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nal55
500,000+ Views

일본군위안부 정신대할머니의 증언

일본의 만행 치가 떨리지 않습니까? 이 글과 모습을 알려 주신 오은숙선생님, 그리고 서선애님 감사합니다. 일본군위안부 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의 운영위원 김성팔입니다. 일본의 잔학무도함을 적나라하게 증명해 주는 실제 사건을 이야기와 함께 전해 주시는 할머니 감사합니다...!!! 그 악몽을, 후손들에게 증거로서 보여 주시는 할머니께 눈물의 감사와 존경 그리고 가슴 깊은 눈물의 위로를 한많으신 할머니의 그 마음과 함께하며 깊은 위로를 올립니다......!!! “일본 때문에 아이를 낳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혼자 있을 땐 옛 생각이 떠올라 눈물이 납니다.”  그 해 8월27일, 칼을 찬 군인이  ‘군인 100명을 상대할 수 있는 자가 누군가’하고 물었다.  그때 손을 들지 않은 15명의 여성은  다른 여성에 대한 본보기로 죽였다.  발가벗긴 여성을 군인이 머리와 발을 잡아 못박은 판자 위에 굴렸다.  분수처럼 피가 솟고 살덩이가 못판에 너덜거렸다.  그때의 기분을 “하늘과 땅이 온통 뒤집어진 것 같았다”고  정씨는 표현했다.  그 다음 군인들은 못판 위에서 죽은 한 여성의 목을 쳐 떨어뜨렸다.  정씨와 다른 여성들이 울고 있는 것을 본 중대장은 “위안부들이 고기를 먹고 싶어 운다”고 했다.  군인들은 죽은 여성의 머리를 가마에 넣어 삶았다.  그리고 나무칼을 휘두르며 그들에게 억지로 마시도록 했다.  1933년 12월1일에는 한 여성이 장교가 철봉을 자궁에 꽂아 죽어버렸다.  다음해 2월4일에는 매독에 걸린 사실을 신고하지 않아  장교에게 병을 옮겼다는 이유로 한 여성이 피살되었다. 일본군이 벌겋게 달군 철막대를 자궁에 넣었고 여자는 즉사했다.  뽑아낸 막대에는 검게 탄 살점이 달려 있었다.  문신은 온몸에 걸쳐 새겨졌다.  군인들은 처음부터 죽일 셈으로 여성들에게 문신을 했다.  마차에 실려온 여성들을 들에 팽개치는 모습을  멀리서 보고 있던 중국인 남자가 일본인이 사라진 뒤,  숨이 남아 있던 여자 두명을 옮겨 약 두달간 간호해줬다.  정씨는 기적적으로 살아남았던 것이다.  “그때 일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아요”  하며 의자에 앉아 있는 내 팔을 꽉 쥐며 울부짖듯 소리질렀다.  눈앞에 있는 일본인이 자신을 극한까지 학대한 일본 병사와 겹쳐보였던 것인지도 모른다.  그는 문신한 자국을 보여줬다. 정씨가 손가락으로 뒤집어보인 입술 안쪽엔 선명한 짙은 보라색 반점이 있었다.  좀 흐릿했지만 혓바닥에도 푸르스름한 반점이 몇군데 있었다.  수많은 바늘로 혀를 찔렀기 때문에 그뒤로는 말하기도 곤란해졌으며  지금도 완전히 낫지는 않았다고 했다.  등 아래쪽은 척추를 따라 둥근 반점이 염주처럼 줄줄이 그려져 있었다.  가슴과 복부 문신을 보고 나도 모르게 소리를 지르고 말았다.  무엇을 그린 것인지 판별할 수는 없었지만  아이들 낙서 같은 무늬가 뚜렷이 남아 있었다.  가슴과 복부 문신을 보고 나도 모르게 소리를 지르고 말았다. 무엇을 그린 것인지 판별할 수는 없었지만 아이들 낙서 같은 무늬가 뚜렷이 남아 있었다.  일본 군인들은 정녕 그 잔인한 행위를 즐기면서 했음이 분명했다.  내선일체를 내세우며 지배하고 있던 조선에서  일본은 젊은 여성들을 납치해 버러지처럼 짓뭉갰다.  정씨의 몸에 깊숙이 새겨진 문신은 그 어떤 많은 얘기를 듣는 것보다도  일본이 저지른 식민지지배의 실태와  천황의 군대의 악랄한 본질을 명확히 보여주고 있었다 페이스북 김성팔님 담벼락에서~~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런 망행을 서슴지 않고 저질럿던 일본의 군대를 우리나라 국무총리라는 황교안이 입국을 허용한다 씨부리고 있습니다 참으로 개탄스러울 뿐입니다
이렇게까지인 줄 정말 몰랐다는게 죄송합니다 그냥 제가 생각하는 상식선에서의 고통이라고 스스로 예측하고 더 알아보지 않았다는게... 그런 저의 무관심에 더 죄송합니다... 잊지 않을께요 그리고 용기 내 주셔서 감사해요
정말 눈물이 찔끔합니다. 이런건 널리 퍼져야해요.. (천황→일왕 으로고쳐주세요. 올바르지 못한 표현입니다)
너무잔인하다ᆢ사람으로서 어찌 이렇게까지ᆢ 일본인이아니라 일본짐승이라해야겠다
쓰레기보다못한새끼들이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정체불명의 거대한 알을 구입한 영국사람
영국에 사는 샬롯 해리슨은 이베이에서 3만원짜리 거대 알을 구입한다. 이 거대 알은 ‘에뮤’라는 새의 알로, 에뮤는 아라비아어로는 ‘세상에서 가장 큰 새’를 뜻한다. 실제론 타조에 이어 세상에서 두 번째로 큰 새이며, 시속 50km까지 달릴 수 있는데, 날카로운 발톱에 강력한 발차기 능력이 있어 가까이하기 위험한 새이다. 부화시키고 싶어 ‘부화기’에 넣었다. 놀랍게도 47일 후 에뮤가 알을 깨고 나왔고.. 새끼 에뮤는 샬롯을 엄마라고 생각하여 졸졸 따라다녔고, 샬롯은 이런 에뮤를 귀여워하며 ‘케빈’이란 이름을 지어주고 가족처럼 지냈다. 이후 샬롯은 ‘케빈’의 성장과정을 영상으로 찍어 유튜브에 올렸는데, 문제가 생긴다. 누군가 이 영상을 보고 가정집에서 ‘에뮤’를 키우고 있다고 신고한 것. 이후 영국 동물학대방지협회에서 샬롯의 집을 방문했고, 샬롯은 케빈을 떠나보내야했다. 동물협회는 케빈을 데려가며 “에뮤를 가정집에서 키우는 것은 적합한 일이 아니며, 에뮤는 최고 165cm, 몸무게는 60kg까지 늘어나는데, 성장하면서 주인까지 공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샬롯은 “누군가 단체에 제보했다는 사실에 상처받았다. 우리는 이미 케빈이 커졌을 때를 대비한 계획도 세웠다. 케빈은 우리 가족이었다”고 한 인터뷰에서 심경을 토로했다. ㅊㅊ 루리웹 (에뮤전쟁 만화 실화임)
짧고 신기한 '동물의 18가지 비밀'
1. 판다가 생쥐보다 작았던 순간이 있다고? 거대한 판다는 갓 태어났을 땐 쥐보다 작다고 해요. 2. 소도 베프가 있어요  소는 사람과 마찬가지로 가장 친한 친구가 한 명씩은 있습니다. 연인이 아닌 친구요! 이 둘을 떨어트리면 소들은 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린다고 해요. 3. 해달은 손잡고 자요 해달은 잘 때 옆에 누운 친구와 손을 잡고 잡니다. 그리고 가장 좋아하는 돌멩이를 주머니에 지니고 다니죠. 항상 조개를 들고 다니는 보노보노의 모습을 떠올리면 되겠네요! 4. 호랑이 줄무늬의 비밀  호랑이는 피부까지 줄무늬가 이어집니다. 아셨나요? 5. 웜뱃 똥은 사각사각  웜뱃 똥은 네모난 육면체 모양입니다. 자칫하면 초콜릿으로 착각할 것 같아요. 6. 고래에겐 너무 가벼운 코끼리 코끼리는 흰 수염 고래의 '혀'보다 가볍다고 해요.  7. 댕댕이가 여러분을 미리 감지할 수 있는 이유  개는 여러분이 집에 있을 때와 없을 때의 냄새의 정도를 기억해요. '킁킁! 엄마의 냄새가 갑자기 많아졌어! 엄마가 온 건가?' 8. 개구리를 키우는 거미  굴에서 생활하는 거미의 가장 큰 적은 다름 아닌 작은 벌레들인데요. 너무 작은 벌레들은 아무리 거미라도잡아먹거나 공격하기 어려워요. 그래서 굴 생활을 하는 일부 거미는 알을 지키기 위해 작은 개구리를 키운다고 해요. 개인적으로 개구리를 키우는 거미가 제일 신기하군요! 지금까지 신비한 동물의 비밀 18가지 중 8가지만 소개해드렸는데요. 나머지 비밀은 아래를 꼬리스토리 네이터포스트에서 확인하세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629
76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