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nchio
100,000+ Views

투구법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손을 떠나는 순간 투구법과 상관없이 똥볼ㅋㅋㅋ
왜..영어야..영어공부하라는 거야?ㅠㅠ
싱커는??
그립 추가
근데 왜 똑같은게 두개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뭇잎 마을 호카게급 돌려먹기였던 바둑의 정점 ㄷㄷ
세고에 겐사쿠 라는 일본 바둑기사가 있었음 일본의 기원을 창립한 사람들 중 한명이고 당대 최고의 바둑기사 중 한명이기도 했던 사람이었음. 이 사람은 다른 기사들과 다르게 평생 제자를 딱 3명만 뒀음 한중일 각각 딱 한명씩 오늘 이야기 해볼 이야기는 두번째 그리고 세번째 제자 이야기임 겐사쿠가 중국에서 한 미친 천재를 만나게 되는데 이미 12살 때 당대 최강이었던 일본의 바둑기사들을 상대로 이기면서 천재로 이름을 날렸고 겐사쿠는 이 천재를 보고 자신의 유일한 제자이자 첫번째 제자를 보내 1대1로 붙였는데 이 경기에서 13살 꼬마가 일본에서 소문난 천재였던 겐사쿠의 첫번째 제자를 압살하게됨. (첫번째 제자도 훗날 일본 원탑 중 한명이 됨) 겐사쿠는 이 소년에게 뿅가서 중국에서 일본으로 데려와서 제자로 삼는데 이 소년이 역사상 최고의 바둑기사 탑3에 드는 천재 '오청원'임 일본으로 건너가서 겐사쿠 밑에서 공부를 한 오청원은 당대 최강이었던 일본을 말 그대로 씹어먹음 어느정도였냐면 대회에서 우승한 사람들이 20대초반의 오청원에게 찾아가 바둑을 두는일이 비일비재 했을 정도로 일종의 논외급 최종보스 역할이었음. 이 사람이 만든 전술은 훗날 현대 바둑의 기본기가 되어 그 토대 자체가 정석이 됨. 이런 개미친 goat를 제자로 둔 겐사쿠는 그 어떤 인재도 눈에 들어오지 않았고 실제로 오청원 이후로 30년간 그 어떤 제자도 들이지 않고 살았음. 그리고 30년이 지나 한국에 또 한명의 개X라이급 천재가 탄생하는데 그게 바로 최후의 한명 한국의 제자 조훈현임 조훈현도 범상치 않았는데 무려 9살에 프로로 데뷔함. 조훈현도 일본으로 건너가 겐사쿠 밑에서 배우더니 13살에 데뷔. 신인왕도 먹으면서 승승장구 하더니 한국인의 족쇄 군대 때문에 한국에 귀국함 이때 겐사쿠의 상황이 중요한데 당연히 오청원을 키워냈기에 원로대접을 받았지만 겐사쿠의 라이벌 산하의 기사들이 일본 바둑의 주류를 차지하고 있었음. 그야 제자 자체가 셋뿐이니 당연한 일이었음 조훈현이 군대로 한국으로 귀국하자 제자를 빼앗겼다는 슬픔에 자살함... 바둑계가 충격에 빠졌던 사건이었고 조훈현도 이 충격에 침체기를 겪었음. 심지어 일본에서 공부하고 온 조훈현은 한국에서 텃세를 X나게 당해서 정말 순수 실력이 아니면 답이 없는 상황이었고 이런 최악의 상황에서 겐사쿠의 안목이 틀리지 않았다는걸 몸소 증명함. 군대를 제대하고서 한국을 개같이 씹어먹더니 당시 한국은 바둑에서 약소국 취급이었는데 축구로 따지면 챔스인 '응씨배'에서 조훈현이 승패패승승으로 대반전 우승을 함 그리고 그 다음년도에서도 우승을 하고 한국을 넘어 세계최고 기사가 되었고 나아가 한국 자체가 바둑강국이 되어 먼 훗날 응씨배에서 한국인 기사가 우승을 휩쓸게 됨 그렇게 10년이 넘게 정상의 자리를 지킨 조훈현 한 제자를 받게되는데 그게 바로 인류 역사상 최고의 바둑기사 이창호임 (현대 바둑 한정 비빌자가 없음) 이창호와 조훈현은 단순한 스승과 제자 관계가 아니였음 조훈현의 집에서 이창호가 숙식을 같이하는 사실상의 양아버지였음. 11세의 나이에 프로데뷔를 한 이창호는 조훈현 인생에 단 두명 있었던 천재 였다고 함 자신의 사형인 오청원과 자신의 제자 이창호 이렇게 애지중지 키운 이창호는 청출어람을 시작함. 왼쪽이 당대 최고였던 조훈현 오른쪽이 그의 제자 이창호 15세 무려 최고였던 자신의 스승을 3대떡으로 이기며 조훈현이 갖고있던 타이틀을 하나하나 빼앗기 시작하고 조훈현이 이창호에게 압도당하기 시작하자 이창호와 조훈현은 양아들처럼 같이 살았기 때문에 차안에서 이창호와 조훈현 사이의 공기는 정말 적막했다고 함. 최고 전성기의 자신을 끌어내린 꼬마가 자신의 양아들이나 다름없는 이창호였기 때문에 스승으로써의 뿌듯함과 패배감과 섭섭함에 만감이 교차했다고 함. 일본과 중국의 정점이었던 조치훈 린하이펑 기사들과도 세계무대에서 만났지만 모두 이창호가 3대떡으로 발라버렸음. 당시 전성기의 승률이 90퍼센트에 육박할만큼 적수가 없었고 이 미친 사람은 그 기량을 무려 20년간 유지함 결국엔 조훈현을 무관으로 만들고 자신은 13관왕을 차지하며 완전한 세대교체를 이뤄버림 이 당시 승률이 아닌 출전한 대회의 우승 확률이 80퍼센트를 넘었음 훗날 이창호가 늙고 전성기가 지나 이세돌, 쿵제와 같은 다음 시대의 주역들이 등장 하기 전까지 무려 15년간 단 한차례도 세계랭킹 1위를 놓치지 않았음. 요약. 1940년대부터 1970년대의 정점 오청원 1970년대부터 1990년대의 정점 조훈현 1990년대부터 2000년대의 정점 이창호 이 셋은 전부 영화같은 사제관계로 얽혀있다. +)여담으로 이 미쳐버린  조훈현 이창호를 딱한번 꺾고 우승한 무려 '여자' 바둑기사 루이나이웨이가 오청원의 제자임 ㅋㅋㅋㅋㅋㅋㅋㅋ 지구촌갤러리 강남대성수호자김구암님 펌
감자튀김 달인의 레전드 감튀 레시피 모음jpg
미리보기 그동안 여러번 시도해 봤는데 눅눅하고 기름도 많이 먹고 실패를.... 결론부터 이야기 하자면 우리나라 감자는 튀김용으로 만들기 좀 힘듭니다. 수분 함량이 많아서 찌거나 구워먹는 용도로는 좋은데 튀기는 용도로는 좀 맞지 않는거 같습니다. 그러다가... 마트에서 발견했네요.?? 혹시나 해서 만들어 봤는데 구이나 튀김 모두 괜찮은거 같습니다. 먼저 만드는 방법 감자를 깨끗이 씻고 껍질 벗겨도 되고 껍질채 사용해도 됩니다. 이때는 싹이 조금 날려고 해서 껍질 벗겨내고 만들었습니다. 적당한 크기로 썰어 둡니다. 여기서 만드는 방법이 몇가지가 있는데 소금물에 10분 정도 담궈 두었다가 건져서 물기 제거하고 만들거나 감자를 통채로 조금 삶았다가 썰어 튀기는 방법이 있습니다. 이날은 첫번째 방법으로.... 이제 튀깁니다. 정확한 기름 온도는 잘 모르겠는데 작은 조각 한두개 넣어보고 이렇게 끓어오르면 됩니다. 바삭하게 잘 된 거 같네요. 바로 튀겨서 케쳡 찍어 먹으면 참 맛있습니다. 무엇보다 기름이 깨끗한 게 참 맘에 듭니다. 응용작 들어갑니다. 아래로는 아마 전에 본 사진들이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감자튀김에 체다, 피자, 고다 치즈 세가지 올리고 오븐에서 구워냅니다. 여기다 베이컨 조각 좀 올려주면 거의 오지치즈 후라이와 비슷하죠. 다른 방법입니다. 백화점 식품코너에서 이런걸 사온적이 있는데 없으면 생략해도 됩니다. 감자에 좀 뿌리고... 여기에 튀김가루를 아주 조금 뿌려서 이렇게 버무려 줍니다. 튀기면 이런 모습으로 나옵니다. 바삭바삭해 보이죠. 좀 더 바삭하게 만들어 볼까요? 위의 마늘 소금이나 허브가루 같은 거 조금 뿌리고 이번엔 전분가루를 섞어서 버무려 줍니다. 튀겨내오면... 정말 바삭합니다. 튀기는 시간을 조금 더 오래하면 이렇게..... 마늘 소금 대신 통후추랑 씨즈닝 뿌려서 만들면 파파이스 같은 곳에서 파는 케이준 스타일이 되겠죠? 다음엔 그렇게 만들어 볼려고 하는데 양파링으로 미리 만들어 보니 비슷한 맛이 납니다. 이제 우리나라 감자쪽으로 넘어와 볼까요? 위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우리나라 감자는 수분 함량이 많습니다. 튀기는 것보다 찌거나 굽는 쪽이 요리가 좀 더 잘 됩니다. 그래서 아시다시피 강판에 감자갈고 야채 좀 섞어서 부쳐냅니다. 이건 뭐 다 알고 있을 것이고.. 다른 방법도 있습니다 . 칼이나 채칼을 사용해서 최대한 감자를 얇게 채 썬 다음 물기 꼭 짜내고 팬에 고르게 펴서 앞뒤로 부쳐냅니다. 이렇게요. 감자 팬구이 완성 됐습니다. 그냥 케첩 뿌려서 먹어도 되고 파마잔 치즈나 피자 치즈 뿌려서 오븐구이 해도 됩니다. 마지막은 도구의 힘을 빌어봅니다. 저희 집에 돌려깎는 슬라이서가 있는데 껍질채 얇게 썰어줍니다. 얇게 잘 됐죠? 그냥 튀겨주면 감자칩... 감자한개로 이만큼이나 나옵니다. 이제 맥주 한잔이랑 즐기면 됩니다. 출처:  팜스 블로그 맥주 도랏...
돌고래가 인간에게 전한 메세지.jpg
돌고래와 교류하는 시도는 시작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초반 6년간은 초음파 해석을 맨 먼저 고려하였으나, 초음파 해석방식은 한마디로 초고난이도의 방식이며 추후 기술발전에 따라서 향상될것으로 드러났다. 그래서 아직은 초음파 직통역은 아주 제한적일수밖에 없다. 알고보니 더 쉬운방법은 돌고래에게 문자를 가르쳐서. 자판으로 서로의 문법을 교류하는 방법이 사용되었다. 돌고래에게 문자와 각종 메세지를 가르친 그 결과. (그림그리는 돌고래, 태국의 코끼리가 그리는 지시성 그림이 아니라 자신이 배운 문자를 스스로 적고 있는 작업이다.) 인간이 컴퓨터 모니터를 통해 자신만의 싸인을 문자로 부탁하는 단계에 이르렀다. 미국 네셔널 아쿠아리움에서 돌고래가 자신의 의사를 키보드로 타이핑하는 동영상. 놀라운점은 촬영자가 서있는 유리창이 밖에서 안으로 볼수 없는 거울이라는 것이며 모니터가 달려있는 방향이라는점이다. 한마디로 모니터에 제대로 문자가 타이핑 되었는지 확인하려고 고개를 돌린다는 것... 교류한지 초반 영상이라 아직은 서툴지만 지금은 많이 진보되었을것이다. 최근 인지과학자인 다이아나 라이스(Diana Reiss)는 돌고래와 소통하기 위해 휘파람이나 이상한 동작대신에 물속에서 키보드와 심벌을 넣어주고 실험을 했다. 그리고 돌고래들에게 이 키보드를 통해 요구하는 행동을 가르쳤는데 그들의 요구사항이 문자로 전달되는 전율적인 연구결과를 도출했다. 수중키보드 연구는 세계 여러나라에서 진행되고 있으며 이때 돌고래의 요구사항은 어느순간까지 단순했지만 그중 제일 의미있는 메세지가 과학자들에게 전달되었다. 키보드라는게 초보적인 기구이기도 했고 소통의 한계가 있어 상당히 서툰내용이었지만 의미를 바로잡은 진짜 내용은 바로 "당신들(인간)의 정체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였다...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