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younghh7
10,000+ Views

소희

소희를 그리는중 과정샷!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와..금손..ㅎ?
안녕하세요. 금손만 보면 짖는 개입니다.
월월!월워우러월!워루우우러웡뤙ㄹ!월워룽!월월!
엘사소희 !
눈은 거의 사진수준이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피에타'의 놀라운 디테일
여러분 미켈란젤로의 '피에타'라는 작품을 알고 계신가요 ? *_* 피에타는 이탈리아어로 '슬픔', '비탄'을 뜻하는 말로 기독교 예술의 주제 중의 하나예요. 주로 성모 마리아가 십자가에서 내려진 예수 그리스도의 시신을 떠안고 비통에 잠긴 모습을 묘사한 것을 말하며 주로 조각작품으로 표현한다고 해요 ! (위키백과를 참고했습니다 헤헤) 오늘은 미켈란젤로의 피에타를 함께 감상해보는 시간을 준비했습니다 :) 피에타는 1489년부터 작업을 시작해 일년 뒤인 1499년 완성되었어요 ! 현재는 바티칸의 성 베드로 대성전에 보관되어 있고요. 이 작품을 처음 보면 못 느끼실 수 있지만, 뭔가 마리아가 예수에 비해서 너무 크다는 생각이 안드시나요? *_* 맞습니다 ! 이 작품 속 마리아는 예수보다 2배는 큰 크기로 작업되었어요. 비례 상으로는 맞지 않지만, 미켈란젤로는 작품의 균형미를 주기 위해 일부러 마리아를 크게 표현했다고 해요 ! 핀터레스트에서 가져온 이 작품과 비교하면 확연한 차이를 느낄 수 있죠 ? 자 이제 조금 더 디테일하게 피에타를 감상해봅시다 :) 예수를 안고 있는 마리아의 손가락 디테일과 흘러내리는 옷들의 디테일이 경이로운 수준 ㅠ_ㅠ 원래는 사후 경직으로 딱딱하게 굳어있어야 할 예수의 몸이 (상단의 그림처럼) 부드럽게 늘어져 있네요 ! 미켈란젤로의 피에타 속 마리아의 얼굴은 이전 작품들과 다르게 굉장히 젊게 표현되었어요 이전 작품들 속 마리아의 모습을 잠깐 살펴보자면 . . 미켈란젤로의 마리아와는 다른 느낌이죠 ? 위에 말씀드렸던 부드럽게 늘어진 예수, 마리아의 젊은 얼굴 등 그 동안의 피에타와는 다른 미켈란젤로의 피에타 ! 그의 독창성이 느껴지는 특징들이네요 *_* 실제 사람의 몸을 찍었다고 해도 믿을 정도로 섬세한 묘사 . . 피부 밑으로 보이는 핏줄과 손가락의 관절, 팔뚝의 근육들 ! 그리고 사실적으로 묘사된 손등의 상처까지 . . 이 모든게 대리암으로 만들어졌다니 . . 믿지기 않아요 ㅠㅠ 우와 저 손가락 표현력 좀 보세요 ! ! 손금과 작은 근육과 손톱의 사실성 ! ! (말을 잇지 못하는 너구리 . . ) 예수의 머리카락과 팔근육 표현 좀 봐주시렵니까 . . 이게 우찌 돌이란 말입니까아 . . ? . . ? ? . . 아, 그리고 여기서 미켈란젤로 피에타의 또 다른 특징이 보이죠 ! 바로 예수의 표정입니다 *_* 잠깐 스크롤을 올려 위에 보여드렸던 피에타들을 다시 한번 봐주시겠어요 ? 그리고 다시 이 사진 속 예수님의 얼굴을 본다면 분명한 차이가 느껴지시죠 +_+ 드디어 안식을 취한듯한 예수의 표정 다른 작품들 속 아직 고통을 겪고 있는 듯한 예수와는 다르게 미켈란젤로의 작품 속 예수는 마치 잠깐 잠이 든 아이같이 평온한 표정을 짓고 있어요 :) 피에타는 위에서 바라보았을 때 가장 아름답고 이상적인 구도를 보여줍니다 ! 이유는 바로 애초에 미켈란젤로가 이 작품을 인간들이 보기 위함(정면)이 아닌 신의 관점(천장)을 생각해서 작업했기 때문입니다 *_* 이 작품의 주인공은 오로지 예수였기 때문이죠 . 그리고 이 사실을 아시나요 ? 피에타를 완성한 당시 미켈란젤로의 나이는 . . 24살 역시 천재란 . . . 아 그리고 피에타는 유일하게 미켈란젤로의 이름이 기록되어 있는 작품입니다 ! 여기에 관련된 이야기를 해드리자면 . . ㅎ_ㅎ 미켈란젤로의 피에타가 완성되고 세상에 공개되면서 이 작품은 엄청난 찬사를 받게 됐어요 . 하지만 ! 사람들은 이 작품을 미켈란젤로가 만들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고, 그는 한 밤중 교회에 몰래 잠입해 마리아의 옷깃에 자신의 이름을 각인했어요 . . ! ! ! ‘MICHAEL, ANGELVS, BONAROTYS, FLORENT, FACIEBAT’ '피렌체 출신의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가 만들었다.' 와웅 . . 세상 돌직구죠? 이 서명으로 그는 곧 유명해졌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미켈란젤로는 자신의 행동을 후회하게 됩니다 :( 그 이유는 '신은 이 세상을 창조하고도 그 어디에도 자신의 흔적을 남기지 않았다'는 것이죠 . 미켈란젤로는 자신의 오만을 크게 후회하고 그 뒤로는 어떠한 작품에도 서명을 남기지 않게 됩니다 ! 흠터레스팅이죠 ? ! ㅎ_ㅎ
레전드 오브 퍼나나 조각영상
You can enjoy LEGEND OF PURNANA on Youtube! 레전드 오브 퍼나나를 유투브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Information Director : sleepingjuan Music : Sunny from the moon, 'Savanna' Format : Music Video Genre : Fantasy, Drama Running time : 5 min 16 sec -This story tells how Purnana, the blue banana, became friends with Purple and Yellow Monkeys. It shows the Purnana's growth and friendship with two main words(loneliness from difference and an enhanced sense of self-esteem by shifting the way of thinking). *영상정보 감독 : 슬리핑주안 음악 : Sunny from the moon, 'Savanna' 형식 : 뮤직 비디오 장르 : 판타지, 드라마 러닝타임 : 5분 16초 -파란 바나나인 퍼나나가 원숭이인 보라, 노랑 멍키와 어떻게 지금처럼 지내게 되었는지에 대한 이야기이다. 차이에 따른 외로움, 생각의 전환으로 높아진 자존감을 소재로, 퍼나나의 성장과 우정을 다뤘다. If you want to contact, please give me direct message through instagram(@sleepingjuan) or email(juan369@naver.com). 문의사항은 인스타그램(@sleepingjuan)또는 이메일(juan369@naver.com)로 부탁드립니다. #furmonkey #purnana #sleepingjuan #savanna #sunnyfromthemoon #animation #trailer #bluebanana #キャラクター #mv #character #파란바나나 #퍼멍키 #퍼나나 #애니메이션 #art #opening #hgfaf #ㅇㅅㅇㄴ #홍익대학교 #캐릭터 #イラスト #영상애니메이션학부 #2019년홍익대애니메이션졸업작품 #HiAni
[부산IN신문] ‘직관성’ 기반한 디자인으로 최적화된 커뮤니케이션 선사한다! 그래픽디자인 회사 ‘모아그라픽스’
디자인에는 ‘정답’이 없다. 같은 디자인에 대해 사람들이 느끼는 감성과 느낌, 가치 등이 모두 다르기 때문이다. 모두를 만족시키는 디자인을 만드는 작업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따라서 디자인 작업 전, 충분한 소통 과정을 거쳐 고객이 필요로 하는 것을 디자인으로 구현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픽디자인 회사 ‘모아그라픽스(대표 손모아)’는 편집을 중심으로, 아이덴티티 디자인, 이벤트 디자인, 사이니지 디자인, 도시 디자인 등을 다루는 시각 디자인 에이전시다. 모아그라픽스를 정의하는 키워드는 ‘직관성’이다. 프로젝트에 대한 명확한 전략 수립과 적절한 스토리텔링, 디자인 문법을 바탕으로 고객이 희망하는 최적화된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을 제공해 호평을 받고 있다. 고객의 니즈를 파악해 이를 기반으로 디자인 기획을 진행하는 ‘모아그라픽스식 디자인 프로세스’는 모아그라픽스가 작업 시 신경을 가장 많이 쓰는 부분이다. 고객이 필요로 하는 것을 시각적 문법으로 어떻게 풀어내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할 것인지에 중점을 두고 고객과 함께 정답을 찾아 나선다. 모아그라픽스는 갤러리, 박물관, 음악회장, 국제 행사 등 문화 예술 계통 클라이언트와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일회성에 그치는 보편적 디자인을 넘어, 클라이언트의 상황과 성격에 전략적으로 접근, 정확한 포지셔닝에 기반한 디자인을 제시해 클라이언트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모아그라픽스 대표 손모아는 “클라이언트와 소통하며 디자인 결과물을 완성해가고, 최종 작업물에 대해 고객이 높은 만족도를 보일 때 가장 보람을 느낀다”며“아직 2년도 되지 않은 신생 디자인 회사이기 때문에 디자인 포트폴리오를 차근차근 쌓아갈 예정이며, 다양한 고객과 만나는 것이 단기적인 목표다”라고 전했다. 모아그라픽스라는 브랜드명은 메인 아트 디렉터 이름에서 기반한 것이다. 현재 편집 출판 인쇄(책자, 포스터, 브로슈어, 카달로그, 제안서, PPT)와 아이덴티티브랜딩(로고, 브랜딩, 패키지, EI), 사인 디스플레이(안내판, 간판, 사인 가이드, 전시 기획, 전시 홍보관) 등 다양한 작업을 진행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한편 모아그라픽스는 해운대1인창조기업지원센터 입주기업으로 경영지원, 사업화지원, 시설이용 등을 지원받고 있다. 강승희 기자 / busaninnews@naver.com #모아그라픽스 #시각디자인 #아트디렉터 #스토리텔링디자인 #아이덴티티브랜딩 #편집출판 #사인디스플레이 #그래픽디자인 #브로슈어제작 #리플렛제작 #부산디자인회사 #해운대1인창조기업지원센터 #입주기업
조약돌에 생명을, Akie Nakata
바닷가에 뒹구는 예쁜 돌들 집어온 기억, 다들 한번쯤은 있으실 거예요. 돌을 집어다가 어항이나 화분에 깔아두기도 하고, 여행 다녀온 기념으로 간직하기도 하고 또는 돌에 글씨를 써서 선물하기도 하고. Akie Nakata씨에게는 돌들이 그저 돌로 보이지 않았대요. 왠지 쟤네 동물처럼 생겼다 싶은 생각이 들었던거죠. 보통은 '얘 봐라 곰같지 않아? ㅋㅋㅋㅋㅋ' 하고 말았을텐데 그녀는 더욱 그 동물처럼 보이게 만들기로 했어요. 자신이 그 돌에서 무엇을 캐치했는지를 모두가 알 수 있도록 :) 차근차근 색을 넣고, 마지막 눈을 그릴 때 비로소 그 동물이 생명을 갖는다고 생각을 했대요. 어때요, 진짜 당장이라도 살아 움직일 것 같지 않아요? 그녀가 찾아낸 생명들을 함께 감상해 보시죠. 당장이라도 또아리를 풀 것만 같아 아니 이게 돌이라니 이제는 돌이라고 무시하지 말아요. 안도현의 시가 떠오르는 시점이로군요.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또는 김춘수의 꽃도 떠오르지 않나요?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 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Akie Nakata씨는 이 작업을 계속해서 진행하고 있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Akie Nakata씨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방문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