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sk0930
10,000+ Views

쌀쌀할땐?매운거,뜨뜻한거

추워서 그런지 너무 먹고싶다ㅠ.ㅠ 매운닭발과 따뜻한어묵 덜덜떨면서 소주한잔 캬~ 너무너무 술이고프당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전 쌀쌀할 때 뜨뜻한 거 같은 매운거 둘 다 땡기네여 생각해보니까 배고프네여 ㅠㅠ 전 먹으러 가보겠습니다~ 다이어트는 이번에도 글렀군 😬😬
매운걸 먹고 뜨거운 국물을 먹어줘야..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삼정 메밀소바
주말에 오랜만에 경주 나들이 다녀왔네요. 더케이에 숙소잡고 저녁엔 사모님께서 사주시는 소고기 맛나게 먹었습니다. 아이들은 먼저 숙소로 보내고 숙소 근처 산책도 했답니다. 저녁 산책하기 딱 좋더라구요. 숙소 앞에서 만난 바이바이 두바이... 주말인데도 통 장사가 안되더라구요. 경주에 숙소를 잡으면 항상 다음날 아침은 큰 고민거린거 같아요. 그래서 오늘은 몇달 전에 도전했다 실패한적이 있는 메밀소바에 도전해 보려고 양산으로 왔습니다. 통도사 지나서 오다보면 나오는데 여차하면 지나치겠더라구요. 주차를 하고는 잽싸게 가게로 뛰어 갔습니다. 다행히 오늘은 먹을수 있겠군요. 핫, 무인티켓 발매기로 주문을 하네요. 소바는 처음부터 추가주문을 해야지 중간에는 안된다고 하네요. 자, 이제 기다려봅니다... 생활의 달인에 나오셨군요... 저희도 아마 그 이야기를 듣고 첨에 방문했던것 같아요. 육수와 반찬들이 먼저 나옵니다. 추가반찬은 셀프... 헐, 김을 넘 많이 넣었네요 ㅋ 드디어 오늘의 주인공 등장... 제가 메밀소바를 좀 좋아해서 특히 여름엔 많이 먹는데 여태 먹어본 메밀소바 중 단연 최고로 꼽고싶습니다. 입맛은 개취니까요 ㅎ. 두달전 도꾜여행 갔다 하코네가서 사온 메밀소바 면 조만간 오픈해야겠어요. 급생각이 나네요. 아, 요 만두도 아들과 경쟁적으로 먹을만큼 맛있었습니다 ㅋ 저녁 술안주로도 만두 먹었습니다 ㅋ
남산이 보이는 이태원 루프탑바, 서울루덴스 후기
네이버 블로거 otaru입니다 지난 주말에 다녀온 이태원 루프탑바 남산타워 야경을 볼수 있는 서울루덴스 에 다녀왔습니다. 이태원 루프탑바에서 인기가 많은 곳 중 하나입니다. 들어가면 입구에서 대기를 하게 됩니다 주말 기준 인당 음료 하나, 음식은 총1개 주문하면 된다고 합니다. 대기 공간은 좀 덥습니다. 옆은 남, 녀 화장실이 있습니다 해지기 전 20분 정도 대기했습니다. 술, 음료가 서빙되는 공간은 멋지네요 음악도 괜찮습니다. 우리가 주문한 유린기는 24000원입니다. 개인적으로 양이 좀 아쉽습니다 루프탑의 경치 이외에 만족스러운 부분이 좀 없습니다. http://m.blog.naver.com/kmknim/221536739819 이날 기분 나쁜 감정을 안고 돌아와서 오랫만에 거친 문체로 비추천 포스팅을 했고 그 결과 직원에게 댓글이 달립니다. 요지는 이 날 직원이 둘 뿐이라 많이 바빴다 외국어 못하는 건 개인적인 문제다 불만은 직원에게 얘기해 달라 그리고, 마음에 안 들면 오지마라 응? 그리고 다시 댓글이 수정 되었지만, 저는 원래 캡쳐가 좀 빠른 편이라 미리 캡쳐를 해 뒀지요 현재는 이 댓글도 삭제 되었지만 인터넷 상의 공간에 쓴 말은 고민해서 생각하고 그에 대해 책임을 져야하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뷰는 아주 좋습니다 서비스나 손님을 대하는 직원의 "그날" 태도는 제 기준에서는 많이 아쉬웠구요 구글 리뷰나 기타 리뷰, 블로그 리뷰 등을 살펴보면 일부 서비스에 대한 불만글이 다소 적혀 있습니다 혹시 가시고자 하는 분들께서는 서비스에 대한 기대가 있다면 한 번 고민해 보시는 것도 추천드려요.
면식수햏 14일차 // 깔끔한 모닝 미니컵면
주말에도 면식은 계속됩니다. 문득 편의점을 갔다가 되게 귀여운 친구를 발견하는 바람에 마침 귀찮기도 했고 컵라면으로 아침을 떼우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싶더군요. 그래서 한번 사와봤습니다. 쨘 화사한 노란색에 아담한 크기. 무엇보다 '시원한 해장국맛'이라는 키워드가 끌렸습니다. 과연 시원한 그 맛을 재현해낼 수 있을지..! 아마 사진으로 봐서는 사이즈가 실감이 안될텐데 높이가 대략 이정도? 흔히 고기뷔페 가면 있는 짜장범벅보다 조금 더 높은 정도입니다. 이왕이면 크게 만들어주지 싶다가도 해장용으로 먹어봤자 많이 못 먹으니 미니 사이즈로 만든건가 싶기도 합니다. 가격도 쌉니다. 제 기억으론 700원도 안했던거 같은데...아닌가... 구성물은 역시 소형라면답게 단촐합니다 딱히 특색있는 건더기는 보이지 않습니다. 건조 파와 건조 계란지단...이 정도? 문득 'OO해장국 맛'이라고 하지 않고 '시원한 해장국 맛'이라고 한 이유를 알 것 같았습니다. 주 재료를 명시하는 순간 그 재료를 돋보이는 맛과 후레이크가 있어야 하므로 저가형 라면에 치명적이기 때문...! 예컨대 콩나물 해장국 맛이라고 한다면 콩나물대가리 스러운 것들이라도 좀 보이거나 정말 콩나물 맛이 나거나 해야 하는데 그건 여간 귀찮은 일이 아니기 때문에 그냥 뭉뚱그려 해장국 맛이라고 한 것 같습니다. 과연... 첫 냄새는 한 0.5초 정도 뿌셔뿌셔 스러웠습니다. 그 특유의 달큰한 라면스프같은 냄새... 근데 그 이후에는 마늘 향과 짭쪼름한 냄새가 올라옵니다. 향은 일단 합격... 확실히 포장에 써져있던 대로 2분만에 알맞게 익었습니다. 특히 마음에 들었던 점은 면발의 텍스쳐가 얇고 부들부들한 것이 마치 육개장 사발면과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솔직히 육개장 사발면이 부동의 컵라면 원탑인 이유는 국물보다 면발의 덕이 더 크다고 생각하는 입장에서 이 미니 컵면의 면발은 아주 훌륭했습니다. 저 특유의 약간 납작한듯.. 가늘은 듯 한 면발... 국물은 색깔에 비해서는 그 맑은 국밥 특유의 깔끔하게 치고 빠지는 얼큰함이 조금 있었습니다. 국물도 감칠맛이 상당한 것이 좋았습니다.. 다만 뭔가 맛을 묘사하라고 하라면... 콩나물 해장국에서 콩나물이 쏙 빠진 맛? 북어국에서 북어 비린내가 싹 사라진 맛? 그 해장국 스러운 국물 맛만 나고 원재료는 쏙 빠진, 정말로 앞서 예상했던 것과 똑같은 맛이 났습니다... 역시 그냥 시원한 해장국으로 퉁친거였어... 그리고 너무 짭니다!! 물을 중간에 더 부었는데도 짰어요!! 선에 표시되어 있는 것보다 더 부어 드셔야 좀 더 깔끔하고 시원한 맛이 날 것 같습니다 그치만 재구매 의사 100% 물이야 내가 더 부으면 되는거니까? 저는 집앞 세븐일레븐에서 샀습니다. 여러분도 한번쯤 요 놈으로 수햏해보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간만에 라면 초이스가 성공해서 기분이 좋군요...후후후후
14
2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