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manoora
10,000+ Views

람보르기니 타고 최시원 출몰!

어제자, 가로수길에 핵슈퍼카 타고 등장한 최시원 ㄷㄷㄷㄷ 람보르기니에서 내리자마자, 넘사벽 포스 넘치는 최시원 클래스 ㄷㄷㄷ 이 와중에 딱 적당한 맨투맨fit 하 걍 미쳤다.....
EXR 모델이라서 그런지, 이번 플래그십스토어 오프닝파티에 참석한 듯..? 이 와중에 존잘ㅠㅠㅠㅠ 왠지 최시원 맨투맨 완판느낌 나는데 ㅠㅠ 뭔가 요즘 그녀는 예뻤다 김신혁 같기도 하고 요즘 제일 핫한 경향이 없지 않아 있는 듯 ㅋㅋㅋㅋㅋ
16 Comments
Suggested
Recent
수염 뭐야 난 이 카드에 수염 얘기가 없는게 너무 말도 안된다 생각 해 완전 잘생긴 외모가 수염이 싹 다 죽이고 있잖아 뭐야
유병재얼굴이 겹친다ㅋㅋㅋㅋ
미국가더니 표정이나 몸짓이 헐리웃물이 많이들어서왔음..좀 어색함. 그리고 웃김.
아 왜 최시원만보면 개콘의 니글니글개그맨 생각나지...
뭐?수염이잘생김을다가린다고?ㄴㄴ수염있는데도저렇게잘생긴사람은없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그대는 순정 마초! 최시원
요즘 "그녀는 예뻤다"에서 잭슨 바라기로 또 모스트의 똘기자로 지성준의 팬티 애호가로 안방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드는 이 남자! 최시원 본명 : 최시원 출생 : 1987년 2월 10일 (28세) 서울특별시 국적 : 대한민국 직업 : 가수,배우 활동 시기: 2004년 ~ 가족 : 아버지 최기호, 여동생 최지원 종교 :개신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슈퍼주니어 요런 프로필을 가진 그는 어릴적 모습도 아주 모스트 스럽습니다 연기자로서도 멋지지만 슈퍼주니어 로서의 시원의 모습도 정말 멋지지 않나요? Emma도 슈퍼주니어의 노래를 자주 들어요 특히 기분이 좋지 않을때 신나는 수퍼주니어의 노래는 기운을 UP 시켜주는 최고의 엔돌핀이죠 혹시 아직 슈퍼주니어의 노래를 잘 모르는 어린 친구들이 이글을 본다면 꼭 슈퍼주니어의 노래를 들어보길 추천 합니다 화보에서는 그 조각 미모가 빛을 발합니다 유명한 배우들과 함께 한중일 합작 영화에 출연을 했던 최시원 이였기에 지금의 드라마에서 보여주는 기막힌 연기력은 이미 예견된 일이 아닐까요? 그럼 요즘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확 사로잡은 "그녀는 예뻤다"에서의 모습을 끝으로 마무리를 지을까 합니다 앞으로는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정말 기대되는 가수이자 배우 최시원군을 응원합니다
배우들이 말하는 살인마 연기 후유증.jpg
이규성 / 동백꽃 필 무렵 " 마음속 윤리의식과 항상 싸웠다. 살인마 흥식이의 마음을 전부 이해하려는 순간    얼른 빠져나오려 했고 매일밤 악몽을 꾸었다. " 이중옥 / 타인은 지옥이다 " 성범죄자라는 상상을 계속하고 연기해야 하니 쉬는 날도 제대로 쉬지 못하는 느낌이었다. "  " 살인 장면에서 어떻게 해야하나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하지? 안좋은 생각을 매번 하게 되었다. " 노민우 / 검법남녀 " 사이코패스, 살인마가 나오는 작품을 하루에 세, 네편씩 꾸준히 봤다. " " 하도 시청하다 보니 나중에는 정말 잔인한 장면을 봐도 무감각해질 정도였다. " 김재욱 / 보이스 " 사람을 고문하고 살해하는 장면을 촬영한 후에는 호흡과 맥박이 점점 빨라지고    온몸이 떨리는 후유증을 겪었다. "  " 극에 너무 몰입했는지 스스로조차 내가 등장하는 장면을 보기 싫을 정도로 살이 빠졌었다. " 김성규 / 악인전 " 극의 몰입을 위해 일부러 7kg의 체중을 감량하고 최대한 음침하고 피폐한 모습을 만들었다. " " 손톱을 버릇처럼 물어뜯는 습관을 들였다가 절반이나 파먹고 피가 철철 난적도 있었다. "  윤계상 / 범죄도시 " 이거 가짜칼인데 내가 너무 깊숙하게 찔렀나? 라고 생각했다.      살인하는 장면의 잔상이 집에 가서도 순간순간 기억에 남는다. 기분이 매우 찜찜하였다. " 박성웅 / 살인의뢰 " 경찰 두명을 죽이는 장면을 찍었고 그날 잠을 못잤다. 숙소에서 혼자 있는데   도저히 잠이 안와서 멍한상태로 거의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  최민식 / 악마를 보았다 " 나는 동네 주민들과 친한데 엘리베이터에서 자주 만나는 아저씨가 있다.   어느날 그분이 친근감의 표시로 내게 반말하자 겉으로는 웃으며 받아줬지만 속으로는   아니 근데 이새끼가 왜 나한테 반말을 하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순간 나에게 이름모를 섬뜩함을 느꼈다. "  " 배우답지 않게 큰 감정의 동요를 느꼈고 다시는 살인마 연기를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
나이들수록 청자켓을 왜 피하죠?
[코디 난이도★★] 30대,40대 중년남성의 캐주얼하면서 꾸안꾸 느낌의 데님 청자켓 코디를 한번 추천해 보겠습니다. 패션스타일 초보자를 위한 코너이기 때문에 패션용어나 패션 유행어가 있을 때는 약간 설명도 겸하도록 하겠습니다. 나이를 먹을수록 점점 피하는 아이템이 있는데 그중 데님 청자켓이 아닐까 싶습니다. '데님자켓, 청자켓' 이라고 하면 10대,20대의 전유물처럼 느껴지는 패션 아이템이기도 한데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3040의 중년남성들과 기혼남들에게 있어서 막 입기에 많이 편하지도 않고, 은근히 코디하기가 까다로운 부분이 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꾸안꾸'라는 용어는 '꾸민듯 안꾸민듯'의 줄임 표현인데 사진의 인물처럼 데님자켓+무지 티셔츠+블랙 팬츠+캔버스화... 이렇게 아이템만 따로 놓고 보자면 아주 단조롭고 어렵지 않아보이는 코디이지만 막상 입어보면 왠지 내추럴하게 어울려 보이기가 어려운 스타일이기도 합니다. 암튼 특별히 다림질이나 깔끔,단정한 이미지의 연출이 아닌 꾸안꾸 느낌이기 때문에 그냥 무심코 입어도 캐주얼하고 젊은 표현을 하기에는 데님 청자켓은 아주 좋은 패션 아이템입니다. 얇지도 두껍지도 않은 전형적인 다계절용 데님자켓 소재입니다. 그동안 너무 교과서적이고 흔한 청자켓만 봤다면 밋밋하지 않은 적절한 디테일과 스티치의 활용이 매우 잘 어우러진 느낌입니다. 청자켓의 활용은 코디에서 돋보이는데 후드티를 이너로 입고 꺼내 입는 레이어드를 하시면 트렌디한 젊음이 연출됩니다. 안감은 부드럽고, 겉감은 와플 조직의 니트성 촉감을 가진 신축성이 좋은 티셔츠입니다. 구김감이 적고, 핏감이 탄탄하고 깔끔해서 단정한 세미스타일이나 캐주얼한 코디에도 무난히 잘 어울립니다. 엉덩이와 허벅지는 넉넉한 여유감이 있고, 무릎아래부터 밑단까지는 슬림하게 좁아지는 테이퍼드 핏 입니다.봄,가을 등 다계절 입기에 부담스럽지 않고 내구성도 튼튼해 보이는 호불호가 없는 스탠다드한 워싱감과 두께감입니다. 큰 특별함은 없지만 넉넉하고 편안하게 부담없이 입고 다닐수 있는 데일리 청바지를 원하신다면 손실없는 가성비로서 추천해 드립니다! 30대,40대 중년남성들의 데님자켓, 청자켓에 대한 약간 고지식한(?) 고정관념을 이 기회에 벗어나 보셨으면 합니다. 데님 청자켓의 장점은 일단 가격도 저렴한 편이고, 특별히 세탁이나 관리도 필요없기에 패션 코디에 대한 귀차니즘이 있으신 분들이라면 더욱 추천드리고 싶네요. 위의 추천 코디처럼 무난한 티셔츠, 블랙 바지 등 이미 자신의 옷장에 있을 법한 아이템이라서 큰 비용없이도 좋은 스타일링이 될 것 입니다. 파이팅~!! * 출처 : 해당 코디 정보 및 코디 상품 - 네이버 검색 '토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