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otraveler
3 years ago10,000+ Views
아무렇지 않게 비행기를 탔고,
아무렇지 않게 도착했다.
어쩌면 무모할 수도 있는 비계획적인 외국행.
꿈에서 봤던 어느한장면이 날 비행기에 몸을 싣게 했다.
물론, 돈이 많아서 출발한게 아닌 몇개월의 처절한 고통을 감내해야 했지만!
그렇게 새로운 세계에 대한 충격은 나에게 새로운 눈을 가지게 했다.
-----------------------------------------
@ 출국장.
어지간히 야단법석을 떨면서 도쿄지앵이니 뉴요커가 되겠다느니 하며 출국을 엄포(?) 한지가 어지간히 시간이 술술 흘러가 출국당일이 왔다.
어제까지 한 일도 채 마무리 짓지 못했고, 채 인사도 하지 못했다. 싸이월드에 밀린글은 벌써 9페이지를 넘어서고 있고 그냥 달랑 요 블로그 하나만 덩그러니 만들어 놓고 떠난다.
전날밤 가서 뭐해먹고 살지?? 그 전에 일했던 월급은 들어 오는거겠지? 오만걱정을 다 하면서 잠을 한숨도 못잔터라 아침에 일어나기는 빨리 일어났다. 사실 눈은 감았지 머리는 깨어있었다라는 표현이 맞을 듯 싶다.
내가 머물고 있는 집은 경기도 오산이라는 동네, 이곳에서 리무진을 타고 공항까지 가도 되었지만 왠지 오늘따라 지하철을 이용해서 공항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계를 보니 시간도 충분했고 마침 급행지하철이 있으니까. 아버지도 그때 쯤 출근하신다고 하길래 따라나선것도 있다.
집에서 신길로 가는 급행을 타고 낑낑대며 힘들게 계단을 오르고 김포공항까지 가서 굳이 인천공항 철도를 탔다. 인천공항철도를 한번 타줘야 적자를 면한다! 라는 생각도 있어서 굳이 이런 고생을 마다하지 않았던것인데 막상 김포공항에 도착해보니 출근길이라 그런지 예상외로 사람이 많았다.
어느덧 8시쯤이 되자 공항에 도착하고 이것저것 살펴보고 사진도 찍어고 비상약도 샀다.
그러다가 문득 '여행자 보험을 깜빡했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미처 들지 못한 여행자 보험을 들러 갔는데 이게 왠일! 45일 하는게 7-8만원 한다.
아니 음..저..저기...... 8만원이면 내가 좋아하는 타코야끼가 대체 몇개야...
에라 그냥 들지말자.
하고 홱 돌아서는 순간
카메라 빌려준 푸른곰과 나의 사랑하는 가족들과 .....
내 머리속에서 외치고 있었다.
"내가 널 어떻게 키웠는데!!!"
" 내 카메라~~~아아 "
...
에이 그래도 8만원은 비싸!
...
약간은 미련이 남은 상태였지만, 그냥 훽 돌아서서 다시 체크인을 하러 카운터로 갔다 체크인을 아예 하고나서 면세구역으로 들어가야지 미련이 없어질 것 같았다. 사실 다른 여행자가 보면 무모한 처사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뭐 사람마다 선택의 기회가 있는거 아니겠는가 어쨌건간 내가 나 자신을 믿는다는데..
아무튼, 그렇게 수속을 마치고 통세관을 거쳐 면세점으로 들어갔다.
면세점에서 샀던 물건들을 수령하고 나니 이제 정말 가긴 가는구나 실감이 난다.
"얘들아 잘있어, 나 잘 다녀올께"
하며 안부전화를 한통씩 하고 비행기에 올랐다.
핸드폰 액정을 보고 있으니, 점점 안테나 사정거리 피라메터가 줄어들더니 이륙하자 불능상태가 되었다. 정말 떠났구나. 내가.
새로운 세상을 향해서 출발이다.
+ 2008년 처음으로 장기간 혼자 외국으로 떠난 여행기 연재를 시작합니다. 오래된 추억팔이지만, 몇가지 정보도 같이 드릴 수 있도록 할께요! 일본에서 11일 스톱오버로 여행한 이야기, 그리고 45일간 뉴욕을 여행한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번엔 뱡기 안놓치셨네예~ 잘 댕기오이소ㅎㅎㅎ
완 모아 타이무~ 완 모아 챤~스 훼에바 라후~ㅋㅋ
@TheRose 로즈님 지송해요.. 제가 이번주부터 도서관 모드입니다.. 엉엉... 넣었던 기업 서류가 붙어서 인적성 준비중이에요 ㅎㅎㅎㅎ 이제 9시쯤이나 들어올 수 있을 것 같아염 ㅠㅠㅠ 좋은 밤입니다 ㅎㅎ
노모더레이터님 이제 그만 기상하세요~ 바위위에서 노숙하시다 꽃안돌이 되시는 수가 있습니동ㅋㅋㅋㅋ 좋은 아침이예열@monotraveler
@monotraveler 휴우~~ㅋㅋㅋㅋ
View more comments
18
12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