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hn
100,000+ Views

[노량진 수산시장] 수산시장까지 와서 광어나 우럭을 먹는다고?!

아저씨입맛 서울맛집, 노량진수산시장 제대로 즐기기 제철회편입니다. 낙지 쭈꾸미 대하 꽃게 대게 등등은 호응 많이 해 주시면 다음에 올려보도록 할게요:) 차로 10분거리에 거주하는고로, 어린시절부터 친숙한 노량진 수산시장. 저에게는 계절에 따라 대하, 꽃게 등을 사다가 집에서 구워먹고 찜쪄먹고, 어무이가 회를 떠 오시고, 해산물 장을 보는 그런 동네시장(?)느낌이지만 낯선 분들도 많다는 것을 얼마 전에 알았어요. 노량진 수산시장까지 와서 광어나 우럭회를, 그것도 바가지를 써서, 먹는 안타까운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우선 계절별 먹어야 할 생선들입니다. 생선회가 거기서 거기지, 초장맛에 먹는거지 하시는 분들은 아래 회 드셔보시면 생각이 싹 바뀌실거에요. 겨울 - 방어 : 작은(2kg) 것도 있지만, 대방어라 불리는 애들은 5kg을 훌쩍 넘어감. 여럿이서 한 마리 잡아서 머리는 구워먹고(이게 진짜 맛있음) 살은 회떠먹는 생선. 단 매운탕에 부적합함. 봄 - (보리)숭어 : kg당 만원~만오천원. 2kg 한 마리를 삼만원에 회뜰 수 있어 우럭이나 광어보다 저렴하지만 맛은 좋기만 하다! 여름 - 민어 : kg당 4~5만원 하는 고급회에, 워낙 덩치가 커서 역시 여러명이서 날잡고 한 마리 잡는 것이 보통. 여름 보양식으로 이름을 드날리는 대표 여름생선. 가을 - 전어 : 6~8마리가 보통 1kg이며 만원. 회떠먹고 구워먹고. 그런데, 숭어나 전어는 그렇다고 치고, 방어나 민어는 한 마리 뜨려면 십만원은 훌쩍 넘어가고 양도 많아 쉽게 못 드시는 분들 계시리라 생각해요. 그래서 추천합니다. 알 사람은 다 아는 형제상회의 모듬회. 4만원부터 시작하는데, 고급 제철회가 모듬으로 나옵니다. 형제상회에서는 고급 회 어종을 한 마리씩 파는 것이 아니라, 잡아서 이렇게 모듬으로 구성해 판매합니다. 또 꼭 모듬회가 아니더라도 민어, 방어 등은 1kg씩도 판매! 형제상회의 장점 중 하나는 회를 엄청 두툼하게 썰어줍니다. 게다가 미리 떠놔서 맛이 더 좋아요(생선회는 바로 떴을 때보다 몇시간 숙성시킨 것이 더 맛 좋다는 사실). 생와사비는 덤. 사진속 모듬회는 방어뱃살, 참돔 등으로 구성된 6만원짜리인데 정말 푸짐하고 맛도 최고였어요. 입에서 쫄깃쫄깃 씹히고 스르르르 녹고ㅜㅠ (덧. 광고로 오해하는 분들이 계셔서~_~ 옛날에 저 대학생 때만 해도 이렇게 모듬회 파는 곳이 거의 없어서 형제상회가 독보적이었는데, 요즘은 더 많이 생겼다고 합니다. 그러니 혹시 추천할만한 업체 있으면 말씀해 주세요 저도 가서 먹어보게ㅋㅋ) 다음은 수산시장 내의 식당 100배 활용하기입니다. 회 뜨셔서 가져가실거면 상관없지만, 수산시장에서 먹고 가실거라면 알아두시면 좋아요*_* 식당은 다 거기서 거기지만 가격이 아주 조금씩 차이가 납니다. 매운탕 소중대 크기에 따라 다르지만 대략 만원, 양념차림 1인 2천원~3천원이에요. 중요한 건 어디를 선택하는가가 아니라(전 한 4~5곳 다녀봤는데 딱히 더 좋다기엔 다 비슷비슷했어요) 무엇을 해 먹는가!입니다. 흔히 회 뜨고 매운탕만 먹는데, 이 식당들의 활용도는 우리의 상상의 범위를 넘어섭니다. 기본은 머리 구워먹기~ 도미회를 뜨면, 혹은 방어머리 등을 구할 수 있으면 매운탕에 넣지 말고(매운탕은 머리 빼고도 할 수 있다는) 구워먹어보세요. 식당에서 3천원만 주면 일식집에서나 맛볼 수 있는 머리구이를 먹을 수 있습니다*_* 이게 또 반찬이나 안주로 별미에요. 그리고 메뉴판에는 안 써 있지만, 해산물로 하는 온갖 요리들이 가능하다는 사실... 생선전은 물론 낚지볶음 등등 해산물 사가서 부탁드리면 거진 다 됩니다. 매운탕도 기본 매운탕 말고, 생선 종류에 따라서 지리로 부탁해도 좋고. 라면 넣어 드시는 분도 많은데, 해물라면을 보글보글 끓여먹어도 또 맛나요. 다만 이런 곳들은 착한 마음으로 편안히 먹다가는 바가지 쓰기 딱 좋다는 단점이 있어요. 매운탕 거리가 뒤바뀌진 않았는지(우럭을 가져갔는데 매운탕에서 광어가 나오는 어이없는 시츄에이션이 벌어질수도 있다는..) 확인도 해야하고, 공임료는 마리당인지 총합인지 미리 확실히 해 두어야 합니다. 무엇보다 마지막에 계산서 꼼꼼하게 살피셔야 하구요! [정리] - 2명이면 봄/가을에는 숭어회 전어회. 여름/겨울에는 방어회 민어회를 kg당으로 주문하자. - 4명이면 봄/가을에는 모듬회와 + 전어나 숭어 따로 사서 함께 먹기 - 기타 TIP : 여러명이 갔을 때 회뜨러 다같이 가면, 인원수가 많으니까 많이 뜨라고 권하기 때문에(하지만 회로 배 채울 것 아니라면, 매운탕 등까지 하면 굳이 이렇게 많이 안떠도 됨) 미리 식당에 자리잡고, 두 명만 가서 원하는 만큼만 회 뜨기를 추천. - 총알이 심히 부족하다면 연어회를 먹어보자. 1kg에(게다가 이건 생선이 아닌 회만이어서 양은 훨씬 많음) 만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으로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연어머리 얻어서 구워먹기는 필수! 이렇게 해서 먹으면 술까지 다해서 인당 2~3만원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광어, 우럭 떠서 먹는 것보다 비슷하거나 조금 더 내는 가격으로 훨씬 맛난 회를 즐길 수 있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굳이 광어와 우럭 드시고 싶은 분들을 위한 가격정보(마리당) : 1kg 이하 작은 것 - 광어 15000원 우럭 20000원, 2kg 하는 중간 크기 - 광어 40000원 우럭 45000원에서 왔다갔다 하니까 잘 참고하시고 바가지 쓰지 마세요! <노량진 수산시장> 주소 : 서울시 동작구 노량진동 13-8 노량진수산시장 영업일 : 대부분 연중무휴
35 Comments
Suggested
Recent
광어와 우럭만 드실분 싸게먹는방법있어요 수족관있는데말고 뒤쪽으로가면 바닥에 광어 우럭 깔아놓고파는데서 횟감따로사고 뜨는값따로지불하면 훨씬더저렴하게 드실수있죠
담달에 꼭가야죠 ㅠㅠ
아.. 가고 싶다..
이런게 진짜 알짜배기 정보네요 고마워요~~
오오 너무 유용해요! 좋은 정보 감사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식벤져스] 버려지는 식재료만으로 음식을 만들어 식당을 운영할 수 있을까?
광장시장 안에서만 한달에 11만 마리의 낙지 대가리가 버려짐 1년에 200만개 달걀 흰자가 버려짐 그 밖에 버려지는 식재료 광장시장에서 버려지는 식재료들을 받아서 음식을 만들어서 식당을 해보기로 함 아래는 받은 식재료들 식당 오픈 하루 전 하루 날 잡고 셰프들이 연구해서 음식을 만듬 아래는 그 음식들 낙지머리를 무껍질로 연육하여 삶은 후 차갑게 만들고 렌틸콩 샐러드를 곁들인 음식 낙지 머리를 내장소스에 볶은 후 달걀흰자 머랭으로 감싸 만두를 만든 다음 기름에 튀기고 소스를 곁들인 음식 빵안에 달걀흰자머렝으로 아이스크림을 만들고 배껍질을 갈아서 얼음샤베트를 곁들인 음식 소 힘줄 자투리 부분과 낙지머리를 다져서 스테이크를 만들고 야채자투리로 가니쉬를 곁들인 음식 낙지먹물과 낙지머리로 소스를 만든 중국식 볶음 잡채 쌀을 먹물에 볶고 소고기 힘줄과 낙지머리로 순대를 만들어 올린 리조또 아래는 손님들 반응 그리고 하루 영업하여 식재료 소진한 양 여기서 남은 식재료는 두번째 영업때 쓰임 출처 저렇게 많이 버려지고 있었다니...! 낙지대가리 너무 아까운거 아닌가여ㅠㅠㅠㅠ 저렇게라도 계속 활용됐으면 좋겠네여 진짜
24시간 나들이
이놈의 날씨 때문에 한동안 나들이를 못가서 몸이 근질근질 하던차에 미리 경주에 숙소를 잡아놨더니 또 비가 ㅡ.,ㅡ 하지만 이젠 비가 와도 무조건 간다... 그러지 않으면 어디 못갈듯... 역시나 또 비가... 부산 포항 고속도로 타고 경주로 가는데 울산을 지나니 갑자기 호우가... 비상등 켜고 엉금엉금 ㅡ..ㅡ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수영장으로 가려고 했으나 기온이 확 떨어져서 잠깐 방콕... 경주까지 와서 방콕이라니 ㅋ. 급출출해져서 일찍 저녁 먹으러 궈궈... 항상 가는 보문한우로... 이른 시각인데도 아따 사람들 많네요. 딸이 안심을 꼭 맛보고싶데서 한조각만 시켜봤어요. 경주오면 참소주죠^^ 맛있냐 딸? 아, 근데 계산하면서 해프닝이 좀 있었습니다. 보문한우는 고기를 먼저 주문하면 자리를 안내해주는 시스템인데 고기를 주문하다 직원분이 계산 실수를 하셨더라구요. 저흰 보문한우 오면 거의 등심이나 갈비살을 먹는데 이날 딸이 안심을 먹고싶데서 한조각을 주문했는데 여기서 문제가 발생했답니다. 등심이랑 갈비살은 가격이 15,000원으로 같은데 안심 가격은 18,000원이더라구요. 근데 직원분이 안심부터 찍고 가격을 바꿔서 등심이랑 갈비살을 계산해야 하는데 안심가격을 그대로 놔두고 갈비살이랑 등심을 계산 하셨더라구요. 이상하게 평소보다 고기값이 많이 나온것 같아서 자리에 앉았다가 카운터로 가서 다시 계산을 해달라고하니 자기들이 실수했다고 죄송하다며 안심값을 빼주시더라구요 ㅡ..ㅡ 의도치않게 공짜 안심을 먹게 됐네요. 밥먹고 나왔는데 여전히 비가... 식당 건너편 스벅에 왔어요. 비가 와선지 보문로DT점 한가하네요. 위대한 우리들... 고기 먹은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버거킹에서 음식들 테잌아웃해서 놀면뭐하니 보면서 또 맛나게 먹어줬어요. 이거 다먹고 지하매점에 또 들렀다 왔어요 ㅋㅋㅋ 아직도 비가 오네요... 아침에 일어나니 어제 비가 왔었나싶을 정도로 해가 쨍... 간만에 아점으로 맷돌순두부에 왔어요... 밥먹고 나오니 온도가 허걱... 집으로 가기전에 보문로DT점 한번더^^ 우리 동네는 또 비 ㅡ..ㅡ 나들이 마무리는 애들이 좋아하는 치킨 먹으려고 주문해 놨어요 ㅎ 80분만에 육십계 두마리가 도착했네요... 와입은 맥주 마신다길래 전 혼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