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waLKeRaHN
10,000+ Views

너라는 별은

너라는 별은 어느 정도 거리에 있길래 서로를 향한 인력이 이리도 약한지, 어쩌면 우리 사이 팽창하는 속도가 더 커서 멀어지고 있는 건 아닌지, 내가 더 커져서 널 끌어 당기고 싶지만 넌 나보다 더 큰 누군가에게 끌려 버리고 있지는 않은지, 빛이 나기는 하는데 그 빛은, 예전 어느 날에 우리가 함께였던 그 순간의 아름다움 일지도, 몰라 지금은 시들은 향기를 잃어버린 가스같은 쓸쓸함 일지도, / 이과감성,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더 크고 더 오래된 '또 하나의 지구'가 발견됐습니다.
영화 '어나더 어스'는 "지구의 쌍둥이 행성을 발견하게 된다면?"이라는 가정에서 출발한 작품입니다. 한순간의 실수로 나락에 떨어져버린 주인공은 쌍둥이 지구를 보며 또 다른 '나', 또 다른 '인생'을 꿈꿉니다. 그런데 영화에서나 볼법한 '지구 2.0'이 현실에 존재할지도 모른다고 합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23일 지금까지 발견된 외계 행성들 중 지구와 가장 흡사한 '케플러 452b'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NASA 연구소의 존 젠킨스는 케플러-452b에 대해 "지구보다 나이가 많고 몸집이 큰 사촌"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이 행성의 지름은 지구의 1.6배이며 공전주기는 385일로 지구와 매우 흡사합니다. 확실치는 않지만 지구와 마찬가지로 바위로 구성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하는군요. 케플러-452b와 지구의 공통점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지구가 태양을 공전하듯 케플러 452b도 케플러-452라는 행성을 공전하는데, 이 항성의 특성 역시 태양과 매우 유사하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과연 이 '또 하나의 지구'에 '또다른 생명체'가 살고 있을까요? NASA측에 발표에 따르면 답은 '그럴 가능성이 높다' 입니다. 케플러-452b의 공전 궤도는 액체 상태의 물이 표면에 존재할 수 있는 '거주 가능 구역' 내에 있습니다. 액체 상태의 물은 화학 반응에 필요한 용매로써 생명체의 탄생에 있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물질입니다. NASA 연구소의 존 젠킨스는 "이 행성이 거주 가능 구역에서 60억 년을 보냈다고 생각하면 경외감이 든다"며 "만약 이 행성에 생명이 존재하는 데 필요한 성분들과 조건들이 모두 있었다면, 생명이 발생하기 위한 상당한 기회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발견을 통해 인류는 지구 밖의 생명체에 한발 더 가까워졌습니다. 언젠가 우리가 이 '미지의 친구'와 조우하게 된다면 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무섭기도 하고 기다려지기도 하는군요.
우주덕후 모여라
안녕하세요. 강지구입니다. 지난번 미니 그림들에 이어 이번엔 우주 미니 그림들을 소개하려구요. 왜냐. 내가 취향저격당했으니까. 작가 Lorraine Loot의 4개의 프로젝트 중 하나인 Microcosm Mondays 라는 프로젝트인데.. 정 말 취 향 저 격 시작은 달로 시작할게요. 흑 정말 좋아 ㅠㅠ 제 마음속 1순위였던 행성 명왕성.. 더이상 행성이 아니지만 난 아직 널 사랑해 화성 태양계의 행성 중 인간의 관심을 가장 많이 끌었던 행성이라고 네이버 백과사전에서 설명하네요. (ㅋㅋㅋ 관심없음을 너무 드러내나요) 목성에 대적점이 있을때의 모습을 그린 작업 대적점이란 '목성(木星)의 남위 20° 부근에서 붉은색으로 보이는 타원형의 긴 반점' 이라고 두산백과사전에서 친절히 설명해주셨습니다. Pillars of Creation 라고 한국이름은 창조의 기둥이라고 하는 이것은 '허블우주망원경이 지구로부터 약 7,000 광년 떨어진 독수리 성운의 성간가스와 성간먼지의 덩어리'로 (땡큐 구글) 원래는 1995년에 찍은 사진이 원조인데 그림 속 모습은 2014년도에 업데이트 된 사진 모습이네요. 뭐든 좋아.. 말머리성운... 마냥 예쁨... 사진작가 Tanja (인스타아이디: astrotanja) 의 사진에서 영감을 받아 그린 은하수 사진작가도 영광일듯... 주인공은 마지막에 나오는 법 보기만 해도 행복쓰. 작가 홈페이지: http://paintingsforants.com/ 인스타아이디: lorraineloots 이 외에도 홈페이지 가시면 작가의 다른 프로젝트들을 보실 수 있어요! * 계속 말씀드리지만 제가 그린게 아니라 본문 상단에도 알려드렸다시피 Lorraine Loots 라는 작가의 작업입니다.
성범죄자의 선처호소 편지 집어던진 미국판사
지난 2018년, 미국 미시간주 법원. “멸시당한 여자의 분노는 따라갈 수 없습니다. 내가 한 모든 일을 잘못으로 몰아갔습니다” 성범죄 혐의로 법정에 선 피고인이 쓴 해당 내용의 편지를 읽던 판사는 편지를 휙 내던졌다. 이날 법정에 선 피고인은 선수들에게 치료를 빙자해서 성폭력을 저지른 미국 체조 대표팀 주치의였다. 판사는 주치의를 향해 일갈했다. “아직도 당신이 한 짓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이 편지가 말해주고 있습니다. 난 의사인 당신에게 내 반려견 치료도 맡기지 않을 것입니다.” 판사가 주치의에게 선고한 처벌은징역 175년 “당신에게 175년, 2,100개월 형을 선고합니다. 방금 당신의 사형 집행 영장에도 서명했습니다. 당신에게 이런 벌을 내리는 것은 판사로서 제 영예이자, 권한입니다. 당신은 다시는 감옥 밖으로 걸어서 나갈 자격이 없습니다.” 선고가 끝나자 법정에서는 박수가 터져 나왔다. 판사는 판결을 내리며 이같은 말을 남겼다. “오늘 판결은 내가 내리지만, 두 번째 판결은 신이 내릴 것입니다.” + 어린 체조선수 등 10~30대 여성들을 상대로 장기간 상습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미국 체조대표팀 주치의 '래리 나사르' 30여년에 걸쳐 자신의 치료실에서 체조·수영·축구·배구 선수 등 10~30대 여성 156명을 성추행거나 성폭행한 천하의 ㄱㅆㄹㄱ같은 놈 손정우 사건 담당 판사 정신차려라... 판사님 내한 소취...
디스커버리
디스커버리 여자는 TV를 켰다 수백개의 채널을 한 바퀴 돈 뒤 다시 반을 돌고서 여자는 다큐멘터리 채널 중 한 곳에 불시착 했다 남자가 다가와 여자의 옆에 앉았다 두 사람 사이에 표범이 나왔다 표범은 축 늘어진 가젤의 목덜미를 물고 나무를 오르고 있었다 표범은 고독한... 여자가 볼륨을 높였다 포식자입니다 수컷은 짝짓기 철 동안, 암컷은 100일의 임신기간과 새끼를 돌보는 2년의 양육기간을 제외하고 그들은 생의 거의 대부분을 홀로 지내며 홀로 사냥합니다 TV에서는 새끼들을 옮기는 어미 표범의 모습이 나왔다 한 마리씩 차례대로 목덜미를 물고 "좀 그렇지 않아?" 남자가 얘기했다 사랑과 죽음의 외연이 닮아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듯이 "글쎄." 여자가 대답했다 그러나 여자는 발견했다 사랑과 죽음은 반의어가 아닌 유의어 관계에 가깝다는 사실을 사랑에 깊숙히 송곳니를 박아 넣으면 죽음이 여자는 깨달았다 그녀가 왜 때때로 사랑하는 것들을 죽이고 싶은 은밀한 욕망에 시달렸는지 남자가 장난스럽게 여자의 팔을 물었다 여자도 남자의 팔을 물었다 그녀가 그를 사랑하는 만큼은 아니었지만 남자보다는 더 세게 물었다 여자가 놔준 남자의 팔에는 여자의 어금니 자국이 선명하게 남았다 두 사람의 거실에 사바나의 낮달이 걸려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