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nEun
10,000+ Views

집청소.

금붕어말고 범고래 키워보세요....
4 Comments
Suggested
Recent
범고래가 백상아리도 잡아먹는다는대 키우다가 제가 남아날리가 없을듯해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웃다가 절도 하겠네ㅋㅋㅋ
합성이죠? 합성이라고 해줘
저래놓고도 난리가안나는걸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뱀장어.
냇가에 사는 뱀장어를 뱀이 무서워서 듣기 싫어하는 사람들이 민물장어라고 부르는지 '뱀장어'라는 말을 듣기 어렵다. 연어와 반대로 심해에서 태어나 강으로 올라와 팔여년 살다 다시 심해로 돌아가 알낳고 죽는다고 알려져 있다. 영천 시골에서도 뱀장어가 있었는데, 그 뱀장어는 바다에서 낙동강 하구를 거슬러 대구 금호강 하구, 영천 신령천, 우리동네 냇가로 왔다는 것인가? 거리도 멀지만 중간에 잡히지 않고 용케 살아 올라 왔다는 게 선뜻 믿기지가 않는다. 어쩌면 논장어라 불리는 드렁허리인지도 모르겠다. 초등시절 허리춤 정도의 물속에 까만 뱀같은 것이 헤엄치길래 "뱀이다!"하고 외쳤더니 하필 그때 옆을 지나던 등에 배터리를 진 아저씨가 물에다 전기로 지져 뱀장어를 잡아간 적이 있었다. 뱀장어의 대명사인 풍천장어의 風川은 바람부는 강하구이고 지명이 아니라는데 고창이라고 아는 사람들이 많다. 바다에서 사는 갯장어는 개처럼 이빨이 날카롭고 성질이 사나워서 잘 물기 때문에 붙여졌다는 것을 처음 알았다. 일본어 하모도 ‘물다’는 뜻이라니까 일본어를 번역한 것이네. 붕장어는 구멍을 잘뚫는 지 일본어인 '아나고'로 불리며 탈수기에 넣고 돌려 회로 먹었던 기억이 있지만 별로 좋아하진 않는다. 먹장어는 꼼장어라고 부르는 건데 물고기가 아닌 원구류라니까 당연히 장어도 아니다. 눈이 퇴화되어 장님인데다 이가 없어 흡입하는 모습이 혐오스러워 625전쟁 전까지 먹지도 않다가 부산에 피난민이 넘쳐나던 시절 먹을게 부족하여 생긴 꼼장어 구이라니까 눈물이나네. 핸드백 가죽이 가짜장어인 먹장어 껍질이란다.
길고양이 늘면서 같이 늘어나는 중인 동물
담비 [ 사진은 노란목도리담비 ] 얘들은 늑대처럼 2~6마리가 같이 뭉쳐서 살며 협동 사냥도 함. 사진처럼 사슴도 담비한텐 잡아먹힌다. 외모가 귀여워보이지만 현재 한국에선 '최상위 포식자' 중 하나. 심지어 자기보다 큰 멧돼지도 잡아먹는다. 오소리까지 담비의 집단급습구타에 당한다고...잊고 있었는데 고라니도 잡수신다. 육식동물이며 곤충도 잡아먹는데 특이하게도 다른 곤충은 잘 안잡수시고 주로 '말벌'을 잡아먹는다. 근래치곤 좀 됬지만 유해외래종으로 난리인 '등검은말벌'도 많이 잡수신다. 등검은말벌은 나무의 높은 곳에 집을 짓지만 웬걸...담비는 나무를 겁나 잘탄다. 이거 덕택에 새들도 치킨너겟 되는 경우가.... 그럼 제목에서 길고양이가 언급됐는데 왜 걔들때매 얘가 늘어나느냐하면..... https://youtu.be/cKCUCwsfxVo 영상 제목 그대로. 얘들이 협동해서 고양이를 사냥해서 잡아먹음. 현재 길고양이들이 늘어나면서 담비 입장에서 먹을게 늘어난터라 자연적으로 개체 수가 늘어나고 있다고.... ※ 추가 내용으로 담비 자체가 고양이보다 덩치가 좀 더 크기 때문에 고양이들이 상대가 안됨. https://www.hani.co.kr/arti/animalpeople/wild_animal/992818.html ; 심지어 최근엔 이런 기사도 나온다. 도시에서도 나오면 위험한거 아니냐고 할 수 있다. 엄연히 육식동물이고 최상위 포식자니까. 근데 족제비과 특성상 성격이 까탈스러워서 사람한텐 접근을 안하려고하는게 매우매우 강하다. 그래서 저런 기사 내용이 나온다. 저렇게 긍정적인 기사로 나오는 또 다른 이유는 한국에 몇 없는 최상위 포식자고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다른 최상위 포식자로는 부엉이와 삵, 검독수리가 있다.]  천연기념물 부분은 내가 큰 실수를 했는데 북한에 있는 '검은 담비'가 거기서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있고  한국서 주로 분포하고 있는 노란목도리담비는 천연기념물이 아니고 국가보호종.(멸종위기 2급)  위의 길고양이를 잡아먹는거 때문에 저런 댓글도 있고 카더라인지 뭔지  환경청에 담비를 유해조수로 등록해달라는 캣맘의 민원도 있었다고 한다. 물론 실제로 민원을 넣더라도....담비는 천연기념물 국가보호종 (멸종위기 2급) (한국서 주로 있는 담비는 천연기념물은 아니고 국가보호종. 내가 이 부분은 잘못알고 있었음. 모두에게 미안함;;) 이라는 신분을 지니고 있기에 민원이 접수되긴 아주 어렵다고 봐야한다. 다른 유저 말로는 '개체 수가 너무 늘어나면 담비가 보호종이라 함부로 대할 수도 없는 유해조수 자리를 메꾸게 될 것이다.' 라고 하는데 어느정도 가능성은 있는 말이다. 실제로 수리부엉이가 양계장에서 무료시식을 거하게 한 사례도 있었다. 그런 상황이 발생했지만 천연기념물이라 어떻게 할 수도 없었다. https://www.news4000.com/news/articleView.html?idxno=37439 ; 그런데 생각보다 담비로 인한 피해 사례는 정말 적다.  그 놈의 족제비과 특유의 까탈스런 성격 때문에 도심지까지 영역을 뻗치는데도 사람한테 피해를 주는 경우가 아직까진 없다시피한것. [기사 내용의 양봉하는 분의 벌꿀은...핥짝핥짝 당하면 그저 애도를...] 마지막으로 귀여운 외모 때문에 애완용으로는 안돼나? 싶을텐데 첫 번째 이유로는 천연기념물 국가보호종(멸종위기 2급)이다. 두 번째로는 애들이 귀엽게 생기긴했어도 족제비과에 속한다. 이거 무시하면 안된다. 족제비과의 저력은 상상을 초월한다. 정 키워보고 싶다면 자매품(?)으로 패럿이라는게 있으니 그 녀석을 살펴보는게 좋다. 아마 유일하게 가축화에 성공한 족제비과다. 아무튼 대강 요약하면 다른 요인도 있겠지만 담비 입장서 먹을거리인 길고양이가 늘어나다보니 얘도 자연적으로 늘고 있다는거시다. ※ 수정 : 천연기념물이라고 기재한 부분은 내가 제대로 파악을 못해서 잘못 기입된거. 북한에 서식하는 '검은담비'가 북한에서 천연기념물로 등록이 되어 있고 남한에서 서식하는 담비는 천연기념물이 아님. 단, 멸종위기 2급이라 '국가보호종'으로 지정되서 따로 관리되는건 맞음. 잘못 알려줘서 미안하다는 말로 마침 ㅠㅠ 출처 : 루리웹 환경청 같은 곳에서는 현재 기준으로 생태계가 안정화된다고 긍정적으로 보고는 있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