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unnn
1,000+ Views

2015 F/W에는 클래식한 자켓과 함께!

가을을 대표하는 아이템, 니트!
하지만 이번 2015 FW 시즌 스트릿을 장악한 패셔니스타들을 들여다보면
니트보다 자켓이 훨씬 많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가을 느낌이 물~씬 나는 카멜 컬러의 트렌치코트는 물론이고
섹시하고 시크한 무드를 조금 더 UP 시켜줄 니하이부츠도 매력적이네요 :)
하지만 자켓은 뭐니뭐니해도 핫! 팬츠와 함께 하의실종 패션으로 연출하는 게
가장 매력적이지 않나 싶은데요~
화이트셔츠와 데님 숏팬츠에 더블 브레스트 디자인의 네이비 자켓을 살짝 걸쳐주면
바로 패셔너블한 차도녀로 변신 !
하의실종을 논할 때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그녀, 씨스타 보라 역시
더블 브레스트 디자인의 그레이 체크자켓과 아찔한 스트랩 스틸레토힐로
매력적인 자켓 코디를 완성했습니다.
엉덩이를 살짝 가리는 기장이라 부담스럽지도 않고
클래식한 컬러와 디자인이 어떤 아이템과도 잘 어울릴 것 같네요 :)
이번 2015 FW에는 니트대신 자켓으로 시선을 돌려보시는 건 어떨까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모델들보다 더 모델같은 패션 디자이너들
1. 입생로랑 태초에 입생로랑이 있었다 내가 생로랑 쓰는거 입는거 둘 다 얹짢아할 상  1936년생 2.에디 슬리먼 그리고 이 브랜드 디자이너로 들어온게 에디 슬리먼   내가 매장 들어오면 이렇게 쳐다볼 상 어릴때부터 남자치고 너무 얇고 긴게 컴플렉스였어서 사회분위기를 바꾸고자 스키니패션을 창조했다는 그 분 기럭지.. 3. 톰포드 이 배우같은 사람은  톰 포드 실제로 모델 경력 있음 지금은 존나 꽃중년 4. 그렉로렌. 잡지 화보같은 이 사람은 랄프 로렌 조카 그렉 로렌 금수저에 능력도 쩌는데 잘생김 수트만 입을것같은데 존나 누더기같은 옷만 만듦 첫번째 사진에 소매도 존나 뜯겨있는데 얼굴만 보느라 눈치 챈 새람? 5.크리스토프 르메르. 크리스토프 르메르 유니클로 U, 르메르 디자이너이고 올해 54세 참고로 이 사람은 사라 린 트란이라는 연인/동업자가 있는데 둘 다 스타일이 엄청 좋고 커플이 그림같이 이쁨 6. 피비파일로 이 유명한 사진의 주인공은 전 셀린느 디자이너 피비 파일로 거의 요즘 여성 패션의 틀을 만든 사람 개 멋져 패션쇼보면 항상 운동화 신고나오는데도 존나 길쭉하고 마름 개멋있음 7.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이 사람은 요즘 핫한 디자이너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브랜드명은 자크뮈스  요즘 남성복+여성복 다 엄청난 영향을 주고있는  젊은 디자이너  이 사람은 매우 해맑음 해맑음 키즈모델이였는지 인스타에 어릴때 찍은 광고들 자주 올리는데 이때도 해맑음 해맑+관종임 인스타보면 맨날 장난치거나 웃고있음 8.니콜라스 게스키에르 ㅎ 또 내가 자기 제품 쓰는걸 경멸할것같은 불안한 예감이 드는 이 사람은 니콜라스 게스키에르 루이비통 여성디자이너, 전 발렌시아가 디자이너 이 사람도 레전드로 불리는 엄청난 재능충임 요즘 루이비통 컬렉션 반응이 잠잠한데 얼굴은 여전히 잘생김 9. 마크 제이콥스 포스 개쩌는 이 사람은 워낙 유명해서.. 마크 제이콥스  존나 레전드  사실 난 마크 제이콥스  꽃중년 모습보단 어릴때 머리길고 풋풋한 또라이같은 모습을 좋아함 개멋져... 이런 모습 내 취향이다.. 이 사람들 특징은 쇼 보면 다 자기같이 생긴 모델들 데려다 씀 (ㅊㅊ - 더쿠) https://theqoo.net/index.php?mid=square&filter_mode=normal&page=4&document_srl=1280936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