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lover3
100,000+ Views

비오는 날 어울리는 사진들을 찍은 작가

안녕하세용 > <
오늘 가져온 작업은 말입니당,
비오는 날 어울리는 사진들!
물 웅덩이에 반영된 사진들을 찍는 작가

Guido Gutiérrez Ruiz

의 사진들입니당.
ㅋㅋㅋ 작가님 뭔가 눈 풀리셨당.jpg
넹. 이 분으로 말씀드릴것 같으면 오로지 스마트폰으로 전세계를 여행다니면서
사진을 찍는 분이세용.
그 와중에 물 웅덩이로 반영효과를 낸 사진 작업을 하게 되신거구용!!

마드리드, 스페인에서 찍은 사진들

토론토, 캐나다

보르도, 프랑스

저는 사진도 사진이지만 무엇보다 많은 나라들을 여행 다녔다는 점이 부럽네용 > < !!!

빙글러분들은 어떻게 보셨나용?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비오는날 사진은 역시 반영이 많네요. 폰카는 저는 g4가 좋다고 생각해요 일단 하나하나 dslr과 비슷한기능의 수동이있다는건카메라 배우고 싶은 사람에게 큰매력이라고 생각해서 말이죠. 사과폰?잘 나오기는 하는데 몇가지가 수동이란거 왜에는 g4처럼 할수없다는게 좀아쉬울뿐이에요. 순전한 저만의생각입니다.^^
@MayJeong 사진을 주로 찍을실꺼라면 G4추천요^^저도 써보진 안았지만 작동이 데세랄과 비슷해요..조리개값이며 구도며 노출까지^^좀 익숙해지며 데세라도 무리없이 조작가능하지요~사과도 좋기는해요^^
@jay05201 @blackcutepig @ca2001m 우와 세 분 다 사과폰!! 댓글 감사합니당 제가 한 분 씩 들어가서 사진 찍으신 거 봤는데 대박이에요.. 멋있어요ㅠㅅ ㅠ
색감이 너무 좋아요!
비오는 날에 사진이 묘하게 잘나오는데... 비맞는게 싫다는 핑계로 부침개만 먹고 있었네요 ㅋㅋ 폰카라면... 저는 아이폰 시리즈 추천입니다! 셀카나 음식사진 등, 막쓰기에는 좋은 듯해요. 이건 제가 아이폰을 써서 그러는 것 맞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후포여행 세째 날
전날 친구와 극한의 물놀이를 한 탓인지 저녁에 아쉽게 맥주 한잔 하지ㅠ 못 하고 둘다 K.O 되었네여ㅠㅋㅋ 하지만 세째 날 아침은 일찍 일어나 '등기산 등대공원' 으로 ㄱㄱㄱ(전날갔던 등기산 스카이 워크 반대편ㅎ) 오르다 보니 왼편으로 '그대 그리고나 촬영'지가 있더군요 그대 그리고 나는 '영덕'에서만 촬영 했는지 알고 있었는데 후포에서도 촬영했고 위 사진의 집이 최불암 선생님 댁이였다고 후포가 고향인 친구가 설명 해줬어요^^ 등대로 오르는 길에 친구가 '어릴적 매미도 잡고 놀이터 처럼 놀던 곳이야' 라고 하며 웃더군요.누군가에게는 의미가 없는 장소일 수 도 있지만 '친구의 소중한 추억'이 있는 장소이기에 더 좋았습니다^^ 정자를 지나면 앞에 '등기산 등대 공원'이 펼쳐저 있고 그리고 그 앞에 푸른 바다가 보이지요ㅎ 등기산 등대 공원의 등대 모형입니다ㅎ 1800년대 영국 등대 모형이라고 하네여ㅎ 여기는 신석기 시대 유물이 발견된 곳이고 작은 발물관 있더군요ㅎ 신석기시대는 위의 뽀족한 '간석기'라는 도구를 사용하였고 구석기 때는 이동 생활이였지만 신석기때는 정착 생활을 하였으며 조 , 피 , 수수 작물을 재바하였다고 안내원님이 친절하게 설명해 주었습니다. 설명을 들으며 유물들을 보니 이해가 더욱 쉽더군요^^ 위 사진에 바로 어부님들의 길잡이가 되어주는 후포'등기산에 있는 등대' 입니다^^친구 특별출연ㅋ 등기산 등대 공원 둘레길에서 바라 본 '후포항'이구요. 자세히 보면 '후포 여객터미널'이 있습니다. 여기서 울릉도로 갈 수 있다고 하네요ㅎㅎ 암튼 일정을 끝내고 후포가 고향인 친구에게 '정말 좋은 추억 만들어 줘서 고맙다'라고 하고 헤어 졌습니다. 나중에 제가 서울로 올라가서 맛난걸루 사주어야 겠어요^^
영화 '봉오동 전투'를 보고
교과서에서 배운 독립운동사의 한 시점 그래서 제목이 주는 무게감,엄중한 한일관계, 광복절을 앞둔 시기, 주위의 반응 등을 살폈을 때 이 영화는 보고 넘어가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나를 극장으로 이끌었다. 친구들의 모임 날이라 모임을 끝내고 2차로 단체관람을 제안했으나 애국심(?)이 없는 탓인지 시쿤등한 반응이라 아는 사람과 보았다. 마누라는 오전에 회사에서 단체관람을 했기에 제외 하고 그렇다면 누구랑...ㅋ 반일 정서에 편승한 이른바 ‘국뽕’(지나친 애국심을 비하하는 속어) 영화라는 비판과 ‘우리가 기록해야 할 승리의 역사’라는 평이 팽팽하게 맞선다는 영화다. 봉오동은 두만강에서 40리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고려령의 험준한 산줄기가 사방을 병풍처럼 둘러쳐진 장장 수십 리를 뻗은 계곡 지대이다. 봉오동에는 100여 호의 민가가 흩어져 있었는데 독립군 근거지의 하나로서 최진동의 가족들이 살고 있었다. 봉오동 전투는 홍범도·최진동 부대가 일본군 정규군을 대패시켜 독립군의 사기를 크게 진작시킨, 항일 무장독립운동사에 빛나는 전과 중 하나이다. 이것은 역사의 팩트다. 영화는 여기에 스토리텔링을 입힌 가상이다. 유준열이라는 주목받는 배우도 있지만 국민 조연 유해진이 모처럼 주인공이다. 이들 두명이 종횡무진 하며 일본군을 다 죽인다. 요즘의 한일감정에 이입했을 때 어마 무시한 카타르시스를 느껴야 할 텐데 별로다. 그 원인은 개인적 생각에 대사에 무게감이 없다는 거다. 산만한 전개, 춘추전국시대도 아닌데 등장하는 큼지막한 칼의 무기 마지막 신에 단 한 번 등장하는 독립군 총사령관 홍범도 장군 같은 무게감이 없다. 그래서 재미없다. 개인적인 견해다. 마누라 말을 빌리면 재미를 떠나 이 시기에 그냥 봐 주어야 할 영화란다. 유해진이 영화 내내 외쳐대는 쪽바리 새끼들 때문에... 요즘 핫 한 '영혼구매'가 그런 거다. 내가 못 가는 상황이면 영혼이라도 보낸다는 응원 그냥 봐 주자. 실제 전투에 사용했다는 태극기가 등장할 땐 뭉클했다. 광복절인 이 아침 나라의 독립을 위해 이름 없이 죽어간 수많은 영영들에 묵념의 예를 갖춘다.
194
57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