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haru7
10,000+ Views

★ 자식에게 전해주고 싶은 7가지 이야기 ★

★ 자식에게 전해주고 싶은 7가지 이야기 ★

세상사는 이야기는 누가 뭐래도 남이 해주는게 아니고 내 자신이 실천을 해야 하는 법 입니다
✓ 건강 이야기
1,보약보다 효가가 있는것은 운동이다
<하루1시간 땀나게>
2,보약보다 효과가 있는것은 음식 잘먹는것이다
<편식은안됨>
3, 보약보다 효과가 있는것은 나쁜버릇 고치기다
<생활 습관>
✓ 정신 이야기
1,매사에 세번 생각하고 세번 인내 하기
<실수가 없다 많은 실수 사고를 막는 비법이다>
2,내가 남보다 잘낫다는 망상은 버려라
<절대 잘난게 아니다>
3,남의 잘못을 따지기전에 내잘못을 돌아보자
<먼저 반성 해야 한다>
✓ 대인관계 이야기
1,상대를 대접하라 그래야 내가 대접 받을 수 있다
<상대의 인격을 존중하라는 말이다>
2,상대를 무시하면 또 하나의 적이 생긴 것과 같다
<상대에게 주는 모멸감 상대방은 절대 잊지 않는다>
3,상대에게 내 속내를 보이지 말라
<가벼운 행동은 훗날 내 약점이 된다>
✓ 친구 이야기
1,믿음과 신의가 있어야 한다
<친구 함께 술 마시고 즐긴다고 친구일까>
2,거짓은 없는 진실로 맺은 우정 이어야 한다
<친구는 진실이 친구라고 말한다>
3,친구의 흉은 내흉으로 생각하고 내가 막아라
<친구의 흉 바로 내흉이라 생각해라>
✓ 경제이야기
1,저축은 꼭해야 된다
<살다보면 어려울때가 반드시 있으니>
2,보증은 절대서지말라
< 목에 밧줄을 맨것과 같다 항상 불안 위태 위태>>
3,기분 나는대로 사업상 약속은 하지 말라
<약속은 반드시 빚이된다>
✓ 가족 이야기
1,매사에 사랑이 담겨야 한다
<가족에게 신의를 잃으면 모든 신용을 잃은 것과 같다>
2,가사일은 서로 돕는다는것 필연이다
<집안일 항상 내가 먼저다>
3,서로의 인격을 존중하고 언행을 조심하여야 한다
<가족간에도 고운 말로 인격을 존중하자>
✓ 세상사는 이야기
1,세상은 혼자 사는게 아니라 모두 함께 사는 것이다
<남에게 해 끼치는 일 내 욕심 채우는 일 해서는 안된다>
2,인생 사는것은 세상 순리와 같다
<한달이 크면 한달이 작다 고개를 넘으면 평지가 있다>
3,세상사 가장 안전한 방법은 정신차려 사는 법이다
<항상 내가 누구이며 어떤 위치에 있는가를 잊어서는 안된다>
남에게 하는 욕 , 따져 보면 그 욕 피해자는 자신이다
<욕 하는 자신 생각해봐라 그 모습 비참한 모습일 것이다>
▶ 소식받기 하시면 매일매일 배달 해 드려요
소식받기>> http://goo.gl/t2KeSY
소식받기>> http://goo.gl/t2KeSY
--◆-- 인기명언 모음집 --◆------------
1. 황금인생을 만드는 다섯가지 부(富)
2. 집 안에 두면 좋지 않은 12가지
3. 협상을 잘하는 10가지 노하우
4. 여자가 지켜줘야하는 남자의 6가지
5. 행복해지는 14가지 행동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우리는 그를 ‘가왕’이라 부릅니다
대한민국에서 가왕(歌王)으로 불리는 가수 조용필. 그는 마음을 움직이는 노래로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울렸습니다. ​ 하지만 노래를 잘하는 가수는 많습니다. 그런데 왜 그는 항상 정상의 위치에 있는 것일까요? 그것은 그가 노래로만 사람들에게 감동을 준 것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신 소록도 공연. 2009년 소록도를 처음 방문했을 때, 무대를 끝내고 돌아가면서 “다시 오겠습니다”라고 한 그의 말은 형식적인 인사치레로 들릴 법도 했습니다. ​ 하지만 그는 약속을 지켰습니다. 그것도 대충 때우기식 겉치레가 아닌, 하나부터 열까지 철저히 준비하고 찾아간 정성 어린 방문이었습니다. ​ 그리고 조용필 씨가 4집 앨범 발매 당시 전 매니저인 최동규 씨가 인터뷰로 공개한 일화도 우리의 마음을 따뜻하게 합니다. ​ 4집 앨범에 ‘비련’이란 곡이 실렸는데 어느 날 한 통의 전화가 걸려온 것입니다. 당시 4집 발매로 더없이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던 때였다고 합니다. ​ 전화는 한 시골의 요양원장에게 걸려온 전화였습니다. “저희 병원에 14세 지체 장애 여자아이가 입원해 있습니다. 지금까지 어떠한 자극에도 감정의 미동도 없었는데 ‘비련’을 듣더니 갑자기 눈물을 흘렸습니다. 아이의 부모님께서 돈은 얼마라도 드릴 테니 아이에게 조용필 씨가 직접 오셔서 노래 한 번 불러주시면 안 되냐며 간곡히 부탁합니다. 무리한 부탁인 줄 알지만, 노래가 안 되면 얼굴이라도 직접 보여주실 수 있는지..” ​ 매니저인 최동규 씨의 전화 내용을 전달받은 그는 잠시도 생각 안 하고 “병원으로 출발하자”라고 했다는 것입니다. ​ 그날은 공연이 4개나 잡혀있던 날이었다고 합니다. 당시 조용필 씨의 출연료는 꽤 높았으며, 공연을 취소하면 위약금까지 물어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그는 위약금을 물어주고 시골 요양병원으로 간 것입니다. ​ 소녀는 자신 앞에 서 있는 조용필 씨를 아무 표정 없이 바라만 봤다고 합니다. ​ 그가 소녀의 손을 잡고 ‘비련’을 부르기 시작하자 소녀는 펑펑 울기 시작했고, 소녀의 부모도 지켜보던 병원 관계자들도 모두 울었다고 합니다. ​ 조용필 씨는 소녀를 조용히 안아주고 떠나려는데 아이의 엄마가 따라와 물었습니다. “선생님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저… 얼마를 어디로 보내드리면 될까요?” ​ 그러자 조용필 씨가 말했습니다. “따님이 오늘 흘린 눈물은 제가 그동안 벌었던, 또 앞으로 벌게 될 돈보다 훨씬 더 비싼 가치가 있습니다.” 그가 보여준 따뜻한 행동이야말로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정말 큰 감동입니다. 사람들에게 그는 최고의 정상에 있는 사람이었지만, 그에게 팬들은 정상에서 바라본 더 높은 산이었던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가장 높은 곳에 올라가려면 가장 낮은 곳부터 시작하라. – 푸블리우스 시루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가왕 #조용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