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nJiHan
100,000+ Views

[알면 좋은 음악상식] (1) 흙수저 베토벤이 취뽀한 썰

반갑다 얘들아!
너희들에게 안진지하게
클래식, 락, 팝 등등 음악 상식을 떠먹여줄
진지한박사라고 한다.
친절하다고는 하지 않았단다. 이 박사님은 매우 괴팍하니 조심하렴.
하지만 내용은 아주 친절하게 설명해주마
첫수업은 그래! 이양반이 좋겠구만.
너희들이 아무리 무식하기 짝이 없는 애들이라도
한번쯤을 들어봤을만한 베토벤이란다.
하지만 외국에 나가서 '베토벤, 베토벤!' 거리는 것은
너희들의 무식함을 세계 만방에 떨치며 자랑하는 일이야.
베토벤의 이름은 Beet + Hoven 이 합쳐져서 만들어진 단어인데,
Beet는 사탕무라는 뜻의 단어고 Hoven은 밭이라는 뜻이란다.
우리 축빠녀석들은 친숙할 '아인트호벤'의 그 '호벤'인지.
네덜란드식인 이 이름의 네덜란드 발음은
베이트 호번에 가깝고
베토벤이 나고 자란 독일식 발음은
베트 호픈에 가깝단다.
베토벤이라고 발음하는건,

외국인이 손흥민을 "오우! 소 능민! 히이즈 능민 쏘!"

라고 하는거랑 비슷한 무식함이란다.
(하지만 난 쓰기 편하니 베토벤이라고 쓸거란다. 억울하면 박사가 되렴.)
무튼 이양반에 대해서 안 진지하게 잘 알려줄테니 잘 듣거라
흔히 이 양반을 가르켜'악성' 베토벤이라고 부르지

이때 '악성'이라는 말의 뜻은

저 표정을 보아 알 수 있듯이 '성질이 더럽다'는 뜻이라고 하면
매우 설득력이 있겠지만 그렇지 않단다.
'악성종양'할 때의 '악성'이라는 무식한 생각을 했다면 조용히 나가려무나.
이 악성은 樂聖, 즉 음악계의 성스러운 인물이란 뜻이다.
알아두도록 하렴. 베토벤 얘기가 나오면

"호오~ 음악계의 성인, 악성 베토벤 말이지?"

라고 하면 된단다.
이 베토벤은 원래 '금수저'가 될 수도 있었단다.

할아버지가 네덜란드의 귀족출신이지.

베토벤의 할아버지는 17살때 독일로 이민을 가서

궁정에 가수로 취직한 뒤 악장으로 승진하게 돼.

거기서 태어난 베토벤의 아빠도 궁정에 테너가수로 취직,
피아노와 바이올린을 가르치는 일까지 하며 돈을 벌지.
엄마는 궁정 수석요리사의 딸이니

스펙 좋고 괜찮은 집안이라고 할 수 있지

하지만 좋은 집안 망치는 건 바로 뭐다? 그래 술이란다.
베토벤이 아버지는 전형적인 괴팍한 술주정뱅이st 였지.
나중에는 술때문에 목이 상해서 더이상 일도 할수 없게 되고

베토벤이 돈만 벌어오면 그 돈으로 술을 마시곤 하지.

술로 집안 말아먹는 아버지 외에도 베토벤에게는 여러가지 불행이 닥친단다.
베토벤의 어머니는 원래 7남매를 낳았는데, 둘째/셋째/넷째를 빼고는 모두 일찍 죽게된단다.
술주정뱅이 남편 뒷바라지하던 어머니도 베토벤이 16살때 폐결핵으로 죽게 돼.
둘째인 베토벤남은 형제들 중 가장 나이가 많았고 훗날 일찍 생계를 책임지게 되지.
동생인 셋째, 넷째들....

이자식들도 아주 그냥 순양아치였는데... 이 얘기는 좀 나중에 들려주마.

어린시절의 베토벤이란다 정말 귀엽지 않니?
이 어린시절의 베토벤에게 음악을 처음 가르친건 아버지란다.
아버지는 어린 베토벤을 쥐잡듯이 잡으며 피아노를 가르쳤지.
저 귀염댕이를... 쯧쯧.
당시 유럽을 휩쓴 신동 '모짜르트'처럼 되어야 한다
스파르타식 피아노 강습을 하면서 빨리 부와 명예를 거머쥐고 싶어했어.
그래서 베토벤이 첫 대중공연을 할때,
사람들에게 8살인 베토벤을 6살이라고 속여서 홍보했어.

240년 전부터 언플이 있었음을 알 수 있지.

무튼 괴팍하고 가혹하게 베토벤을 가르친 아버지와는 당연히 사이가 안좋게 된단다.
베토벤은 어린시절 피아노를 부수려 한 적도 있고,
아버지의 장례식때도 하나도 슬퍼하지 않았다는 얘기도 있지.
너희들은 애 낳으면 살살 가르치거라.
그런 베토벤은 결국 음악적 재능을 인정받아서

9살때 평생의 은인이 된 궁정음악가 네페를 만나

본격적으로 음악의 기초를 배우지.
그리고는 스승의 도움을 받아 13살 때.
베토벤이 처음으로 출판한 작품인

'드레슬러 행진곡에 의한 9개의 변주곡(WoO 63)'을 작곡하지.

위 영상의 음악이 바로 WoO 63이란다.
(WoO는 ‘작품번호 없음(Werke ohne Opuszahl)’이라는 독일어의 약어란다.)

너희들이 엄마 졸라서 산 문상으로 메이플 캐쉬템 지를 나이에

베토벤이 지은 곡이란다. 한번 들어보지 않으련?
이렇게 음악적 안목과 실력을 키우던 베토벤은,
교회의 오르가니스트였던 네페를 따라다니며

오르간 보조주자로 일하게 된단다.

이때는 급여는 없고 그냥 열정페이로 일했지.
하지만 이후에 이 스펙을 바탕으로
드디어 궁정 예배당에 정규직으로 취뽀하여 일할 수 있게 되었단다.
이 후 베토벤은 승승장구 했을까?
이후 베토벤의 성공과 사랑, 몰락에 대한 이야기는 차차 하도록 하겠네.
다음화에는 궁정 예배당에서 일하던 베토벤이

의느님 친구 소개로

귀족 집안에 피아노 과외하러 갔다가

스폰서 물게 된 썰부터 시작하지.

수업료는 댓글이란다. 댓글이 30개 이상이 되면 다음 수업을 빨리 준비하도록 하마.
자 그럼 열심히 복습하고 댓글 달아주렴.
JinJiHan
399 Likes
249 Shares
94 Comments
Suggested
Recent
와 정말 재미 있네요. 저는 음악교사인데. 이 글 그대로 학생들에게 읽혀주면 머리에 콱 박히겠어요, 다음편 학수고대합니다. 빨리 올려주세요!
뀨에서 터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후속편 기대합니다ㅋㅋㅋㅋㅋㅋㅋ
kofkTOP
이름과 다르게 안진지하심ㅋㅋㅋ수업료드림!
손흥민ㅋㅋㅋㅋㅋㅋ 뀨토벤 얘기 이어서 해주세요
친절하지않게 시작해서 나름 친절하게 글을 끝맺고 가신 느낌?ㅋㅋㅋㅋㅋ 베토벤도 어지간히 힘들겄네요 우울했겠다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