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33666
5,000+ Views

이경섭 - If I Leave (Piano Solo)

3 Comments
Suggested
Recent
@Tikita 네 나가거든 퍄노버전이예요~ 들어주셔서감사합니다~_~
잘들었습니다!
오 이거 그건가보네요 '나 가거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성동일이 말하는 촬영장에서의 고현정
성동일 : 저는 고현정씨 말중에 그게 제일 멋있었어요 성동일 : 고현정씨랑 술을 먹다 이런저런 얘기를 했는데 고현정씨가 방송이미지로 보면 딱딱하고 당당하고 건방지단 느낌이 있잖아요 성동일 : 어느날 (고현정이) 그 얘기를 하더라구요, 자기는 지금까지 방송활동을 하거나, 학교 다닐때부터 누구한테 실수해본적이 없대요 한번도. 성동일 : 너무 실수를 안하려고 철저하게 노력했기 때문에 자기는 당당하게 요구를 하고 싶대요. 성동일 : 누구한테 로비를 한다거나, 자기가 현장에 늦게가거나, 아니면 자기가 아파서 촬영현장에 빠지거나 이런게 없었기 때문에 앞에 계신 당신들도 나한테 어느정도 대우를 해줘야 하지 않냐 정형돈 : 진짜로 고현정씨가, 고쇼를 토요일날 녹화를 하잖아요? 금요일 밤에 와서 자고 있나 싶을 정도로 한번도 늦은적이 없어요. 몇시간, 저희보다 훨~씬 먼저 와계세요. 김영철: 저는 전날 숙직하는 줄 알았어요. 윤종신 : 프로죠 프로. (머쓱) 성동일 : 저희가 이 영화 찍을 때 병원씬이었는데 고현정씨가 손가락이 많이 찢어졌어요 성동일 : 새벽 12시 좀 넘어서 다쳤는데 됐다고 일단 촬영 끝내자고 간단히 응급실에 내려가서 응급조치만 하고 그 촬영을 5시인가 6시까지 끝내놓고 병원에 가서 18바늘인가를 꼬맸어요. 성동일 : 저정도로 많이 찢어졌으면 촬영 중단하고 나 못해요 병원갔을텐데 성동일 : 끝까지 나 하나 때문에 이 모든 스태프들을 되돌릴순 없으니까 나 끝까지 찍겠다 해서 응급조치만 하고 이 손이 최대한 안보이는 조건으로 아침까지 찍고 병원에 가서 꼬맸죠 성동일 : 그래서 저도 보고 정말 독하게 사는구나 (농담) 성동일 : 남한테 자기 어떤 흐트러진 모습을 정말 보이기 싫어서 성동알 : 그래서 제가 방송에서 농담으로 그런 얘기를 했어요. 그렇게 생활이 어렵지도 않은데 왜 그렇게 독하게 사냐고 윤종신 : 지금 보니까 진짜 많이 다쳤어요 유해진 : 자기로 인해서 현장에 피해주는걸 너무 싫어해요 성동일 : 정말 싫어해요 유해진 : 그리고 진짜.. 그런 표현을 안해요 그러다 다들 나중에 보고 놀라죠. 고현정 : 근데 저 지금 약간 좀 울컥하는데.. 제가 진짜 이런걸 잘 얘기를 못하구요.. 그런데 이런 얘기를 웃음이랑 섞어서 얘기를 해주셔서 두분한테 되게 감사드려요 + 스텝들이 통큰 연예인이라고 찬양하는 이유 + 그 밖의 일화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아이디어 식스팩] #71 July
안녕하세요! 이번주 음악 운동은 연주곡을 소개하려고 하는데요 바로 힙합 뉴에이지 음악가 July(줄라이, 이동훈)입니다. 누구지? 하시겠지만 음악을 들으면 아실 수도 있을거에요. 제가 고등학생 때 감수성이 풍부한 아이로 자랄 수 있게끔 도와준 음악이에요. 제 싸이 배경음악으로 항상 틀어져 있었던ㅎㅎ 그만큼 좋아해서 싸이 일촌도 신청하고 대학생이 되서도 강연 연사님으로 와달라는 요청의 메세지도 보냈었답니다. 지금도 어디선가 잘 지내시고 계시겠죠^^? 아직도 저에게는 슬프고 힘든 날이나 비오는 날 울적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찾는 음악으로 기억되고 있답니다. 많은 곡들이 있지만 베스트 3곡만 들려드릴께요. 연주곡이니 부담스럽지 않게 여러곡 플레이 해놓고 쭉 들어보세요. 마음이 편안해지실꺼에요^^ 1. My Soul 줄라이 대표곡이라고도 할 수 있는 곡이죠. 다른 곡 도입부에 쓰였다고 하는데 그게 무슨 곡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아시는 분 있으면 댓글 부탁드려요^^ 1. 비오는 날 제가 제일제일 좋아하는 곡입니다ㅠㅠ 이 곡 들으면서 많이 울었던 기억이..흑흑 3. Long Good-Byes 제목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긴 이별의 아쉬움과 애써 담담하려 하는 느낌을 받았어요. "슬프지만 괜찮을꺼야" 하는 메세지가 담긴 듯해서 참 좋아하는 곡이랍니다. 몰랐는데 이번 7월에 July 새 앨범이 나왔더라구요^^!!! 이 카드 발행하면서 알게됐어요ㅎㅎ 제목은 '그 여름의 바다' 네요. 시원한 바다 소리도 나고 줄라이만의 색깔이 담겼지만 시원한 여름 곡 답게 조금은 경쾌한 느낌이에요. 오늘은 이 곡으로 무한 반복 해야겠네요. 그럼 모두들 감성 풍부한 하루 되시길:)
[사랑의불시착] 계략여우인척하면서 사실 진심인 구승준.jpgif
하필이면 결말이 뻔한 구승준-윤세리 망붕렌즈껴버려서 사약길 걷고있는 드덕임 그치만 이 묘하게 될듯말듯하면서 존나 위험한듯한 분위기 트랩에 빠져서 나올수가 없음 ㅇ<-<... 세리: 나 전화 좀 쓸게 스벌ㅠㅠ 양초라니ㅠㅠㅠㅠ "전화는 왜" "누가 (신경쓰냐)" "그 보디가드?" "이젠 필요 없잖아" 탁 "이제 그사람 필요없다구" "내가 있는데? 왜 자꾸 그 사람이랑 같이있으려해?" "세리씨는 가버리면 그만이지만, 남아있는 그 사람한테 너무 못할짓 하고있는거 아니야?" 다가오는 각도 보세요ㅠㅠㅠㅠ... "총 맞았잖아" "오늘은 군인들도 들이닥쳤다며..?" (너무 맞말이라..) "총 다음에 군인 다음에.. 그다음에 뭐가올지 상관없어?" "원래 되게 똑똑한 윤세리, 잘생각해봐" 하지만 세리가 계속 리정혁한테 가려고 하니까 "여기 북한이야. 세리씨가 무사히 돌아간다는건 리정혁이는 무사하지 못할거란 얘기야" "지금 눈 딱 감고 참으면 괜찮아져" "다 원래자리로 돌아갈거야. 세리씨는 세리씨 자리로 저사람은 저사람자리로" 맞는말+현실적인말 하니까 존나 끌림 지금 이렇게 하는 데에는 7년전에 윤세리랑 정략결혼할 사이였는데 깨졌음 근데 깨진 후에 오히려 윤세리가 더 생각나고 좋아지게 됐다고함 계략여우인척 하면서 사실 진심인 구승준 응원한다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