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76577431
1,000+ Views

허리에 지방이 쌓이는 시간!!

【 빠르다, 배둘레햄!! 】      먹은 것이 우리 허리에 지방으로 쌓이는데 얼마나 시간이 걸릴까요?    하루?? 반나절??    단 3시간이면 허리가 두꺼워지기 시작한다는군요. 영국 옥스퍼드대학교의 연구 결과인데요, 지방은 식후 한 시간 만에 혈류 속에 편입돼 3.4 시간뒤면 허리 세포에 저장된다고 합니다.    특히 아핌엔 소량만 저장되는데 저녁에 먹은 것은 거이 절방이 축적된다네요. 밤에 먹으면 살찐다는 말이 결코 빈말이 아닌 것 같습니다.    #건강꽃돼지 #베둘레햄 #복부지방이차는시간 #지방 #단기간지방축척 상담문의 https://open.kakao.com/o/seSPAFd #네이버밴드 개설했어요~^^ http://band.naver.com/n/GvDF3Og2 http://band.naver.com/n/GvDF3Og2 클릭클릭클릭 오셔서 구경해보세요~ ■■□□■■□□■■□□■■□□■■□□ 관심친구꾹 눌러주거나 건강한 꽃돼지 소식받기 꾸~ 욱 눌례주는 센스!! https://story.kakao.com/ch/f76577431 □□■■□□■■□□■■□□■■□□■■ 건강하게 살빼고싶으면 예뻐지고 싶으면 친구추가 http://goto.kakao.com/@건강한꽃돼지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럴수가...과자먹기 전에 봤어야 했는데!!
입이 심심하다고 계속 드시게되면 지방이 무한누적 된다는점!!
와우~과자+라면을 먹은지1시간....아아아아아ㅏ아아ㅏ아아아아아아악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뇌졸중, 중풍예방 나를 지켜주는 고마운 채소 10가지
♣뇌졸중, 중풍예방 나를 지켜주는 고마운 채소 10가지♣ 절대로 걸리지 말아야 별 ‘뇌졸중’ 하지만, 놀랍게도 국내 60명 중 1명은 뇌졸중 환자입니다. 대한뇌졸중학회 역학연구회에 따르면 뇌졸중 발생률은 10만명 당 232명으로 추산했습니다. 전체 뇌졸중 환자 100명 중 76명은 뇌경색, 15명은 뇌내출혈, 9명은 지주막하출혈을 앓고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급격하게 퍼져가고 있는 뇌졸중, 중풍은 이제 남의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가 경각심을 갖고 건강관리에 힘서야 합니다. 그래서 오늘 마냥좋은글에서는 뇌졸중과 중풍예방을 위해 우리를 지켜주는 고마원 채소를 소개 해 드립니다. ♣ 1. 오이 오이는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 노폐물 배출과 피로 해소에 좋으며, 혈액을 맑게 해 뇌의 피로를 풀어준다. ♣ 2. 붉은 양배추, 가지 붉은 양배추와 가지 등 보라색을 띠는 채소에 풍부한 안토시아닌 색소는 뇌에 활력을 주어 암기력과 판단력을 향상시키며 치매 예방에 효과적이다. ♣ 3. 케일 케일에는 다양한 항산화 성분이 함유되어 있다. 그중에서도 비타민 B6·B1·B2는 두뇌 활동을 좋게 하며 뇌의 노화를 막아준다. ♣ 4. 파프리카(노란색) 파프리카는 컬러마다 효능이 다른데 그중 노란색 파프리카는 베타카로틴과 리코펜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암과 뇌혈관 질환 예방에 좋다. ♣ 7. 당근 당근에 풍부한 카로티노이드는 체내 활성산소를 제거, 뇌 신경조직의 질병을 예방해주며 뇌의 피로회복에 도움을 주며, 기억력과 학습 능력을 개선해준다. ♣ 8. 브로콜리 브로콜리 속에 풍부한 셀레늄은 노화를 촉진하는 활성산소를 중화시켜 뇌를 건강하게 만들어준다. ♣ 9. 시금치 시금치는 뇌의 20~30%를 구성하는 중요한 영양소인 레시틴이 풍부해 기억력과 학습능력을 높여준다. ♣ 10. 아스파라거스 아스파라거스에는 뇌세포 간의 정보 전달에 필요한 물질인 엽산 성분이 함유되어 집중력, 기억력 등 학습능력에 도움을 주어 어른, 아이 모두에게 좋다. ♣ 뇌건강을 위한 채소 섭취 방법!! ♣ 1. 오이나 가지처럼 껍질이 있는 채소는 깨끗이 씻어 껍질째 먹는 것이 좋다. 2. 양배추나 아스파라거스, 브로콜리, 시금치는 뜨거운 물에 살짝 데치는 정도의 조리가 가장 적당하다. 3. 깻잎이나 케일, 상추 같은 잎채소는 깨끗이 씻어 별다른 조리 과정 없이 쌈이나 샐러드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4. 채소류는 갈아 주스로 마시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5. 고기와 함께 부추나 양파를 주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는 환상의 조합이다. 고기를 과잉 섭취하면 혈액이 탁해지고 혈관이 좁아지는데 고기에 부추, 양파, 파를 곁들이면 몸을 따뜻하게 만들고 혈액순환에 도움을 주며 뇌세포 손상을 막아준다. 이때 부추나 양파, 파도 다른 채소들과 마찬가지로 생으로 먹는 것이 뇌 건강에 훨씬 좋다. 소중한 자료인 이 글을 당신이 아끼는 사람들에게 널리 공유 해 주세요... 내가 사랑하는 당신이 건강하게 오랫동안 마냥좋은글과 교류하며 함께 이 세상에서 행복하게 살아가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오늘도 정말 행복하세요.^^ 마냥좋은글.. 꽁짜로 책 요약해주는 곳 무료 책 핵심 내용들 정리! 하루 10분, 한 권 책 읽기 세상의 모든 북 다이제스트 https://bit.ly/3ieIQMz << 오늘의 추천 마냥 좋은글 >> '암(癌)'을 극복할 수 있는 희망적 소식! https://bit.ly/3hPt5LR 매일 마늘 한쪽씩 먹으면 일어나는 기적같은 변화 6가지 https://bit.ly/3hPt5LR 보약보다 좋은 누룽지의 효능 3가지 https://bit.ly/3hPt5LR 매일 커피를 마시면 일어나는 놀라운 변화 7가지 https://bit.ly/3hPt5LR 아침 공복에 먹으면 보약보다 '좋은음식' 몸에 독 '나쁜음식' https://bit.ly/3hPt5LR 몸이 죽어가는 위험 신호 20가지 https://bit.ly/3hPt5LR 얼려 먹으면 몸에 더 좋은 의외의 음식 5가지 https://bit.ly/3hPt5LR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간단한 방법 11가지 https://bit.ly/3hPt5LR 간기능 이상 신호 18가지 증상 https://bit.ly/3hPt5LR 눈이 건강해지는 의외의 습관 10가지 https://bit.ly/3hPt5LR 쉽게 간과하면 큰 코 다치는 건강 적신호 8가지 https://bit.ly/3hPt5LR 이것 즐겨 먹으면 장수하는 7가지 이유 https://bit.ly/3hPt5LR 뇌건강을 강화하는 확실한 방법 50가지 https://bit.ly/3hPt5LR #마냥좋은글 #건강정보 #건강상식 #건강관리 #건강음식 #건강식품 #건강유의 #건강식사 #건강하게사는법 #잘사는법 #행복해지는법
척추와 건강
척추와 건강 경추부터 미추까지 척추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사실상 신체건강의 거의 전부다. 나는 그렇게 본다. 신경계와 혈관계, 림프계도 모두 척추를 중심으로 구성되기 때문에 척추를 기준으로 삼지 않으면 건강해질 수 없다고 본다. 예를 들어, 팔이 굵어지거나 다리가 굵어지는 것도 척추와 그 주위가 그만큼 발달하지 않는다면 건강에 부정적인 요소가 강화되는 것으로 본다. 만일에 근력운동을 하면서 척추가 일자가 되고 목과 허리의 척추가 하중을 점점 크게 받으면서 손상된다면 그것은 건강해지는 것이 아니라 자해행위로 보는 것이다. 궁극적으로 신체는 달리기에 적합한 구조로 진화했다. 기본적으로 어깨와 골반은 지속성을 기준으로 발달해온 것이다. 이것이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이유는 척추가 발달하는 원리도 같은 관점으로만 설명되기 때문이다. 척추는 앞의 장기와 직접적으로 연관된다. 또한 두뇌에서 시작되는 신경다발이 척추를 통해 손발로 전달되기 때문에 척추가 바른 자세를 취한다는 것은 두뇌의 신경이 제대로 전달되는 전제조건이 됨을 의미한다. 혈관계통도 마찬가진데, 조혈세포는 심장에 없다. 펌프질은 심장과 종아리가 한다. 사타구니와 겨드랑이를 타고 올라가는 혈관이 심장을 지나 다시 전신으로 움직이려면 등허리를 타고 반드시 움직여야 한다. 그러니까 몸의 앞판이 아니라 뒤판이 핵심축인 것이다. 차로 비유하면, 차의 기본틀과 크랭크축이 곧 척추인 것이며 두뇌 심장 장기를 잇는 통신체계인 신경도 척추를 통해서 케이블을 연결하고 있다. 척추가 곧게 서는 것은 곧 신체 전반의 통신체계를 원활하게 유지하는 것이다. 인체통합시스템의 통신망이 신경이니까, 시스템의 발달 역시 연결망의 확보, 발달을 통해서만 도모할 수 있다. 장기적으로 척추의 건강만이 장수를 보장한다. 목이 굽고 등이 굽고 허리가 굽으면 통신망이 무너지고 통로가 좁아진다. 두뇌와 신체 간에 통신장애가 발생하고 혈액순환이 더뎌진다. 근육도 약해지고 회복도 느려진다. 노화의 속도가 빨라지는 것이다. 장수를 위한 건강을 기준으로 운동순서를 추산하면, 언제나 척추가 먼저 그 다음이 다리, 팔이다. 척추도 아래부터 위로 순서를 짤 수 있다. 물론 척추의 곡선을 기준으로 목과 허리를 기준으로 하는 것이 좋다. 등이 문제가 아니라 앞으로 들어가는 목과 허리가 유연하고 강하게 발달해야 한다. 그러니 승모근과 기립근이 더 중요하다. 척추다열근은 길고 목과 허리를 기준으로 운동하면 동시에 강화할 수 있다. 걷기와 달리기의 자세도 가슴을 앞으로 내밀고 척추를 당겨주어야 올바른 자세가 만들어진다. 이것은 전진하는 신체의 무게중심이 가슴으로 갈지 무릎으로 갈지를 결정하므로 달리기의 기준이 된다. 중심이 가슴으로 가야만 척추가 강화된다. 척추가 굽은 상태로 달리기를 하면 다리만 발달한다. 그것도 무릎에 부정적인 상태로. 척추가 곧은 상태로 달리기를 해야만 발끝과 손끝까지 부하를 분산시킬 수 있다. (이건 아직도 이론화되지를 않아. 빠른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힘의 방향이 중요하다. 가슴을 기준으로 달려야 한다.) 아무튼 척추의 발달, 강화, 유지가 없이는 건강한게 아니다. 척추가 굽거나 또는 척추에 과부하를 주거나 또는 목이 앞으로 나오는 운동과 자세는 건강이 아닌 질병과 가까워지는 것이다. 힘이 세다고 건강해지는게 아니다. 건강해진다고 착각하는 것일 뿐이다. 폭발력이 아닌 지속력이 본질이다. 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