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hyejin86
10,000+ Views

사랑=불안

좋아하는 마음이 커질수록 불안한 마음도 함께 커지는것.. 언제쯤이면 마음편히 누군가를 좋아할 수 있을까요?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저는 그 불안과 늘 싸우다가 결국 빈털털이로 쫒겨나고 말았네요.. 누군가 그런 말을 하데요 내일 헤어질까 불안한 연애말고 내일은 뭘 할까 무슨 추억이 생길까 기대되는 연애를 하라구요. 불안하기만 하다간 아무것도 없이 또 연애는 끝이났구나 후회하는 것보다 나은 말 같아요 누군가를 사랑하는 당신의 모습은 아름답습니다. 부디 그 순간 순간 행복하길 바래요.
좋아하는데 불안하다는건 뭔가요. 누군가 내 마음을 가로막을까봐? 저사람 좋아하면 쇠고랑 찰까봐? 아니죠. 내가 한 사람을 좋아하는 건 자유에요. 거침도 없고 막힘도 없어요. 그런데도 불안하다는건 뭘까요? 그사람이 내 마음을 거절할까봐. 거절당해서 내가 다칠까봐. 그사람이 나를 아프게 해서 상처가 될까봐. 이런 이유들 아닌가요? 이런 불안들은 다 내 보상심리에서 나온다고 생각해요. 내가 마음을 줬으면 나도 무조건 꼭 원하는만큼 돌려받아야 한다는 심리요. 그런데 아마 본인도 아실거에요. 원래 사랑이란 감정은 쌍방향이 아니에요. 그냥 단순히 그 사람을 향한 내 마음일 뿐이에요. 그런데 그런 마음을 가진 두 사람이 만나 서로 자신의 마음을 상대방에게 줘요. 우리는 이걸 "사랑을 나눈다" 라고 하죠. 나와 사랑의 감정을 나눌 수 있는 사람은 내 인연이고 내 짝입니다. 반대로. 그렇지 못한 사람은 그저 내 인연이 아닌겁니다. 내 사랑이 일방적이 될까봐 두려우신가요? 두려워하실 필요 없어요. 내 인연이 아닌 사람때문에 내가 다칠 이유 전혀 없어요. 그 사람이 내게 상처를 주는게 아니에요. 내가 그 상처를 만들어내는 거에요. 내가 겪은 이별은 내 인연이 아닌 사람과의 끝맺음일뿐이에요. 앞으로 내 진짜 인연이 다가왔을 때 그 인연에게 조금 더 큰 사랑을 줄 수 있기위해 공부한 거라고 생각하세요. 슬픔을 두려워하지 마세요. 님의 진짜 인연을 위해서 많이 배워두세요~
사랑은 원래 불안정 하지 않나요? 마음 편히 사랑하고 싶다는건 차려진 밥상에 숟가락만 드시는건 아닌지요?사랑도 인생도 편한건 없다고 봐요 지키기 위해선 노력을 해야한다고보거든요 사랑은마이너스가 만나 플러스가 되는거니 맞쳐줄건 맞쳐주는게 맞다고 생각 하내요 세상엔 공짜도 편한것도 없습니다 .
음.. 저도 연애할때 느꼈던 감정이라 공감가내요^^ 불안한 마음을 솔직히 상대에게 얘기하고 서로를 잘알아가는게 첫걸음 아닐까요? 많은 대화와 믿음을 주는 행동들이 없다면 쉽지 않죠.. 힘내세요 ! 잘될꺼예요!!^^
불안.근심.걱정등의 부정적인 생각들은 결국 부정적인 내 모습으로 표출되죠. 그런 것들을 갖고있으면 될 일도 안됩니다. 희망.기쁨.행복으로 마음을 채우세요. 분명 안될 일도 될거에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은근 모르는 사람 많은 인소 내남자친구에게 번외편 - 권은형 환생
본편보다 더 잔인하게 은형이를 짠내나게 만들고 초중딩 독자들 잠못자고 베개 젖게한 내남자친구에게 번외편 내남자친구에게 번외 <세상에서 가장 슬픈 별> -줄거리: 폐암으로 본편에서 죽은 은형, 하늘에서도 계속 강순이 보게 해달라고 기도하여 저승사자가 3일동안 환생시켜주는 대신 3일 후 하늘나라로 돌아오면 목소리가 절대 나올 수 없다는 딜을 하고 권은형은 제안을 받아들임. 환생한 은형이는 강순이를 찾아가 자신을 권은형 사촌동생이라고 소개하고 강순이 집에 잠시 지내기로 함 이틀동안 강순이와 동영이 광민이와 잘지내던 은형은 다음날이 마지막날이였으나 웬걸 환생한 몸의 본판인 18살 성민재는 가족사가 남다른 애였음 아빠가 조폭이고 새아빠라 마지막날이 넘어가기전에 잡아다가 집에가두고 죽일듯이 패버림 다음날이 마지막날이였던 은형이는 줘터진 몸으로 탈출하여 강순이집에 갔으나 강순이는 은형이한테 왜 자기한테 은형이 사촌동생이냐고 속였냐며 화내면서 내쫓고 은형이의 환생은 끝나버림 - 명대사 1# 지하실에서 쳐맞다가 가까스로 탈출하여 강순이와 재회 “은형이란 놈 참 좋겠다. 진짜 행복하겠다. 이렇게 이쁜 애가 죽도록 사랑해줘서 그 새끼 죽어도 진짜 좋을 거야." "은형이 이름 입에 담지 마!" "강순아, 잘 있어야 해." 이러면 안 되는데 여기서 울면 나 완전 사이코로 보일 텐데. 손끝에서 느껴지는 강순이 체온을 이제 앞으로 영원히 느낄 수 없단 걸 알기에 부릅뜬 눈에서는 자꾸만 눈물이 떨어졌다 강순이는 그것도 모르고 분노한 얼굴로 계속해서 손목을 비틀어댄다. "놔, 이 나쁜 놈! 경찰 부를 거야! 놔!" "은형이 이제 그만 사랑해도 돼 다른 남자도 만나고 그래. 은형이 이제 그만 사랑해. 자꾸 바보처럼 죽은 사람 좋아하지 마. 결혼도 하고 너 닮은 이쁜 애도 낳아야 해. 은형이도 그거 바랄 거야." 2# 환생한 은형이 못알아보는 은형이 아빠 “아들 이름 함부로 막 팔면 안 되는 거다. 그거 내가 지어준 건데, 나한텐 세상에서 젤 비싼 이름이다." "미안해요." "정종은....... 맛있었는데." "아껴 먹어요." "앞으론 그러지 마라." "그래요." "강순아, 안에서 이놈 티 한 장만 갖다 줘라." 3#아빠가 던져준 자신의 옷을 받고 우는 권은형 꾸역꾸역 눈물이 치밀어 오른다. 그리고 셔츠에서 풍기는 내가 즐겨 쓰던 바나나 향 바디샴푸 냄새....... 결국 난 흐느끼며 티셔츠를 두 손으로 움켜쥐고 그 안에 얼굴을 묻고 진짜 제대로 쪽팔리게 막 울어 버리고 말았다. "내 옷. 내 옷. 내 옷인데........ 이거. 씨발, 니들 다 왜 아무도 안 믿냐, 이거 내 거 맞는데, 나쁜 새끼들. 아무도 못 알아보냐. 짜증나, 니들 다 절교다, 개새끼들" 4# 환생한 권은형 알아보는 광민 “놔라” " 권은형은 죽었지. " "........" " 내친구 은형이 죽었지 . " " 그럼” " 그래 , 죽었는데 ." "..........." " 나도 미친놈이라고 생각하는데 , 이런말하는 나 또라이같다고 느끼는데." 점점 흔들리기 시작하는 광민이의눈. 그리고 점점시해지는 압박감에 터질 듯 뛰어대는 심장 " 나 왜 니가 권은형으로 보이냐” 5# 은형이 티셔츠 가져가지 말라는 강순 “은형이 옷 벗고 가” "뭐?" "이거 은형이가 아끼던 거야. 내가 죽을 때 갖고 갈 거야. 그러니까 벗어” "......" 미처 말릴 틈도 없이 어디서 그런 우악스런 힘이 나왔는지 오소리 몸에 걸쳐진 하늘색 티셔츠를 망설임 없이 벗겨버리는 강순이. 할 말 잃은 나는 티셔츠를 품 안에 안아든 강순이에게로 시선을 옮겼다 "들어가자. 광민아, 동영아, 여기서 뭐 해. 얘랑 얘기하지 마." 6# 환생해서 내려왔는데 권은형 못알아보고 내쫓는 장면 "이강순, 내가 니 별이다." 바람에 희미하게 묻혀버린 내 목소리에 닫혔던 현관문이 다시 활짝 열려버렸다. "방금 너 뭐라 그랬어." 뒤돌아선 나는 그냥 걷는다. 몸에 힘이 빠지니까, 목소리도 작아지니까, 갈 시간이 가까워졌다는 슬프고 더러운 예감에 무작정 비틀비틀 걷는다. 등 뒤에서 커다랗게 들려오는 강순이의 고함소리. "야! 너 방금 뭐라 그랬어!" 니가 내 별이라구 임마. 이강순, 내가 니 별이라구, 그거 맞잖아. 아니었나, 아니야. 맞지. 내가 니 별 맞지. 그러니까 다시 한번 말하지만. 이강순......... 내가 니 별이다. 7# 이강순 독백 // 권은형 "은형아 있지. 오늘은 정말 많은 일이 있었어. 니 친척인 줄만 알았던 그 애가 알고 보니 우릴 놀리려고 접근했던 거야. 아까는 웃통까지 벗고 찾아와서 막 우는데 광민이랑 동영이가 흠씬 두들겨 패줬지 뭐. 니 옷까지 가져가려고 해서 내가 얼른 뺏어왔어. 잘했지? 니가 있음 혼내줬을 텐데. 많이 슬프고 많이 화났었는데 그래도 어쨌든 그 애 때문에 이틀간 니 얘기 많이 할 수 있어서 용서하기로 했어 참. 근데 진짜 이상한 건. 신기한 건...... 걔가 어떻게 알았을까 너랑 나밖에 모르는 거잖아 그거. 이강순 내가 니 별이다....... 그거 너랑 나 둘이만 아는 거잖아. 그걸 걔가 알고 있더라, 가기 전에 들릴락 말락 한 목소리로 그 말을 하는데 이상하게 나도 따라 울 뻔했어. 정말 니가 아는 사람이었던 거야? 그 말 너랑 나 둘만 아는 말인 줄 알았는데,사실은 좀 섭섭했어. 이제 자야겠다. 많이 졸리네. 아까 하도 악을 썼더니. 여보도 잘 자구요. 내 꿈 꾸세요. 사랑해요.......... ^-^" 네........ 나도 사랑합니다. 결국 우리 은형이 티셔츠 못입고 돌아갔다고 한다 ... 출처 추억돋네.. 예전에 인소 본 여자들은 다알거여.. 귀여늬..... 진짜 안본사람 없었음
짱예쁘고 쿨한 집 주인들은 직업이 뭘까?
냅다 문 두들기고 방해해서 지송ㅋ 집이 수퍼쿨해서 물어보는건데 직업이 뭐에요? (What do you do for a living?) 가수 어쩐지 머리색이 범상찮음 자동문 설치해주는 회사 오너 부부 집이 베르사체 맨션 같다고 놀람 증권사? 투자사에서 일한다함 갑작스런 노크가 떨떠름해도 대답은 해줌 이란에 푸드팩토리 주인ㅋ 테크회사 임원 집까지 한참 걸렸네 눈감은 캡쳐 미안 심장 전문 의사랍니다 이뻐 나 공인회계사임ㅋ 강쥐 한 팔에 달랑 들고 나온 이 할아버지는 엔지니어 집 앞에 벤츠 레인지로버 아우디 굴러다님ㅋㅋ 문짝만한 남자가 나옴 부동산 개발업자래 이 집은 ㄹㅇ 이쁘다 👦느네 부모님 뭐하시노 👶의류사업함 영화에서 배우 대신 차로 묘기 부려주는 직업인듯 뭔진 비밀이고 사업 줜내 성공적임 댕댕 😳 주택 커스텀 리노베이션(리모델링이랑 다르게 다 쓰러져가는 집을 살려내는 거) 치과 사무실 짓기 뭐이런걸 한다함 가족이 인도전통의학에 종사한대 전업주부임ㅋ 세븐일레븐 몇 개 가지고있음 인테리어 디자이너 디올백을 덜렁 걸친 이집 딸내미가 틱톡커보고 혹시 틱톡하는 사람 아니냐고 물음 오ㅋ네임드 부동산투자도 하고 다른 투자도 하고 졸라 짱돌로 만든 집 짱돌같은 인상의 할아버지 건설사대빵임ㅋ 뒤에 한명 더 있는데 IT회사 오너였음 출처 재밌다 ㅋㅋ 사업가가 많네 ㅋㅋㅋ 이런거 진짜 궁금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