도 없으며 거름도 뭣도 아무것도 준비가 안되있다는거다. 겨우살이라는 식물은 다른 새싹들이 물이 없어 죽어가는데 그저 양분이나 빨아쳐먹을 욕심부리며 혼자만 특출나지겠다고 다른 나무에 매달려 어설프게 팔딱대다가 결국 다 자라지 못하고 성장을 멈춰버린 일개의 어떤 졸작식물인데...다른 식물을 살릴 힘이 있을리가 있겠는가 그러면서도 겨우살이는 필사적으로 씨앗을 심었다. 조금이라도 파고들 수 있는 흙한줌이라도 있으면 정신없이 심었다. 그리곤 겨우살이는 겨우살이답지않게 그 심어놓은 씨앗들에게 꼴같지않은 말을 속삭인다. 어떤 악조건에서도 말라비틀어지지 말아라. 거름이 없으면 내자신이라도 씨앗들의 거름이 되어줄테니...너희들은 나를 흡수해서라도 이 모순된 넝쿨들과 너희를 짓누르는 무거운 시멘트틈사이를 헤쳐나가 열매를 맺고 온세상이 우러러보는 그런 커다란 나무가 되라. 양분빨아먹다가 실패한 나같은 일개의 기생식물이 아니라 스스로 우뚝 서는 그런 튼튼한 나무가 되라. 하늘의 별이 되어라. 별이 되어서 찬란한 빛을 내서... 너희를 빛내기 위해 수없이 희생한 또다른 별들과...힘이 없어 어쩔수 없이 다른 더 약한 별들의 희미한 빛이라도 빨아먹어가며 폭군처럼 기생하는 삶을 살아갈 수밖에 없었던 그런 희생자들까지도 부족함 없이 비추어주어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