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벤트] 왕세자 박유천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English에서 먼저 이벤트를 시작하였던데 한국팬들도 공유하면 좋을거같아서 번역했어요:D 세계로 뻗어나가는 옥탑방왕세자와 유천오빠ㅋㅋ 월드스타 박유천의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박유천과 '옥탑방왕세자' 팬 여러분! 다들 아시겠지만 우리 왕세자님의 생일이 다가왔습니다!! :) 생일을 맞이하여 Vingle의 박유천 팬들이 생일축하 이벤트를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박유천의 팬이시라면 우리와 함께해요!! 당신이 누군가를 좋아한다면 그 사랑을 보여줘야하잖아요?! 자세한 사항은 아래에 있습니다 ^^ 상품: •Grand Prize: JYJ Music Essay CD, 클리어파일, 엽서세트 (8 cards), 그리고 공책 •16 소정의 상품: 1 박유천 엽서세트, 클리어파일, 메모지 미션: 박유천과 관련된 콘텐츠, 예를들어 팬아트, 팬픽, 사진, 편지 혹은 팬 메이드 비디오 등을 포스팅해주세요. 마감기한은 6월 4일 23:59:59(한국시간)까지입니다. 창의성을 보여주세요! 1) 회원가입 후 박유천 Party에 JOIN한 후 LIKE를 누릅니다. (http://www.vingle.net/Park-Yoo-Chun) 2) "Add/Post a card"를 클릭한 후 당신의 콘텐츠를 업로드합니다. 3) 게시물에 "박유천"을 태그합니다. 우승자는 6월 6일 정오에 발표될 예정이니 http://www.vingle.net/Park-Yoo-Chun을 체크해주세요 우승방법? 우승자는 LIKES와 게시물클릭 수, 댓글 수, 클립 수와 Facebook/Twitter 공유 수를 합산하여 정해집니다. Tips •더 많은 카드를 포스팅할 수록, 우승할 수 있는 확률도 높아집니다.(콘텐츠 복제는 안되요!) •Facebook, Twitter, 그리고 관련 카페와 블로그들에 당신의 카드를 퍼뜨린다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컨테스트 참여자는 Vingle의 포스팅에 관한 규칙을 준수해야 합니다.(http://www.vingle.net/posts/5999) 박유천(http://www.vingle.net/Park-Yoo-Chun) & 옥탑방왕세자(http://www.vingle.net/rooftop-prince) 파티에 LIKE 누르시는거 잊지마세요 ! 또한, 이 카드에 생일축하 메세지를 남기는 것도 잊지마세요!(http://www.vingle.net/posts/12394) ps) 이 이벤트를 서포트해주시는 Vingle에 감사인사 전합니다:)
SM 떠난 김준수가 뮤지컬에 이 악물었던 이유
JYJ 김준수가 뮤지컬 이라는 영역에서 활동과 그 의미에 대해 밝혔다. 김준수는 29일(현지시간) 에센의 한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 뮤지컬 ‘엘리자벳’으로 제18회 한국뮤지컬대상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은 소감을 전하며 “이를 악물고 했다”고 말했다. 김준수는 “뮤지컬은 나에게 SM엔터테인먼트를 나와서 소송이 시작되고 처음으로 한 활동이었다. 세 명(김준수 김재중 박유천) 중에서도 처음 공식적인 활동을 하는 것이기도 했다. 그만큼 부담도 컸다”며 “멤버들도 지켜보고 있었고 나도 무대에 선다는 두려움이 컸던 것도 있다, 한 번도 해본 적 없던 뮤지컬에 그 전까지는 불러보지 않았던 스타일의 노래, 뮤지컬 배우들의 아이돌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까지 들었던 때 였다. 아슬아슬 줄다리기 한다는 느낌이었다”고 술회했다. 또 “여기서 못하면 나 개인적 커리어 뿐 아니라 멤버들에게 안 좋을 수 있겠다 싶어 이를 악물고 했다. 뮤지컬로 무대에 다시 설 수 있었다는 것 뿐 아니라 SM을 나온 이후 시상식이란걸 가수로서 한 번도 못가봤는데 상식에도 초대되고 노래도 불렀다”며 “세 작품을 하고 ‘엘리자벳’으로 상까지 받고 나니깐, 너무나 고맙더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진정성 있게 활동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준수는 박유천, 김재중 등 JYJ 멤버들의 개별활동에 대해서 “각자 솔로로 홀로서기를 한다는 것에 우리에게 선택권이 많지 않은 상황이었다. 10개의 무기 중 고르는게 아니라 2~3 중 하나를 잘 해야 하고, 좋은 성과로 비쳐져야 하는 부분이 있었기 때문에 부담이 컸다”며 “그만큼 나 또한 멤버들도 믿었고, 그만큼 서로가 잘 해주는 것 같아서 뿌듯하고 이런 팀의 멤버라는 것이 자랑스럽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팔이 안으로 굽는다고 할지 모르지만 김재중, 박유천은 아이돌 출신으로 연기를 하는 멤버들 중에서는 독보적이라고 생각한다. 아이돌 분들의 연기 드라마 했을 때 어줍지 않은 시선을 보고 우리 멤버들도 그렇게 되면 어떻게 할까 했는데 대단하게 해줘서 고마웠다”고 전했다. 특히 김재중의 최근 영화 ‘자칼이 간다’에 대해서 “영화는 드라마와 또 다르다지 않나. 김재중의 연기력 만큼은 확실하다. 익살스러운 연기가 가장 어렵다고 알고 있는데 잘해준 것 같다”고 평했다. 한편 김준수는 뮤지컬 ‘모차르트!’로 데뷔 ‘천국의 눈물’ ‘엘리자벳’ 까지 단 세 작품만에 뮤지컬 대상에서 남우주연상을 차지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현우 기자]
8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