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ong89
10,000+ Views

그만좀 먹어 돼지님

그건바로 나의 모습ᆢ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오~ 형제여. 말라 빠진 것은 가라! 이제 곧 진정 뚱뚱한 자들의 시대가 열릴 것이니. 뚱뚱. 먹다 지쳐 잠이 들면 축복이 오리니~~
너와 나 우리 모두의 이야기.. 읭? 나만 그런가ㅋㅋㅋ
돼지라 ㄷㄷ
ㅋㅋㅋ
ㅜ.ㅜ....들킴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랑은 희생을 동반한다
저에게는 저보다 세 살 많은 형이 있습니다. 형은 어릴 적 사고로 장애가 있었습니다. 형은 오른손의 엄지 검지 중지를 잘 움직이지 못합니다. 형이 여덟 살 때 넘어지는 TV에 손이 깔려 신경과 힘줄이 다친 후천적 장애입니다. 오른손을 다친 형이 한동안 고생했던 일이 어린 저에게도 비교적 똑똑히 기억에 남아있습니다. 초등학생이었던 형은 연필로 메모하는 것도 힘들어 다른 학생들에 비해 공부도 매우 뒤처졌던 것 같습니다. 그런 형은 참으로 고통스러운 연습의 시간을 무던히도 잘 버텨냈고, 그 결과 지금은 왼손을 오른손처럼 사용하고 계십니다. 그런 형에게 큰 실수를 한 적이 있습니다. 제가 사춘기를 겪던 시절 형과 사소한 다툼으로 그만 ‘형은 병신이야’라며 하지 말아야 하는 말을 해 버린 것입니다. 사실 형이 장애가 생긴 것은 저 때문이었습니다. 어린 시절 장난을 치다가 그만 TV가 바닥으로 넘어졌는데 제가 다칠 수 있는 상황에서 형은 저를 밀쳐 내고 저 대신 손에 상처를 입은 것입니다. 그런 형에게 제가 했던 말은 큰 상처가 되었고 형은 한동안 저에게 말이 없었습니다. 이것은 제 일생에 있어 가장 부끄럽고 후회되는 기억이기도 합니다. 어느덧 세월이 지나 저에게 둘도 없는 착하기만 한 형이 드디어 결혼하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속으로 깊숙이 담아 두었던 생각을 오늘 형에게 꼭 전해 주고 싶습니다. ‘그때 일은 정말 고맙고 미안해 그리고 누구보다 형의 행복을 위해서 내가 끝까지 응원할게’ 누구든 자기 자신이 가장 소중합니다. 자신을 소중히 여기는 것은 당연한 것이고, 누구도 그것이 이기적이라고 함부로 비난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소중함보다 가족을 위해 때로는 소외되고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도 자신을 희생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것은 바로 사랑하기 때문에 가능한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의 첫 번째 계명은 먼저 희생할 수 있어야 한다. 자기희생은 사랑의 고귀한 표현이기 때문이다. – 발타자르 그라시안 – =Naver"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가족 #사랑 #희생
마트에서 사온 유정란에서 태어난 병아리들 + 어떤 달걀을 먹어야 할까?
마트에서 산 유정란으로 병아리들 부화시킨 유튜버. 마트 냉장고에 있던 유정란으로 저렇게 삐약삐약 병아리가 부화되는게 신기.. 그럼 유정란을 먹어야할까 무정란을 먹어야할까? 일단 계란의 난각 표시를 봅시다. 부화기와 마트에서 산 유정란 10구 들어있음 부화기에 차곡차곡 넣어보면, 습도 조절하고 뚜껑 덮고 부화기 켜서 온도까지 맞추면...! 부화기가 알아서 20일 동안 알을 굴려준다.. 20일 후 진짜 병아리들이 태어남.. 5마리가 태어났습니다.. 임시 무리에 넣어줌 (이 유튜버 분은 직업이 농부라서 다 키우실 거라고 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저렇게 부화기에 넣기만 해도 병아리들이 잘 태어나는 유정란을 먹어야할까 무정란을 먹어야할까? 유정란을 먹기에 병아리가 태어나는 알이라는 죄책감이 있고.. 무정란을 먹기엔 사육환경이 걸림. 무정란의 경우 대부분 닭이 거의 움직일 수 없는 케이지에서 키우면서 닭이 말그대로 기계처럼 알을 낳음.. 과거 살충제 계란 파동 때문에 달걀의 난각 즉 새겨지는 표기가 달라짐! 그 중에서는 맨 마지막 번호를 보면 닭들의 사육 환경을 볼 수 있음! 맨 끝 번호가 1이면 거의 대부분 방사된 환경에서 낳은 유정란이 많고 2는 평사로 케이지 안을 자유롭게 다닐 수 있는 환경. 아무래도 사육환경이 1-2에서 키운게 더 비싸긴 하지만 1,2로 최대한 먹으면 좋겠죠? 사육환경 '4'까지는 최대한 안 가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ㅊㅊ- 여성시대 )
62
8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