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h72928
1,000+ Views

시골 버스

오래전 어느 무더운 여름날,  시골 길을 내달리고 있는 버스 한 대. 뜨거운 태양에 달궈질 대로 달궈진 버스는 찜통 그 자체였다. 한참을 달리던 버스가 가로수 그늘 밑을 지나가던 그때, 젊은 군인이 손을 흔들고 서 있었다. 군인을 본 버스는 군인 앞에 멈춰 섰다. 큰 가방을 안고 씩씩하게 버스에 올라탄 군인은 버스 맨 앞좌석에 자리를 잡았다. 그런데, 출발해야 할 버스가 출발하지 않는 것이었다. 승객들이 빨리 출발하자고 재촉했지만, 버스 기사는 "저기..."하며 눈으로 창밖을 가리켰다. 모두가 버스 기사의 눈을 따라 시선을 옮겼는데, 멀리서 젊은 여인 한 명이 버스를 향해  논둑을 열심히 뛰어오고 있는 것이었다. 저렇게 열심히 뛰어오는데, 버스가 출발하면 얼마나 허망할까 하는 생각에 승객들은 여인을 기다려 주기로 했다. 그 사이 승객들은 버스에서 내려 개울가에서 세수도 하고 바람을 쐬기도 했다. 그러길 몇 분 후, 여인이 도착했다. 그런데 여인은 버스를 타지 않고, 버스 주변만 서성이는 것이었다. 버스 기사가 빨리 타라고 소리쳤지만, 여인은 버스를 살펴보더니  이내 군인을 발견하곤 아쉬움과 사랑 섞인 표정으로  "몸 성히 잘 가이소"라며 인사를 하는 것이었다. 젊은 군인도 "걱정 마래이"라며 창밖으로 손을 내밀어 잡은 여인을 손을 아쉬운 듯  놓지 못하는 것이었다. 이 광경을 보고 있던 승객들은  불평이나 짜증보단 너나 할 것 없이 한바탕 유쾌하게 웃어버리고 말았다. 버스는 그렇게 슬픈 이별을 뒤로하고 먼지를 일으키며 뜨거운 태양 아래를 내달리기 시작했다. ========================================== 어르신들이 자주 쓰시는 말씀 중, "세상 참 좋아졌다."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더운 여름 버스에는 언제나 에어컨이 켜져 있고, 정류장마다 정해진 시간에 맞춰 버스가 들어옵니다. 조금만 시간이 지체돼도 여기저기서 불평이 터져 나오고, 다음 버스를 타기를 종용합니다. 시간이 금인 세상에 빠른 교통수단이 있다는 건, 좋은 일이긴 합니다. 어르신들 말씀대로 예전에 비하면 정말 좋아진 세상입니다. 그러나 가끔 버스 안 승객들의 표정을 보면 늘 긴장돼 있고, 경직돼 있다는 걸 느낄 수 있습니다. 세상이 점점 빨라지고 편리해지는 것이 나쁜 일이라고 할 순 없습니다. 다만 조금 불편해도 가끔은 사람들간의 정으로 움직이는  무언가가 그리울 때도 있다는 것 또한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인 것 같습니다. # 오늘의 명언 진심으로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그 사람의 외모나 조건 때문이 아니다.  그에게서 나와 똑같은 영혼을 알아보았기에 사랑하는 것이다. - 톨스토이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카메라에 담긴 '규모 6.0 지진'을 미리 감지한 고양이들
대만 타이베이에 사는 페이 유궈 씨는 아파트 거실에 홈 카메라를 설치해 반려묘들의 일상을 기록하는 게 취미입니다. 말 그대로 고양이들이 서로 장난치거나 낮잠을 자는 등의 평범한 하루를 촬영하기 위함이었죠. 그러나 8월 8일, 목요일 새벽 5시 28분, 평범한 일상과는 다른 특별한 장면이 카메라에 담겼습니다. 평화롭게 잠들어 있는 5마리의 고양이들. 화면 오른쪽에 있는 고양이가 무언가 이상함을 느꼈는지 눈을 번쩍 뜹니다. 곧이어 나머지 고양이들도 동시에 눈을 뜨고. 잠시 후, 집안의 선풍기를 비롯한 소품들과 고양이들의 머리가 좌우로 격하게 흔들립니다. 규모 6.0의 지진입니다! 다행히 영상 속 고양이들은 모두 새벽에 자다 깼음에도 지진에 침착하게 대응했으며, 다친 고양이는 한 마리도 없었습니다. 놀라운 건 바로 지진을 한참 전에 미리 예측하는 능력인데요. 동물이 지진을 예측할 수 있다는 주장은 수 세기 전부터 나왔습니다. 실제로 대만에서는 1년 전 반려견이 지진을 미리 예측하여 보호자를 구한 사례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분명한 영상 자료에도 불구하고, 동물이 지진을 예측한다는 과학적인 증거는 아직까지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동물에 의존해 지진을 대비하기보다는 지진계를 믿는 게 더욱 정확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지만, 일각에선 일반 가정에서는 '지진을 정밀하게 예측할 수 있는 지진계'를 구하기가 쉽지 않은 만큼, 반려동물을 유심히 지켜보는 것도 지진을 대비하는 방법이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상처 입은 꽃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
빨래터에서 얼굴에 젖살도 빠지지 않은 여자아이들이 모여 수다를 떨고 있습니다. 빨래는 아주 힘든 노동입니다. 하지만 답답한 날씨에 시원한 물가에서 친구들과 함께 평범한 이야기를 함께 나누며 별 대단치도 않은 일에 까르륵 웃는 것이 너무나 즐겁고 행복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나타난 일본인들이 여자아이들을 강제로 데려갔고, 그 이후 아이들은 다시는 환하게 웃지 못했습니다. 4년 동안 부산과 일본, 대만을 거쳐 홍콩, 중국, 베트남, 싱가포르, 인도네시아를 끌려다니며 강제로 일본군 위안부 생활을 해야만 했습니다. 이 말도 안 되는 비극은 소녀들의 삶을 모두 무너뜨렸고, 새하얗던 소녀의 얼굴은 흙빛으로 변해갔습니다. 목숨을 걸고 도망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극악무도한 일본군에게 다시 잡혀 때릴 데도 없는 어린 소녀를 때리고 또 때렸습니다. 빨래터에서 친구들과 끌려간 이효순 할머니. 21살, 너무도 꽃다운 나이에 다시 고국으로 돌아왔지만 꿈에 그리던 고향으로 향할 수 없었습니다. 그토록 그리워했고 미치도록 가고 싶었지만, 그럴 수 없었습니다. “집에는 부끄러워서 못 가겠어…” 그리고 2015년 5월 27일, 91세의 이효순 할머니는 마음속 한을 풀지 못한 채 마지막 순간까지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냥 남들처럼 결혼해서 애 낳고 그렇게 살고 싶었어.” ===================================== 저들은 지금도 거짓을 말합니다. ‘어떤 강제도 없었다. 그들은 돈 때문에 스스로 자원한 것이다.’ 저들은 지금도 거짓을 주장합니다. ‘우리는 지금까지 최선을 다해 책임을 다했다. 지금 이러는 것은 결국 돈 때문이다.’ 저들은 지금도 거짓 앞에 당당합니다. ‘우리는 과거에 어떠한 것에도 사과할 일을 하지 않았다.’ 우리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당연한 진실을, 분명한 역사를, 당당한 사과를 그들에게 원할 뿐입니다. 꽃다운 나이에 어린 소녀는 어느덧 주름과 백발이 가득한 할머니가 되었습니다. 목숨을 걸고 지하갱도에서 석탄을 캐던 소년은 자식 얼굴도 알아보지 못할 정도의 할아버지가 되었습니다. 오늘은 8월 15일 74주년 광복절입니다. 잘못된 역사는 잊히는 순간 또다시 반복됩니다. 다시는 짓밟힌 할머니와 착취당한 할아버지가 우리 역사에 등장하지 않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가 강요에 못 이겨 했던 그 일을 역사에 남겨두어야 한다. – 김학순 할머니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역사왜곡 #다시일본패망 #일본망언 #진실 #8월15일 #광복절
5
Comment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