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간만에 경주 더케이…
스핀오프 여행으로 정선에서 하루 쉬고 이제 집으로 가야합니다. 하지만 제가 넌지시 아 부산까지 한번에 오똫게 가지 하며 곤피한 표정을 지으니 와입이 제가 숙소를 잡으면 하루 더 쉬고가도 된답니다. 하지만 역시나 점점 휴가철은 피크로 달리고 있었고 숙소들의 가격대는 고공행진중이었습니다. 퇴실하기전까지 저흰 숙소를 컨펌하지 못했고 일단은 퇴실. 문경이냐 청송이냐의 갈림길에서 와입이 경주 한번 확인해 보자고 하더니 폭풍검색후 더케이에 전화를 합니다. 네, 고객님 스카이 디럭스 트윈 객실 말씀이십니까? 몇시까지 입실 가능하실까요? 당일 예약은 취소가 불가능합니다. 근데 당일취소 불가능하다고 해놓고 카드 오픈을 하라고 안하시는건 ㅡ..ㅡ 저희가 꼭 올거라고 확신하신듯요 ㅋ. 고속도로는 막혔지만 힘들지 않았습니다. 거의 4시간 반정도를 운전했지만요. 한시간만 더 가면 집인데 ㅋ. 근데 더이상 운전하는건 진짜 OTL… 더케이는 가성비가 좋아서 애정했었는데 시설이 점점… 근데 부분적으로 리모델링을 해서 괜찮은 객실들이 생겨나더라구요. 그래서 리모델링 객실 위주로 몇번 갔었는데 그렇게 더케이 다녔어도 꼭대기 층은 첨 왔어요. 호텔이 9층짜린지도 이번에 첨 알았답니다 ㅋ. 넘버가 인상적인데요 ㅎ 리모델링은 했지만 카펫은 그대로네요 ㅡ..ㅡ 음, 저도 여기저기 리모델링을 많이 해봤는데 전체가 아닌 부분 리모델링을 하게되면 한 부분과 하지 않은 부분의 괴리로 리모델링을 한 부분의 효과가 반감되는 경우를 많이 봤거든요. 여긴 그정돈 아니었지만 아, 하는김에 쩝…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사정이 있었을수도… 우와 이런 뷰는 첨입니다 ㅋ. 근데 저 황룡원은 숙소라고는 하는데 항상 보면 밤에도 불이 켜지지 않고 암튼 이상해요… 장사를 안하는건가… 더케이에도 미니바가 있었구나 ㅋ 첨봤어요… 리모델링을 한 욕실이라 깔끔합니다. 하, 1회용으로 바꾸면 안되나… 와입은 한번도 사용을 않더라구요 ㅋ 수영장도 오픈을 했네요. 담날 아침에 찍은 풍경입니다.
판) 죽음을 앞둔 남편 용서하지 않는 딸
하나뿐인 딸이 아빠도 그렇고 엄마인 저도 미워해서 가슴이 아픕니다. 남편의 잘못으로 딸이 분노했고 말끝마다 과거를 들먹이며 저를 힘들게 합니다. 학창시절 비굴하게 급식비 신청서를 친구들 보는 앞에서 교탁에 냈다며 내가 얼마나 비참했는지 아느냐며 딸 하난데 급식비도 못내주냐며 매일 마시는 아빠 술담배값이면 충분했다 자기는 지금도 악몽을 꾼다며 절규합니다 남편이 외도를 저지르고 이혼하고 싶다 했을때 그것도 아빠라고 자기는 아빠에게 서로 잘 살아보며 안되냐며 용기내어 말을 꺼냈는데 그때 아무렇지도 않다는 미소를 지으며 어쩔수가 없네 남 얘기하듯 하는 아빠의 표정에 상처 받았다 합니다 이혼하고 저와 딸만의 생활이 시작되었고 딸은 사회에서 이혼 부모의 자식이라는 컴플렉스를 안으면서도 한편으로 그딴 아빠는 없어도 된다는 막말도 퍼부었습니다 그러다 나중에 남편은 저에게 다가오고 용서를 빌었고 전 남편 용서했습니다 재결합 생각하던차에 남편의 암이 발견되었고 너무 진행된 암이라 남편은 이제 언제 잘못될지 모르는데 용서받고 싶어하는 아빠를 딸이 외면하네요 심적으로 상처를 줬어도 폭력은 쓰지 않았습니다 전 친정아빠에게 맞고 자라서인지 제 남편이 좋은아빠는 아니었지만 나쁜아빠는 아니라 생각하거든요 자길 버리지 않고 키워준것만으로도.. 경제가 어려워져 가족도 귀찮고 마음이 떠났을 때인데 딸이 이제 곧 서른 바라보는데 이제는 성숙하게 아빠를 용서하고 편히 보내드렸으면 합니다만 제 욕심일까요 전 남편의 불륜 무능력 나태했던 과거들 다 용서했습니다 딸도 이제는 본인마음도 편해지고 아버지 가시는 길 마음 편히 해드렸으면 합니다 제 딸도 여기 즐겨 읽으니 꼭 읽어봤으면 합니다 아빠는 널 사랑했어 https://zul.im/0ML8C1 (욕만 달려서 원문 삭제한듯 함) 와........ 마지막 '아빠는 널 사랑했어' 보고 살짝 구역질 나왔어요..... 정말 소름돋는 글이네요... 이거 공포미스테리 관심사 가도 반박불가 수준 ㅠㅠ
경주에서 림스를 만나다…
아니 부산에서도 몇번 영접하는데 실패를 맛봤던 림스를 경주 그것도 황리단길에서 만나다니요. https://vin.gl/p/3881134?isrc=copylink 아점으로 면식수햏을 했더니 급출출. 와입이 입가에 미소를 지으며 경주에도 림스가 있네 하는겁니다. 숙소에 짐을 풀고 급출동. 와입은 자기가 희생(?)을 할테니 직접 가서 먹고 오잡니다. 와입한텐 미안했지만 역시 치킨은 직접가서 먹어줘야죠 ㅎ https://vin.gl/p/3770626?isrc=copylink 아, 림스 두달만에 그것도 황리단길에서 맛보게 되는건가… 운좋게 가게 앞에 바로 주차했습니다. 오픈한지 얼마 안됐는지 가게가 깔끔하네요. 아, 근데 치킨 튀기는 열기 때문인지 에콘을 틀었는데도 살짝 덥네요. 음악은 딱 저희 취저^^ 그래 림스야 오랜만이다… 초2도 자알 먹네요 ㅎ 샐러드 천원에 판매하는데 저희 두접시 먹었습니다. 치킨도 반마리 추가해서 먹었네요. 아니 경주에 참소주가 없다니… 니가 바로 얼음 생맥이렷다. 와우 와우 손은 시렵고 맥주는 시워어언합니다 ㅋ 림스앞 분위기 좋은 노천 술집… 배도 꺼트릴겸 백만년만에 황리단길 산책 좀 해보려구요. 저희 완전 깜놀했습니다. 이쁜 가게들이 엄청나게 많이 늘어난것도 그렇지만 부산에서 포항갈때 요즘은 부산포항고속도로 타고 바로 가지만 예전엔 항상 경주 그것도 요 황남동 길을 지나갔거든요. 그러다 외곽으로 빠지는 길을 타고 가느라 진짜 간만에 이길을 찾아왔는데 그새 양방이 일방으로 바껴버렸네요 부산촌놈 간만에 황리단길 왔다가 상전벽해를 봤습니다 ㅋ. 솔직히 경리단길 이후에 우후죽순 생기는 무슨무슨 단길 좀 그랬거든요. 근데 우와 골목골목 가게들 엄청나게 생겨나고 젊은친구들, 가족단위 관광객들 엄청 다니더라구요. 완전 성공한듯요 황리단길. 진짜 담엔 황리단길에서만 하루를 보내도 될 정도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경주는 워낙 자주 오다보니 솔직히 볼데 갈데 다 마스터 했거든요. 사람들 많은 곳엔 사진찍기가 좀 그래서 사람들 없는곳 위주로 찍었는데 진짜 코로나 터지고 이렇게 사람 많이 다니는건 첨봤어요. 아니 코로나 전 명동에서도 이렇게 많은 인파 구경은 못했던것 같아요. 대다나다 황리단길… 성공한것 같다. 단 먹는 아이템들은 그만 생겨나도 될것 같다. 아쉽지만 전주 한옥마을은 닮지말기를… 산책하고 다시 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