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2day
3 years ago1,000+ Views

세계는 지금 ‘난민’과의 전쟁중

세계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난민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시리아, 콜롬비아, 이라크, 수단, 콩고 등 정정이 불안한 나라가 늘어나면서
목숨을 걸고 이웃국가로 탈출하는 난민들이 급증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가뜩이나 경제가 안좋은 상황에서 난민문제까지 떠안게 되자 유럽인들의
반이민 정서는 최고조에 달하고 있습니다.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총대를 메고 난민들을 적극 받아들이겠다고 선언하자
일부 독일국민들이 메르켈총리를 가리켜 “배신자”라고 비난하기도 했지요.
인권과 현실 사이에서 갈등하는 유럽의 현주소를 말해주는 대목입니다.

■ 전 세계 난민 1950만명, 하루평균 4만2000명 고국 떠나 탈출러시


유엔난민기구(UNHCR)에 따르면 2014년말 현재 전세계 난민은 1950만명에 달한다고 해요.
이토록 많은 사람들이 고국을 떠나 타국으로 탈출하면서 유엔난민기구는
약 25년 만에 최악의 위기를 맞이하게 됐습니다.
현재 유엔난민기구가 집행하는 예산은 2015년 실제 필요 예산의 24%만 지원되고 있습니다.
예상을 뛰어넘는 난민의 폭증에 가뜩이나 부족한 자원은 더욱
한정적으로 배분될 수밖에 없습니다.
당장 식량 배급과 의료 지원부터 한계에 도달해 있습니다.
이들에게 필요한 식량, 의료 서비스 및 교육 등의 기본적 지원을 제공하는 것조차
힘든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지요.

■ 가장 큰 몸살을 앓고 있는 유럽국가들, 반이민 정서 최고조


메르켈 총리는 서발칸 국가 주민들이 독일 등 서유럽 국가에 이민이나
망명을 신청하는 점을 언급하면서 자신들도 이주를 원하면서
더 큰 고통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난민들이 몰려도 너무 몰려들면서 난민을 대하는 유럽인들의 태도에도 큰 변화가 찾아왔어요.
반이민 정서가 고조되고 있는 것인데요.
타문화에 대한 열린 태도로 난민의 천국이란 수식어까지 붙었던 스웨덴에서 조차
난민은 관용의 대상이 아닌 잠재 범죄자 취급을 받고 있습니다.
악화된 분위기를 증명하듯 지난 18개월 동안 스웨덴 난민들은 총 77차례의 공격을 받았고
최근에는 스톡홀름 공원에서 노숙하던 난민에게 염산을 끼얹는 사건까지 벌어졌습니다.

■ 북중미도 난민문제로 갈등 고조


미국 역시 반이민 정서가 최고조에 달하고 있습니다.
그 배경에는 대통령후보 선출을 앞두고 보수층 결집을 노리는 공화당 후보들의
반이민 발언이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요.
특히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통령후보는 연일 이민자에 대한 호전적 발언으로
미국인들 사이에 잠자고 있던 반이민 정서를 부추기고 있습니다.
트럼프는 대통령이 되면 미국에서 태어나면 자동적으로 주어지는
‘출생시민권’ 제도를 폐지하겠다고 공언했구요.
또 멕시코인들의 비자 수수료를 인상해 멕시코에 인접한 미 남부의 국경 장벽을
확대하는 비용을 물리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미국 체류 신청자들이 주거, 의료 비용을 스스로 낼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도록
의무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반이민 정서 고조에도 목숨을 건 탈출행렬은 끊이지 않아


이런 사회적 비판 분위기 속에서도 생명을 건 탈출러시는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는 불법밀입국을 시도하다 생명을 잃는 사례가 늘고 있는데요.
국경수비대의 눈을 피하기 위해 자동차 트렁크나 보넷, 심지어 의자밑에 몸을 숨겨
밀입국을 시도하다가 질식사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지요.
최근에는 여행용 가방에 몸을 숨겼다가 목숨을 잃는 사람들도 보고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뉴스투데이=정진용 기자)
더 많은 뉴스가 궁금하시다면,
뉴스투데이를 찾아보세요.
0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연봉, 호봉, 상여금 등 기본적인 연봉상식.txt
사실 저 도비는 사회 초년생입니다. 그런지라 맨날 들어도 들어도 연봉 시스템은 헷갈리는 바람에... 어렸을 때는 연봉 3000이면 딱 12로 나눠서 깔쌈하게 주는 줄 알았는데 어째선지 벌기 시작하니 형편없는 금액만 찍혀대는걸 보고...현타가 지리게 와버렸습니다... 그래서 이 참에 좀 빙글에 묵혀놓고 헷갈릴 때마다 볼 겸 해서 기사를 퍼왔씁니다. 원출처는 한국경제매거진입니답 -------------------------------------------------------------------------------------- 연봉이 3600만 원이면 내 월급은 300만 원? 나중에 월급 통장 붙들고 ‘이건 내 월급이 아닐세’라고 외칠 ‘연봉 무식자’ 같으니라고! 높은 연봉 따지기 전에 연봉 개념부터 숙지하고 가자. 취업 전 필수로 알아야 할 연봉에 관한 모든 것을 담았다. 통장에 찍힌 월급, 내 계산과 다른데? 많은 학생들이 ‘연봉 무식자’가 되는 이유는 연봉액과 실수령액의 차이를 모르기 때문이다. 연봉이 1200만 원이라면 월급 통장에 매달 100만 원이 찍힐 것 같지만 천만의 말씀! 진짜 내 통장에 찍힌 월급, 즉 실수령액은 절대로 100만 원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 어째서 이런 일이 생기는 걸까? 지금부터 천천히 따라오면서 연봉 개념을 익히면 한방에 이해 가능하다. 팔로 팔로 팔로미~ A씨 연봉 계약서 : 연봉 3000만 원, 상여금 400% 포함(8회 지급), 성과급 미포함, 퇴직금 별도 문제 - A씨의 월급은 얼마일까요? Step 1 상여금, 성과급, 퇴직금이 뭐야? 일단 연봉 계약서를 제대로 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 연봉 계약서를 보면 나오는 상여금, 성과급, 퇴직금 등에 대한 개념부터 공부할 것! 상여금이란 일정 생산액 이상 성과를 올린 경우에 지급되는 임금의 할증분이다. 우리가 ‘보너스’라고 말하는 그 돈을 말한다. 상여금은 강제성이 없는 임금이기 때문에 기업의 판단에 따라 지급되며, 지급되는 경우에는 근로기준법상 임금에 포함된다. 대부분의 기업에서 공개하는 연봉은 이러한 상여금이 포함된 경우가 많다. 성과급은 개인 혹은 집단이 달성한 성과 또는 능률을 평가하여 결과에 따라 차등 지급되는 보수. 지급 기준 및 기간은 기업에 따라 다르며, PS와 PI로 구분된다. PS(Profit Sharing)는 일정기간 동안 목표한 성과를 초과 달성했을 때, 초과이익에 대하여 직원들에게 보상해주는 것으로 회사 전체에 나누어 지급된다. 반면, PI(Productivity Incentive)는 업무별 생산성 기준을 정해 이를 달성했을 때 보상해주는 것으로, 기업에 따라 개인적 혹은 집단적 보상으로 이루어진다. 대부분의 기업이 상여금을 연봉에 포함하는 것과 달리, 성과급은 포함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퇴직금은 상시근로자수가 5인 이상인 사업장에서 1년 이상 계속 근로한 경우에 계속근로연수 1년에 대하여 평균 임금의 30일분을 지급받는 것이다. 쉽게 말해, 1년 일하면 1개월분의 평균 임금을 퇴직금으로 받을 수 있는 것. 평균임금에는 기본금, 본봉, 연장수당, 상여금, 연월차 수당 등 근로 대가로 지급되는 모든 금액이 포함된다. Step 2 연봉 개념 탑재! 계산은 식은 죽 먹기 ① 평달의 월급여(상여금 없는 달) 연봉 3000만 원÷16 = 약 187만 원(세전 금액) 보통 연봉을 12개월로 나누면 기본급을 알 수 있는데, 상여금이 400% 포함됐기 때문에 연봉/16이 필요하다. 이 금액은 상여금을 받지 않는 달의 월급여. ② 상여달의 월급여(상여금 있는 달) 약 187만 원+상여금 약 93만 원 = 280만 원(세전 금액) 왜 상여금이 93만 원이냐고? 상여금 100%라는 말은 월급여가 한 번 더 나온다는 말. 그러니 상여금 400%라는 것은 ‘월급여×4’라는 것이다.상여금이 총 8번 지급되기 때문에 400%의 상여금을 8로 나누어 나오는 93만 원이라는 금액을 평달 월급여에 더하면 된다는 말씀. 보통 8번에 나눠 상여금이 지급될 경우, 격월로 지급되고 나머지는 설, 추석 등의 명절에 지급되는 경우가 많은 편. Step 3 세금 떼고 받는 진짜 실수령액은 얼마? 상여금, 성과급 계산 확실히 했는데 월급 통장에 찍힌 돈은 왜 이래! 위에 계산 금액은 세전 금액이라는 것을 잊지 말자. 우리 통장으로 들어오는 금액은 계산된 월급여에서 세금을 공제하고 입금되는 금액이다. 기업에서 제시하는 연봉에는 기본적으로 세금과 준조세가 포함된다. 세금은 소득세, 주민세를 말하는 것이고 준조세는 4대 보험 중 건강보험(장기요양보험 포함), 고용보험, 국민연금을 말한다. 소득세는 부양가족수와 20세 이하 자녀수에 따라, 국세청의 근로소득 간이세액표 자료를 기준으로 공제되고, 주민세는 소득세의 10%를 공제한다. 4대 보험은 조금 더 복잡하다. 건강보험은 2.82%, 장기요양보험은 건강보험의 6.55%를 공제한다. 국민연금은 4.5%, 고용보험은 월급여의 0.45%를 공제한다. 단 국민연금과 건강보험은 비과세액을 제외한 과세금액에서만 세액이 공제된다. 여기서 비과세액이란 급여액 중 세금을 공제하지 않는 금액으로 식사대, 출산·보육수당 등이 해당된다. 산수에 자신 없다면 온라인에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연봉계산기’를 활용해보는 것도 방법. 연봉과 퇴직금, 비과세액, 부양가족수 등만 기입하면 예상 실수령액을 알 수 있다. 연봉제와 월급제(호봉제)의 차이는? ●연봉제 : 개인의 능력과 성과에 따라 매년 임금 수준을 결정하고, 이를 12개월로 나눠 지급하는 급여제도. ●월급제(호봉제) : 시간임금제의 일종으로 1개월을 단위로 지급하는 급여제도. ※ 연봉제는 사원에 대한 신뢰성이나 사원의 실적에 비례해 봉급이 올라가거나 내려갈 수 있는 특징이 있다. 반면 월급제는 한번 월급이 정해지고 나면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월급이 줄어들지 않는다. 연차별 호봉을 두어 자동 인상되도록 하기도 한다. 공무원을 제외한 대부분의 기업은 연봉제를 택하고 있다. ---------------------------------------------------------------------- 뭐랄까... 상여금 제도는 뭔가 조삼모사처럼 느껴지는데 저만 그런가요 원숭이가 된 기분이야.
"애경 가습기살균제 노출 반려동물, 폐섬유화 확인"
CBS노컷뉴스 김형준 기자 (사진=연합뉴스)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 재수사를 받고 있는 SK케미칼과 애경산업의 '가습기메이트'에 노출된 반려동물들에게서 사망이나 폐섬유화 등 치명적 건강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는 애경 가습기메이트의 유해성을 입증하는 사례가 반려동물을 통해 확인됐다고 22일 밝혔다. 특조위에 따르면 이 제품을 단독으로 사용한 가정에서 반려동물이 호흡곤란으로 사망하거나 폐 섬유화, 기관지확장증, 비염, 천식 등의 건강피해를 입은 사례가 보고됐다. 특조위는 지난해 8월부터 살균제 피해자와 임상수의사, 환경노출조사원 등의 제보를 바탕으로 전국 대형 동물병원의 진료기록 분석과 보호자 환경노출조사를 실시해 19곳의 가정에서 49마리의 반려동물에 대한 의심 사례를 찾아냈다. 이 가운데 애경 가습기메이트만을 사용했던 한 가정에서는 고양이 7마리가 숨졌고 사람 1명과 다른 고양이 5마리가 건강 피해를 입었다. 이 제품만 사용했던 또다른 가정에서는 개 1마리가 숨졌다고 한다. 특조위는 지난 2월 건강피해 고양이 5마리의 폐CT 영상 촬영을 진행했고, 그 결과 사람에게서도 발견되는 폐섬유화와 천식 등의 피해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가습기메이트는 옥시레킷벤키져의 '옥시싹싹 뉴가습기당번' 다음으로 많이 판매된 제품이다. CMIT(클로로메틸아이소티아졸리논)와 MIT(메틸아이소티아졸리논) 성분이 포함됐다. 현재까지 이 성분이 들어간 제품을 사용해 피해를 당했다고 신고한 인원은 1958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거의 70%에 달하는 1370명이 애경산업 제품을 사용했다고 신고했다. 하지만 제조사인 SK케미칼과 판매사인 애경산업은 가습기메이트의 인체 위해 가능성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정부가 인정한 가습기메이트 피해자들에게 사과나 배상을 하지 않고 있다. 두 회사는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한 시정명령등 취소청구소송에서도 정부가 진행한 동물실험에서 가습기메이트의 위해 가능성이 규명되지 않았다고 주장했었다. 특조위 최예용 부위원장은 "가습기메이트의 위해성이 사람과 동물 모두에서 교차 확인된 만큼 검찰은 관련 증거자료를 가습기메이트 제조·판매사인 SK케미칼과 애경산업 수사에 적극 참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1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