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맛으로 표현하자면, '광대들: 풍문조작단'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관객수예상 [5분영화겉핥기]
안녕하세요, 재리예요! 요즘 통 잠을 잘 못자네요~ 아르바이트에 학원에 개인연습까지 할 일이 쌓여 있습니다. 제가 길을 잘 가고 있는지 혼란스러운 시기입니다. 그럴 땐 역시 또 재밌는 영화가 이렇게 지친 심신을 달래주지요. 그렇게 부푼 기대를 안고 영화관을 찾아간 오늘의 영화는 '광대들: 풍문조작단'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제 기대가 충족이 안 됐다는 점입니다. 너무 처음부터 직설적이었나요? 그래도 침착하게, 차근차근 5분 리뷰 시작해보도록 하죠. 봉이 김선달 몇년 전 비슷한 영화를 본 기억이 납니다. 조선을 배경으로 한 사기꾼이 주인공이었죠. 바로 '봉이 김선달'이라는 작품입니다. 느낌이 이번에도 흡사합니다. 조선시대 전국을 속이고 움직이는 재능있는 사기꾼 및 광대들의 영화입니다. 하지만 한계는 매번 같습니다. 정교하지 못하고 조금 허접합니다. 그래픽이 더 좋아졌을진 모르지만 관객 입장에서 느낄 땐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년수는 지났지만 진보는 없었습니다. 예고편 보고 스틸컷만 다 확인하면 영화의 전반적인 내용은 파악이 됩니다. 사람을 현혹시키는 방법이 사기가 아닌 퍼포먼스라는 점만 다를 뿐입니다. 맛으로 표현하자면 영화 자체를 맛으로 표현해보자면 한 마디로 '무미'입니다. 아~무 맛도 나지 않습니다. 겉으로 봤을 때는 맛있어 보이고 가격도 꽤 나가는 음식인데 막상 크케 한 입 하니 아무맛도 나지 않는 느낌입니다. 중간중간 공허한 느낌, 끝나면 허전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확실히 배우들도 좋습니다. 역사적 고증을 기발한 상상력으로 살려보려는 시도 또한 괜찮았습니다. 그런데 결과물이 만족스럽지 못합니다. 이 부족한 요소들에 대해서는 조금 더 자세히 얘기를 해보겠습니다. 일단 재미가 없습니다. 유머가 있지만 웃기지 않습니다. 분명 집어 넣었으나 존재감이 없는 건 어느 부분의 부족일지 잘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확실히 오락영화임에도 오락적 요소가 부족합니다. 괜찮은 작품은 저마다 특별한 장면이나 대사가 존재감을 드러냅니다. 이를테면 최근의 '엑시트'에서 나온 '따따따' 구조요청장면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작품은 그런 부분이 거의 없습니다. 당연히 재미를 기대한 관객들로서는 미미한 임팩트에 즐길 요소를 찾지 못하고 방황하게 되겠죠. 집중하지 못하고 자꾸만 몸을 뒤척이게 된 1인이 바로 접니다. 배우들의 연기력이 의외로 많이 뜹니다. 일부러 연기를 저렇게 하나? 싶을 정도로 기대보다 못 미쳤습니다. 조진웅이 특히 더 그랬습니다. 부족함 없는 배우임에는 이견이 없습니다만 이번 작품은 인물에 녹아든 느낌이 부족합니다. 다른 배우들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그냥 연기를 하고 있구나, 싶습니다. 결국 작품에서 아무맛도 나지 않는 이유는 복합적이었습니다. 오락영화지만 부족한 유머에 배우들의 애매한 존재감이 작품 자체를 확실히 이끌고 가지 못했습니다. 개봉전부터 많은 기대를 했던 팬분들로서는 기대를 조금 낮추기를 권장드리는 바입니다. 그래서 관객수는? 100~200만입니다. 사실은 100만을 못 넘거나, 넘어도 130만 정도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영화는 언제나 본인이 직접 확인해보고 판단하는 게 가장 좋습니다. 그래도 영화를 자주 보지 못하거나 골라서 감상하고 싶으신 분들이 있기에 언제나 솔직하게 제 생각을 적어놓을 뿐입니다. 호불호는 언제나 존재하는 감상평이니 너그럽게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래서 영화는 무엇을 얘기하고 싶었나? 무엇을 보여주고 싶었나? 궁금한 시간이었습니다. 워너 브라더스가 제공하는 영화인만큼 좋은 작품이 나오길 기대했는데 그러지 못해 유감입니다. 이상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의 간단한 솔직후기였습니다! *쿠키영상은 따로 없습니다!
이메일 영화글 연재 '1인분 영화'를 9월에도 진행한다.
셀프영업 꿈나무의 이메일 영화글 연재 <1인분 영화>는 9월에도 진행합니다. 아직 팔월이 한창인 줄 알았는데 8월 연재 글이 벌써 세 번밖에 안 남았지 말이에요! 가을이 오는 것을 틈 타 조금 더 기운을 내어 쓰기를 계속할 수 있겠습니다. 본 연재는, 공개된 인스타그램이나 브런치에 쓰는 글보다 더 많은 양질의 글을 꾸준히 쓰고자 진행하는 작은 프로젝트입니다. 소수의 구독자만을 위한, 더 퀄리티 있는 특별한 글을 쓰고 싶어하지만 기존에 쓰던 글과 그렇게까지 다르진 않을 수도 있습니다. 관심이 있으시다면, (링크)를 확인하시면 됩니다. <1인분 영화>는 4주간 월, 수, 금요일마다 주로 자정 무렵(더 빨리 보낼 때도 있습니다)에 영화에 대한 글을 신청한 이메일로 보내드립니다. *이주의 동진픽(월): 매주 한 편의 영화를 선정해 리뷰를 씁니다. (2,000자 안팎) *개봉되지 않은 영화(수): 한 주 동안 있었던 영화 소식들을 정리합니다. 주로 외신 영화매체을 기반으로 하며, 영화계 전반을 아우르기보다는 주로 제가 관심 있게 본 뉴스 위주로 정리합니다. 분량은 월, 금보다는 좀 더 깁니다. *여기 영화 하나 추가요(금): 매주 한 편의 영화를 선정해 에세이를 씁니다. (2,000자 안팎) 8월에 실수로(?) 10개월치 구독료를 입금하신 분이 계셔서 연재를 강제로 아홉 달은 더 진행해야 하는데요,,, **기존 구독자 분은 이메일 주소를 변경하지 않으신다면 폼 작성 없이 송금만 해주셔도 됩니다. **호오옥시나, 계속 읽고 싶은데 매월 그때그때 폼 작성하는 게 번거롭다! 하시는 경우, 구독하고 싶은 개월 수만큼(9,000 x n)의 구독료를 보내주신다면, 그만큼 신청하신 것으로 반영해드립니다. (그렇다고 한 1년치를 한꺼번에 보내주시면,, 천재지변이 생긴다든가(?) 할 수도 있으므로 대략 3개월??? 그 정도까지만요,,,) <1인분 영화> 9월호 개요_ *연재기간: 9월 2일부터 27일까지 매주 월, 수, 금요일 *연재내용: 4주간 총 12편의 글 *신청기간: 9월 1일(일) 자정까지 *신청방법: 프로필 링크(네이버 폼)에 구독 정보 입력 및 구독료 송금(9,000원) *국내 은행계좌 혹은 페이팔(PayPal) 통해 송금 가능 <1인분 영화>의 8월 구독 신청을 하지 않았지만 과월호를 읽고 싶은 분이 있다면, *연재 글은 이메일을 제외한 다른 곳에 업로드하지 않지만, 먼 미래에는 책의 원고로 활용될 수도 있습니다. *본문 전체가 아닌 일부는 캡처 혹은 인용하시는 것은 자유롭게 가능합니다. <1인분 영화> 8월호 글 발행 목록(8월 24일 기준): 01_'러블리 본즈' - 아픈 마음들을 바라보는 판타지 02_2019년 8월 1주 DJ의 할리우드 통신 03_나는 개츠비의 불빛을 본 적 있다 04_'엑시트' - 삶이 쓸모 있다는 희망을 주는 엔터테인먼트 05_2019년 8월 2주 DJ의 할리우드 통신 06_역사 소재 영화를 대하는 어려운 기분 07_'라이온 킹' - 영원히 순환하는 이야기를 향한 고전적 야심 08_2019년 8월 3주 DJ의 할리우드 통신 09_타임 캡슐, 거기 잘 있나요? _ 프립 소셜 클럽 '영화가 깊어지는 시간'도 모집 중입니다. https://www.frip.co.kr/products/123317
1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