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10,000+ Views

여자와 남자

<여자와 남자>
여자는 모를수록 좋은 일을 너무 많이 알고,
남자는 꼭 알아두어야 할 일을 너무 모른다.
여자는 과거에 의지해서 살고,
남자는 미래에 이끌려 산다.
여자는 현미경으로 들여다 보아야 하고,
남자는 망원경으로 바라보아야 한다.
여자는 마음에 떠오른 말을 하고,
남자는 마음에 먹은 말을 한다.
여자는 말속에 마음을 남기고,
남자는 마음속에 말을 남긴다.
남자가 여자를 꽃이라 함은 꺾기위함이요,
여자가 여자를 꽃이라 함은
그 시듦을 슬퍼하기 때문이다.
남자는 모르는 것도 아는체 하고,
여자는 아는 것도 모르는체 한다.
모든 남자들의 결론은 `여자는 할 수 없어`이고,
모든 여자들의 결론은 `남자는 다 그래`이다.
오직 한 여자와 사랑을 오래 나눈 남자가
사랑의 본질을 더 잘 알고 있다.
사랑이 식으면 여자는 옛날로 돌아가고,
남자는 다른 여자에게 간다.
여자는 `약하기` 때문에 `악하기` 쉽고,
남자는 `착하기` 때문에 `척하기`쉽다.
여성을 소중히 할 줄 모르는 남자는
여성의 사랑을 받을 자격이 없다
-괴테-
▶ 소식받기 하시면 매일매일 배달 해 드려요
소식받기 >> http://me2.do/xcrS3KMo
소식받기 >> http://me2.do/xcrS3KMo
--◆-- 인기명언 모음집 --◆------------
1. 항상 행복한 부부로 사는 방법
2. 행복한 가정에 꼭 있어야 할 10가지
3. 부부의 정을 저축하는 지혜
4. 쿨한 부부로 사는 지혜
5. 가정이 행복해지는 열 단어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우와 대박 읽을수록 공감이네요
첫벌째 문장에서 남자에서 공감 ㅋㅋ 바로 퍼가기 눌럿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책추천]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은 책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일상에서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은 책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과 함께 복잡한 일상에서 잠시 쉬어가며 마음을 여유를 되찾는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01 복잡한 것을 벗어던지고 그냥 쉬고 싶을 때 바쁜 마음의 속도를 늦추고 매 순간 여행처럼 사는 법 일상이 슬로우 신은혜 지음 | 책읽는고양이 펴냄 이 책 자세히 읽기> 02 일상에 여유와 쉼이 필요할 때 모든 것에서 벗어나 그림과 함께 즐기는 완전한 휴식 풍덩! 우지현 지음 | 위즈덤하우스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3 일상의 바쁨과 초조함을 벗어던지고 싶을 때 떠나지 않아도 떠난 듯 마음의 여유를 충전해 주는 책 여행의 말들 이다혜 지음 | 유유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4 매일 바쁜 일상 속에서 지쳐가고 있는 내가 슬퍼질 때 숨 가쁜 일상에 자유로움과 위로를 더하는 문장들 가벼운 책임 김신회 지음 | 오티움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5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데 시간이 허락하지 않을 때 어느 날 우리들의 여행을 닮은 그녀의 여행 이야기 그곳은 멀고 나는 여기에 있지만 하정 지음 | 좋은여름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또 다른 책 무제한으로 추천받기! 클릭!>
우리가 알고 있는 삼고초려는 허구다!
정사 삼국지가 나오기 전 위나라 어환(魚豢)이란 역사학자가 쓴 《위략(偉略)》이라는 역사서가 있습니다. 정사《삼국지》를 쓴 진수는 제갈공명이 죽기 2년 전에 태어난 자이지만, 어환은 그 시대에 살고 있던 사람으로 당시의 상황을 정리했는데, 위나라 역사가였던 만큼 본인이 모시던 조조의 천하통일 야망을 꺾은 제갈공명에 대해 더 면밀히 분석했을 겁니다. 또한 수십 년 뒤 진나라 시절 사마표가 쓴 《구주춘추(九州春秋)》에서도 이와 유사하게 기록되어 있다고 합니다. 그럼 《위략》에서는 유비와 제갈공명의 만남에 대해 어떻게 기록했을까요? 그 내용은~ 두두두둥……! 제갈공명이 먼저 유비를 찾아갔다고 합니다. 당시 형주에 있던 귀족들은 곧 북쪽에서 조조가 쳐들어올 것이라고 근심하던 중 황제로부터 숙부로 인정받은 명망가, 유비 장군이 왔다는 소식에 단체로 만나러 갔다네요. 이에 유비가 이들과 이런 저런 정세 이야기를 했는데, 제갈공명도 질문을 했다지만 유비의 눈에 띄지 않았다고 하지요. 우리가 흔히 게임이나 만화에서 여리여리한 꽃미남 스타일로 제갈공명을 묘사하지만, 《위략》엔 “투박한 생김새여서 잘 눈에 띄지 않았다.”고 적혀 있답니다. 원래 제갈 가문은 서주에서 이름을 날리던 집안이었는데 서주가 유비, 여포, 조조로 주인이 계속 바뀌며 대학살을 당하던 전란을 맞아 그나마 안전한 형주로 이사 온 상황이었죠. 그래서 피난 와중에 형제들이 뿔뿔이 흩어지면서 제갈 가문 자제들이 각자 다른 주군을 모시게 된 겁니다. 당시 형주 양양 땅에 이사 온 제갈공명은 방덕공, 황승언 등 여러 스승들로부터 가르침을 받았고, 양양 귀족 자제 모임의 주요 멤버이기도 했으니 농사나 짓던 평민은 아니었지요. 그래서 이 멤버들이 지역 대표로서 유비를 만나러 갈 때 같이 갔던 겁니다. 그러나 유비 와의 모임에서 별다른 계책을 못 들은 다른 유지들은 실망하면서 집으로 돌아갔지만, 제갈공명은 유비에게 좀더 어필하려고 남아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유비는 이들이 돌아가자 아직 제갈공명이 남아 있는 줄 모르고는 심심하면 하던 취미 활동을 했더랍니다. 요즘 같으면 휴대폰 게임 같은 것을 했겠지만, 당시 유비가 한 소일거리는 바로~, 소 털로 새끼 꼬기. 청년 시절 돗자리 장사를 하던 때부터 즐기던 시간 때우기 버릇이었다지요. 그 장면을 본 제갈공명은 크게 실망했나 봅니다. 그래서 유비에게 한소리 했답니다. 이에 유비가 제갈공명의 진가를 알아보고 정중히 사과한 후 책사로 모셨다고 합니다. 출처) <알아두면 쓸데 있는 유쾌한 상식사전> -최초 최고편-
인류 역사에서 아직도 미스터리한 실존 인물
잔 다르크는 아마도 세상에 살았던 이들중 가장 환상적인 사람일 것이다. 그녀의 삶에 대한 이야기는 너무도 이상해서 그녀에 대한 이야기가 법정에 있던 사람들, 그리고 그녀를 가장 적대시했던 적들로부터, 그녀가 아직 살아있던 시절에 기록되지 않았더라면 그 누구도 사실이라고 믿지 않았을 것이다. -앤드류 랑- 때때로 역사의 결과는 군대의 힘으로 결정되기도 하고 우연한 사건으로 결정되기도 한다. 그러나 15세기 프랑스의 역사는 어린 소녀의 의지로 결정되었다. 이 소녀는 17세의 어린 나이에 전 군을 통솔한 역사적으로 전무후무한 인물이다.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17세의 문맹 시골소녀가 갑자기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았다며 프랑스 왕실에 나타나 총사령관이 되었고, 반 년 넘게 지속되던 오를레앙 전역을 열흘만에 승리로 이끌고, 영국 최고의 명장 탈보트를 포로로 잡더니(파테 전투) 역사에 남을 우회 대기동을 성공시켜 랭스를 함락시키고, 샤를 7세의 대관식을 올려 백년전쟁의 승패를 결정지은 사건. 역사에 이상한 일들이 많지만, 신화시대를 제외한 검증가능한 시대에 이와 비견될만한 일은 없었음. 오죽했으면 잉글랜드 병사들도 그녀를 성녀라고 믿고, 우리가 성녀를 불태웠다고 신께 용서를 빌었다는 기록이 나옴. 선출처 FMKOREA 후출처 더쿠 모야 생각해보니 ㄹㅇ 기묘함 진짜 로판 회귀물 아니냐고 난 신의 사자?인 거 시험하는 자리에서 바로 신들린 것 처럼 왕세자 찾아낸 썰이 제일 신기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