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smicnomad8
5,000+ Views

Reminiscing

첫 연애는 열일곱살. 나는 첫키스가 너무 늦어질까봐 조마조마해하고 있었다. 시골에 있는 학교에 다녔던 터라 기숙사에 돌아가는 밤이면 종종 별똥별을 보곤했는데 탁 트인 조그만 언덕길에 누워 빌었던 발칙한 소원이 첫키스였다. 다행히 그 해가 가기 전 선선한 가을밤 첫키스를 하게 되었다. '각도는 어떻게 해야하지? 손은 어떻게 해야하지?' 첫키스를 상상하며 떠올렸던 생각들이 그 순간에는 하나도 떠오르지 않았다. 그 이후로 6개월 정도 함께했던 남자친구와는 그렇게 좋은 편도 나쁜 편도 아니었던 것 같다. 감수성이 풍부한 상대와 나였고 역시나 어렸기에 지금 돌이켜보면 모든 면에서 서툴었다는 생각이 든다. 기억에 남는 건 기타를 치는 그가 '너의 인상은 Major 7 키와 같다며' 내게 해주었던 말. 두 번째 연애는 짧았지만 더욱 강렬한 인상으로 남아있다. 열 살 많은 한국계 미국인이었다. 몇 번의 마주침만으로도 나에 대한 상대의 호감을 느낄 수 있었다. 어느 날 밤 그와 우연히 마주친 순간에는 나도 그를 너무 원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처음으로 대화를 나누게 되었고 그 대화는 아침까지 이어졌다. 한국말은 조금 서툰 키스에는 능숙했던 그와의 만남은 처음 만났던 여름밤 같이 열아홉의 나를 흔들어놓다가 새벽처럼 지워졌다. 세 번째는 그림을 그리는 화가와의 연애. 춤을 추다가 처음 만나게 되었다. 관심사가 비슷한 탓에 대화가 잘 통했고 만나지 못할 때는 오랜 시간 통화를 했다. 주말에 만나면 항상 브런치를 만들어줬다. 하지만 너무 생각이 많은 사람이었고 나중에는 버거웠다. 결국에는 내가 관계에서 도망쳐버렸다. 좋아하기보다는 동경하는 느낌이었던 것 같다. 잘 지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ㅡ 이후로도 만남과 헤어짐. 연애를 해왔다. 그러던 중 옛 애인들이 생기고 가끔은 이렇게 회상해본다. 몇몇은 몇몇의 순간은 그립다. ㅡ 마지막으로 만났던 옛 애인은 아직도 떠올리면 마음 한 곳이 서늘해진다. 다시는 그와 닿지 못할 것 같아서. 새벽에 듣던 목소리가 장난스럽던 웃음이 마지막으로 했던 통화가 아직도 비현실적으로 느껴진다. 어떻게 그런 커넥션이 있었는지 또 어째서 그것이 지금은 가능하지 않은지 아직은 이해하기가 어렵다.
cosmicnomad8
8 Likes
3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혼자는 외롭지만, 둘은 괴로운 사람들
혼자는 외롭지만, 둘은 괴로운 사람들 누군가와의 관계가 힘들고 버거워 차라리 아무와도 관계를 맺고 싶지 않을 때가 있다 열 일 제쳐두고 무인도에 가서 한 세월 살아보고픈 충동이 생길 때가 있다 그렇지만, 불행히도 그럴 수 없으리라는 사실을 우리는 너무나 잘 알고 있다 /강은호, 김종철, 나는 아직도 사람이 어렵다 中 "그렇다면 도대체 이 세상은 무슨 목적으로 만들어졌을까요?" 캉디드가 물었다 "우리를 화나게 하려고요" 마르틴이 대답했다 /볼테르, 캉디드 혹은 낙관주의 죽고 싶다 말하지만 정말로 죽고 싶지는 않고, 살고 싶다 말하지만 정말로 살았던 적 없고, 죽고 싶은데 누가 자꾸 살려놓는 거니 살고 싶은데 왜 목을 조르는 거야 이렇게 살 수는 없잖아 아니, 이렇게라도 살아야 하는 거 맞잖아 /김박은경, 오늘의 일기 솔직하게 인정하자 현실은 언제나 당신이 기대하는 것보다 엉망이고 당신의 생은 여전히 고달프고 나아질 기미는 그다지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 그래도 그럭저럭 이 지난 한 생을 견뎌내고, 살아내는 까닭은 스스로를 위로하는 방식 하나쯤은 어렴풋이나마 알고 있기 때문이리라 /최갑수, 잘 지내나요 내 인생 새벽에 누가 나에게 말했다 그러니까, 인생에는 어떤 의미도 없어 나쁜 꿈에서 깨어나면 또 한 겹 나쁜 꿈이 기다리던 시절 /한강, 거울 저편의 겨울2 우리는 시시각각 이별하며 살아간다 우리는 시시각각 자신과도 이별하며 살아간다 /박경리, 매 어떤 눈물은 너무 무거워서 엎드려서 울 수밖에 없을 때가 있다 /신철규, 눈물의 중력 나는 친절해진 것이 아니었다 누군가를 슬프게 할까봐 조금 조심스러워졌을 뿐이다 /은희경, 그것은 꿈이었을까 우는 것은 마음을 청소하는 일이다 봄날이 가는 것이 못 견디겠는 날이 있는가 하면 기다림의 힘으로 살아봐야지 하는 날도 있더라 /박연준, 소란 우리는 아플 때 더 분명하게 존재하는 경향이 있다 /이현승, 빗방울의 입장에서 생각하기 텍스트 출처ㅣ쭉빵, 별 하나 없다고 절망하지 마 이미지 ㅣ 영화 <봄날은 간다>,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