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c1234
1,000+ Views

혼자 집에 있을때 도전해 볼 타이/그리스/베트남 요리 레시피 3

#1. 타이식 생선튀김 ‘쁠라 톳 프릭 마나오’타이는 ‘미식가의 천국’으로 불리는 나라들 가운데 하나로, 풍부한 식재료에 다양한 양념과 향신료를 더해 맛깔나게 만든 음식이 많다. 생선의 경우엔 주로 바삭하게 튀긴 뒤 취향에 맞는 소스와 함께 즐기는데, ‘쁠라(생선) 톳(튀기다) 프릭(고추) 마나오(라임)’는 말 그대로 생선튀김에 다진고추와 라임주스를 섞어 만든 소스를 뿌린 음식이다. 타이의 아름다운 섬 피피를 배경으로 한 영화 <더 비치>를 보면서 창이나 싱하 같은 타이 맥주까지 곁들이면 앉은 자리가 곧 타이처럼 느껴질지도 모르겠다. 재료인 흰살생선이 냉동이라면 요리 전 미리 자연해동해 면보나 키친타월 등으로 물기를 빼둔다. 맛술이나 청주는 생선 비린내를 잡아줄 뿐만 아니라, 부서지기 쉬운 생선살을 단단하게 해준다. 소스에 들어가는 라임주스는 레몬즙으로, 피시소스는 까나리액젓이나 멸치액젓으로 대체해도 되지만 타이 요리 느낌을 제대로 내고 싶다면 라임주스와 피시소스를 쓰는 게 좋다.
주재료: 흰살생선포(대구·동태 등), 감자전분 2컵, 무순, 채썬 적양파 또는 샬롯, 소금, 후추, 참기름, 맛술 또는 청주소스 재료: 다진 매운고추 2T, 다진마늘 2T, 라임주스 3T, 피시소스 3T, 올리고당 3T만들기: (1) 생선을 한입 크기로 잘라 소금, 후추, 참기름, 맛술 또는 청주로 밑간을 한 뒤 잠시 냉장고에 넣어 숙성시킨다. (2) 분량의 소스 재료를 섞어 타이식 칠리소스를 만든다. (3) 비닐봉지에 전분가루를 담고 숙성시킨 생선살을 넣어 섞는다. (4) 예열해둔 기름에 생선살을 넣어 바삭하게 튀긴다. (5) 접시 맨 아래에 무순을 깔고 생선튀김과 적양파 순으로 올린 후 소스를 뿌린다.
#2. 그리스 가정식 ‘무사카’
‘무사카’는 구운 가지 위에 볶은 다진고기를 올리고, 화이트소스와 모차렐라 치즈를 뿌려 오븐에 구운 음식으로 그리스식 라자냐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리스 요리답게 가지를 구울 때나 다진고기를 볶을 땐 올리브유를 쓰는 게 좋다. 가지처럼 썰어 구운 애호박이나 감자를 더 넣으면 좀더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다. 가지는 익으면 부피가 매우 작아지기 때문에 조금 도톰하게 썬다. 굽기 전 소금을 조금 뿌리고 20분 정도 둔 뒤 빠져나온 수분을 키친타월 등으로 제거해주면 요리가 완성된 뒤에도 질척해지지 않고 식감도 좀더 쫄깃해진다. 감자를 쓸 땐 익는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되도록 얇게 썰어두는 게 좋다.
오븐이 없어도 걱정 없다. 내열용기에 익힌 재료를 넣고 전자레인지에 넣어 3~4분 돌리면 모차렐라 치즈가 녹는다. 프라이팬을 활용해도 된다. 약한 불로 놓고 뚜껑을 덮으면 10~15분 뒤에 완성된다.
주재료: 가지 1개, 돼지고기 간 것 150g, 양파 1/2개, 청양고추 1개, 모차렐라 치즈
양념 재료: 된장 1T, 맛술 또는 청주 1T, 올리고당 1T, 참기름 1/2T, 다진파 1T, 다진마늘 1T, 통깨
만들기: (1) 간 돼지고기에 분량의 양념을 넣고 잘 섞는다. (2) 양파는 엄지손톱 크기로 깍둑썰기하고, 청양고추는 0.3㎝ 두께로 송송 썬다. (3) 양념한 돼지고기를 볶다가 고기가 어느 정도 익으면 양파와 청양고추를 넣어 함께 볶는다. (4) 가지를 노릇하게 구워 그라탱 용기 바닥에 깔아준다. (5) 그 위에 볶은 고기와 채소를 얹는다. (6) (4), (5) 과정을 한번 반복한 뒤 모차렐라 치즈를 뿌린다. (7) 200도로 예열한 오븐에 넣어 10분 동안 굽는다.
.
#3. 베트남식 스프링롤 ‘짜조’
베트남 쌀국수인 ‘포’를 먹으러 가면 애피타이저로 함께 시켜 먹곤 하는 ‘짜조’는 제법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다. 하지만 이 세상 모든 만두 종류가 그러하듯, 한입 베어 물면 요리를 완성하기까지의 그 모든 수고로움을 잊게 된다. ‘쁠라 톳’과 타이 맥주의 궁합처럼, ‘짜조’를 칠리소스에 찍어 ‘사이공’이나 ‘바바바’(333) 같은 베트남 맥주와 함께 먹으면 세계 각국의 여행자들로 북적대는 호찌민 데탐 거리의 노천식당에 앉은 기분까진 아니라도 ‘맛이 다른 추석’ 기분은 낼 수 있겠다.
베트남 쌀국수 가운데 가장 가는 종류인 베르미첼리(버미셀리)는, 다른 쌀국수와 달리 미리 불릴 필요 없이 바로 데치면 된다. 끓는 물에 넣은 베르미첼리의 색깔이 당면처럼 투명해지고 젓가락으로 저어봤을 때 부드럽게 풀리면 알맞게 익은 상태다. 이 요리 역시 피시소스 대신 까나리액젓 등을 써도 된다.
주재료: 돼지고기 100g, 찐 양배추 1/4개, 찐 당근 1개, 베르미첼리 1컵, 다진파 1/2컵, 달걀 1개, 라이스페이퍼
양념 재료: 피시소스 3T, 다진마늘 2T, 생강즙 1T, 굴소스 1T, 소금 1/2t, 후추 조금, 맛술 또는 청주 1T
만들기: (1) 준비한 양념 재료를 한데 넣고 섞는다. (2) 찐 양배추는 엄지손톱 크기로 깍둑썰기하고, 찐 당근은 0.5㎝ 두께로 채썬다. (3) 라이스페이퍼를 제외한 주재료와 (1)의 양념장을 모두 볼에 넣고 골고루 버무린다. (4) 미지근한 물에 적셔 부드러워진 라이스페이퍼를 도마 위에 펼치고, (3)을 넣어 월남쌈을 만들듯 돌돌 말아준다. (5) 예열해둔 기름에 조심스럽게 (4)를 넣고 노릇노릇하게 튀겨준다. (6) 건져낸 짜조를 키친타월 등으로 받쳐 어느 정도 기름을 뺀 뒤, 반을 어슷썰기해 접시에 담는다.
유용한 정보모음 출처:http://me2.do/GunRtL7c
downc1234
6 Likes
15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라따뚜이~~
친한 후배들이랑 프랑스 가정식 음식점에 간 적이 있다. 거기 대표 음식이 라따뚜이였다. 애니매이션으로 더 유명해진 요리이기도 하다. 라따뚜이는 야채를 듬뿍넣은 담백한 요리로 건강식이라 할수 있다. 물론 여자들이 더 선호하는 맛이긴 하다. 그다지어려워 보이지 않고 집에 있는 자투리 야채를 활용할 수 있어 경제적이기도 하다. 준비물 가지, 호박, 양파 파프리카, 청양고추 토마토소스 돼지고기 간것( 양조간장,양파청,후추,참기름) 1. 가지, 호박 양파 (또는 자색양파, 파프리카-색 조합은 훨씬 예쁨) 를 0.5센치로 썰어 가지,호박양파순으로 정렬해 놓는다. 2. 돼지고기 간 것은 간장, 양파청,후추,참기름를 넣어 양념해 놓는다. 3. 마늘과 양파를 다져놓고 나머지 가지, 호박자투리와 파프리카를 다져 준비한다. (이때 집에 남은 야채 모두 골고루 넣어도 됨) 4. 바비레드의 레드시리즈처럼 청양고추를 다져 첨가한다. (느끼한 맛을 잡아주니까 하지만 기호에 따라 가감) 5.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마늘, 양파 다진것을 넣고 볶다가 돼지고기랑 나머지 야채, 청양고추를 넣어 볶은 후 토마토 소스를 부어 끓인다. 6. 5를 그릇에 담고 가지,호박,양파 정렬한 것을 그릇 위에 동그랗게 담는다. 7. 180도에서 5분 예열한 후 200도 25분 맞추고 오븐에 조리한다. (시간은 상황따라 가감)
김장 ..(feat.노동주의 힘이란...)
해마다 이맘때면 찾아오는 명절 증후군 보다 더 오지고 지리는 그분.... 김 to the 장 요즘 젊은 주부들은 그냥 김치 사먹거나... 그래도 김장은 집에서 해야지 하는 사람들도 절인 배추를 사다가 한다 하드만... 우리집은 ..... 아예 배추를 심는다 그나마 하찮은 좝이라도 있는 나는 밭에까지 소환 되지는 않는다 엄니 아부지와 언니가 밭에서 배추와 무를 뽑고 대충 다듬어 집으로 배송하면 이제 그때부터 나의 김장헬게이트는 열린다 어서와 올해는 140 포기야~~~ 그나마 올해는 너무 갑작스럽게 잡힌 일정탓에 엄니 혼자 배추를 절궈놓으셨고 언니와 내가 급하게 투입되었다 작년에 배추 씻다가 정말 허리가 아작나고 다음날 움직이지도 못했던 추억으로 우리 둘은 욕실을 한가득 메운 140포기의 이분 혹은 사분으로 나눠져 최소 400개 정도되는 아이들을 쳐다보며.... 언니.... 이건 도저히 맨정신으로 할 짓이 못된다... 맞지? 그럼..... 우리 작업 시작전에 노동주 한잔 때리뿌까? 콜~~ 그리하여 우리둘은 츄리닝 바람으로 동네 봉구비어에 가서 크림맥주 두잔과 소주 한병을 시켜 션하게 말아 묵고 한시간 수다 떨고 편의점 들러 내사랑 스텔라까지 둘러메고 집으로 고고 밤 12시 반부터 배추 3단 목욕 타임 스따뜨~~~~~ 욕조에서 신안 출신의 간수빠진 소금으로 파바박 절궈진 아이들은 1차 다라이에서 흔들어 씻기고 2차 다라이에서 말끔이 헹군 후 바구니에서 잠시 물기를 뺀 후 대왕 소쿠리에 가지런히 담긴다 캬 역시 노동주의 힘은 대단쓰 하나도 힘든줄을 모르겠더이다 ㅋㅋㅋㅋㅋ 반 정도 하고 중간 노동주 타임 ㅋ 맥주 한깬 뽀사먹고 술김에 노동노동 진정 몸쓰는 노동자들이 왜그리 술을 마셔야만 하는지를 몸소 깨달았달까..... 그렇게 배추를 다 씻어 쌓아놓으니 새벽 두시가 넘었다 길건너 사는 언니는 즈그 집으로 퇴근 엄니와 나는 속을 버무린다 아까 미리 썰어놓은 무, 쪽파, 갓, 사과 , 배에 아부지가 여름내 밭에서 키운 고추를 엄니께서 일일이 실로 엮어 베란다 밖에 널어 말린 백퍼 태양초 고춧가루를 넣고 마늘 생강 찹쌀풀 까나리액젓 매실액기스 생새우 새우젓 넣고 버물버물~~ 아 이게 또 보통 힘든작업이 아님 은근 쌔빠짐 그렇게 준비를 다 해 놓으니 새벽 세시 반.... 난 집이 걸어서 삼십분이고 버스는 이미 영업종료 했고 집에 가면 분명 못일어날게 뻔하기에 엄니집에서 합숙 ㅋ 아침 7시에 일어나 아침 든든히 먹고 9시 애들 학교보낸 언니 합류하여 본격 속넣기 시작 내가 배추속을 넣는건지 배추속이 날 넣는건지를 모를만큼 배추와 내가 혼연일체가 됨을 경험하며 노동노동 어느덧 점심때... 김장 날 하면 바로바로 수육 캬~~~~~ 때깔 보소 수육에 또 소맥 찐하게 말아 잡수니 힘듦이 싹 잊혀지는 느낌적 느낌 이맛에 김장한다 진짜 !! 점심먹고 좀 쉬고나서 마지막 피치 끌어당겨 배추속을 야무지게 넣고 떨어진 배춧잎들과 남은 양념 싹싹 긁어모아 겉절이로 대망의 2019김장 완료!! 잠깐의 TMI -이 망할 오빠놈이 바쁘다며 김치통을 안갖고 온거임 하놔 새언니가 김장 같이하는건 이젠 바라지도 않음 김치통이라도 갖고 오라고 ㅠㅠ 속 넣으면서 바로 김치통에 담아야 편한데 저 오빠놈 때문에 울엄니 일 두번했음 모든일을 다 끝내니 오후 3시 잠을 못자고 고된 육체노동을 했더니 잠이 쏟아진다 하.... 나의 불면증은.... 몸땡이가 편해서였구나를 깨닫게 되었음 과외 일요일로 미루고 바로 기절 눈뜨니 밤 9시 사실 이날 아침 일어나 세수도 안하고 바로 일했고 죙일 양념냄새가 온몸에 베어서 간만에~~~ 거품목욕~~~~ 다행히 내가 전에 사다놓은 버블바가 욕실 장 꾸석에 있길래 거의 일년만에 기분좀 내봤음 뜨끈한 물에 들어앉으니 정말 몸이 노곤노곤 그렇게 올해도 엄마랑 언니랑 나는 셋이서 배추 140포기 김장을 해치웠다!! 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