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chcampus
50,000+ Views

30대 여자가 꼭 알아야 할 돈 관리법 43가지

30대 여자가 꼭 알아야 할 돈 관리법 43가지
■ 30대 여자를 가난하게 만드는 잘못된 생각 7가지
01. 돈에 대해 배운 적도 없고 왠지 두려워요
02. 돈맛 알면 팔자 사나운 여자라고 낙인 찍히지 않나요
03. 아무래도 재테크는 바깥일 하는 남편 몫이잖아요
04. 재테크를 하고 싶어도 수중에 돈이 있어야죠
05. 온통 숫자 천지라 너무 어렵고 자신이 없어요
06. 목돈 벌기도 힘들고 재테크 하는 재미도 별로예요
07. 설마 저 같은 사람 돈까지 노리고 사기를 치겠나요
■ 30대 여자가 반드시 돈 있어야 하는 이유 6가지
08. 자립이 없다면 인격적 자립도 없다
09. 남편 모르는 비자금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10. 자아실현과 새로운 도전에 쌈짓돈은 필수다
11. 갑작스런 남편의 부재에 대비한 준비가 필요하다
12. 경제적 준비 없는 이혼은 인생의 덫이 된다
13. 경제력을 갖춘 당당한 여성의 노후만이 아름답다
■ 30대 여자가 재테크에 적격인 이유 7가지
14. 주부의 24시가 모두 재테크와 관계있다
15. 특유의 안전성향으로 무리수를 두지 않는다
16. 실수를 순순히 인정하고 재빨리 해법을 찾는다
17. 여성 특유의 인맥 관리는 성공재테크의 지름길이다
18. 섬세함에 순발력과 결단력까지 합쳐져 금상첨화다
19. 몸에 밴 절약습관과 희생정신은 재테크 최고의 미덕이다
20. 여성 중 상당수가 종자돈 정도는 어렵지 않게 모은다
■ 30대 여자가 부자 되기 위한 원칙 7가지
21. 재테크를 하려면 무엇보다 먼저 공부를 해야 한다
22. 경험은 다다익선이므로 하루라도 빨리 나서라
23. 하루라도 빨리 시작해 하루라도 더 굴려라
24. 정보가 관건이므로 곳곳에 우군을 심어둬라
25. 재테크는 긴 호흡이 필요한 장기레이스란 점을 명심하라
26. 죽어라 무식하게 모으는 게 종자돈 마련비법이다
27. 불확실한 재테크 시장에선 기본과 원칙준수가 해법이다
■ 30대 여자의 상황에 맞는 맞춤형 재테크 8가지
28. 전업주부라면 새어나가는 돈줄부터 통제하라
29. 맞벌이주부라면 남편과의 일체감이 중요하다
30. 미혼여성이라면 몸값 올리기가 최고의 관건이다
31. 이혼재테크의 첫출발은 자립능력을 갖추는 일이다
32. 원금손실이 싫은 안정형에겐 예금이나 채권이 좋다
33. 못 먹어도 고 외치는 공격형에겐 주식이 최고다
34. 서울과 수도권 거주자는 입지 부가가치를 높여라
35. 지방 거주자라면 등잔 밑의 진주밭을 찾아라
■ 30대 여자가 관심을 가져야 할 재테크 대상 8가지
36. 여성재테크의 핵심은 그래도 여전히 부동산이다
37. 따지고 보면 주식만큼 여성에게 어울리는 재테크도 없다
38. 간접투자시대에 펀드만큼 유력한 재테크 상품도 없다
39. 무턱대고 금융상품을 무시하면 득보다 실이 많다
40. 어렵다는 편견만 버리면 목돈투자엔 채권이 짱이다
41. 여성창업은 남성창업보다 성공 확률이 훨씬 높다
42. 황금재테크는 저금리시대 틈새상품의 총아다
43. 계는 잘만 활용하면 매력덩어리인 재테크 상품이다
출처 : 30대 여자가 꼭 알아야 할 돈 관리법 43 (전영수 지음)
------------♥팔로워 하고 부자되세요♥--------------
★ 매일매일 부자되는 소식 받으세요♡
----------◆함께보면 좋은 BEST 정보◆-------------
▶ 부자되는 재테크 비법 1
▶ 부자되는 재테크 비법 2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우연이란 없습니다
백신은 다양한 병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오늘날까지 다양한 질병에 쓰이는 예방의학입니다. 백신은 죽거나 기능이 약해진 병균 이거나 병균의 일부분으로 만들어진 가짜 병균입니다. 우리 몸을 보호하는 면역계는 가짜 병균인 백신을 진짜 병균으로 알고 방어체계를 준비합니다. ​ 그래서 나중에 진짜 병균이 엄습해 오더라도 이겨낼 수 있는 것입니다. ​ 처음 영국의 제너가 종두법을 시행하긴 했으나 질병의 원인이 되는 병원체를 분리 배양해 이로부터 인공적으로 백신을 만든 건 프랑스의 과학자 파스퇴르입니다. ​ 1880년 프랑스에는 닭 콜레라가 창궐했고, 파스퇴르는 원인균을 찾아내기 위해 닭 콜레라균을 배양해 건강한 닭에 투입하는 실험을 계속했습니다. 배양된 균이 주입된 닭은 닭 콜레라 증상을 보이다가 죽어 나갔습니다. ​ 그러다가 우연히 몇 주일 방치된 콜레라균을 건강한 닭에 주입하게 되었는데 놀랍게도 이 닭은 질병으로 죽지 않고 살아남았고 이후 더 강한 균을 주사해도 닭이 죽지 않는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 그 뒤로 이 원리를 확인하고 입증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실험했고 성공적으로 질병이 예방된다는 점을 증명하게 됩니다. ​ 그런데 그의 업적을 질투한 한 과학자는 파스퇴르가 발견한 것은 그저 우연이었을 뿐이라며 그를 조롱했다고 합니다. ​ 나중에 큰 연회장에서 파스퇴르와 그 과학자가 만난 적이 있었는데, 파스퇴르는 청중들을 모아놓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 “여러분, 인생에 있어 우연이란 것은 없습니다. 제가 한 우물을 파지 않았더라면 백신 예방법은 발견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물론 그것이 우연이라는 사람들도 있지만, 이 우연 같은 필연은 받을 준비가 된 사람에게만 주어지는 것입니다.” 우연의 사전적 의미는 ‘아무런 인과 관계없이 뜻하지 않게 일어난 일’ 입니다. 그래서 우연은 우리가 어떻게 할 수 없고 언제 다가올지도 알 수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실력은 노력을 통해 이룰 수 있고 성장할 수 있습니다. ​ 열정을 쏟은 것에 성공이 찾아오는 것은 우연이 아닌 필연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우연은 항상 강력하다. 항상 낚싯바늘을 던져두라. 전혀 기대하지 않은 곳에 물고기가 있을 것이다. – 오비디우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우연#필연#노력#열정#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세계문학 단편선 - 플래너리 오코너> 플래너리 오코너
<세계문학 단편선 - 플래너리 오코너> / 플래너리 오코너 저 (지극히 주관적인 제 생각을 쓴 글입니다.) 플래너리 오코너는 1925년 미국 남부 조지아 주에서 태어나 서른아홉 살에 루푸스 합병증으로 죽었다. 두 편의 장편소설과 여러 단편소설들을 남겼다. 그리 많지 않은 작품 수에도 그녀의 이름을 딴 문학상이 생길 만큼 플래너리 오코너가 미국 문학계에 끼친 영향은 적지 않다. 현대문학에서 나온 플래너리 오코너 단편선은 방대한 분량(700페이지가 넘어가는)을 자랑한다. 총 서른한 편의 중, 단편소설이 실려 있다. 서른한 편 중 몇 편은 좋았고 몇 편은 굉장히 좋았으며 그중에서도 몇 편은 뭐라 말하기 힘들 정도로 뛰어났다. 좋지 않은 소설은 없었다. 미국 문학을 많이 읽는 편은 아니지만 플래너리 오코너의 소설에는 레이먼드 카버, 줌파 라히리 등의 소설이 주는 것과 비슷한 느낌이 있다. 명확하게 콕 집어서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소설 속에서 인간의 인식과 세계가 확장되는 어떤 지점이 주는 삶과 동떨어진 듯한, 일상 너머의 진실을 조금 엿본 듯한 순간이 바로 그것이다. 플래너리 오코너의 소설에서 그러한 계시(플래너리 오코너 단편선 옮긴이의 말을 빌리자면)의 순간은 그녀가 경험해 온 미국 남부의 시대상, 가톨릭 신앙과 겹치며 독특한 울림을 자아낸다. 단언할 수 있는 것은 나는 그 울림을 지금까지 읽어온 소설 중 오로지 플래너리 오코너의 작품에서만 경험할 수 있었다. 오코너의 소설은 대부분 미국 남부에서 가치관이 뒤바뀌는 시대를 배경으로 한다. 노예제가 폐지되고 법적으로는 흑인과 백인이 동등하지만 여전히 남부에서는 암묵적인 인종 분리가 행해지고 과학과 이성이 점점 종교와 신앙의 자리를 침범하며 미국 북부에서 인종과 종교, 합리를 대하는 관점과 남부에서 그것들을 대하는 관점 사이의 틈이 걷잡을 수 없이 벌어진 시대. 오코너의 소설들은 그 시대의 다양한 인간 군상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운다. 과거의 영광에 사로잡힌 늙은 군인도 있고 백인과 흑인이 서로 평등하다는 것을 도저히 받아들이지 못하는 백인 또는 흑인도 있으며 종교에 충실한 인물이나 종교 따위는 믿지 않고 과학과 이성을 맹신하는 사람도 있다. 오코너의 소설은 자신의 세계에 갇혀 있던 인물들이 어떤 사건을 통해 가치관과 인식의 흔들림을 경험하고 진실을 대면하는 순간을 보여준다. 독자는 소설 속 인물과 그 순간을 함께 경험함으로써 지금까지도 통용되는 진실의 일부를 엿보게 된다. 그때의 감각은 말로 설명하기 힘들다. 벗어날 수 없고 피할 수 없는 어떤 존재 앞에서 인간의 무력함을 체감하는 느낌과 약간은 비슷하다고 해야 할까. 그 경험만으로도 이 단편선을 읽을 가치는 충분하다. 개인적으로 추천하는 작품은 <제라늄>과 <행운>, <인조 검둥이>다. 소설 속 한 문장 "나는 같은 말을 두 번 하지 않아요." 남자가 말하고 창문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