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jastill
6 years ago10,000+ Views

[FM2 들고 여행하기] 홍콩, 사탕수수

손님이 바글바글하고, 길 건너편에서는 가게 사진 찍는 사람들이 많았던 가게. 그래서 영문도 모른채 덩달아 저도 사진을 찍었죠 ㅎ 그리고 한 무리의 사람들이 사라졌을 때 가게 직원에게 가서 물어봤습니다. "여기 유명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뭐가 제일 잘 팔려요?" 하고 저도 그걸 사먹었다는. 사탕수수 물이었나 그랬던 거 같아요. 특별히 줄을 서서 먹을 필요는 없었을 것 같은 맛이었는데 이유가 뭘까요! 뭔가 유서깊은 곳 같긴 했지만 ㅎ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카메라가 없어서 그래요ㅠㅜㅋㅋ 사진 많이 올려주세요 ㅎ 궁금합니당!
네. 감사합니다. 전에 집 화장실에서 확대기 넣고 인화하던 생각나네요. 지금도 필름을 하시다니 대단하세요. ^^
@medoros7 앗 감사합니다 ㅎㅎ medoros7님 사진은 직접 찍으신거죠? 진짜 마음에 들어요 :D
홍콩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 매그넘 카드 너무 좋네요. 감사합니다.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지루한 여행을 떠났으면 해
평소 책을 끼고사는 스탈이긴한데 웬일로 와입이 여행책을 읽고 있는게 아니겠습니까... 알고보니 처형이 먼저 도서관에서 빌려서 읽고 와입에게 일독을 권했다고 하더라구요. 책을 다 읽고나서 와입이 하는말... 스리랑카에 가고싶다... 바톤을 받아서 이번엔 제가 읽어봤습니다. 근데 와입이 낼이 반납하는 날인데 하는겁니다. 오마이... 하지만 일단 읽기 시작했습니다. 어라, 근데 진도가 쭉쭉 나가네요 ㅎ. 머 물론 사진이 많고 활자가 적은 이유도 있겠지만요... 책은 제 날짜에 반납됐습니다. 제가 급행료까지 얹어서 와입에게 부탁했거든요 ㅋ. 반납하는 날이 마침 모임에서 1박 2일로 MT를 가는 날이라 치킨도 사먹고 책 반납도 좀 부탁했습니다 ㅋ 책을 읽어보니 표지사진은 프레디 머큐리의 고향이기도 한 탄자니아의 잔지바르더라구요. 예정된 이별이라 항상 아쉬운가봐요... 이래서 와입이 가보고싶다고 했을까요... 그래서 어디를 가느냐보다 누구와 가느냐가 중요하다고 하는가봐요... ㅋ 꿀떨어지겠어요^^ 좋아요 먹방 ㅋ 저도 세상이 학교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최근 베트남과 일본에서 책을 데려왔답니다 ㅋ 부산에 살면서도 자주 가보진 못하는 곳 ㅡ.,ㅡ 일상으로 돌아오는거 정말 중요하죠 ㅎ 추천드립니다 이책...
망원동_그 골목
저는 예전부터 망원동을 좋아했어요. 특별한 이유가 있다기보다 유독 정감이 가더라구요. 오늘은 최근에 저의 추억속에 녹아든 망원동의 모습들을 보여드릴게요! 첫 시작은 추억 속 빛바랜 목욕탕이에요. 보자마자 반가움과 놀라움에 바로 사진을 찍었어요. 바로 옆에는 성신아파트도 있는데 이 둘을 보고 있노라면 유년시절로 돌아간듯한 느낌이 들어요-! 이 곳은 망원동 주민들의 맛집인 뼈다귀해장국 음식점이에요! 일등식당: 서울 마포구 방울내로 82 (월요일 휴무) 6,000원에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 데다 살이 부드럽게 발려서 좋았어요. 저는 그저 그랬는데 여기저기에서 ''맛있다''라는 감탄사가 나오고, 하나둘씩 포장해 가시는 걸 보면 맛집인 것 같았어요. 시간의 영속성을 품고 있는 붉은 벽돌은 무너지지 않은 채 수많은 사람들의 삶을 지지(支持) 하고 있다. 내 한 몸 불태워 타인에게 온기를 내어준 채 하얗게 질린 연탄과 여름을 품은 채 잠들어버린 가지, 녹이 슨 대걸레와 정갈하게 걸린 '영업중입니다' 표지판. 큰 보폭으로 걷던 발걸음이 일순간 멈춰 섰던 건 이 때문이겠지. 끝없이 이어지는 추억 속에 잠시 머물다 다시 발걸음을 옮긴다. 이 곳은 길가다가 즉흥적으로 들어간 곱창집이에요. 곱창백화점 망원점: 서울 마포구 방울내로 68 소곱창구이(13,000원)와 염통을 먹었는데 제가 처음 먹어봤거든요...음..다들 맛있다~~~이러시는데..저는 소곱창이 입에 안 맞나봐요ㅠㅠ 이 곳은 아기자기하길래 찍었어요-! 딥블루레이크 카페 커피가 맛있다고해서 갔는데 만석이어서 못 마셔본게 아쉬워서 외관만 찍고 나왔어요. 성수와 망원동에 있는 빌로우 카페에요. BELOW: 서울 마포구 포은로6길 4 선곡이 좋았던 때라 영상을 찍었는데 그 때의 느낌이 담기지는 않아서 아쉽네요ㅠㅠ 플랫화이트(5,000원)도 맛있다고 하던데 저는 대표메뉴인 빌로우바닐라(5,000원)를 마셨어요. 여러분, 빌로우는 가셔야합니다!!!!! 커피 진짜 맛있어요!! 녹차초코쿠키(2,500원)도 촉촉하니 맛있었어요!! 광합성카페도 유명하지만 전 루프탑바인 아루감에 갔어요. 아루감: 서울 마포구 월드컵로 19길8 힙한 감성이고 편히 이야기 나누기 좋았어요! 이 곳은 베트남계 미국인과 한국인 여자분이 운영하신다고 해요. 저는 이 곳에서 베트남커피(8,000원)을 마셨는데 커피가 다 내려지고 나면 밑의 연유와 함께 섞어주세요. 저는 아이스로 마시길 원해서 얼음을 담은 컵에 담아 주셨는데 진하고 맛있었어요! 강아지도 있었는데 순하고 귀여워서 몇번이고 만졌어요>_< 이 곳은 마카롱가게인데 외관이 귀여워서 찍었어요. 개인적으로 좌측의 간판이 없었다면 더 좋았을 것 같단 생각이 들었어요. 이 곳은 유명한 행벅식당이에요. 행벅식당: 서울 마포구 포은로 112 평일: 12:00-21:30 Break 15:30-17:30 주말: 12:00-21:00 Break 없음 맨 좌측부터 시계방향으로 더블치즈버거(8,900원),루꼴라베이컨버거(9,500원), 프레쉬치즈버거(8,900원)이에요. 각각 맥주셋트(9,000원/맥주마다 가격 상이, 사무엘아담스 해당 가격)과 음료셋트(5,000원)를 시켜 먹었어요. 저는 루꼴라베이컨버거를 먹었는데 루꼴라와 발사믹소스가 잘 어울렸고, 촉촉한 패티와 콜비잭치즈가 조화로웠어요. 다른 분들 의견을 조합한 결과, 3개의 버거 중 루꼴라베이컨버거가 제일 낫다는 결론이 나왔어요(TMI) 제가 좋아하는 작가님이 책에 사인해주시며 써주신 글귀로 포스팅을 마무리할게요.
백색의 머리칼을 한 소녀
백색의 머리칼을 한 소녀는 은가락지 낀 손과 손을 마주치며 '갑돌이와 갑순이'라는 노래를 부르곤 했다. 갑돌이와 갑순이는 한 마을에 살았더래요 둘이는 서로 서로 사랑을 했더래요 음률마다 웃음이 배어있었고 노래가 끝나면 그녀는 언제나처럼 뜨개질을 하였다. 삶의 흔적이 지문을 따라 박힌 채 굳은 손을 가지게 되었으나 그녀의 손재주까지 굳게 하지는 못했다. 그녀의 그림과 손놀림을 보고 있는 그 공간 속 시간이 좋았다. 나만을 생각하는 사람은 나의 부모를 제외하곤 그녀가 유일했다. 매 년 겨울이면 나는 그녀가 떠준 목도리를 메고, 그녀의 딸은 모자를 푹 눌러쓴다. 언제부터인가 그녀는 자신이 찾고자 하는 걸 까먹기 시작했다. 집으로 향하는 길을 잃어버렸고, 했던 말을 반복했다. 그렇게, 그녀는 나의 과거 속에 갇혔다. 그리움의 농도가 짙어지다 보면 눈물로 발현된다. 그렇게, 나는 눈물 속에 갇혔다. 나에게 항상 고맙다고 하던 그녀가, 내가 항상 고마움을 느끼던 그녀가 사무치게 그립다. '보고싶다'는 네 글자가 이리도 아리고 무거운 것이었던가. 그녀는 나를 기억할까. 그녀를 잃은 나는 무너졌다. 그녀가 나를 잊으면 나의 세계까지 무너질 것이다. 다시 그녀의 손을 잡고 싶다. 보폭을 맞춰 걸으며 자주 가던 삼계탕 집에 가서 얼굴을 마주본 채 삼계탕을 먹고 싶다. 젊은이들이 가는 곳 아니냐며 손사래 치는 그녀의 손을 잡고 커피를 마시러 가고 싶다. 그녀의 뒤를 따라 시장 골목길을 거닐다 팔짱을 낀 채 집으로 돌아오고 싶다. 그녀의 잠든 얼굴을 바라보다 잠들고 싶다. 그녀가 보고 싶다.
13
4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