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n5907
1,000+ Views

웅진북클럽이벤트

코코미니-웅진북클럽님의 스토리를 확인해보세요. https://story.kakao.com/ch/you590778/J3U5baVDM4A
크리스마스 축제 이벤트~~☆☆☆ (50명 안될시 무효) 12월하면 생각나는 크리스마스와 연말~~♡♡ 크리스마스 ⛄❄의 유래와 융합독서 북패드 활용팁을 #코코미니- #웅진북클럽 에서 #북큐테이터정은영 과 함께 느끼고 만나고 얘기해요~~♡♡ 기간:11월16~12월16일 당첨발표:17일 상품:선물+크리스마스+2015년연말 활동지 ☆☆ 10명 배송은21일부터~~~시작 택비제공 방법: 소식받기~공유.소환.이벤트 모두 강제성 없어요. 번호달기~~번호달아주셔야 추첨 가능해요 1번.코코미니-웅진북클럽~~ @입력하고 함께해 주실분 선택~~ 당첨발표 추첨기 어플이용.캡쳐공개 이 이벤트는 카카오 스토리와는 무관한 #코코미니- #웅진북클럽 자체의 이벤트 입니다 후기는 매너 필수여요 톡 http://plus.kakao.com/home/@코코미니-웅진북클럽 소식받기 http://story.kakao.com/ch/you590778 책읽는 엄마를 위한 교육+독서 매거진 "엄마는 생각쟁이~~♡" 11월호.12월호 무료구독 써비스 신청하세요 #북큐레이터정은영 010-2220-5907 북클럽 신청문의하세요 https://docs.google.com/forms/d/1q1kQKruhLcGrWVOFpn0fSRbMk9OIr1hcu5M4WIgs9TY/viewform?edit_requested=true 영유아종합발달검사 코코미니-웅진북클럽님의 스토리를 확인해보세요. https://story.kakao.com/ch/you590778/I1jF7WQCT30 #크리스마스 #웅진북클럽 #초등교육과정 #이벤트 #12월 #웅진북클럽콩알 #상담문의 #북클럽 #웅진북큐레이터 #싼타 #북클럽활용교실 #웅진북클럽스터디 ⛄⛄⛄메리크리스마스&해피 뉴 이어⛄⛄⛄⛄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토박이말 맛보기1]-42 곤댓짓
  '길벗 91' 동무들 모임에 다녀왔습니다. 봄내(춘천)를 거쳐 모임을 하는 속새(속초)까지 갔습니다. 덥다 덥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다가 '시원하다'는 말을 얼마나 많이 했는지 모를 만큼 많이 했습니다. 왜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그곳으로 오는지 알겠더군요. 시원한 그곳에서 거의 일곱 달 만에 동무들을 만나 맛있는 것도 먹고 이슥할 때까지 이야기꽃을 피웠습니다.   하루 자고 한나절 놀고 오기엔 아까운 곳이었습니다. 하지만 다들 할 일이 있어서 더 놀 수도 없었지요. 짙은 안개와 비를 뜷고 줄수레(케이블카)로 살뫼(설악산) 구경을 한 뒤 막국수 낮밥(점심)을 먹고 아쉽게도 헤어져야 했습니다. 다섯 달 뒤에 다시 보기로 하고 저마다 집으로 떠났습니다. 다시 만날 때까지 다들 잘 지내다 보면 좋겠습니다.    오늘 맛보여 드릴 토박이말은 '곤댓짓'입니다. '곤대'는 '고운대'의 준말인데 '고운대'는 흙알(토란)의 줄기를 가리키는 말입니다. 흔히 '토란대'라고 하지요. 이 '곤대'가 흔들리는 것을 보신 분이라면 '곤댓짓'의 풀이를 보지 않고도 바로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짓을 남들이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을 안다면 삼가야 할 것입니다.  4352해 들가을달 열이틀 한날(2019년 8월 12일)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안돼! 라는 말 대신 할 수 있는 5가지 말
01. ‘그래’라는 말부터 한다  아이에게 ‘그래’라는 긍정의 언어를 먼저 건네본다. 의미는 같지만 아이가 받아들일 때, 거절보다는 허락의 느낌이 강해 더 긍정적으로 듣게 되는 것이다.   아이가 “과자 먹어도 돼요?”라고 물을 때는 “안돼, 저녁 먹고 먹어”라고 말하는 대신 “그래, 그 대신 밥 먹고 보자!”라고 이야기하는 것이다. 아이와 대화할 때는 될 수 있는 대로 긍정적인 말을 먼저 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02. ‘같이 하자’고 청한다  아이의 행동을 무조건 제지하기보다 행동반경을 정해주고 그 안에서만큼은 아이에게 주도권을 주는 게 좋다. 가령 바쁜 등원 시간, 아이가 스스로 옷을 고르겠다고 떼를 쓴다고 가정해 본다. “시간 없으니까 다음에 하자”라고 이야기를 해봐도 소용없을 것이다.   이럴 때는 “그럼 엄마랑 같이 하자. 바지는 엄마가 입혀줄 테니 양말을 네가 신어봐”라고 차선책을 제시하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아이의 화를 가라앉힐 뿐 아니라 부모가 어느 정도 허락해주었다는 생각에 아이도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게 된다.  03. ‘어떨까?’라고 제시해 본다  아이의 행동을 무작정 제한하기보다 “~하는 게 어떨까?” 식으로 적절한 대안을 제시하는 게 바람직하다. 가령 “주머니에서 손 빼! 다쳐!”라는 말 대신 “엄마 손을 잡고 걷는 게 어떨까”라고 말하고, “뛰지마” 대신 “여기서는 걸어 다니는 거야”라고 말해본다.  04. ‘어떻게 될까?’ 하고 질문한다  잔소리나 꾸중이 아닌 질문은 사고와 참여를 유도한다. “만약 주변을 먼저 살펴보지 않고 길을 건너면 어떤 일이 생길까?” 이런 질문은 아이의 언어 발달과 사고 기능 그리고 자율성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된다.   아이가 종종 안아달라고 고집을 피울 때가 있는데 “집에 가려면 어디로 가야 하지? 비밀번호 누르는 곳이 어디지? 엄마한테 알려줄래?” 라고 말하면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먼저 뛰어서 앞장설 것이다.  05. ‘안돼!’ 다음엔 꼭 ‘왜냐하면’이라고 한다  물론 아이에게 ‘안돼’라는 말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도 있다. 아이가 위험한 행동을 하려고 할 때나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을 할 때는 어쩔 수 없기 때문이다.   이때는 부드러우면서도 단호한 태도로 훈육하되 행동을 제지한 뒤에는 왜 그래야 하는지 아이가 이해할 수 있도록 이유를 충분히 설명해줘야 한다. 긍정의 훈육은 엄마가 부드러우면서도 단호한 태도로 아이가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삶의 자세를 가르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