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ggy8894
50,000+ Views

[LUViewing] Keep calm & Fly me to the moon

1. 우리 달로 가지 않을래요? 그곳엔 암스트롱이 남긴 발자국도 있고, 비록 대기는 없지만 흩날리고 있는 성조기도 있대요. 이 곳에서 가끔 보던 것들이니, 그리 낯설지는 않을 거야. 아마. 같이 가요. 가서 멀찌감치 지구를 바라보는 거야. 돌이켜보면 이 곳엔 사랑했던 것들이 많아서 자주 쓸쓸했으니, 우리 그 곳으로 가서 서로가 두고 온 아픔을 무심히 바라보아요. 마치 내 것이 아니었던 것처럼. 그 곳에선 질량도 지구의 8분의 1가량 줄어든다는데... 어쩌면 내 눈물도 조금은 가볍게 흐르지 않을까? 그대도 왠지 궁금해지지 않나요?
2. 사랑하면 같은 곳을 본다는데, 오늘처럼 달이 밝은 날에는 너도 한 번쯤 달을 올려다보고 있을 까봐 나는 종종 나 혼자, 오래오래 설레요. 우리 그렇게 같은 곳을 보고 있겠거니. 여전히 사랑하고 있는 것이겠거니, 하고 내 멋대로 생각하게 된 답니다. 그러니까 피신해요. 달로요. 그 곳에 가서 나는 새롭게 담배를 배우고, 당신은 못하는 술을 왕창 마시고. 그렇게 놀다가 동이 틀 때 쯤 다시 돌아오는 게 어때요? 물론 지구의 사람들에겐 비밀이야. 아무도 우리를 찾지 않는 곳에서, 아무도 우리를 모르는 곳에서. 그렇게라도 같이 있고 싶어요.
3. 그 곳엔 해를 탐내는 옥황상제 때문에, 그걸 집어 삼키느라 녹아버린 이빨을 식히러 온 이리가 있대요. 나는 달로 가면 제일 먼저 그것들의 머리를 쓰다듬어 줄 거 에요. ‘너도 가엾어라.’하고 말을 걸 거 에요. 이빨이 없는 이리는 나를 물지 않을 거예요. 대신 우리는 같이 울겠지요. 그렇게 당신도 모르게 조용히 울게요. 약속해요. 다만 중력이 약해서 내 눈물은 가끔 허공에 부유할지도 몰라요. 당신은 아무것도 모르는 채로 그 안에 있는 목성과 화성의 봄을 물끄러미 바라봐 줘요. 불처럼 피어나는. 나무만큼 커다란. 우리가 처음 만난. 찬란했던 그런 봄이 당신에겐 어땠는지, 내게 이야기 해줘요. (Let me see what spring is like on J&M)
4. 같이 가줘요. 달로요. 만약 내가 갈 시간이 다 되었는데도 안 가겠다며 고집을 부리면 날 떼어놓고 가도 좋아요. 우리 헤어지는 것, 한 번이 어려웠지 두 번은 쉬울 테니. 괜찮을 거예요. 심심해하지 않을게요. 당신이 가버린대도, 난 내 몸만큼 커다란 콘트라베이스를 가지고 가서 쉴 새 없이 노래를 부를 테니. 정말로 괜찮아요. 혼자 지구로 돌아가도 상관없으니 다만 같이 가줘요. 오늘만요. 다시 한 번 나만 남겨둔대도 정말로 괜찮을 게요.
그렇게 내가 달에 남으면, 당신은 오늘처럼 휘영청 밝은, 내가 뜬 밤에. 기억도 나지 않을 내 얼굴 한 번쯤은 쓰다듬어 줄 테니. 그거면 돼요. 그거면 난 외롭지 않아요.
5. 그러고 보니 나는 한 번도 그대에게 사랑한다고 말하지 못했네요. 그건 지구에서 너무 흔한 단어잖아요. 그런 흔한 말로는 부족했어요. 그러니까 오늘만 나와 함께 가요. 달로요. 그곳에는 어떤 언어도 존재하지 않으니, 내가 마음 놓고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도록. 처음이자 마지막으로요.
만약 나와 함께 가준 다면 나는 그곳에서 비로소, 달의 언어로 끊임없이 이야기 할게요. 너는 내가 원하던 모든 것이라고. 너와 마주보며 화성과 목성의 밤에 대해 꿈꾸다가, 그렇게 영원히 잠들고 싶었다고. 우리를 둘러싼 별 들 사이에서 아이들처럼 깔깔거리며 놀고 싶었다고. 이건 우주의 모든 시간 동안을 다 담은 나의 진심이라고.
그러니까 결국 이 곳. 지구의 언어로는.
사랑한다는 말로는 영원히 부족한 이 곳의 언어로는.
Fill my heart with song And let me sing for evermore You are all I long for All I worship and adore In other words, Please be true

In other words,

44 comments
Suggested
Recent
세벽감성 터지는구만..
ㅠㅠ미안하지만 벌써 지웠어요. 이러려던 건 아니었는데 그만ㅠㅠ 에휴 몹쓸 잔망.. 그래도 두분이 저로 인해 잠시 웃으셨다니 그걸로 만족합니다^^ 나도 맥주한캔 남은 거 마저 마셔야겠어요! @piggy8894 @rui0621
저도 시한수 남깁니다. 달빛                                              -이진흥 모두가 잠들고 창가 유리컵 속 찰랑거리는 어둠으로 당신은 온다 피뢰침에 찢긴 속살, 푸른 정맥이 몇 가닥 아파트 옥상에 걸리고 당신의 흰 목 그늘의 일부가 흔들린다 깊은 밤, 아무도 모르게 물마시고 어여쁜 눈빛으로 당신은 돌아선다 재빨리 나는 본다, 창가에 놓인 유리컵 가장자리 아, 지울 수 없는 슬픔 하나가 묻어 빛난다
앗 그럼 저도 술퍼먹고 자는걸로⭐️
나도 달을 참 좋아해요. 그래서 예전에 가요 한참 들을 때 제목에 달 들어간 곡은 무조건 애정하고 봤어요. (달의 몰락 제외-가사가 경망스러움) 달이라는 게 해랑은 달라서 은은하지만 뭔가 서글프고, 외로운 느낌이잖아요... -진지한 댓글 남기고 피기님따라 달로 갑니다 @piggy8894 @rui0621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전시] 비밀 화원 by 박근호 작가님
오늘, 제가 애정하는 박근호 작가님 전시를 다녀왔어요. 매 번 일찍 끝나버리는 전시가 아쉬웠다며 심야전시를 기획하셨어요. 전시장소: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 435-5번지 2층 시간: 평일 오후 5시-12시 / 주말 오후1시-12시 발권 마감 저녁 11시 반 관람료: 5000원 (카카오페이 결제) 문을 열고 들어가면 작가님이 간단히 전시 설명을 해주시고 그 사항이 기재되어 있는 편지도 주세요. 이 사진은 두 번째 방문 때 찍은건데 기념으로 사이에 넣었어요ㅎㅎ 위대한 개츠비 영화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이번 전시는 문을 열고 들어오면 은은한 향과 빛이 공존하고 빗소리가 들리며 봄을 한가득 품고 있는 꽃들로 가득해요. 곳곳에 놓여있는 편지 속에는 작가님의 글들이 담겨 있어요. 안아줘 우리, 나 자신을 챙기며 살아가요 당신의 마음 속 끝까지 헤엄치고 싶어요 사랑을 위해 마련하는 시간 아무도 몰라주는 것 같지만 여기 나 한 사람은 알아요 구석 한 편에 구기거나 지우거나 묻어두고 싶은 마음, 생각을 적어서 던질 수 있어요. 나중에 소각시켜 주신다고 해요. 그래서 저도 열심히 적어 툭 하고 던져놓고 왔어요. 낙화한 채 말라가는 잎들과 생을 머금은 꽃들 그리고 바람 꽃과 관련된 영상도 상영중인데 진짜 좋았어요. 오롯이 나로서 이 감성에 흠뻑 빠질 수 있었거든요. 분홍빛 꽃들이 흩날리고 떠나야 할 때를 아는자의 뒷모습 이런 남자라면......그 어떤 말도 필요없죠.. 이 영상은 매 봄마다 보는 것 같은데 볼 때마다 웃음짓게 되네요. 마지막으로 이 엽서들은 실제 판매중인 엽서들을 뜯어 놓으신 거예요. 작가님이 직접 쓰신 글과 교토에 가서 찍어오신 사진들로 엮어져 있어요. 15,000원에 구매(카카오페이 결제) 가능합니다. 저 이 글 너어어어무 좋아요. 우리 같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어요. 이상 심야전시 였습니다. 19일까지 하신다고 하니까 시간 되시는 분들은 꼭 꼭 가보시길 추천드려요. 집으로 돌아가는 길, 마음의 온도는 적정 이상일 거예요.
심쿵썰 모음
같은 아파트 사는 남자애가 있는데 하교 시간 비슷해서 엘레베이터기다려주고 그랬어 근데 내가 친구랑 놀다 30분늦은거야 그래서 그냥 집에갔겠지 하고 아파트 안으로들어갔는데 남자애가 계단에 앉아있는거야 그래서 어? 이랬는데 "왜이렇게 늦게 오냐" 이러면서 머리쓰다듬고 엘레베이터 타고 올라감 사귀다가 헤어진 전남친이 있는데 내가 좀 나한테 신경써야할 시간이 더 필요한거 같아서 둘다 좋아하는데 헤어졌어 1년후에 우리가 같은반이 된거야 전남친은 아직도 날 좋아하고 있었던거지 근데 같은반 되고 어떤 남자애가 거짓말 탐지기 있잖아 그걸 가져온거 ㅋㅋ 그래서 그냥 재미삼아 애들끼리 둘러앉고 전남친이 내 옆에 앉게 됬는데 애들은 전남친이 아직도 날 좋아하는걸 알고 있었대 근데 내 앞에 있던남자애가 전남친한테 아직도 **이를 좋아하나요 라고 한거야 난 그래도 조금 ! 아주 조금!! 기대 했는데!,, "아니" 라고 하길래 좀 섭섭해서 표정이 우울해졌어 근데 거짓말로 나온거지ㅋㅋ 전남친이 괜히 안아픈척 하고 아 뭐야 이거 거짓말이네 야 이거 기계가 이상하다 이러는데 너무 귀여워서.. 앜 내심장.. 글고 6교시 끝나구 쉬는시간에 전남친이 나한테 와서 나.. 아까 진심인데.. 아직 너 못잊었어 아직 너 많이 좋아해. 나랑.. 다시 사귀자..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나서 울면서 전남친 아니 남친한테 안겼어 담임쌤이 나보고 칭찬하면서 예쁘다 ^ 이랬는데 다른 남자애들이 아오~ 우웩 ~ 이러길래 기분상해서 인상쓰고 있었는데 남자애들 사이에서 내 짝이 입모양으로 "예뻐 예뻐" 이랬어 /설렘// 끄읏~
49
44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