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rom
10,000+ Views

시크한 츤데레가 되고 싶니? (feat. 도상우 항공점퍼)

항공점퍼는 이제 가을에 빠져서는 안될 Must Have _ 가 됐는데요. 그에 따라 블랙or카키 + 깔끔한 디자인의 기존 항공점퍼에서 보다 다양한 제품들- 데님or가죽, 다양한 컬러와 패턴의 항공점퍼가 속속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요.
내 딸 금사월에서 오혜상을 살뜰히 챙기면서도 시크하고 멋진 도상우 역시, 거의 매 회마다 빠뜨리지 않고 항공점퍼를 입더라구요. 찐~한 컬러가 매력적인 데님 블루종부터 가죽 소재의 시크한 항공점퍼까지! 본래 모델답게 아주 깡패처럼 항공점퍼를 소화해내며 여심을 사로잡고 있는 도상우! 앞으로도 그가 어떤 스타일을 보여줄지 무지 기대되네요! 항공점퍼에 관심 있으신 남자분들, 도상우 스타일을 참고해보셔도 좋을 것 같네요!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첫번째 카모 항공잠바 정보좀 알려주ㅅㅔ요 취향저격하네요.ㅜㅠ
1번 어디꺼져
저두 카모 항잠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2030 모두가 사랑하는 남자 블레이저 코디
안녕하세요 옷누나에요 오늘은 20대부터 30대까지 모든 남성이 사랑하는 패션 아이템 블레이저 코디 준비했어요 캐주얼하면서도 댄디한 매력을 뽐낼 수 있는 매력적인 패션 아이템이죠 다양한 종류와 핏이 있는데요! 여러 가지 스타일을 보여드릴게요 :) 오늘은 직접 착용한 사진과 코디컷 사진을 함께 이용하여 핏과, 스타일을 함께 보여드릴게요♥ 무지블레이저 깔끔한 무지 패턴에 트랜디한 오버핏으로만 멋을 낸 블레어저 자케 체크블레이저 매력적인 체크 패턴으로 스타일리쉬한 룩을 연출하다 아우터가 유니크할 때는 하의는 심플하게 매칭하는게 필수! #큰체크블레이저 더욱 더 체크 패턴이 선명하고, 유니크한 디자인의 블레이저 자켓 #잔잔한체크패턴 하지만 다양한 컬러감을 섞어서 유니크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디자인의 블레이저 자켓 #스티치 블레이저 어깨부터 손목까지 스티치 라인이 들어가 있는 디테일의 블레이저 자켓, 트랜디한 오버핏과 디테일이 더해진 스타일리쉬한 아이템, 아우터가 포인트가 있을 땐 이너와 하의는 최대한 심플하게 매칭해주세요 언발란스자켓 양쪽 면이 다른 언발란스한 매력의 자켓 한 쪽은 무지 패턴, 한 쪽은 스트라이프 디테일이 들어가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언발란스 아우터 이렇게 블레이저 자켓의 종류는 다양하고, 여러가지 스타일이 있어요! 블레이저는 유행이 없어서 매년 , 매시즌마다 꾸준히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죠 집에 장롱을 열어보시면 하나쯤 가지고 있으실거에요!ㅎㅎ 당장 꺼내셔서 요렇게 한 번 코디해보세요 :) 다가오는 봄에는 트랜디한 블레이저로, 당신의 핏을 만들어보시길 바랄게요!
'빈센조', 갱스터물이야 블랙코미디야!
톱스타 송중기의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았던 tvN 주말드라마 <빈센조>가 안방극장에서 갱스터 장르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방영 첫 회차에 포도밭에 기름을 부어 복수하는 씬은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하지만, 회차가 진행되면서 코믹을 담당하는 전여빈과 신 스틸러들의 활약에 자본과 권력의 카르텔에 맞서 부조리한 현실을 고발성 블랙코미디처럼 다가옵니다. 27일 방영된 <빈센조>  3회차에서는 삶의 터전을 잃을 위기에 처한 소시민들의 다크히어로로 급부상한 빈센조(송중기 분)의 인싸 파티로 인해 금가프라자 강제 철거가 가로막힌 바벨 그룹의 마피아식 테러가 빈센조와 홍유찬의 술자리를 테러하며 숨을 멎는 듯한 엔딩을 장식했습니다.  한국에서 마피아식의 카르텔을 이루고 있는 바벨 그룹이 신약개발의 비밀을 알고 있는 자사 연구원들을 폭발 사고로 위장해 청부 살인하는 장면에 이은 테러였습니다. 또한 뒤를 봐주는 로펌 우상에 검찰 조직 내에서 팽을 당하고 이를 가는 검사 최명희(김여진 분)가 시니어 변호사로 합류하면서 바벨제약의 마약 성분 신약 개발 임상 실험에 관한 범법 사실을 알리려는 내부고발자를 살인 청부하는 법꾸라지로서의 면모를 드러냈습니다.    상식이 통하지 않는 상대에 맞서 악마에는 악마적인 방식으로 대응한다는 빈센조는 투자개발팀장을 찾아가 협박하면서 금가프라자의 강제 철거를 멈추게 했고, 이러한 빈센조의 통쾌한 한방에 홍유찬(유재명 분)과의 연대감이 싹트던 순간이었습니다. 빈센조에게는 부모로부터 버려져 보육원에 남겨진 것이 트라우마였고, 소외된 사람들을 돌보는 아버지가 정작 수술실에 홀로 남겨져 숨을 거둔 엄마를 외면했다는 홍차영(전여빈 분)의 후회와 원망이 부녀 간을 원수 사이로 만들었다는 사연이 밝혀졌습니다.    특히, 부녀가 말다툼을 하는 도중에 자리를 피하려다가 이리 부딪히고 저리 부딪히는 빈센조의 상황은 긴장되고 어두운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위트와 유머 코드였습니다.  최검사가 휘어잡은 법무법인 우상에서 내부고발자 처리에 옥에 티를 남기며 뒤로 밀려난 홍차영의 향후 거취와 그의 주변에서 돕는 인턴 변호사 장준우(옥택연 분)의 활약도 궁금해집니다. 특히, 빈센조가 바벨그룹이란 카르텔을 어떻게 넘어설 지와 금가프라자의 지하 밀실에 숨겨 놓은 금괴 더미를 어떤 유쾌하고 통쾌한 방식으로 처리할 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앞으로 이 드라마가 안방극장에 새로 선보이는 갱스터물의 전형이 될지, 트렌드를 반영하는 블랙코미디가 될지 지켜볼 만합니다. /힐링큐레이터 시크푸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