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ets
3 years ago1,000+ Views
우리나라의 평균수명이 조만간 100세 시대를 맞이할 것 같습니다. 젊을 때 미리 노후를 준비해야 하겠습니다. 날이 갈수록 경제활동을 하는 기간보다는 은퇴 후 생활기간이 더 길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예전에는 예.적금 위주의 비교적 안정적인 금융생활을 유지했다면 지금 30대가 처해 잇는 금융환경을 고려했을 경우 효율적인 투자, 다양한 투자가 필요합니다.

소비습관부터 관리해야 합니다.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은 저축보다는 소비를 많이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30대에 자산관리를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노후생활이 결정이 될 뿐만 아니라 시간의 힘. 즉, 복리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습니다. 또한 남들 보다도 하루 빨리 돈 관리를 해야하겠습니다.

3층 연금구조 이해가 필요합니다.

3층 연금구조를 살펴보면 국민연금, 퇴직연금, 개인연금 등이 해당이 됩니다. 충분한 은퇴자금 마련을 위해서는 20대에 사회생활을 시작하면서부터 최소한의 기초생활을 국가가 보장해주는 국민연금, 기본적인 생활을 위한 퇴직연금, 여유있는 생활을 위한 개인연금 3층 구조를 구성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노후준비에 있어서는 타이밍이 아니라 타임이 중요합니다. 적기가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얼마나 일찍부터 은퇴 준비를 시작하느냐가 관건입니다. 연금저축 같은 금융상품의 경우 이자가 복리로 계산되는 점을 감안하면 한 해라도 빨리 노후 준비를 하는게 적은 돈으로 더 많은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지름길입니다. IMF세대인 30대 중후반은 내집을 마련했지만, 하우스푸어로 전략한 불운해 세대입니다. 하지만 다른 세대에 비해 비교적 남은 시간이 많으므로 복리상품을 적극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습니다.

은퇴자금을 저축용과 투자용으로 구분합니다.

20~30대 시기에는 출산, 교육, 주택 마련 등 다양한 재무 이벤트에 직면하는 시기입니다. 만약 맞벌이 가정의 경우라면 소득의 50%를 아니면 외벌이 가정의 경우라면 최소40% 이상은 저축해야 종자돈을 마련할 수 있습니다. 특히 소득공제항목은 물론 자녀를 위한 펀드를 가입해두는 것이 좋겠습니다. 30대에는 투자상품의 비중을 상대적으로 높게 가져가는 것이 효과적인데 내집 마련을 위한 자금을 위해 저축용 상품과 투자용 상품으로 나눠 돈을 모아가는 방법이 있습니다. 내집 마련을 위한 방법으로 주택청약종합저축을 활용해 청약 대상 주택 규모별 예칙금액 위주로 저축하고, 나머지 저축액은 주택자금 몫의 별도 적립식 펀드와 같은 투자상품을 통해 모아가는 방식이 바람직합니다.

적은 금액이라도 장기투자를 하여야 합니다.

다양한 노후 대비 금융상품으로 연금보험, 연금저축, 연금펀드 등을 각 금융회사에서 내놓고 있습니다. 상품을 선택할 시 안전자산과 위험자산의 황금비율을 연령대별로 조절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지금 상황이 은퇴 이후라면 안전자산 비중을 80%, 위험자산 비중을 20%로 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황금비율을 고민할 때는 시장의 흐름을 잘 읽어야 하며 은행, 증권사 PB는 물론 각종 뉴스로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30대 초반이라면 소액이라도 장기적으로 투자해 은퇴 이후를 미리 준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링크를 클릭하시면 보다 자세한 재무설계 내용을 알아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 : http://replyalba.com/intro/921f4f54ab
meets
4 Likes
12 Shares
0 comments
Suggested
Recent
4
Comment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