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warriors3
500+ Views

♠ 사람들이 뽑은 단어 50 ♠

♠ 사람들이 뽑은 단어 50 ♠

가족 : 자세히 보면 한 사람
사랑 : 신이 만들고 사용법을 알려 주지 않은
나 : 이별할 수 없는 사람
엄마 : 세상에서 가장 큰 우산을 들고 있는 여자
꿈 : 만병통치약이라고 오해하기 딱 좋은 약
행복 : '크게 나쁘지 않아' 라고 말하는 순간
친구 : 전생엔 부부, 다음 생엔 나
사람 : 책을 쓰는 이유
믿음 : 믿다 보면 생기는 것
우리 : 외로움의 반대
열정 : 태양도 졌다고 말했다는
너 : 세상 모든 나의 존재 이유
도전 : 세상 모든 챔피언이 어제 한 일
지금 : 평생 저축만 하는 바보들이 놓치고 사는 것
희망 : 고생,고통,고민을 우습게 보는 것
돈 : 좋아할 수는 있지만 사랑할 수는 없는 그대
건강 : 호들갑 떨어 봤자 다 거기서 거기
자유 : 욕심을 던져 버리면 손에 남는 것
이름 : 짓는 것보다 중요한 건 어떻게 사용하느냐
추억 : 기억의 재구성
감사 : 고래는 물론 새우도 춤추게 하는 것
밥 : 밥이라고 쓰고 힘이라고 읽는 한 글자
아버지 : 끝까지 아빠라 부르고 싶었던 사람
여유 : 지치지 않고 목적지까지 가는 유일한 방법
웃음 : 1초 만에 인생을 바꾸는 법
실패 : 아픔49%,기회51%
재미 : 인생철학이 되기에 충분한 두 글자
생각 : 문제 하나를 푸는 칠백 가지 방법
시작 : 완벽한 준비를 외치는 사람은 평생 할 수 없는 것
책 : 나무로 돌아가라고 하지 마세요
마음 : 열기도 힘들지만 한번 들어가면 나오기도 힘든 문
여행 : 인생에 드라마를 입히는 일
변화 : 글자 하나 닮지 않은 어제,오늘,내일
다름 : 틀림없이 틀림과는 다른 말
배움 : 버려진 돌멩이에게도 고개를 숙이는 자세
만남 : '당신 더하기 나'라는 아주 어려운 수학
일 : 내가 살아있다는 아주 확실한 증거
다시 : 누구에게나 주어지는 인생의 도돌이표
오늘 : 쓰지 않아도 저절로 줄어드는 것
왜 : 생각의 시작,관찰의 시작,발견의 시작
보통 : 특별하지 않아서 특별히 행복한 상태
휴식 : 휴식의 정의를 내리지 않고 쉬는 것
매력 : 누구에게나 있는 것, 찾으면 있는 것
길 : 처음엔 그 이름이 숲이었고 산이었던 곳
술 : 가슴속에 내리는 비
그러나 : 다들 그렇다고 하지만 나는
굳은살 : 땀과 눈물이 수없이 지나간 자리
스무 살 : 간섭 끝, 인생 시작
자식 : 한두 마디로 정의할 수 없는 그 무엇
그냥 : 이유 없음이라는 가장 큰 이유
▶ 소식받기 하시면 매일매일 배달 해 드려요
소식받기>> http://goo.gl/t2KeSY
소식받기>> http://goo.gl/t2KeSY
--◆-- 인기명언 모음집 --◆------------
1. 성공과 행복 10계명
2. 오프라 원프리 성공 10계명
3. 화를 잘 푸는 7가지 방법
4. 행복해지는 14가지 행동
5. 친밀한 사귐을 위한 10가지 충고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독수리의 새끼 훈련
미국 콜로라도 협곡에 사는 독수리들은 아이언 우드라는 가시나무의 나뭇가지로 둥지를 만듭니다. 그리고 그 위에 깃털을 겹겹이 쌓아 포근하게 만든 후 알을 낳는다고 합니다. 그러다 새끼들이 어느 정도 자라면 어미 독수리는 둥지 속 깃털을 모두 버립니다. ​ 텅 빈 둥지 속에서 가시에 찔리면 새끼들은 가시를 피해 가장자리로 가는데 이때, 어미 독수리는 새끼들을 쪼아 둥지 밖으로 떨어지게 합니다. ​ 그러면 아직 나는 법을 모르는 독수리 새끼는 어설픈 날갯짓을 계속하지만, 결국은 아래로 곤두박질을 치게 됩니다. ​ 새끼 독수리들이 바닥에 떨어지려는 찰나, 공중을 선회하던 어미 독수리가 큰 날개를 펴서 땅에 닿기 직전의 새끼를 자신의 날개로 받아냅니다. ​ 어미 독수리는 그런 과정을 반복하는 사이에 새끼 독수리는 날개를 퍼덕거리면서 자연스럽게 나는 법을 배운다고 합니다. 바닥으로 추락하던 새끼 독수리가 스스로 나는 법을 터득하며 성장한 것은 우리의 삶 속에서도 적용됩니다. ​ 삶에서도 가시라는 이름의 시련이 필요한데 이때, 시련에 대해서 취해야 할 자세가 있습니다. ​ 첫째, 시련은 결코 두려운 것이 아니란 것입니다. 더욱 성장할 기회이자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돋움입니다. ​ 둘째, 시련을 담대하게 맞설 때 이미 성장은 시작된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시련이란 꼭 방해 거리만 되는 것은 아니다. 그것을 우리의 발아래 놓으면 더 높이 올라갈 수 있다. – C.F 블렌차드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생각이 삶을 창조한다
프랑스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소설 ‘개미’를 읽다 보면 흥미로운 문제가 나옵니다. 성냥개비 6개로 정삼각형 4개를 만들어보라는 문제입니다. ​ 여러분도 한 번 도전해보세요. 집에 있는 성냥개비 6개를 찾아 바닥에 놓고 정삼각형 4개를 만들어보세요. 어떠세요? 만들어지셨나요? ​ 성냥개비를 놓고 요리조리 고민해보지만 대부분 쉽게 답을 찾지 못합니다. 그런데 의외로 정답은 간단합니다. ​ 성냥개비 6개를 3차원 공간상에서 정사면체 모양으로 배치하면 정삼각형 모양의 면 4개를 만들 수 있습니다. ​ 보통의 사고에서 벗어나 ‘2차원 평면’에서 ‘3차원 공간’으로 관점을 바꾸면 쉽게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성장하는 사람은 평면적인 사고에서 벗어나 입체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입니다. 입체적 사고로 문제를 해결하는 창조적 DNA를 소유한 사람입니다. ​ 우리 민족에게는 이러한 기질이 풍부하게 내재되어 있음을 역사는 증명하고 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과학적인 문자인 훈민정음, 세계 최초의 철갑선인 거북선,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인 직지심경 등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 지금 정체되어 있다고 느낀다면, 여러분 안에 내재되어 있는 창조적 DNA를 믿고 입체적인 사고를 해보세요. ​ ​ # 오늘의 명언 어떤 일이든 위대함과 평범함의 차이는 하루하루를 재창조하는 상상력과 열망을 갖고 있느냐에 달렸다. – 톰 피터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생각#창조#창의적사고#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가장 뻔뻔한 새
주로 호주와 파푸아 뉴기니에 서식하는 바우어새는 독특한 구애 행동으로 유명합니다. ​ 바우어새의 수컷은 암컷을 유혹하기 위해서 몇 달에서 길게는 1년까지 공을 들인다고 합니다. 그리고 독특한 행동을 하는데 바로 호화로운 둥지로 만드는 것입니다. ​ 약 1m 높이의 둥지를 지어놓고 각종 열매, 꽃, 조약돌, 조개껍데기 등을 물어와 내부를 꾸미고 과일즙으로 외벽을 칠하기도 하며 장식물이 시들거나 낡으면 새로운 것으로 계속해서 바꿔주기도 합니다. ​ 이 때문에 바우어새는 숲 속의 작은 정원사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 그러나 암컷을 유혹하려는 목적을 모두 달성한 뒤에 수컷은 돌연 폭군으로 돌변합니다. 암컷을 부리로 쪼아대며 못살게 괴롭히고 새끼도 돌보지 않고는 새로운 짝을 찾는다고 합니다. ​ 이러한 모습을 보곤 조류학자들은 ‘가장 뻔뻔한 새’라고 별칭을 붙여주기도 했습니다. 친구, 연인, 가족 등 어떤 관계도 항상 처음처럼 뜨거울 수만은 없습니다. 특히 오래된 관계일수록 서로에 대한 고마움보다는 당연함이 더 커지기 마련입니다. ​ 그렇게 소중함마저도 점점 무뎌지고 서로 소홀해지면서 어렵게 맺어진 인연이 허무하게 끊어지기도 합니다. ​ 인간관계에서도 권태가 찾아올 때면 지난 세월 동안 받은 배려와 격려를 생각해보세요. 지금까지 옆을 지켜주고 있는 인연에 대해 감사함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아무것도 변하지 않을지라도 내가 변하면 모든 것이 변한다. – 오노레 드 발자크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초심
위험해! 위기에 처한 빵을 신고한 여성
얼마 전, 폴란드 크라쿠프 동물 구조대에 긴급한 전화 한 통이 걸려왔습니다. 높은 나뭇가지에 동물이 아슬아슬하게 버티고 있으니 빨리 구조해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구조대는 어떤 동물이냐고 물었지만 신고자는 잘 모르겠다고 대답했습니다. 포획하는 동물에 따라 구조방법이 달라질 수 있기에, 쿠라쿠프 구조대는 무엇으로 짐작되느냐고 재차 물었고, 신고자는 자신 없는 목소리로 대답했습니다. "도마뱀...?" 구조대원들은 반신반의했지만, 시간을 지체할수록 동물이 위험해질 수 있다는 생각에 곧장 현장으로 출동했습니다. 그리고 위 사진은 구조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한 당시 실제로 목격한 광경입니다. 바로 갈색 빵입니다. 나뭇가지에 껴있는 빵을 한참 쳐다보던 구조대원들은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고 웃음이 터졌습니다. 그러나 그 누고도 신고자를 탓하지 않았습니다. "우리가 봐도 도움이 필요한 동물처럼 보였습니다. 신고자의 잘못이 아닙니다." 오히려 크라쿠프 구조대원들은 빵 구조 사건을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신고자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신고자분은 생명을 구하고자 하는 선한 마음으로 우리에게 전화를 주셨습니다. 그리고 우리 역시 동물을 제때 구조하지 못하는 것보다 헛수고하는 게 백번 낫다고 생각합니다. 위기에 처한 동물이 있다면 망설이지 말고 신고해 주세요. 여러분이 잘못 본 거라고 하더라도 말이죠. 우리는 언제나 기쁜 마음으로 헛수고하겠습니다. 신고자분께 감사드립니다." 사진 The Dodo, @KTOZ 페이스북/Krakowskie.Towarzystwo.Opieki.nad.Zwierzetami/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