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slab
100,000+ Views

[대학생 빙글러를 위한 온라인 폴 이벤트]

중간고사. 조별과제. 끝난 지금... 다들 멘탈은 온전하신지?
기쁨을 나누면 기프티콘, 슬픔을 나눠도 기프티콘이 됩니다- 시험이 끝난 후 내 기분, 댓글로 달고 위로의 기프티콘 받아가시쥬?
시험이 끝난 후 내 모습을 골라 번호 쓰고! 이유 달고! 하트도 누르고! 컬렉션 팔로잉도 하고! 그러면 당첨 확률 올라가지롱!
댓글의 예 )
2번 우울 ㅠㅠ 필수전공인데 재수강각...
5번 설렘 셤의 끝은 역시 치맥이지! 아니아니, 곱쏘인가? 파막? 치와? 으흐흐

당첨자 발표!

배스킨라빈스 @nisannmore @j0143 @scribnote5
축하드립니다! 11월 5일 목요일 자정까지 메시지로 휴대폰 번호와 본명을 남겨주세요! 11월 6일 금요일에 기프티콘 일괄 발송해 드립니다.
이벤트는 계속됩니다- 쭈욱-
128 Comments
Suggested
Recent
당첨자 발표! 스타벅스 @uin3161 @jiwonkangjames 배스킨라빈스 @nisannmore @j0143 @scribnote5 비타500 @giy1546 @pinenine @didghrhs @rangtte @seayoungjang @as2004da @hjoh427 @ksm7568 @rlawjdtnr789 @park2068 축하드립니다! 11월 5일 목요일 자정까지 메시지로 휴대폰 번호와 본명을 남겨주세요! 11월 6일 금요일에 기프티콘 일괄 발송해 드립니다. 이벤트는 계속됩니다- 쭈욱-
오 ㅇㅅㅇ 생각지도 않은 당첨이네여 감사 전 그냥 예전에 기억을 더듬어 적은건데
4번!! 기말이있다고 나자신을 위로해야 마음이그나마편해집니다...하아...
1. 후련. 일단 시험못봤어도 끝난것에 의미를두고 속시원해요~~ 어차피 시험은 지나갔으니까 되돌릴수없는만큼 현실에 맞춰 즐겁게 놀거같아요ㅎㅎㅎ
3번 디자인과는 타고난 디자인센스가없으면 작품이 다 거기서거기랍니다ㅎㅎ전이미 제실력을 알기에..♡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초봉부터 5천 이상 준다는 공공기관 3곳은 어디?
직장 선택 시 적잖은 이들이 핵심 기준으로 삼는 게 ‘안정성’인데요. 이에 공무원은 물론 각종 공공기관에 초점을 맞추는 대학생과 구직자는 매우 많습니다. 이 ‘안정’에는 고용 지속성은 물론 경제적인 부분도 포함될 터. 공공기관의 초임연봉은 큰 관심일 수밖에 없는데요. 그래서 알아봤습니다. 2021년 기준 공공기관 초봉 순위를. 제일 많이 주는 곳은, 어디일까요? 148개 기관 중 신입사원 초봉이 가장 높은 곳은 5,272만원을 책정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이었습니다. 4위로 집계됐던 지난해의 4,894만원보다 378만원을 올려 1위 등극. 전체 공공기관 평균(3,847만원) 대비 1,425만원이 많습니다. 2위는 5,184만원을 책정한 중소기업은행의 차지. 3위에는 지난해 연봉킹이었던 대구경북과학기술원으로, 작년(5,173만원)과 올해(5,179만원)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요. 이렇듯 상위 3개 기관이 초봉5천만원대를 기록한 가운데, 한국과학기술원(4,900만원), 국방과학연구소(4,781만원), 한국연구재단 (4,772만원)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주로 연구 분야의 기관들이 주를 이뤘는데요. 실제로 8개 사업 분야로 나눠 살펴본 결과도 그랬습니다. 연구·교육 쪽의 초봉이 평균 4,308만원으로 가장 높았습니다. 아울러 올해 공공기관 신규 채용 인원은 지난해보다 1천여 명 늘어난 2만 6천명 선으로 예고됐는데요. 가장 많은 정규직을 채용하는 곳은 한국철도공사로 1,230명을 새로 뽑습니다. 이어 △한국전력 1,100명 △국민건강보험공단 920명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878명 △한국수력원자력 407명 △근로복지공단 306명 △한국환경공단 283명 △한국수자원공사 270명 △한국도로공사 260명 △한국국토정보공사 215명의 순. ---------- 2021년 공공기관 초봉 순위 및 채용 규모를 살펴봤는데요. 목표로 삼았거나 관심 있는 곳의 이름이 나왔나요? 염두에 둔 기관이 있다면 채용 일정은 물론 해당 분야의 사업 동향도 꾸준히 체크하기, 잊지 마세요.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