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uralsaikaisa
10,000+ Views

멈출수가없었어!!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게 그 양학선이 키운다는 개인가요 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뿜움
ㅋㅋㅋㅋㅋ
개점프!!
쿠당당탕~~ 쿠쿠쿠~후두둑~콰르르~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불가능을 현실로! 모두 입양 가고 텅 빈 보호소
얼마 전까지만 해도 코로나를 핑계로 반려동물을 버리는 사람들이 늘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요. 이번에는 훈훈한 소식을 전해드릴까 합니다.  보호소 유기견들을 전부 입양보낸 감동적인 보호소의 이야기입니다. 텍사스에서 가장 큰 보호소 중 하나인 샌안토니오 동물보호소에는 매년 약 3만 마리의 동물이 입소합니다. 그런데 최근 코로나로 인해 유기동물이 급증한 반면, 감염을 두려워한 사람들로 인해 봉사자의 발길과 후원이 끊기며 엄청난 업무와 인력난에 시달리기 시작했습니다. 보호소는 홈페이지를 통해 힘든 속사정을 공개했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람들에게 "코로나가 진정될 때까지만이라도 보호소 유기견을 임시보호 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절망에 가까운 보호소의 목소리가 사람들에게 전달된 것일까요? 한 달 만에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샌안토니오 지역 단체와 시민들이 보호소로 달려갔고, 보호소 내 대부분의 아이들이 입양되며 불가능할 거라 여겼던 일이 현실이 된 것입니다!  샌안토니오 보호소 직원 리사 씨가 말했습니다. "3월에 600마리의 유기동물이 입양되었고, 118마리가 임보되었으며, 900마리는 좀 더 여건이 나은 다른 구조단체나 기관으로 이송되었습니다. 이제 보호소에는 150마리의 아이들만 남아 있으며, 지금도 2주 만에 254건의 입양신청서가 접수된 상태로 대부분의 아이가 입양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 그녀는 텅 빈 보호소 내부 사진을 공개하며 감사인사를 전했습니다. "계속 버려지는 아이들 그리고 안타까운 아이를 볼 때마다 절망할 때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오늘만큼은 여러분과 이 위대한 일을 함께해낸 것에 승리감과 자부심을 느낍니다. 보호소와 아이를 도와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우리나라도 비슷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보호소가 많은데요. 도움이 필요한 국내 보호소에도 많은 관심 바랍니다.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최고포식자인 범고래가 유일하게 잡아먹지 않는 동물.jpg
이제는 너무 유명한 바다의 최고 포식자 범고래 정식 학술 명칭은 흰줄박이물돼지(흰줄박이돌고래)이지만, 보통은 항목명인 범고래라는 이름으로 유명하다. 최대 시속 56 km의 속도로 헤엄칠 수 있어 달리는 보트를 따라오는것도 가능하고 3~6 t에 달하는 체급에 힘도 좋고 지능이 상당히 높아서 미러 테스트쯤은 간단히 통과하며, 먹이로 배급 받은 물고기로 낚시를 하기도 한다. 다른 몇몇 종의 돌고래들과 함께 결속력 강한 복잡한 사회를 이루는 동물이기도 하다.  범고래 한 마리만도 현재 바다에선 천적이 없을 정도로 커다란 동물인데, 이런 큰 동물들이 항상 뭉쳐다니기 때문에 현대의 해양 생태계에선 대적할 생물이 거의 없는 최상위 포식자로 군림할 수 있는 것이다.  말 그대로 바다의 조폭되시겠다. 윗 문단에서 쭉 설명한 것 처럼 흉포한 바다의 최상위 포식자임에도 불구하고, 야생 상태에서 인간으로 인지한 상대는 잡아먹기는커녕 살상 목적으로 공격조차 하지 않으며 오히려 애완동물 마냥 친근하게 굴기까지 하는 이상한 특성이 있다. 이는 다른 동물과 비교해봐도 굉장히 이상한 경우이다.  보통 대형 육식 동물에게는 인간도 어차피 먹이의 한 종류이기 때문에 사냥하고, 초식 동물이라도 하마는 인간을 보면 즉시 씹어서 토막내버리며, 야생의 말이나 소 종류도 인간을 보면 걷어차거나 들이받는다.  그런데 인간과는 비교도 안 되는 체급에 기회만 되면 중형 육상 포유류도 사냥하는 야생 대형 육식동물이 인간을 공격은 커녕 경계조차 않고 오히려 친구나 동료처럼 여기는 것은 굉장히 신기한 일이다.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린 경우가 아닌 자연 상태의 범고래가 인간임을 확실히 인지한 상태에서 인간을 공격해 잡아먹은 사례는 '빈도가 매우 희소하다' 정도가 아니라 학계에 보고된 적도 없다. 게다가 범고래는 먹이로서만이 아니라, 단순히 '재미로' 물개를 사냥하기도 하는데 역시 인간은 예외이다. 범고래가 인간을 물개나 바다사자로 보고 추적한 사례는 여러 차례 보고된 바 있지만, 범고래가 가까이 접근해 목표물이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 즉시 그 추적을 그만두었다. 범고래가 사람을 공격하지 않는 이유에 관해서는 여러 가설들이 나오고 있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범고래가 인간들이 자신들과 같은 고등생물이라서 해치기 꺼린다는 고등생물 인정설이 있다.  범고래가 포악한 킬러본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인간만 건드리지 않는다는 것은 결국 범고래들이 사회적, 문화적인 이유로 사람을 먹지 않기로 한 것이라는 가설이다. 즉 현재의 과학 수준으로는 정확하게 파악 할 수 없지만, 범고래들이 인간을 다른 동물과 다르게 보는 사회문화적인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추정이다. 범고래는 부모에게 배운 먹잇감만 먹기 때문에 인간을 공격하지 않는다는 가설도 있다.  물개를 먹는 범고래와 그렇지 않은 범고래가 있어서 나온 말인데, 문제는 범고래의 사체 속 위장과 다른 정황을 분석해 본 결과는 이 가설이 틀릴 가능성이 높다고 나왔다.  범고래는 개는 물론, 수달, 사슴, 무스같은 범고래에게 생소한 생물들도 먹이로 삼았다. 또 다른 가설로는 인간을 건드릴 경우 멸종에 가까울 정도의 대규모 학살이 되돌아 온다는 선행 학습의 효과라는 가설이 있지만, 우선 근대 이전에 인간이 범(凡)지구적인 수준의 대규모 범고래 사냥을 했을 가능성은 거의 없고, 역사에서는 근대에 들어서나 대규모 범고래 포경이 시작되었다.  과거에는 로마 시절에 로마 함대가 범고래를 학살했다는 소문이 돌았지만 사실이 아니다.  애초에 대양 항해가 불가능하던 시절이다. 농담 삼아 인간에게 범고래 고기가 끔찍하게 맛이 없듯, 인간도 범고래에게는 정말 맛이 없는 것 아니냐는 가설과, 범고래 기준으로 인간은 안 먹어도 맛을 알 수 있을 만큼 끔찍한 냄새가 나는 것 아니냐는 가설도 있는데, 일단 다른 동물들이 인간을 사냥한 사례를 보면 인간이 그런 냄새가 난다고 가정하긴 어렵고 무엇보다도 고래는 후각 자체가 없다.  코가 분기공이 되면서 후각을 감지할 기관이 없어졌기 때문이다.  게다가 위에서 언급된 "두려움" 가정과 마찬가지로 그렇게 지독한 냄새가 나면 슬슬 피하지 저렇게 먼저 다가와서 말걸고 애교떨고 하진 않는다. 즉, "왜 공격을 안하냐"에 대한 답은 되어도 "왜 친근한가"에 대한 답은 전혀 되지 않는다. 결론적으로 말해 범고래가 인간을 공격하지 않는 이유를 확실하게 설명할 수 있는 이론은 아직 없다.  결국 일반적인 포식자로서의 본능만으로는, 범고래가 왜 사람은 먹지 않는지는 확실히 설명이 되지 않는다.  이유는 뭔지 모르지만 범고래는 인간을 뭔가 다른 동물과는 다르게 보지 않을까 하는 것.  출처
(no title)
여자 vs 남자의 심리~~”    곰 같은 여자보단... 여우같은 여자가 낫고~    개 같은 남자보단... 늑대 같은 남자가 훨~ 낫다.    여자는 시선을 먹고 살고... 남자는 시선을 무시하는 낙으로 산다.    여자의 남녀평등은 남자가 계산(?)한 후부터 시작되고    남자의 남녀평등은.. 여자가 해야 될 가사 일을 끝내고 나서야 시작된다.    세상에서... 가장 어설픈 거짓말은 남자가 하는 거짓말이고.    그 거짓말을 믿어 주는 건... 세상에서 젤 똑똑한 여자들이다.    사랑에 빠진 남자는 눈이 멀고... 사랑에 빠진 여자는 간뎅이가 붓는다.    남자는 자기 여자가 될 때까지 잘해주고... 여자는 자기 男子가 된 후부터 잘해주기 시작한다.    여자는 손잡고 키스했으면... 다 줬다고(?) 생각하고... 남자는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여자는 상대방에게 차이면... 수치(?)스러워 하고.    남자는 차이면... 자신의 화려한 전적(?)에 포함시킨다.    잊혀진 남자는 흔적조차 없지만... 잊혀진 여자는 가슴 깊이 묻어 둔다. 남자는 가슴이 넓어서... 묻어 줄 여자도 많나 보다   남자나 여자나 첫사랑은 잊지 못한다.    여자는 딴 사랑이 생길 때 까지... 남자는 평생토록...    여자는 평범한 남자를 원한다. 평범하게 키 크고... 평범하게 잘생기고... 평범하게 돈 많은... 그래서 남자는 평범해지려고 기(?)를 쓴다)   남자는... 그저 여자면 된다. 김혜수나... 송혜교... 김남주... 아니면... 씨스타 같은... 그래서... 여자는 송혜교 목걸이. 김혜수 화장품을 쓴다. 그저 여자가 되려고...   여자는 자기 친구의 나쁜 점을 먼저 말하고.    남자는 자기 친구의 웃긴 점(?)을 먼저 말한다나.   
짤줍_664.jpg
하이하이 열분덜 에브리띵이즈오케이? 암낫오케 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람이 만나고 싶어여.... 친구들... 안만난지 한달이 지났구... 한달은 무슨 한 오십일 된 듯 ㅋㅋㅋ 근데 요즘 클럽에 사람들이 그르케 많담서여? 한강에 사람들이 그렇게 많담서여????????? 참 나 난 혼자 사람 없는 길 걸어서 사람 없는 카페 테라스에 앉아 있다 와도 불안한데 사람 바글바글한데 가서 뭐하는 건가여 열분덜?????? 꽃놀이는 어?! 집앞에서 하고!!!!! 춤은 집에서 노래 틀어놓고 추면 되잖아 ㅋㅋㅋㅋㅋ 쫌만 더 버텨요 열분덜... 오래 살자...? 그럼 짤 기기 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빡대가리 나타나심 빡대가리 되지 말구 우리 그냥 나나연 기기? 2 열분덜의 거리 두기로 세상을 구할 수 있다규요! 3 호랑이 아가씨 표정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댕댕이 귀를 보니까 쫄은 것 같은뎅..? 4 세상에는 두 종류의 사람이 있다 코로나에 대비해 휴지 사재기를 하는 사람과 코로나 맥주를 사는 사람 ㅋ 이 시국이 끝나면 코로나 맥주 아주 거하게 마셔 줘야지! 5 아 왜 이래요..... 뭐가 이르케 기괴해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 얘기가 될 줄이야 7 마틴목탁킹ㅋㅋㅋㅋㅋㅋㅋ님이 만드실 휴지 한 장의 기적 ㅋㅋㅋㅋㅋㅋㅋ ㅋ 그럼 오늘도 모두 힘내시규 전 이만 짤 주우러 빠잇 ㅇ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