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vely12
1,000+ Views

훈훈한 남친룩 따라잡기 (with 백현)

훈훈한 남친룩의 정석이라면 엑소 백현이쥐.
평소에 사복 패션 진짜 폭풍 간지!!!! 완전 선호하는 취향 *.*
어제도 오사카 콘서트 마치고 김포 공항으로 입국하는데..
그대의 공항패션에 내 마음은 두근두근 콩닥콩닥.
진짜 백현잉 이렇게 멋지기 있음요.?
앙고라 니트가 이렇게 잘 어울리는 남자는..ㅠ_ㅠ 당신이 처음~
연정훈은 엄청 부드러운 느낌이었던데에 비해
백현이 입은 벨스타프는 디게 남성적인 포스가 강했달까?
ㅋㅋ카리스마 왕 넘치네유.♡
코트, 무스탕이나 요런 스타일의 로드마스터 자켓이랑
매치해도 좋을 것 같네영.ㅋㅋ 뭐 워낙 옷태가 좋으니 뭘 입어도 멋짐이겠지만 말이쥬.
Comment
Suggested
Recent
벨스타프 저 앙고라니트 어디서 구매할수있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요즘 멋쟁이들은 뭐 입지? : 시티보이룩
패션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분명히 들어보셨을 <시티보이 룩> *_* '도대체 시티보이가 뭔데 ?' 싶으시죠 ? 시티보이란 1998년 패션전문자료편찬위원회에서 만든 패션전문자료사전에 따르면 1970년대 후반에 미국에서 생긴 단어라고 해요 ! 도시에 거주하면서 항상 아웃도어 라이프 (스포츠, 캠핑, 백패킹 등..)을 좋아하는 라이프스타일의 사람을 뜻한다고 합니다 - 우리나라에 불고있는 시티보이 열풍은 라이프 스타일 보다는 패션 스타일 쪽으로 치우쳐있긴 하지만요 ! 오늘 소개할 시티 보이 룩은 일본의 패션 매거진 뽀빠이의 ‘아키오 하세가와’라는 스타일리스트가 처음 선보이며 유명해진 패션 스타일이라고 해요 +_+ 디자이너 아키오 하세가와가 정의한 시티보이 룩의 컨셉은 - 뉴욕의 교외에 살고있는 가정환경이 좋은 백인 소년 - 조금은 내성적인 성격에 마른체형의 문화계 소년 - 독서나 음악감상등 인도어 컬쳐의 호기심이 많은 소년 - 스포츠를 즐길줄 알고 볼줄 알며, 동경하는 슈퍼스타가 마음속에 있는 소년 - 일상생활의 작은 발견을 추구하고, 끝없는 자신의 미래를 항상 모색하는 소년 이라고 합니다 ! 음 - 이게 뭔 소리야 ? 싶겠지만 . . 밑에 코디샷들을 보시면 바로 이해 가능하실겁니다 *_* 후후 ( 개인적으로 이걸 보고 와 . . 옷 하나 입기 참 어렵구로 . . 라는 생각을 했어요 ㅎ_ㅎ ) 활동성 좋은 오버사이즈의 셔츠와 벌룬 핏 바지, 캠핑할 때 유용한 버킷햇과 비니, 편한 운동화 까지 시티보이의 사전적 의미와 겹치는 부분도 많죠 ? ! 아웃도어 라이프와 긴밀한 관계가 있는 시티보이룩, 때문에 그냥 스윽 - 보기만 해도 온 몸이 편안할 것 같은 핏감을 보여준답니다 ~_~ 여름에 입기 넘 넘 좋아보여요 <3 요즘 멋쟁이들이라면 한번쯤은 입어 봤거나 관심있을 시티보이 룩 ! 함께 만나볼까요 :)
이동진의 삶 한줄평 '하루하루는 성실하게, 인생 전체는 되는대로'
“너와 나 그리고 우리의 작은 하루와 부분들이, 우리 전체, 인생을 이룬다.” 자연 과학에서 프랙탈이라는 게 있습니다. 프랙탈이 뭔가 하면, 나무의 작은 가지를 하나 꺾어 세워보면 그게 큰 나무의 형태랑 같다는 거예요. 혹은 해안선에서 1센티쯤 되는 부분을 아주 크게 확대하면 전체 해안선의 크기와 비슷하다는 거예요. 다시 말해서, 부분이 전체의 형상을 반복한다는 말을 프랙탈이라고 해요. 저는 인생도 정말 프랙탈이라고 생각해요. 예를 들어서 지금 천사가 있고, 천사가 어떤 한 사람의 일생을 판가름한다고 생각해 보세요. 그 사람의 일생을 처음부터 다 보면 좋겠지만, 천사는 바쁘니까 그렇게 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할게요. 그럼 어떻게 하느냐? 천사는 아무 단위나 고르는 겁니다. 예를 들어 그게 저라고 한다면, 저의 2008년 어느 날을 고르는 겁니다. 그리고 그 24시간을 천사가 스캐닝 한다고 생각해 보세요. 그날 제가 누구한테 화를 낼 수도 있고, 그날따라 일을 잘 해서 상을 받았을 수도 있죠. 어찌 됐건 그 24시간을 천사가 본다면, 이걸로 그 사람의 일생을 판단할 확률이 95%는 될 것 같아요. 무슨 말인가 하면, 성실한 사람은 아무리 재수 없는 날도 성실합니다. 성실하지 않은 사람은 수능 전 날이라고 할지라도 성실하지 않습니다. 제가 드리고 싶은 얘기는, 이렇게 하루하루가 모여서 인생이 만들어지는 거지 인생에 거대한 목표가 있고 그것을 위해 매진해가는 것이 아니라는 거죠. 제 인생 블로그에 대문구가 있습니다. “하루하루는 성실하게 인생 전체는 되는 대로” 이렇게 생각했던 이유는 인생 전체를 우리가 플래닝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럼 이렇게 변화도 많고, 우리를 좌절시키는 일 투성이인 인생에서 어떻게 해서 그나마 실패 확률을 줄일것 인가? 그것은 하루하루 성실하게 사는 것밖에 없다는 거죠. -영화평론가 이동진
카이♥크리스탈ㄷㄷㄷ 만우절드립ㄴㄴ
디스패치가 카이 크리스탈 터뜨렸네요 만우절 드립인가 했는데 사진도 많고 레알인듯?? "카.이.스.탈" 카이와 크리스탈. 두 사람은 '카이스탈'로 불린다. 94년생 동갑내기라는 것, 연습생 동기라는 점, 무엇보다 이 둘이 너무도 잘 어울린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두 사람은 어디까지나 '남사친'과 '여사친'이었다. 둘은 동갑내기 친구로, 연습생 동기로, 서로를 응원했다. 지켜봤다. 그러다 빠져 들었다. '엑소' 카이(김종인)와 '에프엑스' 크리스탈(정수정)이 현실 사랑에 빠졌다. 열혈 팬들의 바람, 혹은 상상이 아니다. 현실에서 일어난 진짜 데이트였다.'디스패치'가 카이와 크리스탈의 현.실.만.남을 포착했다. 지난 2월, '엑소'는 월드투어에 올인했다. 미국(LA, 시카고, 뉴욕)과 캐나다(밴쿠버), 인도네시아(자카르타) 등을 돌며 해외 팬들과 만났다. '에프엑스' 역시 숨가쁜 한 달을 보냈다. 지난 2월 일본에서 단독 콘서트를 펼친 것. 도쿄와 후쿠오카, 오사카, 나고야 등 4개 도시를 돌았다. 엑소는 미국과 아시아를, 에프엑스는 일본과 한국을 오갔다. 둘은 바쁜 일정 속에서 교차점을 찾았다. 시간을 쪼갰고, 데이트를 즐겼다. 카이는 다정하다. 멤버는 물론, 팬들까지 잘 챙기기로 유명하다. 크리스탈의 경우, 사실 애교가 넘친다. 그래서일까. 수많은 팬들은 둘이 실제 연인이길 바랐다. 아이돌 최고의 가상커플로 자주 언급됐다. 얼굴, 표정, 성격, 그리고 분위기까지 닮아서였다. 둘의 케미는 일상에서 더욱 빛났다. 꾸미지 않았지만, 멋이 넘쳤다. 표정은 차가워도, 눈빛은 따뜻했다. 카이는 자상했고, 크리스탈은 깜찍했다. 한 측근은 "서로가 서로를 닮았다는 걸 안다"면서 "외모, 성격 뿐 아니라, 음악성향, 패션감각, 취미까지 비슷하다. 연인으로 발전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카이와 크리스탈은 오랜 기간 우정을 쌓았다. 그리고 2016년 봄, 그 감정이 사랑임을 확인했다. '카이스탈', 상상이 아닌 현실의 시작이다. 디스패치 ㄷㄷ해... 팬들 사이에선 원래 얘기 있었다는데 레알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