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hesivedesign
1,000+ Views

BEBERON CHAVO_베베론차보_<THANKSGIVING Special Menu : Yum! Turkey Dinner>

할로윈이 몇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베베론차보에서는 다가올 11월 새로운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바로 <스페셜 터키 디너!> Thanksgiving 칠면조 요리를 그리워하시는 외국인 손님들과
닭고기가 살짝 지겨워지신 단골분들을 위한 이벤트입니다.
추수감사절 기간동안만 한정적으로 진행이 될 예정이니,
놓치지마시고 꼭! 드셔보시기 바랍니다!
Special Turkey Dinner (Only 11.27~11.29)
10월, 11월은 베베론차보와 함께!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가로수길 맛집] 시끌벅적 인기많은곳, 그릴파이브 타코 (Grill5 Taco)
운동하려고 꼬물대다가 보니까 예전에 찍어둔 사진이 있길래, 자기전에 올리면서 셀프 고문 ^^;;; 가로수길에서 타코/퀘사디아로 꽤 유명한 '그릴파이브'에 다녀왔던 날의 사진이에요! 김치 퀘사디아랑, 뭔가 치킨이었나.. 들어갔던 브리또를 시켰던 것으로 기억. 이게 아마 올 초 겨울이었는데요. 가게 안에서 먹고갔는데.. 음... 1. 일단 자리가 너무너무 더웠음... 난방기 바로 앞에 있어서 그런건진 모르겠지만 진짜 과하게 더웠어요 ㅠㅠ 2. 음악이 좀 많이 시끄러웠음......... 이 두가지가 아직도 기억에 남네요.... 반면 부리또랑 퀘사디아는 둘다 맛 괜찮았어요. 아무래도 타코랑 퀘사디아는 간편하게 먹기 딱이죠! ^^ 그리고 여긴, 가게에서 먹고갈 경우 나초칩이 무한리필이라는 점~ 그치만 아무래도 음식 먹다보면 많이 못먹게 되더라구요. 일전에는 여기서 퀘사디아랑 부리또 포장해서, 한강공원 걸어가서 먹었었는데 그것도 꽤 괜찮았던 것 같아요 :^) 다만, 요새는 가로수길에 바토스도 생긴 관계로...!!! 멕시칸 음식이 땡긴다면 저는 개인적으론, 그릴파이브보다 바토스를 선택할 것 같기는 해요 ^^; 그치만 굳이 구분하자면 바토스 타코는 약간 퓨전의 느낌이 더 강하다는거...? 메뉴는 대부분 10,000원 이하입니당~ 얼마 안되어보이는데 은근 배불러요! * 위치: 가로수길 페이퍼가든 알로 바로 옆건물. 메인거리 아니구, 에이랜드 나오기 직전의 왼편 골목! 부첼라샌드위치 있는 바로 그 골목으로 좌회전해 들어오시면 나와요~
점심 디저트
생일 점심 그냥 평범한 월요일이라 재택근무 중이라 후줄근한 홈웨어를 입고있지만 몬가 맛있는게 먹고 싶었어요 ㅎ 20대의 생일은 2-3주 전부터 줄줄이 잡히 알콜 스케줄을 소화해내며 당일까지 엄청나게 마시고 다녔는데 ㅋㅋㅋㅋㅋㅋ 이젠 그저 평범한 날들중에 하루가 되었어요 심지어 당일 아침에 쇼핑몰에서 온 생일축하 쿠폰을보고 아 오늘이구나 했거든요 저녁에 분명히 멀 시켜 먹자고 할테니 배달음식보단 디저트!! 를 먹자 생각한거져 공차 자몽그린티 (알로에펄 당도 30% 얼음적당히) 말렌카 꿀 케이크 ㅎㅎ 제가 주문한건 코코아맛입니다 호두맛도 있어요 공차를 주문한 이유는 다 이 케이크 때문이에요 체코의 전통케이크 라고 합니다 쫀쫀하고 부드럽고 커피나 차에 아주 잘 어울려요 언젠가 체코에서 직접 먹어볼수있는 날이 올까요ㅜ 체코에서 오리지널을 먹어보면 더 맛있을까요? 궁금 해요 한번 만들어볼까하며 구글링+ 유튜브 기웃 ㅎ 헤헤 저녁엔 멕시칸 푸드에 생일선물로 받은 교촌치킨을 주문했어요 화이타랑 부리또볼이 양이 너무 많아서 치킨은 금동이가 몇조각 먹고 그대로 남아버렸고 생일케이크도 자르지 못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대에 생일도 좋았지만 지금의 생일도 금동이와 왜용이 그리고 남편의 축하가 행복하네요 ㅎㅎㅎㅎ
세계 식사 예절
프랑스 X : 손을 무릎에 두기 O : 두 손을 테이블 위에 두고 먹기 ▷ 포크나 칼 같은 도구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손목과 팔을 테이블 위에 올려두자. 독일 X : 칼로 감자 자르기 O : 포크로 감자 으깨기 ▷ 칼로 감자를 자른다는 건, 감자가 덜 익었다고 생각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포크로 감자를 으깨자. 그레이비 소스를 끼얹어 먹기에도 편하다. 스페인 X : 밥 먹자마자 자리 뜨기 O : '소브레메사(sobremesa, 저녁 식사 후 차를 마시며 이야기 하는 시간)'을 즐기자 ▷ '소브레메사'는 음식을 먹고 소화하는 시간이다. 사람들과 대화를 하기도 하고 편히 쉬기도 한다. 영국 X : 아스파라거스를 도구로 먹기 O : 손으로 아스파라거스 먹기 ▷ 아스파라거스가 드레싱 혹은 디핑 소스와 함께 나올 땐 손가락을 사용한다. 줄기 끝을 잡고, 소스에 찍어서 한입 베어 문다. 딱딱한 부분은 접시 가장자리에 놓자. 헝가리 X : 맥주 마시면서 '치어스'라고 하기 O : 술이 담긴 잔이라면 서로 부딪쳐서 땡그랑 소리내기 ▷ 1848년 헝가리 혁명이 있었을 때, 헝가리를 이긴 오스트리아 군인들이 맥주잔으로 건배를 했다. 헝가리 사람들은 150년간 맥주로는 건배를 하지 않는다. 그 전통은 아직 남아 있다. 멕시코 X : 타코를 칼, 포크를 사용해 먹기 O : 손으로 먹기 ▷ 현지인처럼 먹기 : 엄지, 검지, 중지를 사용해 타코를 집어 먹자. 조지아 X : '수프라(supra, 덕담을 나누며 술을 마시는 것)' 도중에는 와인을 홀짝이지 말자 O : 건배할 때는 한 번에 마시기 ▷ 수프라는 축하할 일들이 많을 때 열리는 저녁파티다. 연회를 집행하는 사람을 일컫는 '타마다(tamada)'는 축하할 일들의 숫자를 알려준다. 다행히도 술잔은 작은 편이다. 일본 X : 젓가락을 밥공기에 꽂아두기 O : 가로로 놓기 ▷밥공기에 젓가락을 꽂는 것은 일본 불교에서 봤을 때 죽은 사람에게나 하는 의식이다. 젓가락은 접시 옆 혹은 그릇 위에 가로로 두자. 한국 X : O : ▷ 다 아시죠?^^ 태국 X : 포크를 사용해서 음식을 먹기 O : 포크는 숟가락에 음식을 옮기는 용도로 쓰자 ▷ 태국에서 포크는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한다. 포크와 숟가락은 쭐랄롱꼰 왕이 1897년 유럽을 방문하고 들여온 것이라고 한다. 그 전까지 타이 사람들은 손으로 밥을 먹었다. 또한 중국 음식을 먹는 게 아니라면 젓가락은 사용하지 말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