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5,000+ Views

Afterpulse

요즘 모바일 게임 그래픽 ㅎㄷㄷ하네요.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디
사진좀여
아이폰 앱스토어요.
어디서 받으셨는지???
콘솔게임인줄;;;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새로운 진보스전 난이도와 대규모 밸런스 조정! '일곱 개의 대죄' 8월 21일 패치
진보스전과 신규 이벤트, 영웅 밸런스 조정 등 담긴 8월 21일 패치 넷마블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이하 칠대죄)가 진보스전 신규 난이도와 영웅 밸런스 조정 등이 담긴 패치를 단행했다. <칠대죄> 커뮤니티 팀은 20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8월 21일 진행되는 업데이트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진보스전 신규 난이도 개방, 신규 이벤트 '리오네스 불꽃축제' 오픈, 기존 영웅 밸런스 조정 등이 담겼다. 우선, 당초 '하드' 난이도만 개방했던 진보스전에 신규 난이도로 노멀, 익스트림, 헬이 추가됐다. 이중 '노멀' 난이도는 진보스인 페르소나 킹이 하드 난이도에 비해 약하게 구현되어 있으며, 페르소나 킹 레벨은 60, 권장 투급은 60,000이다. 더불어, 신규 난이도 추가와 함께 일일 플레이 횟수도 2회에서 3회로 상승했으며, 보스전 추천 영웅 항목이 추가되어 초급자도 필요 영웅 배치를 쉽게 할 수 있게 됐다. 진보스전 신규 난이도 진보스전 '노멀' 난이도 페르소나 킹 레벨과 권장 투급 진보스전 신규 난이도 추가와 함께 당초 브론즈 포인트 상점만 이용할 수 있었던 진보스 시즌 상점에 실버·골드 포인트 상점이 열렸다. 실버 포인트로는 '모루'와 각성석, 진보스 골드 포인트를 구매할 수 있고, 골드 포인트로는 페르소나 킹이 장비하고 있는 의상 '타락한 그림자의 침식', 뷰티 '타락한 그림자의 저주', 무기 '타락한 그림자의 마력', 그리고 UR 등급 보물상자를 구매할 수 있다. 추가 아이템 중 실버 코인으로 구매할 수 있는 '모루'는 장비 추가 효과를 바꿔주는 아이템으로 기존 다이아와 함께 각성한 장비 추가 효과 변경 시 사용하는 재화다. 이는 다이아와 마찬가지로 사용 시 장비 효과를 무작위로 변경한다. <칠대죄>는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기존 영웅 밸런스를 대거 조정했다. 영웅 10여 명 개성, 스킬 변경 중 가장 눈에 띄는 건 단연 <분노의 죄> 마신 멜리오다스의 상향이다.  마신 멜리오다스는 1회로 제한된 개성 '분노'(아군 영웅이 사망한 수 만큼 치명 확률이 50%씩 증가한다)를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더불어 스킬 연옥의 불 '헬파이어'는 점화 효과를 부여하는 건 동일하나, 2랭크는 점화 효과를 2개, 3랭크는 3회를 추가로 부여하도록 변했다. 게임은 이 밖에도 행동력 물약 사용, PvP AI 시스템 개선 등 다양한 요소를 변경했으며, 자세한 내용은 공식 커뮤니티(☞ 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애플을 이끈 스티브 잡스의 정성 10가지
1. '작은 것에도 완벽하라'(Go for perfect) 잡스는 작은 것도 세세히 챙겼다. 아이패드가 출시하기 하루 전에도 모든 애플 직원들은 헤드폰 잭을 교체하느라 밤을 새웠다. 잡스가 생각하기에 이것이 완벽하지 않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2. '전문가를 활용하라'(Tap the experts) 잡스는 루브르 박물관을 설계했던 유명한 건축가 아이 엠 페이(I.M pei)를 영입해 '넥스트(NeXT)'의 디자인을 만들게 했다. 또 그는 의류 기업 갭(GAP)의 대표이자 의류계의 대부격인 미키 드레그슬러를 애플의 이사로 영입하기도 했다. 3. '냉혹하라'(Be ruthless) 잡스는 자신이 내놓은 제품을 한단계 넘어설 때마다 뿌듯해했다. 그는 최초의 PDA인 팜-파일럿을 어렵게 개발한 뒤, 언젠가는 이것을 뛰어넘는 폰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잡스의 이런 자유로운 발상은 아이패드를 발전시켰다. 4. '소수 의견에 연연하지 마라'(Shun focus group) 잡스는 생전에 사람들은 직접 보기 전까지는 자신이 진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그래서 그는 테스트제품이 나오면 집에 들고가 몇 달 동안이나 썼다. 5. '연구를 멈추지 말라'(Never stop studying) 애플 브로셔의 초기 다자인 때, 잡스는 일본 소니가 사용중인 브로셔의 폰트와 레이아웃, 심지어는 종이의 무게까지 분석했다. 6. '단순화시켜라'(Simplify) 잡스의 다자인 철학은 '끊임없이 하나로 단순화시켜라'였다. 그 때문에 그는 아이팟의 다자인을 계획할 때도 디자이너들에게 전원을 제외하고는 모든 버튼을 없애도록 했다. 아이폰의 '원형 스크롤 휠'은 이렇게 탄생됐다. 7. '비밀을 지켜라'(Keep your secrets) 잡스는 직원들에게 아무에게도 애플에 대해서 얘기하지 못하도록 했다. 직원들은 정말 필요할 때에만 얘기하도록 했다. 이같은 잡스의 '비밀전략'은 소비자의 흥미를 유발시켰다. 그의 신제품 발표는 항상 놀라웠고, 그 결과 항상 기사의 헤드라인을 차지했다. 8. '팀은 작게 하라'(Keep teams small) 처음 매킨토시를 개발했던 팀은 100명으로 조직됐다. 만약 101번째 사람을 고용했다면, 누군가는 이 사람을 위해 나가야 했다. 그리고 잡스는 이러한 자신의 직원 100명의 이름을 모두 외우고 다녔다. 9. '채찍보다는 당근을 많이 줘라'(Use more carrot than stick) 잡스는 무서운 경영자였다. 하지만 그의 카리스마는 가장 큰 힘의 근간이기도 했다. 잡스의 열정에 매킨토시 팀은 1주일에 90시간을 일을 해야했고, 이것은 결국 매킨토시라는 결과물로 이어졌다. 10. '견본품도 정성껏 만들어라'(Prototype to the extreme) 잡스는 견본품마저 성심 성의껏 만들었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그리고 애플 스토어도 그랬다.
튼튼한 케이블의 끝판왕 – Energea NyloTough 충전 케이블 리뷰
아 뭐야, 또 고장 났어? 아이폰을 사용한 지도 어느새 6년. 그동안 참 많은 충전 케이블이 내 손을 거쳐 갔다. 그런데 하나같이 1년을 버티지 못하고 운명을 다했다. 딱히 험하게 쓴다고 생각하지 않는데 어느새 충전이 됐다, 안 됐다 하더라. 까짓것 새로 하나 사자 애플 리셀러 매장에 들렀다. 무슨 케이블이 2만원을 넘는다. 그렇다고 호환 케이블들이 싼 것도 아니다. 배춧잎 한 장은 기본. 옆 동네 안드로이드 쓰는 친구들은 케이블 따위 돈 주고 사본 적이 없다는데… 결국 정품 케이블은 엄두도 못 내고 값싼 케이블만 골라 쓰기 시작했다. 다이소느님이 없었다면 안드로이드로 교체를 심각하게 생각해 봤을지도. 그러던 중 Energea NyloTough Charge Cable이란 녀석을 만났다. 건방지게도 이름에 Tough가 있다. 남중과 남고를 나오고 다행히 공대는 안 갔지만, 군대는 다녀와서 ‘센 척’하는 녀석들 많이 봤다. 이름에 당당히 Tough를 넣고 다니는 이 케이블도 그런 녀석들 중 하나겠지. 일단 한 번 써보기로 한다. 마침 충전 케이블이 필요하던 참이거든. 정말 Tough인지, ‘센 척’인지, 실체를 확인한다. Energea NyloTough 충전 케이블의 종류는 세 가지. 150cm짜리 라이트닝 케이블과 2in1 케이블 그리고 16cm짜리 2in1 케이블. 대부분 케이블이 90cm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충분히 길고, 충분히 짧은 수준이다. 2in1 케이블은 마이크로 USB를 기본으로 그 위에 라이트닝 젠더를 꽂는 방식으로 설계되어 있다. 보조배터리나 블루투스 이어폰을 충전하려면 두 가지 케이블을 다 들고 다녀야 했는데 하나만 들고 다니면 된다. 귀찮게 젠더를 들고 다닐 필요도 없다. 딱 달라붙어 있어서 집에 두고 나올 일도 없다. 가뜩이나 챙겨야 할 것 많은 현대인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는 부분이다. 16cm짜리는 보조배터리와 함께 손에 들고 다닐 때 유용하다. 케이블 길이가 애매하면 보조배터리를 가방에 넣거나 케이블을 돌돌 말아 들고 다녀야 하는데 그게 또 여간 불편한 게 아니다. 하지만 이렇게 짧은 케이블을 사용한다면 보다 편하게 들고 다닐 수 있다. 요즘 포켓몬고 때문에 배터리가 남아날 날이 없는데 뜻밖의 수확을 거뒀다. 나이스. 150cm짜리는 다방면으로 사용하기 편하다. 아무래도 모자라는 것보단 남는 게 나을 테니까. 남는 케이블은 스트랩으로 고정하면 깔끔하게 관리할 수 있다. 밸크로 재질로 만든 스트랩이라 고정력도 좋다. 무엇보다 못생기지 않아서 좋다. 책상 서랍 한구석에 버려지는 일은 없을 것 같다. 못생기면 살기 힘든 세상이다. 갑자기 눈물이 난다. 이름에 왜 Tough가 들어가는지 알아볼 차례다. 굵기도 굵기지만, 일단 잡는 느낌부터 나쁘지 않다. 마치 팔씨름 잘하는 사람의 손을 잡는 느낌이다. 손을 잡자마자 내가 절대 이길 수 없는 상대라는 생각을 한 번쯤은 해 봤을 거다. 딱 그 느낌이다. 손끝에서 느껴지는 감촉만으로도 보통 튼튼한 게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인증 전문 기관 SGS의 테스트 결과 30kg도 거뜬히 버텼다고 하는데… 못 믿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해봤다. 거짓말을 거짓말처럼 하지 않는 세상인데 이 정도는 실험해봐야지. 12kg짜리 케틀벨을 매달고 이리저리 흔들어봤다. 끄떡도 안 한다. 내친김에 15kg짜리 바벨 플레이트 2개를 매달아봤다. 이번에는 손으로 들지 않고, 기구에 매달았다. 내가 힘이 약해서가 아니라 손이 너무 아파 도저히 들 수가 없더라. 케이블 대신 내 손이 먼저 사망할 뻔했다. 어쨌든 30kg를 매달았는데도 거뜬히 버틴다. 차마 정품 케이블로는 실험해볼 수 없었다. 소중한 정품 케이블은 박스 속에 고이 간직하는 거라고 배웠다. 사실 단선이 가장 많이 일어나는 부위는 케이블 한가운데가 아닌 연결부다 정품 케이블의 경우 이 부분이 사정없이 약하다. 오래 쓰면 갈라지고 튀어나오고 난리도 아니다. 그런데 Energea NyloTough 충전 케이블은 뻣뻣함의 극치를 보여준다. 놀자고 불러내도 절대 나오지 않는 집돌이 친구 같은 느낌이다. 작정하고 덤벼야 그나마 조금씩 움직인다. 이 정도면 일상적인 사용만으로 고장 난다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다. 게다가 패키지에 보증기간 5년이라고 떡하니 붙어 있다. 마치 5분 안에 다 먹으면 10만원 준다는 식당 같은 패기가 느껴진다. ‘어디 한 번 고장 내보시지. 그런데 5년으론 힘들걸?’ 같은 거만함도 느껴진다. 막연히 ‘센 척’하는 녀석인 줄 알았는데 전혀 아니다. 이쯤 되니 5년 동안 마음 놓고 쓸 수 있다는 생각에 안도감이 든다. 굉장한 녀석이다. 든든한 만큼 두껍다. 정품 케이블과 비교했을 때 약 2배 정도 되는 것 같다. 케이스 구멍 크기에 따라 Energea NyloTough 충전 케이블을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이 생길 수 있다. 아무리 튼튼하고 오래 사용할 수 있으면 뭐하나. 충천할 때마다 케이스 벗겨야 한다면 그건 그거 나름의 고역일 텐데. Energea NyloTough 충전 케이블을 쓰려면 케이스 구멍 크기를 잘 확인해야 한다. MFi(Made For iPhone)인증이란 게 있다. 애플이 인정한 액세서리에 붙는 마크인데 케이블들의 가격 차이가 나는 가장 큰 이유가 이 MFi 인증이다. 단순히 충전만 할 거라면 MFi 인증이 필요하지 않겠지만, 어디 세상이 그리 호락호락하던가. 물론 Energea NyloTough 충전 케이블은 MFi 인증을 받은 것이다. 충전은 물론 데이터 통신 또한 원활하게 할 수 있다는 얘기다. Energea NyloTough 충전 케이블을 만든 사람은 분명 아이폰 유저일 거다. 아이폰 유저가 아닌 이상 이렇게 아이폰 유저의 마음을 잘 알지는 못할 테니까. 아무렇게나 막 써도 될 것 같은 튼튼함에 먼저 안심하고, 보증 기간 5년에 한번 더 안심한다. 게다가 2in1 모델을 선택하면 보조배터리나 블루투스 이어폰도 케이블 하나로 충전할 수 있다. 더이상 바랄 게 없을 정도로 고마운 기능만 가졌음에도 가격은 1만원 중반대. 아이폰 유저라면 그럭저럭 납득할 수 있는 가격이다. 천년만년 쓸 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다음 아이폰이 나오기 전까진 안심하고 쓸 수 있지 않을까?
이제 애플 앱스토어에도 '청소년 이용불가' 게임이 유통된다
게임위-애플 자체등급분류 기준 협약 개정안 체결 애플 앱스토어가 성인 등급, 즉 '청소년 이용불가' 게임을 유통한다. 그동안 성인 인증 기능이 없어 구글 플레이 서비스에만 의존했던 게임사에게 희소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게임물관리위원회(이하 게임위)는 오늘(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31일 개최된 회의에서 애플과 맺은 '자체등급분류사업자 등급분류기준 협약(이하 자체등급분류 기준 협약)'의 개정안을 의결하고 이달 5일(월) 개정된 내용으로 애플 측과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애플은 지난해 12월 26일 게임위로부터 자체등급분류사업자로 지정을 받았으나, 청소년 이용불가 등급에 해당되는 게임물은 국내에 제공하지 않는다는 내용으로 '자체등급분류 기준 협약'을 체결하여 앱스토어 내 청소년 이용불가 등급 게임물을 제공하지 않았다. 이번 자체등급분류 기준 협약 개정안에는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게임위로부터 청소년 이용불가 등급을 받은 게임물을 유통하는 내용과 청소년 이용불가 게임물의 등급표시 방법에 대한 내용이 추가되었다. 회사는 이번 주 내 앱스토어에 연령 확인절차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일부 제한된 콘텐츠만 제공했던 게임사들에게는 양대 플랫폼 모두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맞이한 셈이다. 물론, 애플 역시 앱스토어 매출 확대를 노린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작년부터 관련 기능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재 앱스토어 내 매출 순위에는 크게 변동이 없을 것으로 보이며 고스톱, 포커류 게임 또는 청소년 이용불가 등급 게임물 등 기존 서비스되지 못한 게임이 시장에 새롭게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 앱애니 19일 기준으로 보면 <리니지M>이 거래소 콘텐츠가 없음에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외 상위권 게임들은 <리니지2 레볼루션>을 제외하면 구글 플레이와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게임위 이재홍위원장은 “이번 협약 체결은 게임위와 애플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이뤄졌으며, 향후에도 자체등급분류사업자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게임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이용자 보호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번지는 일본제품 불매, 국내 게임시장에 영향이 있을까?
단기적인 매출 및 실적 영향은 ‘판단 불가’, 마케팅 및 프로모션 등 전체적인 분위기 위축 일본 아베 정권의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가 국내 게임시장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당장 매출이나 판매실적에 큰 영향은 없다는 지적도 나오지만, 일부 일본산 게임을 다루는 게임업체들은 오프라인 프로모션이나 마케팅을 취소하거나 축소하는 등 몸을 사리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다. 그렇기에 장기적으로 이번 사태가 시장에 어떠한 영향을 끼칠 것인지 그 여파가 주목되고 있다. ■ 잘못 튀면 큰일난다… 몸 사리는 업체들 유명 일본의 IP를 이용한 게임을 서비스할 예정인 한 게임업체는 최근, 게임의 오픈을 앞두고 대규모 오프라인 마케팅 및 프로모션을 하지 않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 누구나 ‘일본산’ 이란 것을 아는 IP라는 것이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 오프라인을 통해 대대적으로 마케팅과 프로모션을 진행했다가 화제가 되면, 오히려 불매운동의 직접적인 ‘타겟’이 될 수 있다는 내부 염려도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에서 개발한 콘솔 게임을 판매하는 또 다른 업체 또한 발매 예정이었던 게임의 프로모션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결정했다. 특히 이 게임은 발매를 앞두고 미디어 행사까지 고려했지만, 지나친 관심이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조용한 발매’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석하기에 따라서는 소위 ‘일본색’이 강하다는 점 또한 고려되었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디스이즈게임의 취재 결과 일본산 게임, 혹은 일본 IP를 이용한 게임의 비중이 높은 콘솔 게임업체, 그리고 다양한 플랫폼의 게임을 취급하는 유명 일본 게임사의 한국 지사들은 최근 대체적으로 ‘몸을 사리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예정되어 있던 게임의 발매를 취소하는 것과 같은 극단적인 사례는 아직 없지만, 특정 회사나 IP가 ‘타겟’이 되는 것을 크게 염려하면서 마케팅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취재도중 만난 게임업체 한 관계자는 “아무래도 많은 업체들이 위축되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작은 프로모션이나 마케팅을 진행하더라도 이전에 비해 보다 신중하게 접근하려고 하고 있으며, 특히 ‘너무 눈에 띄는’ 프로모션이나 오프라인 마케팅은 현 시점에서 최대한 자제하려는 분위기가 팽배하다”고 전했다.  ■ 매출이나 실적에 직격탄? 단기간에 판단 불가 하지만 업체들의 위축된 분위기와 다르게, 실제로 이번 일제 불매운동이 주요 일본산 게임들의 ‘매출 하락’이나 ‘판매 부진’으로 이어졌는지에 대해서는 단기간에 판단하기 어려운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일본산 게임의 비중이 높은 콘솔 게임 시장은 본격적으로 불매 운동이 전개되기 시작한 지난 7월부터 대체적으로 매출이 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콘솔 게임 유통 관계자들은 이와 같은 부진이 불매 운동 영향 때문이라는 해석에 고개를 젓고 있다.  한 콘솔 게임 관계자는 “일부 언론 미디어에서는 콘솔 게임 시장이 부진하다며 마치 불매운동의 직격탄을 받은 것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하지만 애초에 지금 시즌은 전통적으로 대작의 발매가 부진한 ‘비수기’로 손꼽힌다. 그렇기에 이것이 불매 운동 때문이라고 해석하는 것은 무리가 따르며, 정말로 영향이 있는지를 따지려면 장기간에 걸친 추적이 필요할 것이다”고 말했다. 모바일 게임 또한 불매 운동이 당장 큰 영향을 끼쳤는지는 확인이 어려운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실제로 구글 플레이스토어 매출 순위 100위권 안에 위치하는 일본산 게임인 <프린세스 커넥트! Re:Dive>와 <원피스 트레저 크루즈>의 경우, 불매 운동과 관계없이 게임의 업데이트와 게임 내 상품 출시에 따라 매출 순위가 오르고 내리고 있는 상황이다.  게임업계 관계자들은 지금 당장보다는, 이번 이슈가 장기화 되면 추후 예측을 뛰어넘는 방향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많은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유명 일본 게임사의 한 관계자는 “결국은 불확실성이 가장 큰 문제일 것 같다. 일본 게임사들이 최대한 몸을 사리는 이유 또한 이번 이슈가 어떠한 방향으로 전개될지 전혀 예측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8
7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