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das
3 years ago10,000+ Views
영혼이 맑은 사람은 자기를 티내지 않는다. 나 여기 있다고 수다스럽지도 않고 나를 좀 알아달라고 안달을 떠는 법도 없다. 그냥 들꽃같이 조용하고 다소곳하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느낌으로 금방 알 수 있다. 꽃향기 바람 타고 멀리멀리 날아가듯 하늘이 제 모습 감출 길 없듯 해맑은 영혼이 풍기는 은은한 그 향취 우리 마음에 와 닿아 생명을 살리는 기운이 된다. 정연복 / 영혼이 맑은 사람
0 comments
Suggested
Recent
50
Comment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