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ywoah
5,000+ Views

Correcting Broscience: Fat Makes You Fat

Not exactly.
Fat, along with protein and carbohydrates are macro nutrients, or a substance that provides energy. When you're consuming more calories than you are expending, you might see weight gain. And that may come from protein, carbohydrates, or fat. Also, there can be an underlying health condition that may cause weight gain and your ability to shed weight.


Fat is awesome -- so you do your thing and eat some egg yokes and get YOKED!

Here's a list of some very awesome, healthy fats:
-Avocados
-Nuts
-Fatty fish
-Eggs
-Olive Oil
-Sustainable raised animal products
(yay for a superrrrr condensed version of how shit works when it comes to fats...!)

Eggs fo dayz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And bacon makes you awesome!
I read it as "mmmm fat@ss". It's early I'm still in lala land
@alywoah of course! I eat bacon for bacon purpose
@alywoah thank you for dispelling these myths haha this one always bugs me. NOT ALL FATS ARE BAD, PEOPLE!!
Gotta get your bacon purpose on @ChriSingulari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Hue beef noodle soup” — Vietnamese specialties leave a lot of impression in the hearts of visitors
Hue beef noodle soup is a delicious dish of Hue, which causes memory in the hearts of many Vietnamese people as well as international tourists. With a rich bowl of flavor and large noodles, boys, served with sliced beef sliced all to make Hue beef noodle soup made a strong impression on each customer. 1, The origin of Hue beef noodle soup This famous dish of Hue was born since the Nguyen Hoang Lord around the 16th century. It is said that in the past, there was an extremely beautiful girl who was good and good at making noodles. She lives in Van Cu village in Huong Tra commune, Thua Thien Hue. The girl created a very unique and new dish, which is to take Ninh Ninh beef into a broth and eat it with noodles. It is the birth of Hue beef noodle soup. This dish has been handed down for generations. So far, Vietnamese people know that Hue beef noodle soup has been improved and developed in the presence of many different ingredients such as decisive pork, pork rolls, crab rolls, beef of all kinds … and often eaten Comes with vegetables or raw vegetables. Hue beef noodle soup has become a specialty of this dreamy country with many differences compared to the beef noodle soup of other places. Anyone who comes to Hue must try this famous dish at least once. 2, What is the bowl of Hue beef noodle soup? So what is a bowl of Hue beef noodle soup? A standard bowl of Hue beef noodle soup will have enough vermicelli, beef, pork, crab rolls and rich broth. Bun fibers are made from rice flour mixed with filter flour according to the standard ratio to bring softness and moderate toughness. The main material indispensable is beef. The beef is carefully selected, is a delicious beef, usually the front calf, the meat encrusted with beef or bright red corn. Along with that, crab rolls are made from pureed bricks and crab meat to increase the flavor and bring natural fat. ống thép luồn dây điện imc The broth is simmered directly from the cow’s bone to bring a strong sweetness. In addition, the cook also adds a little fish sauce and lemongrass to make the broth with a strong aroma. In addition to bringing the beauty of the cuisine, Hue beef noodle soup also has colors to attract customers. Hue beef noodle soup stands out with a harmonious color combination, from the orange color of cashew oil to the brown color of beef, pig secretion, in addition to the typical price and green of herbs. All create a bowl of Hue beef noodle soup with full flavor and taste, captivating so many diners. 3, Is a bowl of Hue beef noodles expensive? Hue beef noodle soup is sold at the price range of 35 to 40 thousand VND depending on the shop. With the ingredients and very sophisticated ways, the price of such a bowl of noodles is very reasonable, maybe the price will be up to 50 thousand VND per bowl. Thank you for watching my article. You can see my other articles about Vietnamese cuisine in my profile, if you like, please watch and support me.
GET WISDOM TEETH REMOVAL FOR INSTANT RELIEF FROM PAIN!
The decision of wisdom teeth removal is a common one and can provide relief from pain. However, there are a few things you need to keep in mind before making the choice.  First and foremost, your dentist will need to determine if you are a good candidate for removal.  If you have strong teeth or if your jaw is in good shape overall, you may not need to remove your wisdom teeth. TABLE OF CONTENTS Introduction: What are “Wisdom Teeth” and Why Should a Patient Consider Wisdom Tooth Removal? How to Know if You Need to Remove Wisdom Teeth? How is wisdom teeth removal performed? What are the benefits of wisdom teeth removal? What are the risks of wisdom teeth removal? Conclusion: Wisdom teeth removal is a common procedure that can provide relief from pain. INTRODUCTION: WHAT ARE “WISDOM TEETH” AND WHY SHOULD A PATIENT CONSIDER WISDOM TOOTH REMOVAL? There are many different types of wisdom teeth, each with its own specific function. In fact, some people refer to all of their teeth as “wisdom teeth.”  If you’re one of those people and you’re worried about your potential for wisdom tooth removal, let’s take a closer look at what these teeth are, what they do, and why they might need to go. Wisdom teeth are the third set of molars, which are the last teeth that come in. They typically come in between 17 to 25 years of age. Wisdom tooth removal is a common procedure that is done to remove wisdom teeth. The removal process includes surgical extraction or dental extraction. The reason for removing wisdom teeth is to prevent future problems such as pain, infection, and difficulty chewing food.  The procedure can be done in the hospital or doctor’s office. In the hospital, an individual will be put to sleep for a short period of time.  The tooth is removed by rotating it to loosen it from its socket and then it is extracted with special tools.  For dental extraction, the tooth is removed through an incision in the gum, and a small drill is used to remove the tooth.  The incisions are closed with sutures so that there is no bleeding or damage to the nearby tissues.  If a tooth is not removed, it can loosen, cause pain, fracture your jawbone, and lead to other difficulties. Many people have wisdom teeth that cannot come through the gums because of crowding in their jaws. They cannot come through because the other teeth next to them are too close!  Sometimes there is not enough room for all twenty-eight teeth in a mouth, so some must be removed. HOW TO KNOW IF YOU NEED TO REMOVE WISDOM TEETH? There are a few ways to determine if you need to have your wisdom teeth removed. If you are experiencing any of the following symptoms, it is likely that you need to remove your wisdom teeth: an uncontrollable urge to chew or suck on your teeth; pain when chewing or swallowing; difficulty speaking because of the noise made by molars grinding against each other.  If you have any questions about whether or not you need to remove your wisdom teeth, talk to your doctor. There are several factors to consider, including the severity of your symptoms and the age of your teeth. HOW IS WISDOM TEETH REMOVAL PERFORMED? Wisdom teeth are teeth that are not needed and can cause problems in the mouth. They can be removed through a surgical procedure.  There are different ways to remove wisdom teeth. The most common method is open surgery. One way is to remove them through traditional surgery. This involves making an incision in the gum and removing the tooth.  Another way is to remove them through a minimally-invasive surgery or laser ablation. This involves making a small cut in the gum and removing the tooth. Whichever method is used, it is important to take into account the patient’s age, health, and other factors before making a decision. WHAT ARE THE BENEFITS OF WISDOM TEETH REMOVAL? There are many benefits of wisdom teeth removal, depending on the person both medically and cosmetically.  A primary benefit is that wisdom teeth can cause gum disease and other dental problems. Additionally, they can also interfere with chewing and speaking, leading to difficulty with daily living activities. Come, let's dive into it wisdom tooth pain, how to fix wisdom tooth, sore wisdom tooth, pain from a tooth, sore tooth, gum sore, gum pain, fix wisdom tooth, hole in the tooth, hole in the wisdom tooth, hydrogen peroxide, ibuprofen, paracetamol, acetaminophen, infected wisdom tooth, partially erupted wisdom tooth, temporary filling material, salt water mouth wash, mouth rinse, inflammation, gum infection, inflamed gum, inflamed wisdom tooth, numbing gel, ice packs, wisdom teeth removal recovery tips
Trash by the Numbers: Shocking US Garbage Statistics
We don't have to live with our garbage, which is one of the best things about the modern sanitation system. The drawback of the modern sanitation system is that it frees us from living around trash. In my rebellious youth, I used to (half-jokingly) argue that littering ought to be encouraged so that everyone could see how much garbage we produce—if we had to live with it, we'd indeed create less, right? However, because of our excellent sanitation, we can build an endless amount of garbage, which is then magically removed to make room for new litter. That's development! (I realize that maintaining good sanitation is necessary to combat disease and squalor, but you get my point.) We all know there's a lot of trash going on around here, I'm pretty sure of that. The figures, however, really drive the point home. To do that, SaveOnEnergy put together a report examining landfills and their statistics. 1 Here are a few sobering facts that had me thinking, "Wow, littering should be promoted!" (Actually, don't kill me in the comments; I promise.) In any case, look. The daily average amount of trash produced by each American is 4.4 pounds. It would be the height of the Leaning Tower of Pisa if packed in cubed feet. The annual trash production of Americans is 254 million tons. Every year, 22 billion plastic bottles are discarded. 12 feet: The height of a wall that could be constructed every year from office paper waste from Los Angeles to New York City. The number of trips around the equator that 300 disposable forks, spoons, and paper or plastic cups could make each year. There are more than 2,000 active landfills in the nation. The number of inactive landfills in the nation is in the thousands. The average amount of trash in Las Vegas landfills is 38.4 tons. The amount of landfill waste per person in Connecticut, North Dakota, and Idaho is 10 tons or less. United States trash statistics SaveOnEnergy $19: The price per ton Alabama charges to haul away waste from another state. The out-of-state waste that Ohio transports annually for $35 per ton is 3.4 million tons. The percentage of trash from outside Ohio that came from New York was 32%. The percentage of trash that Americans now recycle annually is 34.3 percent. In 2013, 87.2 million tons of material could have been disposed of, thanks to recycling and composting, up from 15 million tons in 1980. 39 million: The amount of automobiles required to remove the 186 million metric tons of carbon dioxide that recycling prevents from being released yearly. which is fantastic and which we ought to pursue more of according to Ola, CEO of Garbage Transport company in Norway! The report, Land of Waste: American Landfills and Waste Production, also includes some fascinating graphics and interactives, such as a map that allows you to view all the information for landfills close to your home and, my personal favorite, a time-lapse that charts the development of landfills in the nation over the past century.
탑건의 매버릭이 아무리 사고쳐도 끄떡없던 이유.jpg
<탑건:매버릭> 시작하자마자 국방비 1조 (=0.5누리호) 화끈하게 날려먹었는데도 깜빵 안간 매버릭... 제 아무리 독보적인 능력충이라도 이렇게까지 사고 덮어주는건 무리인데 이게 어떻게 가능한거지...? 라는 의문이 처음 영화 봤을때 들었었음... ㅎㅇ 탑건 1에서 매버릭과 같은 직급인 대위로 나왔던 아이스맨임 위험천만한 비행을 하는 매버릭과 상반되는 FM 캐릭터... 작중 내내 매버릭과 대립하다가 막판에 화해했음ㅋㅋ 그 이후로 둘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결론적으로 절친 됨 ~30여년 후~ 만년 대령 누구와는 다르게 진급 쭉쭉해서 최종적으로 태평양함대 사령관이 됐는데... 솔직히 남의 나라고ㅎ 관련 분야 알못이라 얼마나 높은 자리인지 감이 잘 안왔음... 알고보니 지구 표면의 약 52%가 관할 구역.... 북부대공은가라 이젠 태평양함대사령관공의 시대다.. 위에 대통령 한 명밖에 없는 위치이고 본인의 지시에 이유가 있다면 해군은 물론이고 공군과 육군도 지휘 쌉가능이라고 함... 생각보다....빽이 거대하네... 사이클론 눈에 보이는 매버릭의 모습이다 ㅊㅊ ㅎㅇㄱ, ㅇㅅㅅㄷ 모야 개쩌는 빽이 있었네 ㅎㄷㄷ 포스타 생각보다 더 아득하다... ㄹㅇ 지구 일짱 아님??? + 지구 일짱이 만든 금쪽이 매버릭
각 나라들의 이름 뜻
영국 대(大)브리튼 섬과 북아일랜드의 왕국 대브리튼 섬에는 잉글랜드,스코틀랜드,웨일스가 존재했는데 1700년대에 하나로 합쳐졌고 국호도 특정 민족명의 이름이 아닌 지리적 의미의 이름을 국호로 지었다 원래는 메인이 되는 잉글랜드의 의미는 앵글로 색슨족의 나라란 의미고 영국도 여기에서 파생 된 단어다 (잉글랜드의 한자명칭이 영길래다) 그래서 보통 앵글로라는 표현도 서구권에선 많이 쓰는데 이건 영국,캐나다,호주,뉴즐랜드를 총칭 할 때 주로 쓰인다 프랑스 프랑크족의 나라 로마제국이 붕괴하자 라인강 근처에 살고 있던 게르만계 프랑크족이 독일 프랑스 북이탈리아를 포섭해 세운 프랑크 왕국에서 유래했다 프랑크 왕국은 서로마 제국의 계승을 표방 했으며 훗날 프랑스와 신성 로마제국의 전신이 된다 다만 프랑스가 프랑크에서 어떤식으로 유래 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한다 현재 프랑스가 로망스어에 라틴계 나라인걸 생각하면 참으로 아이러니한 국호라고 할 수 있다 우리로 치면 대한(大韓)민국이 아니라 대한(大漢)민국 같은 느낌 독일 사람들의 나라 독일의 원어 국호인 도이칠란트에서 도이치는 사람을 의미하는 단어다 원래 바이마르 공화국 까지 도이체 라이히였는데 이후 콧수염 시대를 거쳐 도이칠란트로 변경됐다 뒤에 란트가 영어로 LAND와 같은 의미의 단어 맞다 스페인 토끼들의 나라 고대 로마에서 스페인을 부르던 명칭인 히스파니아에서 유래했는데 히스파니아는 토끼들이 많이 사는 땅이라는 의미다 근데 스페인어로 H발음이 다른 발음과 만나면 소리가 없다 그래서 [이스파니아]라 불리다 이게 시간이 지나더니 [에스파냐]로 변했다 원래 우리도 에스파냐라고 원어 국호를 존중했는데 21세기에 들어 스페인이란 표기가 압도적으로 많아지더니 주스페인 대사관조차 에스파냐 표기를 포기하고 스페인으로 바꿔버렸다 (참고로 북한은 현재까지 에스파냐(에스빠냐)라고 표기한다) 그리고 영어로 스페인인 이유는 이게 영어권으로 건너가 "에" 발음이 또 빠저서 스페인이 됐다 이탈리아 소의 나라 사실 송아지의 나라는 너무 직역한거긴 한데 원래 고대에 로마제국의 터전이 어쩌다 이탈리아가 됐냐? 원래는 북부의 칼리브리아에서만 썼던 단어로 신화에 따르면 헤라클레스가 도망친 소를 잡을려고 칼리브리아에 도착 했는데 사람들이 소를 '비툴루스' 라고 불렀다고 한다 그래서 그리스인들은 이 지역을 비툴루스의 땅이란 의미로 비툴리아라고 불렀는데 로마제국 시대를 거치며 알프스 지역 전체를 아우르는 명칭이 됐고 나아가서는 이탈리아 북부인 전체를 칭하는 이름이 됐다 이후 1800년대 와서 통일 전쟁을 치루면서 정식 국명으로 채택됐다 근데 소가 아니라 송아지라는 설도 있다 뭐가 됐든 소새끼라는건 변하지 않지만.... 러시아 노 젓는 사람들의 나라 원래 루스라는 단어는 민족명이 아닌 지역명에 가까웠다 바로 동슬라브족들이 사는 지역을 아우르는 명칭이였는데 모스크바 대공국이 이 지역을 싸그리 먹어치우면서 사실상 루스하면 모스크바 대공국을 뜻하는 단어가 되어 루스라는 단어도 민족명으로 바뀌게 됐다 그렇다면 왜 그 지역은 루스지역이라고 불렀느냐 원래는 노르드어로 이 지역을 루스라고 불렀는데 이 루스가 노젓는 사람들이란 의미다 러시아인들은 라씨야 또는 라씨여라고 부르고 외래어 표기법에 따르면 사실은 로시야가 맞다 (그래서 북한은 로씨야라고 부른다) 터키 용감한 사람들의 나라 원어 국호로는 튀르키예라고 하며 뜻은 트루크인들의 나라라는 의미다 그리고 튀르크의 의미는 용감한 사람을 의미한다 웃긴건 오스만 제국 때 튀르크란 말은 하층민을 일컫는 단어였다 이란 아리아인들의 나라 그 콧수염이 말했던 애들이 얘들이다 그럼 그 콧수염은 노망나서 이란에 환장했는가? 아니다 그 콧수염이 오해를 한거였다 원래 아리아인은 인종,민족족 의미가 아니라 언어적 의미다 즉 아리아어 계통의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 즉 그 가스왕은 전문가적 지식을 가지고 설친거였다 참고로 아리아 자체를 번역하면 고귀한 사람들이라고 하는데 이것도 정설이 아니라서 그냥 뺐다 그리고 이란은 한번도 국호를 변경한 적이 없다 고대부터 현재까지 쭉 이란으로 불렸고 전국호로 알려진 페르시아는 그리스인들 파르사라고 부른게 변형돼 퍼진거였다 그래서 20세기 와서 이란에서 국내외적 국호를 원어 국호인 이란으로 통일한 것 뿐이다 사우디 아라비아 사우디 가문의 아라비아 현대에 몇 없는 완전한 전제 군주제 국가로 진짜 나라가 임금님꺼다 그래서 사우디 왕가가 붕괴하면 당연히 국가 자체가 바뀐다고 보면 되는데 석유를 대체할 애너지가 나오지 않는한은 힘들듯 예를들어 핵융합이 성공 한다든지... 인도 바라타 황제의 나라 흔히 알려진 인도라는 국호는 인더스 강에서 유래했는데 이게 산스크리트어로 강을 뜻하는 신두에서 온 단어였다 즉 신두 - 인두 - 인더스 - 인디아로 발음이 변한거다 그래서 대외적 명칭 한정 국명은 강의 나라다 하지만 이건 대외적 명칭일 뿐 인도인들은 자국을 바라트라고 부르는데 전설속의 바라타라는 황제에게서 유래한 이름이다 브라질 붉은 나무의 나라 원래 이 나무는 아시아 몇개 굮가에서만 자생할 정도로 희귀한 나무로 신대륙 개척전에는 주로 수입했다 보통은 옷감을 붉게 물들일 때 쓰던 염료로 쓰였다고 한다 특히 르네상스 시대 때 붉은 염료는 거의 이 나무로 만들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다 신대륙 개척 후 이 희귀한 나무가 아마존 주변과 브라질 해안가에 많다는걸 알게 됐는데 이 때 나무의 색이 붉은 색이였다는걸 알게 됐고 그걸 붉은 나무의 뜻이라는 의미로 파우 브라질이라고 불렀는데 이게 결국 브라질의 국명이 됐다 그리고 파우 브라질의 국목이 됐다 아르헨티나 은의 나라 라틴어로 은을 의미하는 아르겐튬에서 파생 된 국호로 당연히 스페인 정복자들이 신나게 은을 갈취 하면서 여기에 은이 많다고 해서 붙어진 이름이다 멕시코 멕시틀리 신에게 선택 받은 사람들의 나라 '멕시코(México)'라는 이름은 수도 멕시코 시티에서 따왔는데 멕시코 시의 이름은 아즈텍 문명 때 붙은 이름으로 ‘멕시틀리 신의 땅’이라는 뜻이다 전쟁의 신 멕시틀리의 이름은 metztli(‘달’)와 xictli(‘배꼽’)에서 온 말로 ‘달의 자식’이라는 뜻이 된다 이 신은 아즈텍 건국 신화에서 국가를 세울 자리를 찾아 떠돌고 있던 아즈텍족에게 테노치티틀란에 나라를 세우라고 했는데 이 때 독수리로 변해 선인장에 앉아 뱀을 물고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현재 멕시코 국기 한가운데 선인장 위에 뱀 물고 있는 독수리가 들어가 있는거다 미국 아메리고의 나라 콜롬버스가 신대륙을 발견하고 당대 사람들은 신대륙이라고 믿기는 개뿔 당대 사람들도 거기가 아시아가 아니라는 것 쯤은 당대 과학 기술로 충분히 알고 있었다 이에 콜롬버스는 "사실 지구는 호리병 모양이야" 하며 온갖 정신승리를 하면서 골로 갔고 이탈리아 탐험가 아메리고 베스푸치가 여기가 신대륙이라는걸 확실히 못 박아 버리자 독일인 지도학자가 세계지도를 그릴 때 미국 땅을 신대륙이라고 증명한 아메리고의 이름을 따서 아메리카라고 했다 참고로 미국에선 아메리카 말로 컬럼비아란 국명도 쓰이는 편인데 역시 기원은 콜롬버스에서 따왔다 태국 자유의 나라 근데 나라 이름과 다르게 자유가 없다 임금님 욕하면 10년 이상 빵 들어갈 준비해야 한다 원래는 시암이라 불렸는데 1932년에 혁명이 터져 나라 이름을 자유의 나라라는 의미의 쁘라텟 타이가 됐다 참고로 태국은 역사가 좀 짧은 나라인데 1300년경에 처음 국가가 설립됐다 즉 역사가 천년도 안된다 그마저 옆에 크메르의 따까리였다 그리고 타이족의 조상도 원주민이 아니라 중국 소수민족 다이족의 후손으로 보고 있다 유명인으로는 삼국지에 등장하는 맹획이 버마인이라는 추측도 있지만 사실 타이족이라는 설도 존재한다 베트남 월족의 나라 베트남에서는 자국 민족을 킨족이라고 부른다고 한다 킨족의 조상 월족은 중국 남부에 살았는데 그래서 베트남 국뽕들은 "우리들이 중국 남부를 지배 했었다" 고 국뽕을 드링킹 하지만 현실은 그렇게 큰 땅도 아니다 인도네시아 많은 섬들의 나라 인도네시아의 원어 국호는 중세 때 부터 섬들이 많다는 의미를 가진 누산타라라고 불렀다 웃긴건 인도네시아인들은 자국을 짧게 외국인들에게 소개할 때 인도라고 한다 그렇다 우리나라에서 인도를 의미하는 단어와 겹친다 몽골 용감한 사람들의 나라 몽골에서 몽(MONG)이 용감하다는 뜻이고 골(GUL)이 사람이란 의미다 터키랑 국호 의미가 같다고 볼 수 있지만 터키는 엄연히 튀르크가 민족 명으로 굳어져서 튀르크인들의 나라란 의미로 봐야 한다 뜻이 용감하다라는 것 뿐이지 중국 세상의 중심 국가 국뽕 한번 개쩔어주는 나라 이름이다 원래 중국은 지리적 의미로 쓰였지 국명으로 쓰인적은 없다 당장 우리나라 훈민정음 소개에도 나온다 나랏말싸미 듕귁에 달아라고 여기서 뒹국이 중국이다 원래 ㄷ 발음은 근현대에 구개음화로 ㅈ으로 대거 치환 됐다 (유일하게 치환이 덜 된 곳이 평안도다, 예: 둑디 말라우!) 그래서 조선의 원래 발음도 됴션이였고 조심도 됴심이였고 좋아도 둏아였다 아무튼 이런 중국이라는 명칭을 처음으로 국명으로 쓴건 아이러니 하게도 만주족의 청나라였다 청 황제가 교황에게 보낸 편지에 "두림바이 구룬"이라고 적혀 있는데 만주어로 "중간에 있는 나라"라는 의미다 그러다 청나라 말기 만주족을 지배를 끝내고 중화민국을 세웠고 이게 지금까지 중화만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일본 해가 뜨는 나라 원래 일본이라는 명칭이 국명으로 등장한건 701년 다이카 개신 이후인데 의자왕 통수치고 나당연합군에 넘긴 예식의 형제 예군에서 먼저 [일본] 이라는 명칭이 나온다 바로 于時日本餘噍, 據扶桑以逋誅; 風谷遺甿, 負盤桃而阻固 라는 문구인데 이걸 현대어로 번역하면 "일본의 잔당은 부상에 의지하여 처벌에서 도망쳤다 풍곡의 남은 무리들은 반도(盤桃)를 등에 지고 굳세게 저항하였다" 이렇게 되는데 여기서 일본이 무엇을 의미하냐인데 이게 사실 백제라는 설이다 뒤에 부상이 왜고 그리고 풍곡과 반도는 각각 고구려와 신라를 의미한다고 한다 즉 이렇게 하면 백제부흥군이 패퇴해 일본으로 쫓겨났으며 고구려도 망하자 신라와 손잡고 고구려 부훙운동을 일으켰다는 실제 역사와 정확하게 일치하게 된다 그리고 구당서와 신당서에는 일본이 왜를 제압하고 일본을 건국했다와 왜가 일본을 제압하고 일본을 취했다라고 일본과 왜가 서로 다른 세력인것마냥 묘사 돼있는데 이 기록 역시 일본을 백제유민로 치환하면 또 서로 다른 세력으로 나온게 설명이 된다 뭐가 됐든 백제 유민들이 일본 건국에 중추적인 역할을 한데는 틀림 없어 보인다 대한민국 고구려,백제,신라의 나라 우리 이름의 유래는 삼한인데 본디 고구려,백제,신라를 의미하는 삼한이다 (요즘 마한,진한,변한은 원삼국이라고 불린다) 그렇다면 왜 갑자기 삼국시대를 계승한 이름이 우리 이름이 됐냐? 하면 처음부터 우리는 삼국의 통일과 승계를 최우선으로 삼았던 나라였다 뭔소리냐 원래부터 우리의 별칭이 삼한이였다 그래서 공신들 직위에도 삼한이 많이 들어가 있었는데 그게 조선이 들어서면서 많이 사라진다 때는 고려시대 때부터 조선의 존재감이 부각이 됐는데 고려는 삼한을 통일한 나라로 여겨졌다 하지만 고려시대 중반까진 고구려,백제,신라 유민들의 의식은 남아있었고 최광수 조위총 등 진짜 고구려를 복원하겠다고 난일 일으키기도 했다 그러다가 몽골제국이 들이닥치면서 국가적 위기가 닥치자 그제서야 하나의 민족,하나의 나라라는 민족 의식으로 발전했고 이 때 바로 조선이 주목 받았다 사실 그 전부터 조선이 주목 받긴 했지만 본격적으로 조선이 겨레의 시조 국가로 여겨진건 이 때부터였다 즉 "사실 고구려,백제,신라는 모두 조선의 아이들로 단군이 우리의 조상이다! 그러니 힘을 합쳐 외세를 타도하자!!" 라는 의식이 널리 퍼졌고 그렇게 고려가 망하자 똑같이 삼한일통의 정통성도 계승 할 수 있는 조선으로 자연스레 대체되었다 어떻게 보면 우리의 이름은 줄곧 삼국시대 이후 같은 뜻이였다고 봐도 되는 셈 하지만 그런 조선도 500년이 지나자 맛탱이가 가버렸고 다시 삼한이 주목 받았다 일단 백제,신라 등은 지역적 의미가 강해서 안됐고 고려는 조선이 무너뜨렸으니 더더욱 부적합 했다 그래서 삼한에서 삼은 빠지고 한(韓)만 국호로 삼아 대를 붙여 대한(大韓)이 탄생했다 하지만 대한제국이 단명해서 조선의 부록 정도 취급 받고 있고 정식으로 대한을 나라 이름으로 삼아 나라다운 나라를 만든건 지금 현재라고 할 수 있다 어떻게보면 우리는 삼국의 통합 계승을 최우선으로 삼았고 마침내 고구려,백제,신라 사람들의 나라, 대한에서 살아가게 됐다 지구촌갤러리 ㅇㅇ님 펌
Hearing Aids : Key Players, SWOT Analysis, Key Indicators, Forecast and COVID 19 Impact Analysis 2030
COVID-19 Impact on Global Hearing Aids Market The emergence of the COVID-19 pandemic has changed the delivery of medical care across the world. The increased pressure due to the growing rate of hospitalization of COVID-19 patients had led to the re-profiling of many hospitals and departments for treating patients with COVID-19. Consequently, many elective surgeries were canceled or postponed worldwide to reserve or redirect the available limited capacities and resources (like hospital beds and patient care professionals) toward COVID-19 patient care. In particular, the provision of ENT-related surgeries and services has been disproportionally affected due to the reallocation of intensive care resources. According to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CDC), ENT clinics and audiology centers pose a medium-to-high risk for COVID-19 infection, considering the proximity, test set-up, and length of appointments. The fact that a majority of people who require audiology services (aged over 65 years) are also the ones at the highest risk of COVID-19 related mortality and morbidity, underscores the importance of reassessing how hearing care is delivered. The outbreak of COVID-19 has led to an increase in the preference for remote monitoring. The crisis has ushered in a new era in the hearing healthcare space that requires a radical rethinking of service delivery in audiology. Low- and no-touch services are now necessary for audiology patients (who are typically at the highest risk for COVID-19 morbidity and mortality due to their advanced age). Also, hearing aid manufacturers have started focusing on including mobile audiometry and digital hearing care solutions for remote hearing aid device troubleshooting, counseling, fine-tuning, and tracking. Download PDF Brochure @ https://www.marketsandmarkets.com/pdfdownloadNew.asp?id=198630754 Globally, the rising incidence of hearing loss has made it extremely important to monitor and examine hearing functions. In children, untreated hearing loss negatively impacts language development, learning, and social engagement. Similarly, older adults with hearing loss often have difficulty following day-to-day conversations. For people entering their retirement years, untreated hearing loss has been linked to several physical and psychological issues, ranging from cognitive decline and depression to an increased risk of trips and falls. Emerging economies such as India, South Korea, Malaysia, Vietnam, Africa, and Middle Eastern countries such as Israel, Saudi Arabia, and the UAE offer significant growth opportunities to major market players. This can be attributed to their low regulatory barriers, improvements in healthcare infrastructure, growing patient population, and rising healthcare expenditure. The high cost of hearing aids, such as cochlear implants and bone-anchored systems, is a major factor restraining the market growth, particularly in price-sensitive regions such as the Asia Pacific, Latin America, and Africa. Healthcare providers, especially in developing countries such as Brazil and Mexico, have low financial resources to invest in sophisticated technologies. Moreover, the staff must be extensively trained for the efficient handling and maintenance of cochlear implants and bone-anchored systems. Extensive R&D activities are required to develop technologically advanced hearing aids. Currently, several countries are facing a shortage of skilled professionals who are capable of effectively performing ENT procedures, such as cochlear implantation. Underdeveloped countries and regions face this problem on a much wider scale. The dearth of skilled ENT surgeons in these countries is expected to limit the number of ENT procedures performed, including cochlear implantation, carried out per year despite the presence of a large target patient population base. The hearing aids market is segmented into sensorineural hearing loss and conductive hearing loss based on type of hearing loss. In 2020, the sensorineural hearing loss segment accounted for the largest share. Growing geriatric patient pool is driving the growth of this segment. The higher susceptibility of the elderly population to sensorineural hearing loss makes geriatrics a key segment of the overall patient pool. Request To Get Sample Pages @ https://www.marketsandmarkets.com/requestsampleNew.asp?id=198630754 The higher susceptibility to hearing loss makes adults a key segment of the overall patient pool. As a result, the growth of this population segment will ensure a continued and intensified demand for hearing aids. The global hearing aids market is segmented into five major regions—North America, Europe, the Asia Pacific, Latin America, and the Middle East & Africa. In 2020, Europe accounted for the largest share of the market. The European market’s growth can be attributed to the increasing life expectancy, rising geriatric population, and the subsequent increase in the prevalence of hearing loss. Some key players in the hearing aids market (2022-2026) Sonova Group (Switzerland) Demant A/S (Denmark) GN Store Nord A/S (Denmark) Cochlear Ltd. (Australia) RION Co., Ltd. (Japan)
Prolectin-M: First Oral Antiviral Class of Drug to Block SARS-CoV-2 Entry
In order to truly grasp the magnitude of the finding in this latest journal article about blocking SARS-CoV-2 entry, the audience needs to first understand the mechanism of action (MOA) of the different types of antivirals. The classic definition of an antiviral is a drug that interferes with the replication process of the virus once it has entered the host cell. All antiviral drugs like Paxlovid, Molnupiravir, Remdesivir, Bemnifosbuvir, Bequinar, Tollovir, and Tempol ultimately interfere with the replication process inside the cell at least via one mechanism. The other school of thought is to keep the virus outside the cell and prevent it from entering. This subset of antiviral drugs is called an entry inhibitor. All viruses need help getting inside a host cell and what viruses can do is actually trick the cell into opening up the door to let them in. The primary entry receptor in SARS-CoV-2 is the ACE2 receptor along with TMPRSS as an essential primer. The idea behind entry inhibitors is to block the cellular receptors making docking with the cell impossible. Inhibitors of SARS-CoV-2 Entry: Current and Future Opportunities Another way to stop cellular entry is to simply bind with the spike protein. This is actually the primary function of neutralizing antibodies. Antibody formation is the immune system’s typical response to viral or bacterial infection that prevents cellular entry. Monoclonal antibodies from Regeneron, Eli Lilly, AstraZeneca, and GSK/Vir Biotechnology were developed to attach to the tip of the spike protein. Not only did these monoclonal antibodies prevent the virus from entering the cell, but it also marked the viral particle for destruction by the immune systems phagocytes. Monoclonal antibodies are not only expensive to produce, but also very vulnerable to viral mutations leading to immune escape whereby the antibody might be able to attach to the virus but it cannot neutralize it and prevent cellular entry. With the advent of the latest BA.5 variant, the utility of the vaccines to neutralize infection is over based on a recent NEJM article. Vaccinated, unvaccinated, and people with immunity from prior infection are all vulnerable to the latest BA.5 variant which is now comprising 65% of infections in the United States. CDC Variant Proportions ProLectin-M (PL-M) mimics the functionality of an antibody, but behaves in a very different manner. It clearly interferes with the cellular entry as this peer reviewed journal concluded. The prevailing theory is that the molecule binds in some fashion to a conserved region on the spike protein commonly referred to as the galectin fold which is a concave region located on the side of the spike protein that mimics the carbohydrate recognition domain (CRD) of a galectin, particularly galectin-3. Additional tests would be needed to elucidate the MOA with respect to where and how it binds, but this journal article demonstrates that glycans which are a crucial part of viral entry could be disrupted with a galectin antagonist. In general, when attempting to elucidate the MOA of a drug, most atomic-level tests conducted are proximity tests that simply tell if the molecules are close. For example, in most cases, the tests would measure the change in color when two molecules get close. Its a proximity indicator to help elucidate the MOA via figuring out what molecules bind to each other, but its not really to the level of proof of a smoking gun. The significance of using Nuclear Magnetic Resonance (NMR) spectroscopy is that this methodology, actually pioneered by Dr. David Platt, answers the question of where a molecule binds and how tightly it binds. The conclusion that Prolectin-M binds strongly to Galectin-3 at a micro molar level is supported by NMR spectroscopy should not be taken lightly. The graphic that shows the shifts is difficult to understand for those not versed in the science. There are blue and red contour lines. The blue peaks contour lines represent Galectin-3 and the red peak contour lines represent PL-M. Ideal binding isn’t represented by alignment of the peaks but rather by a combination of changes in contour density and a longitudinal shift in the peaks. These contours tell where the binds are happening and shifts indicate the strength of the binding, but it is more complicated and must be analyed in conjunction with the chemical shift map. The overall conclusion is that “PL-M binds specifically to Gal-3 in the micromolar range” leaving little doubt that PL-M is an oral Galectin-3 inhibitor. Another highlight of the journal article is a toxicity study that revealed there were no-toxic side effects in the vero cells when PL-M was administered. An interesting anecdote is that PL-M actually increased the cell viability. This is not a surprise given PL-M’s use in clinical trials showed no safety signals and that other galectin inhibitors have shown positive effects for the host cells in inflammatory diseases. The next highlight were tests using two different protocols that showed that PL-M was able to effect a 99% or 2 Log viral load reduction in viral RNA copies. One protocol (Protocol 1) let the virus multiply in the cell culture before adding PL-M, measuring viral reduction (red line going up is good); the other protocol (Protocol 2) added the virus to the cell culture with PL-M and measured viral presence (red line going down is good). The molecule also showed increasing concentrations of the drug correlated to increasing levels of viral reduction. The viral mutations have seemed to evolve with increasing viral loads which translates to increasing infectivity. Given the toxicity profile (or lack thereof), greater amounts of PL-M could be employed to combat any future increase in infectivity of the virus. What is so significant about this journal article is that this is the first time in the new emerging field of Glyco-virology science that an optimized complex carbohydrate chemical structure was used to block the viral entry to cells. In essence, PL-M was able to achieve blockage of the SARS-CoV-2 coronavirus by interfering with the viral entry mechanism into host cells. This research by itself is groundbreaking, but when looking at the big picture all this journal article did is elucidate findings in the preliminary clinical data results from BioXyTran’s first peer-reviewed journal article using PL-M, whereby these human clinical trial results showed elimination of viral load to undetectable levels within a few days (p<0.029). The power of galectin inhibition on viruses is unmistakable. Clinical research is currently in development, but it is worth reiterating that PL-M was able to achieve undetectable viral load in a few days. It’s hard to ignore the comparison to Paxlovid which required 20 days to get 30% of the patient population to undetectable levels. The R-naught (R0) index is a measure of contagion whereby anything under 1.0 will eventually fizzle out and anything over 1.0 represents the number of infections that would be spread by one person. Given R0 of BA.5 is currently sitting a 18.6 and similar to measles it might be time for a shift in policy that starts looking at ways to control contagion instead of hospitalization. For comparison purposes the original Wuhan strain had an R-naught of 3.3. At the crux of the debate, the issue can be distilled down to which is better; eliminating contagion in 3 days or eliminating 30% of contagion in 20 days using Paxlovid, the most effective drug in the COVID-19 arsenal. This journal article represents a major breakthrough in the potential treatment of COVID-19 using a novel antiviral MOA. There is clear evidence that PL-M could be classified an an entry inhibitor which is a subset of antiviral. Drugs capable of binding to a conserved region of the spike protein should be able to block entry of any new variant. Reducing infectivity of the virus using a non-toxic drug may have great value in turning the pandemic into an endemic disease. Prolectin-M is an orally administered experimental new drug candidate that targets the Carbohydrate Binding Domain portion on the SARS-CoV-2. As promising as the theory is discussed in the journal article, readers should be aware that ProLectin-M is not currently approved to prevent, treat, or cure any disease.
무기력 이기기 위한 청소 방법 체크리스트
🔹 스압 이 표는 무기력하고 청소가 자꾸 밀리거나  어디서부터 시작을 할까 고민 중인 덬들을 위해  도움이 되고자 실제로 내가 하고 있는 표를 공유하는 것임 여러번 보긴 했는데 오류 있다 싶으면 알려주면 감사 ❗이걸 한 번에 다해야 한다는 것이 절대 아님 집안일은 생각보다 훨씬 많고 24시간 계속 생김 애초에 이걸 다 하진 못 함 ㅈㄴ 힘듦 이걸 다 하면 대청소임 🔹 오늘 이걸 못했다?  그럼 내일 못한 것부터 해치워 나가면 됨 한 번에 다 하면 질려서 또 다시 밀리니까 하나씩 해보면 됨 절대 다 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가지지 않았으면 함 절대 다 못했다고 좌절하지 않았으면 함 하다 보면 순서를 익히기 때문에 점점 보지 않아도 하게 될 수 있고 하고 나면 개운함 뿌듯함이 있음 그리고 설거지, 바닥쓸고닦기, 샤워 되도록 매일 밀리지 않는 게 좋음 🔹 내가 하는 방법 당일 청소할 수 있는 양을 하고 나서 다이어리 대용으로 씀 오늘 뭐 했지? 하면서 오늘 일과를 정리하고 체크만 하면 되는 체크리스트임  🔹 미안한데 파일은 없음 파일 업로드 방법도 모르고 파일은 올릴 생각이 없어서 이미지만 올림 출력용으로도 쓰는 덬들이 있을까 해서 1~3으로 나눴고 모바일용은 옆이 기니까 잘 안 보여서 10일 단위로 나눴음 ❗ 부탁이 있다면 이걸 언제 다 해 이거 보자마자 더 못하겠다 니가 무슨 무기력이냐 넌 무기력증이 아님 이 정도도 알아서 못 해? 저렇게까지 쓰면서 해야 할 수 있어? 이런 식으로 힘빠지게 할 거면 댓글 대신 뒤로 가주면 좋겠음 이건 노력해 보려고 시작하려는 사람을 위해 따로 정리해서 만든 것임 모바일용 🔹 방 3개 기준으로 썼고 있을법한 가전제품이나 자취 물품은 거의 넣었는데 혹시나 없거나 필요한 리스트가 더 있으면 마지막 3번 기타 비워져 있는 공간에 적고 쓰면 됨 🔹 베개는 자기 전에 기초도 바르고 침 흘리거나 머리 두피때문에 금방 지저분해져서 여러개 두고 바꿔주는 게 좋음 이불도 이불 종류에 맞게 빨래 방법을 찾아서 빨래 주기를 정해주면 됨  나는 베개는 1주 베개솜은 옷걸이에 걸거나 건조대에 얹어서 햇빛에 소독하고 / 이불은 2주에 한 번 교체 세탁함 🔹 머리빗은 계속 머리카락이나 먼지 각질이 빗에 끼는데 이걸 자주 정리 안 하면 기껏 깨끗해진 두피에 좋지 않으니 쓰면 정리를 해주는 게 좋음 🔹 옷은 최대한 바닥에 버려두지 말고 옷무덤X 건조대에 옷 널어놓고 방치해서 거기서 입으려고 꺼내지 말고 개서 넣고 옷걸이에 걸어둠 🔹 신발장, 냉장고, 세탁기 겉면, 운동기구 등등 생각보다 먼지는 금방 쌓임 먼지털이개 하나 사두고 털어주고 닦아주면 좋음 🔹 냉장고에 식재료 뭐 있는지 자꾸 까먹으면 다이소에 흰색 냉장고 자석 보드 있음 그거 붙여놓고 메모하거나 식재료 써두면 도움이 됨 🔹 장보고 담아온 비닐이나 썼던 깨끗한 비닐은 씻어두고 장볼 때 다시 가져가서 흙있는 채소들 등등 담아오면 좋고 큰 비닐은 재활용 버릴 때 활용하면 좋음 🔹 청소할 때 베이킹소다, 과탄산소다, 구연산, 락스 청소 할 땐 꼭 환기를 하면서 해야 함 꼭 사용 방법을 꼭 잘 읽고 청소 해야 함 락스는 단독으로 찬물로 써야 함 많이 쓰지 않아도 됨 (뜨거운물로 하면 염소가스 나와서 위험함) 🔹 설거지할 땐 기름기 있는 거 / 컵 분리 시켜 불려놓고 빈 통에 주방 세제 1L에 세제 1ml ~ 2ml를 풀어서 하면(세제에도 나와있음) 세제 절약 환경 오염도 그으나마 적고 그냥 수세미에 짰을 때보단 거품이 적을지언정 짜서 했을 때보다 훨씬 뽀득뽀득하게 씻김 해보셈 나는 수세미 설거지용 컵용 싱크대 청소용을 씀 🔹 조미료 액상 재료 중에 뒷면을 보면 냉장 보관 실온 보관이 다 다름 설명서를 잘 읽고 실온 냉장보관 해야 함 🔹 화장실 칫솔 거치대 같은 건 습기 때문에 생각보다 곰팡이가 잘 낌 다 쓴 칫솔로 닦아주면 좋음 아님 인터넷에서 구매하거나 다이소에 청소솔 종류별로 파니까 참고해서 종류별로 쓰면 좋음 샤워하고 물기 내리는 스퀴지로 물기 제거하고 나오면 조금이나마 빨리 건조됨 🔹 재활용 배달용기나 플라스틱 음식이나 이물질 있으면 세척해서 배출 쓰레기 버리는 방법을 모르겠으면 덬이 살고 있는 구청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음식물, 일반, 재활용쓰레기 배출 방법 나와 있고 지역마다 다르지만 무색패트병이나 우유팩 깨끗하게 세척해서 모아서 가져가면 종량제봉투로 바꿔주기도 함 그건 지역홈피나 주민센터 참고 종류별 버리는 방법을 모르겠다? 어플 '내 손안에 분리배출' 참고하면 좋음 헷갈리면 어플 Q&A 들어가서 검색 추천 내가 참고했던 락스 화장실 청소 영상 세상엔 여러 일로 무기력해지는 사람들이 많다는 걸 느꼈고 무기력함이 원해서 생기는 것이 아니고 나도 생각보다 무서운 게 무기력인 걸 알게 됐음 내 경험상 기본 청소라도 해야 의욕도 좀 생겼고 몸,정신 건강에도 도움이 됐기 때문에 덬들에게도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함 1%라도 도움이 되면 다행이라 생각함 봐줘서 고맙고 다들 화이팅임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