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creammall
3 years ago1,000+ Views
과거 대학생 시절 '게임의 이해'라는 과목을 수강했습니다. 당연스럽게도 전자게임인줄 알았지만 보드게임의 구조와 제작, 수요 등에 배우는 시간이였죠. 최종적으로 1개의 보드게임을 제작해야 하는 이 수업에서 무식을 자랑할수는 없었기에 조원들과 열심히 만들었습니다.
당시에 만든 것은 어린 학생들이 잘 모르는 지하철 타기로 행선지에서 행선지로 이동하는 방식의 게임이었습니다. 환승할인과 최소노선 등을 룰에 적용했었죠. 하지만 저희 기준으로만 쉬웠던 탓에 A+는 놓치고 말았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그 시절 생각했던 게임은 같은 년도에 이미 출시되어 있었습니다. 게다가 더 큰 스케일과 디테일, 저희 팀이 놓쳤었던 낮은 난이도까지 구현했죠.
설정이 일단 '80일간의 세계일주'가 미국으로 축소된 버전입니다. 척 보기에도 미국의 지도를 어렵지 않게 익힐 수 있고 현실적인 이동수단의 활용으로 10개 지역을 이기면 승리하는 심플한 룰이죠.
반드시 인접해서 잇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보유한 카드끼리 잇는 것이죠. 운이 좋다면 운전만 종일해도 되겠지만 반대로 땅에 발 닿을 일없이 비행기만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내 카드의 정확한 위치와 인접지역을 캐치하는 능력, 한정된 비행기 카드를 통한 거점 확보가 중요합니다.
그래서인지 의외로 이 게임의 난이도는 10세(초등 3~4학년 정도)로 고학년의 초등학생은 되어야만 이해와 플레이가 가능할 정도이죠. 시간도 약 20~30분 걸리기 때문에 3판 양승을 하면 지루하지 않은 1시간을 보낼 수 있겠죠.
by i-screammall ( www.i-screammall.co.kr )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