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mtic
10,000+ Views

수능후 힘들어하던 동생에게

수능 이후 결과로 인해서 힘들어하는 친구에게 했던 말. 그리고 생각지 못한 반응! '이런 말 처음 들었어요....' '이런 말 처음 들었어요...' '저는 결과에 따라 저의 가치가 정해진다고 생각했었는데, 정말 감사해요.' "모든 시험"에 힘들어하는 이들에게. 다시 고백합니다. "결과와 상관없이 넌 특별해! 가치있는 존재라는 걸 잊지마. 시험에 따라 너의 가치가 변동되는 게 아냐." 죽지마. 살자.
2 Comments
Suggested
Recent
@ms8011 감사합니다!!
변동되는게 아냐~ 도 좋지만 달라지지는 않아! 이것도 좋을 것 같아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은근 모르지만 엄청 중요한 공간 촬영팁 6가지
첫번째, 공간을 넓게 담아라 공간을 넓게 담으면 딱히 다른 시도를 하지 않아도 훌륭해 보인다. 다만 공간 내에 두 개 이상의 코너를 담으려 하지 않는 것이 단정한 사진을 만든다. 공간을 위해 코너에 서서 촬영하는 것이 좋으며, DSLR을 활용할 때는 16~24mm렌즈를 활용하자. 잠실 레이크팰리스 by 지오아키텍처 이미지 더 보기→ https://goo.gl/q1PiFZ 두번째, 1소점 또는 2소점 투시도로 촬영하라 1소점 투시도는 공간의 구성을, 2소점 투시도는 입체감을 강조한다. 1소점 투시도는 벽과 수평으로 마주 섰을 때, 2소점 투시도는 코너에 섰을 때 적용된다. 이때 반대편 코너를 중앙에 둘 필요는 없고, 3벽을 드러낼 필요 없다. 울산 안보성당 by 건축집단MA 이미지 더 보기→ https://goo.gl/1nE5Dz 세번째, 수직/수평을 잘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앵글을 잡을 때 수직/수평을 잘 맞춰 사진 내 요소들이 왜곡 없이 바른 형태를 취하도록 하는 것이 보기 좋다. DSLR을 사용한다면 삼각대를 이용하여 수직/수평을 맞추고 흔들림을 방지하는 것이 더 나은 결과물을 내놓는다. 해운대 SIDE / FISH & CHIPS by RAW DESIGN 이미지 더 보기→ https://goo.gl/4Dn9dR 네번째, 적절한 밝기를 찾아라 빛이 고르게 퍼져 공간과 사물의 형태를 잘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 구석이 너무 어둡지 않은지, 창밖에서 들어온 빛이 강해 분위기가 왜곡되는지 살펴야 한다. 빛은 좋은 공간 사진을 위한 키(key)이다. 가능하다면 모든 조명을 켜고, 낮이라면 열 수 있는 창은 다 열어라. 옥인동 연립아파트 by 미우가 디자인 스튜디오 이미지 더 보기→https://goo.gl/p7R6B5 다섯번째, 인간의 인지체계를 활용하라 인간의 눈은 사진을 볼 때 책처럼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이동할 것을 예상한다. 사진의 왼쪽은 밝게, 오른쪽을 어둡게 할 경우 보다 자연스럽게 인식할 수 있다. The Hotel La Cher by 윤홍건축디자인 이미지 더 보기→ https://goo.gl/5Ck4oZ 여섯번째, 가끔은 인숙하지 않은 앵글을 시도하는 것도 좋다. 사다리나 계단을 이용해 앵글을 시도하거나 의자에 앉거나 쭈그리고 앉아 로우 앵글을 시도하면 흥미롭고 깊이 있는 사진을 얻을 수 있다. LIBERTY night & day by *KMGD 이미지 더 보기→ https://goo.gl/jomDrJ
밥 먹어야지
‘밥 먹어라. 씻어라. 일찍 자라.’ 보통 어머니들이 자녀들에게 똑같이 하는 말이지만 저는 그런 간섭이 싫었습니다. 제가 성인이 된 후에도 어머니의 간섭은  전혀 변함이 없었습니다. 그런 어머니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저는 결국 서울로 무작정 올라가 자취를 시작했고, 직장까지 다니게 되면서는 일 년에 명절 때나 겨우 어머니를 찾아뵙곤 했습니다.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고 했나요?  그렇게 저에게 어머님의 존재는  점점 멀어져만 갔습니다. 그래서 몰랐습니다. 어머니가 치매에 걸리셨다는 사실까지도요. 오랜만에 만난 어머니는 이미 증상이  많이 진행되어 몸이라는 감옥에  갇혀 계셨습니다. 예전에 그만 자고 일어나서 밥 먹으라며 제 등짝을 후려치던 활기 넘치던 모습은 어디로 사라져 버린 것인가요? 식사 시간이 되어 간호사들이 이끄는 대로 요양원 식당에서 멍하니 앉아있던 저는 어머니에게 음식이 담긴 식판을  가져다 드렸습니다. 그러자 어머니가 당신의 손에 쥐어 준 숟가락을 저에게 불쑥 내밀며 말했습니다. “밥 먹어야지.” 어머니. 어머니. 죄송합니다. 그때처럼 저를 때려주세요. 이 불효자를 때려주세요. ‘다, 너 잘되라고 하는 소리야.’ 어머니의 충고의 결과는 조금 틀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따뜻한 잔소리의 의도에는 언제나 자식을 생각하는 어머니의 진심이 담겨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자녀가 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보고 어머니는 행복을 느낀다. 자기 자식이 좋아하는 모습은 어머니의 기쁨이기도 하다. – 플라톤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이탈리아의 어느 학교선생님이 내준 여름방학 숙제 15개
이탈리아 북동부 아드리아 해변의 작은 마을인 페르모의 돈 보스코 고등학교의 교사 체사레 카타(Cesare Catà)가 내준 여름방학 숙제가 이탈리아 전역에서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카타는 이 숙제들을 통해 학생들에게 멋진 삶을 사는 법을 알려주고 있다.  방학동안 일출을 감상하고, 미래를 꿈꾸며 책을 읽어야 한다고 말이다.  그의 말에 따르면, "독서는 '최고의 반항'이기 때문"이다. 카타는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의 키팅 선생님을 모델로 삼고 학생들을 가르친다"고 말했다. “어떤 학생은 성장을 위한 도구로 문학, 철학, 문법을 생각할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제가 생각할 때, 청소년기의 학생들에게는 여름의 햇빛 또한 특별하고 정신적인 영향을 줄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카타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한 15가지의 여름방학 숙제는 다음과 같다. 1. 가끔 아침에 혼자 해변을 산책하라. 햇빛이 물에 반사되는 것을 보고 네가 인생에서 가장 사랑하는 것들을 생각하라. 행복해져라. 2. 올해 우리가 함께 익혔던 새로운 단어들을 사용해 보라. 더 많은 걸 말할 수 있게 되면 더 많은 걸 생각할 수 있게 되고, 더 많은 걸 생각할 수 있게 되면 더 자유로워진다. 3. 최대한 책을 많이 읽어라. 하지만 읽어야 하기 때문에 읽지는 마라. 여름은 모험과 꿈을 북돋우기 때문에, 책을 읽으면 날아다니는 제비 같은 기분이 들 거다. 독서는 최고의 반항이다.  (무엇을 읽어야 할지 모르겠다면, 나를 찾아와라) 4. 네게 부정적인, 혹은 공허한 느낌을 들게 하는 것, 상황, 사람들을 피하라. 자극이 되는 상황과 너를 풍요롭게 하고, 너를 이해하고 있는 그대로의 너를 인정하는 사람들을 찾아라. 5. 슬프거나 겁이 나더라도 걱정하지 마라. 여름은 영혼을 혼란스럽게 할 수 있다. 너의 느낌을 이야기하는 방법으로 일기를 써 봐라.  (너가 수락한다면, 개학 후에 함께 읽어보자) 6. 부끄러움 없이 춤을 추어라. 집 근처의 댄스 플로어에서, 너의 방에서 혼자 추어도 된다.  여름은 무조건 춤이다.  춤을 출 수 있을 때, 추지 않는 건 어리석다. 7. 최소한 한 번은 해가 뜨는 것을 보아라. 말없이 숨을 쉬어라. 눈을 감고 감사함을 느껴라. 8. 스포츠 활동을 많이 해라. 9. 너를 황홀하게 만드는 사람을 만난다면 그 사람에게 최대한 진심으로 정중하게 말해라. 상대가 이해하지 못해도 상관없다. 이해하지 못한다면 그 사람은 너의 짝이 아니었던 것이다.  이해한다면 2015년의 여름은 황금 같은 시간이 될 것이다. (이게 잘 되지 않았다면 8번으로 돌아가라.) 10. 우리 수업에서 필기했던 것을 다시 훑어보라. 우리가 읽고 배웠던 것들을 너에게 일어났던 일들과 비교해 보라. 11. 햇빛처럼 행복하고 바다처럼 길들일 수 없는 사람이 되어라. 12. 욕하지 마라. 늘 매너를 지키고 친절하게 행동하라. 13. 언어 능력을 기르고 꿈꾸는 능력을 늘리기 위해 가슴 아픈 대화가 나오는 영화를 보아라(가능하다면 영어로). 엔딩 크레딧이 올라간다고 영화가 끝나는 것은 아니다.  너의 여름을 살고 경험하며 다시 한 번 너만의 영화를 살아보아라. 14. 빛나는 햇빛 속이나 뜨거운 여름 밤에 네 삶이 어떻게 될 수 있는지, 어떻게 되어야 하는지 꿈꾸어 보아라. 여름에는 포기하지 않기 위해서, 꿈을 좇기 위해서 네가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라. 15. 착하게 살아라. 아래는 카타 선생님과 나눈 대화다. 이 목록에 영감을 준 것은? 카타는 이 숙제가 여름의 ‘마법’ 때문에 만든 것이라고 했다.  “나는 여름 그 자체에 영감을 받았습니다.  특별하고 마법 같은 순간이죠.  학교에서 공부하고 익힌 것이 우리 존재에 얼마나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는지를 깊이 이해하기 좋은 때입니다. " 그동안 어떻게 여름방학을 보냈나? “몇 년 전 내가 학생이었을 때의 여름을 또렷이 기억합니다. 스포츠, 수영, 연애, 춤, 로맨스, 꿈 등으로 가득했지요.”  그는 독서가 중요한 역할을 했었다고 말했다.  “이제까지 여름에 읽었던 책들이 그 이후의 나날들을 위한 깨달음을 주었고, 문제, 기쁨,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 친하게 지냈던 사람들을 대면하는 새로운 실마리를 주었죠. 그때 샘솟은 문학과 예술에 대한 흥미는 결코 가라앉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