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yb
50,000+ Views

[삼청동 맛집] 서울에서 두번째로 맛있는 단팥죽? <서울서둘째로맛있는집>

드디어 미루고 미루던 서울시립미술관의 팀버튼전을 엄마랑 같이 다녀오고, 삼청동엘 갔었어요~ 점심을 가볍게 먹고선 미술관 한참 돌아다녔더니 다섯시가 되니까 배꼽시게가 마구마구 T_T 뭘 먹을까 고민했었는데 아무래도 삼청동이다보니 한식집이 많아서 좋더라구요! 가격은 그리 착하지 않았지만 맛깔나는 한식 먹으려면 한참을 찾고 찾아야하는, 보통 이탈리안 일색이게 마련인 다른 번화가에 비해 삼청동이 갖는 특징인듯. 아무튼 일단 엄마도 집에서 빵만 많이 드시고 나왔다고 하시구 저두 밀가루 음식은 별로 안땡겨서 한식집 위주로 찾고 있었는데, 사실 마땅히 갈만한데가 눈에 띄지 않더라구요... 저녁이라서 막 너무 무겁게 먹고싶진 않았거든요 :( 그러다가 떠올랐던게 바로 요 <서울서 둘째로 맛있는 집>의 단팥죽! 이 집에 대한 이야기는 그전부터 많이 들어왔었는데 드디어 찾게되었네요~ 예전에 무한도전에서 정준하씨가 박명수씨의 힐링푸드로 서래마을에서 단팥죽 포장해오셨을때, 그거 보면서 아 단팥죽 먹고싶다 하고있었는데 그 이후로 못먹고있다가 드디어! 여긴 정준하씨가 가셨던 그 곳은 아니지만, 여기서 단팥죽 먹고온 친구들이 사진 올린거 보고 여기도 맛있겠다 맛있겠다 하고있었거든요. 옛날엔 동짓날에 끓여주는 단팥죽도 싫다고 질색이었는데 확실히 크면서 입맛이 바뀌나봐요. 호박죽도 옛날에는 진~짜 싫어했었는데! 아마 초등학교 저학년 이후로 단팥죽은 처음 먹어보는 것 같은데, 그때에 비해 확실히 더 맛있게 먹게되네요. 음식솜씨 넘넘 좋으신 외할머니 단팥죽도 안먹었었던 기억이 나는데, 지금이라면 한그릇 뚝딱 비울듯! 아무래도 죽이다보니 그냥 끓여서 고명만 올려서 주시는거라 앉자마자 5분쯤 되었을까, 바로 단팥죽이 나왔어요. 들어가면 테이블이 한 5개정도 있는데 안쪽으로 들어가도 아마 좌석이 또 있지 싶더라구요. 할머님이랑 아주머님 등등 전반적으로 일하시는 분들 연령대가 높은 느낌이었는데, 서빙하시는 아주머니께서는 막 엄청 사글사글 친절하다는 느낌까지는 아니었는데 팥죽 담아주시는 할머니가 그래도 좀 친절하신 느낌이었어요. 삶은 밤이랑 큰 떡 하나, 은행이랑 계피가루가 고명으로 올라가는데(네번째 사진 참조) 보기도 좋고 맛도 좋았어요. 단팥죽은 으레 달게 마련인데.. 여기 먹으러 간다고 했더니 큰이모는 거기 너무 달다며 질색하셨지만, 엄마 말론 여기보다 훨씬 단 단팥죽집들도 많다고 ^^; 저는 워낙 오랜만에 먹는 단팥죽이라 아 신기해~ 요거 맛있었네! 하면서 냠냠 먹었구요. 가격은 한그릇에 6천원인데, 일반 밥그릇? 정도 크기니까 막 그렇게 엄청 많지는 않아요. 그냥 삼청동 돌아다니다가 배고파질때쯤 허기를 달래기엔 딱일듯! 서울에서 젤 맛있는 단팥죽이겠지??+_+ 하고 잔뜩 기대했다가 드시면 실망하실수도 있지만, 먹으면서 '뭐 두번째로 맛있는거라면..' 하고 납득할정도는 되는걸 보니 매우 스마트한 네이밍이네요 :D 크크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여기도 얼마전 티비에 나왔었죠 팀버튼과 단팥죽..뭔가 괜찮은 조합이네요^^
@psyche27 앗 그러고보니... 의도치 않았는데 왠지 어울리네요 :D 크크
@rovely 옛날엔 분명 단팥죽 싫어했었는데 요즘은 죽종류가 왜이리 좋은건지ㅠ.ㅠ 입맛이 바뀌나봐요 정말!
@favoritehoney 기회되시면 전시 끝나기 전에 꼭 가보세요! 한번 볼만한 전시인것같아요 :)
아 저 여기 가봤어요!! ㅎㅎㅎ 완전 맛있어요 +_+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콘래드 서울
커피 한잔하고 오늘의 숙소로 갑니다. 근데 팔당에서 숙소가 있는 여의도까지 올림픽대로가 역대급으로 막히더라구요. 어둑어둑해져서야 겨우 숙소 도착. IFC몰이랑 호텔이 같은 주차장을 사용하고 서로 연결돼 있더라구요. 자칫 헷갈릴수도 있겠지만 화살표만 잘 따라가면 되더라구요. 담날 고1이랑 서울역에서 만나기로해서 멀지않은 여의도에 숙소를 잡았습니다. 숙소는 깔끔하네요. 더현대가 내려다보이네요. 거울에 TV가 나오니 좋더라구요 ㅎ 욕실도 깔끔하네요. 매직글래스의 원리는 뭘까요… 저녁 먹으러 쟈철타고 공덕으로 가려구요. 자, 출바알~~~ 쟈철 넘 오랜만에 탔는데 많이 달라졌더라구요 ㅋ 램프에 갔었는데 초3 때문에 입장불가 😭 😢 😿 부산갈매기로 가서 갈매기살 먹었습니다. 셋이서 먹으니 3인분도 많더라구요. 역시 고1이 많이 먹긴 많이 먹나봐요. 지난번엔 소금구이랑 껍데기도 먹었었는데 ㅡ..ㅡ 바람이 불지 않아서 그닥 춥지는 않더라구요. 다시 숙소로 돌아갑니다. 쟈철 내려서 숙소가다가 잠깐 길을 잃어버렸어요 ㅡ..ㅡ 초3은 좀 피곤한가봐요… 숙소 바로 앞에 편의점이 있어서 갔다왔습니다… 램프 못간 아쉬움에 와인 한잔더 합니다. 찍지마 합니다 ㅋ 맥주 한잔더… 좀 추울려나… 초3이 조식 안먹고 더 자겠다고해서 저희끼리 갔다왔습니다. 여기 조식 괜찮은데요… 이제 고1 픽업하러 서울역으로 갑니다. 고1은 피곤한지 차에 있겠다길래 저희끼리 한잔합니다. 부모님댁에 와서 저녁먹고 산책 나왔습니다. 오늘은 쉬려고했는데 굳이 안주까지 만들어주시면서 한잔하라는 엄마. 머 한잔하면서 이야기나 좀 하자는거겠죠 ㅎ 저희도 올해부턴 명절 제사는 지내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세배하고 떡국만 먹었습니다. 저흰 오늘 또 다시 여행을 떠납니다^^ 바쁘다 바빠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