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ngdamel
5,000+ Views

취업시즌, 좋은 인상을 주는 동안 피부 만들기(타월보습법~피부시술)


취업시즌이 다가오면서 이력서, 자기소개서못지않게
취업결과에 중요한 결정을 미치는 심리효과죠?
초두효과!! 첫인상에도 신경 쓰고 계실 텐데요.

깔끔한 옷과 단정한 머리, 예의바른 태도와 목소리를 갖추더라도
피부가 받쳐주지 못하면 깔끔한 첫인상을 장담할 수 없는 법!

그래서 청담이엘이 취업준비생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겟잇뷰티 전 MC였던 유진이 소개하는 타월보습법
피부시술이 필요하신 분들을 위한 피부상태별 추천 전문시술까지!
지금부터 청담이엘과 함께 보실까요?


낙타가 바늘구멍 통과하기가 더 쉽다...

중요한 경쟁요소 첫인상!!



외모가 경쟁요소는 아니지만 면접장에서의
짧은 시간동안 단정하고 깔끔한 모습은
좋은 첫인상을 남길 수 있다.

그래서인지 인상을 결정하는 눈,코 등을
성형하는가 하면 거칠고 매끄럽지 못하거나 지저분한
피부를 개선하고자 피부과 치료를 시작하는 경우도 더러 있다.

취업시즌이 다가오면 취업준비생, 구직자들이 부담이 적은
피부과의 문을 두드리는 것도 그러한 이유에서 일 것이다.




피부 관리 못한 취업준비생도 OK !!


유진이 소개한 타월보습법



1. 울트라 화이트닝 앰플과 수분크림을
섞어 얼굴에 흡수 시킨다.

2. 스팀타월로 모공을 열어 영양 성분이
피부에 스며들 수 있도록 한다.

3. 쿨타월로 모공을 닫고 영양 성분이
증발되지 않도록 한다.


민간요법도 화장품으로도 해결이 안된다면

피부상태에 다른 전문시술 추천




1. 칙칙한 피부톤은 레이저토닝 추천


어둡고 칙칙한 피부톤은 색소질환을
전문적으로 치료해주는 레이저토닝이 좋으며,
시술을 통해 색소질환 치료 뿐만 아니라
리프팅 효과를 볼 수 있다.


2. 기미, 여드름 흉터 등은 TRM레이저 추천


기미, 여드름, 주근깨는 표피를 살짝 벗겨 침착된
색소를 제거하고 피부톤과 함께 피부결을 개선시키는
효과가 있다. 또 검버섯도 치료가능하며 회복기간이
짧고 모든 피부 유형에 효과적이다.


"취업준비생 여러분!

힘내라는 말 한마디 마저도 복잡한 마음에
들어갈 틈이 없겠지만, 여러분들의 마음을 응원합니다!
청담이엘이 여러분을 응원하겠습니다!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반려견을 버릴 수밖에 없었던 정당한 이유
미국 동물 학대방지 협회에 따르면, 미국에서만 유기되는 개의 수는 1년에 약 330만 마리이며 그중 67만 마리가 안락사 됩니다. 이 수치를 보고 충격받은 한 프로야구 선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람들에게 일침을 날렸고, 그가 올린 게시물은 43만 회의 좋아요를 받으며 반려인들의 큰 공감을 얻고 있습니다. 일침을 날린 사람은 바로 프로 야구 선수 오스틴 콘웨이 씨입니다. "저는 오랫동안 페이스북에서 '반려견과 어쩔 수 없이 이별할 수밖에 없었던 수많은 사례'를 많이 접해왔어요. 마음대로 안 되는 소음 문제와 대소변 훈련 그리고 집주인이 동물을 허락하지 않아서 등등." "사람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말합니다. 정말 무슨 짓을 해도 해결할 수 없는 문제처럼 보입니다. 그런데 그건 반려견을 포기해야 하는 이유가 아니라, 반려견을 입양하기 전에 미리 해결하고 알아봤어야 할 문제입니다." "사실, 위 문제들은 저 또한 아무런 준비 없이 스텔라를 입양하며 직접 겪었던 어려움입니다. 그리고 제가 저질렀던 바보 같은 실수를 많은 사람들이 반복해서 저지르고 있고, 그로 인해 수백만 마리가 버려지고 안락사 된다는 것에 화가 납니다."  "반려동물을 어쩔 수 없이 포기해야 했다고요? 아니요. 우리는 반려동물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환경임에도 책임감 없이 입양한 겁니다."  오스틴 콘웨이 씨도 스텔라를 입양한 이후 비슷한 문제를 겪었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를 키울 수 있는 집을 한참 동안 알아보아야 했습니다. 개를 키울 수 있는 집을 구하더라도, 스텔라의 품종인 저먼 셰퍼드를 허용하지 않는 집주인이 많아 또다시 한참을 알아봐야 했습니다. "반려동물을 입양 시 일어나는 문제점을 미리 해결하세요. 그러고 나서 입양하는 게 순서입니다. 만약  그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입양하지 않는 게 맞습니다." 우리나라는 빠르게 반려인의 인구가 늘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유기동물의 숫자도 그만큼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경제 신문이나 전문가 등은 반려동물 산업의 증가와 긍정적 경제 효과에 대해서만 다룰 뿐 누구도 유기동물 증가라는 부작용에 대해선 동등한 비중으로 다루고 있지 않습니다. 우리나라가 1,000만 반려인 시대가 된 주된 원인 중 하나가 바로 자취생(1인 가구)의 증가입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반려동물 파양의 주된 이유 또한 '혼자 감당하기 힘들어서'입니다. 즉, 같은 이유로 입양되고, 같은 이유로 버려지고 있다는 것이죠. 반려동물에 대한 무지와 생명에 대한 인식과 책임감 부족 그리고 충동적인 입양으로 인해 벌어지는 안타까운 비극입니다.  반려동물을 입양한다는 것은 '귀여운 동물을 입양'하는 데에서 끝나지 않습니다. 살아있는 생명이 눈을 감는 날까지 15년이란 시간을 끝까지 책임지는 것을 의미합니다. 오스틴 콘웨이 씨의 일침을 우리 스스로 되돌아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