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hoon789
50+ Views

때로는 선량한 진심도 오독되기 마련이다. ᆞᆞᆞ 시간이 해결해 주기를 바라거나, 시간마저 해결해주지 못한다면 그것을 증명하기 위해 자신의 소중한 시간을 흘려보낼 필요는 없는 것이다. 그냥 두는 것. 때론 들춰내거나 다시 돌아볼 필요도 없이 그냥 두는 것이 더 바람직할 때가 많다. ᆞᆞᆞ 애써 증명하기 위해 다시 들춰내어서 진심이 밝혀진 경우도 드물지만, 끝끝내 진심은 온데간데없고 모두에게 상처로 남는 것을 허다하게 보아왔다. 그러니 그대로 두는 것. 그것이 맞다. 『살면서 쉬웠던 날은...』 책속의한줄 http://me2.do/59ctfKz3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K스타일리포트] 시즌 트렌드를 한번에! 스타들의 사복룩 열전
[뉴스에이드 = 이형준 기자] 스타들은 사복 패션은 언제나 트렌드를 앞서간다. 아침마다 거울 앞에서 ‘무슨 옷을 입을까’ 스타일링 고민에 빠져 있다면 최근 스타 패션에 주목해보자. 지난 4일 열린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 VIP 시사회에 참석한 패셔니스타들을 모아봤다. ‘나를 잊지 말아요’의 남녀 주인공 정우성과 김하늘. 정우성은 블루톤의 슈트로 클래식한 멋을, 김하늘은 스팽글 스커트와 깜찍한 별 패턴 니트로 트렌디한 사복룩을 연출했다. 역시 갓태희! 새햐안 재킷 카디건으로 단아함의 극치를 뽐냈다. 이날의 스타일 포인트는 무릎까지 올라오는 롱부츠. 그레이 숄더백과 더불어 스타일링을 한층 엣지 있게 연출해준다. 영화 ‘마담뺑덕’에서 정우성과 호흡을 맞췄던 이솜. 모델 출신인 만큼 이날 톡톡 튀는 패턴 니트와 에이라인 스커트로 다가올 시즌 트렌드를 선보였다. 핫핑크 레드립도 스타일을 살린 일등공신. 유인영은 밀리터리 야상으로 좀 더 캐주얼함을 추구했다. 대신 컬러블록의 토트백과 야상의 패치워크로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줬다. 주지훈은 체크 패턴이 가미된 니트, 치노 팬츠, 클리퍼로 댄디한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주말, 여친과의 데이트를 앞두고 있다면 주지훈의 룩을 참고해보자. 올블랙을 선택한 송승헌. 터틀넥, 팬츠, 재킷, 슈즈까지 모든 아이템을 블랙으로 통일한 송승헌은 이날 포마드 헤어스타일링과 함께 시크함의 종결을 선사했다. 한효주는 한파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초미니 스커트로 매끈한 각선미를 뽐냈다. 대신 발목까지 내려오는 롱코트, 화이트 터틀넥 니트로 스타일 강약을 조절했다. 엑소 수호는 체크 패턴 재킷으로 댄디함과 클래식함 두 가지 모두를 챙겼다. 셋업된 슈트 보다는 터틀넥과 클립온을 매치해 좀 더 캐주얼함을 추구했다. 톡! 쏘는 스타일, 스타일에이드 ▷ http://bit.ly/1FEpsiV All about K-Style, K스타일리포트 ▷ http://bit.ly/1jLCiVR
여배우들의 평범한 이별 이야기
려원 "나는 항상 내가 너무 목을 매니깐 어느날 우리 엄마가 나한테 '려원아 사랑은 구걸이 아니야'라고 얘기하는데 내가 거기서 미친듯이 뛰다가 딱 놨어. 아.. 맞다.. 그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 노력을 해야되는건 있겠지만 구걸은 아닌거야. 이렇게 적선 주듯이 하는게 아닌거야. 그걸 듣곤 엄청 울었다 내가?" 서현진 "잘 참아서 연애가 길어진다. 그 사람이 실망스러워 보일 때 이별한다. 더이상 안 되겠을 때까진 버틴다." 오연서 "상대방은 이별이 다 끝난 상태인데 나만 몰랐던 이별... 상대방은 마음이 다 정리가 되었는데 나만 정리가 안된..." 한채아 " 이별할 때 너무 아프고 힘들었다. 헤어지고 일주일을 울었다. 이별은 매번 힘들다. 그때 감정을 생각하니 눈물이 날 것 같다. 이별이 두려워 사랑을 하기가 힘들다. 언젠가는 헤어질 거라는 생각에 내가 먼저 마음을 닫으려고 한다. 이별이 너무 아파서 그렇다." 문채원 "개인적으로 헤어지자는 이야기 꺼내는 걸 정말 어려워 한다. 들어도 보고 해보기도 했지만 제가 이야기할 때 정말 어렵다." "연애는 변할 수 있고, 이별이나 권태기가 찾아올 수 있다. 하지만 헤어진 이후에도 감정이 남아있을 때가 있더라." 전혜빈 "사랑을 했던 시간만큼 그 사람을 단번에 잘라내는 게 쉽지 않은 일 아닌가. 나 같은 경우엔 그만큼 똑같이 아픈 기간이 필요한 것 같다. 사람과 사람의 관계를 단번에 끊어낸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김하늘 "나한테는 '사랑한다'는 말이 정말 꾹꾹 참았다가 해야 하는 말이었다. 그런데 상대는 해도해도 좋은 말은 자주해야 한다고 하더라. 나와 다르다고 생각했지만, 나중에는 나도 자주하게 됐다. 하지만 이별하게 됐고, 1년 동안 금주를 했다. 전에 만났던 사람에게 술 마시고 전화한 적이 있었기 때문에... 감정적으로 하기 보다는 운명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한지민 "당시 헤어지는 이유도 모르고 끝났다. 크게 갈등이 있었던 것도 아니었다. '내가 잘못한 것 같지 않은데 왜 헤어진 걸까' 라는 생각이 들더라. 왜 날 떠났는지 이유도 묻고 몇 달 동안 혼자 힘들어했다. 하지만 어쨌든 마음이 변한것이니 되돌릴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다. 마음이 변한게 죄는 아니니까."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오늘 1세 연하 사업가와 결혼한 김하늘
로망스, 온에어, 신사의 품격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은 사랑스러운 국민배우 김하늘이 3월의 신부가 됐어요! 연하 신랑의 훈훈한 등빨!!!!!뒷모습 부터가 존잘포스가 뿜뿜뿜어져나와요~ 신랑은 1세 연하의 사업가이고, 결혼식 장소는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 예비신랑이 일반인인 점을 고려해, 별도의 기자회견이나 포토월 없이 비공개 예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하네요~ 김하늘은 지난해 10월 열애 인정 한 달 만에 결혼 소식을 전했으며~ "약 1년 간의 진지한 만남 끝에 서로에 대한 사랑과 신뢰를 바탕으로 결혼을 약속하게 됐다. 배우로서, 또 한 가정의 아내로서 더욱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습니다. 웨딩사진이 너무 예뻐요ㅠㅠ 내일 모레 마흔인 언니 맞나요? 진심 방부제 먹은 미모네요. 예비신랑 실루엣에서도 훈훈함이 드러나네요! 신부대기실가 본식 사진! (일반인은 초상권 보호~) 신부 키가 커서(168cm) 마치 런웨이 같죠? 디즈니 영화의 공주님을 실제 결혼식이 이런 느낌이었을듯!! 요새 머메이드 드레스를 많이 입는데 풍성한 드레스를 택한 김하늘!! 치마가 풍성하면 좀더 웨딩 분위기를 많이 내는것 같아요. 정말 영화같은 우아한 결혼식이네요! 싱글벙글^^* 활짝웃으니까 제가 더 기분이 좋아지는것 같아요. 어깨 쇄골라인 팔라인 정말 예쁘네요. 대한민국 국보급 여배우의 결혼식이라 그런지 하객들도 영화제 시상식이 아닌가 할정도로 내로라하는 분들이 많이 왔어요. 정우성 왜 남의 결혼식에서 화보찍고있나요?ㅠㅠ 신사의 품격에서 호흡을 맞춘 김민종! 안정환과 함께 제2의 전성기를 맞고있으며 최근 화장품광고까지 섭렵한 김성주! SM의 아버지 이수만 사장! 개그맨 전환규씨까지 모두모두 김하늘씨 결혼을 축하해주러 오셨어요~ 김하늘은 결혼 이후에도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갈 생각이라고 하니 결혼후에 더 승승장구하는 지성처럼 더 좋은 작품으로 만날수 있길 바랄게요! 결혼 진짜 진짜 축하드려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도 정말 좋아해요...♥
‘방부제 미모’의 30대 여배우 5
눈을 의심하게 할 만큼 세월을 빗겨간 미모를 자랑하는 여배우들이 있다. 같은 사람인데도 늘 변함없는 '방부제 미모'에 탄성이 절로 나온다. 나이를 잊게 하는 '미모'로 팬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는 아름다운 30대 여배우 5명을 소개한다. 1. 전지현 (1981년생) 빼어난 미모와 몸매로 많은 남성팬들의 마음을 한 방에 사로잡은 전지현. 지난해 종영된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근접 촬영에도 굴욕없는 미모를 선보여 부러움을 자아나게 했다. 2. 공효진 (1980년생) 빛나는 피부를 뽐내는 공효진은 작품마다 뛰어난 패션감각을 선보여 팬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는 드라마 '프로듀사'에서 공효진은 뮤직뱅크 PD이자 '쌈닭' 탁예진 PD역을 맡았다.​ 3. 하지원 (1978년생) 세월이 흘러도 데뷔 때 미모를 그대로 갖고 있는 하지원은 대표적은 '방부제 미모' 여배우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각기 다른 매력을 발산하며 '무조건 믿고 보는 배우'로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4. 손예진 (1982년생) 20대 못지 않은 동안 외모를 자랑하는 손예진은 청순하고 단아한 미모로 '청순의 대명사'로 꼽힌다. 영화 '클래식'에서는 풋풋하고 아련한 주인공의 첫 사랑을 완벽히 소화해 많은 남심을 설레게 했다. 5. 김하늘(1978년생) "넌 학생이고 난 선생이야" 대사 한 마디로 대세에 오른 김하늘은 세월을 빗겨간 동안 미모로 유명하다. 드라마 '신사의 품격'에서 발랄한 매력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