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yb
10,000+ Views

비오는 날엔 역시, 트렌치코트!

오늘처럼 비오는 날엔 옷 고르는데 평소보다 더 시간이 오래 걸려요. 빗물이 묻으면 좀 곤란한 소재들은 스킵해야 하고, 내 몸에는 빗방울이 묻더라도 너는 지켜야해! 라는 느낌의 고가 아이템들은 또 좀 착용하기 그렇고... 그렇다고 아무거나 훌렁훌렁 입자니 하루종일 기분이 안좋을 것 같고 ;_; 사실 이럴때는 가장 훌륭한 해답이 되어주는게 역시 트렌치코트가 아닐까 싶어요! 비록 저는 오늘 살짝 밀리터리 느낌의 카키색 코트를 입고나왔지만, 괜찮은 트렌치가 있었다면 분명 오늘 입고 나왔지 싶어요. 빙글러분들 중에서도 오늘, 트렌치코트를 선택하신 분들 계신가요? 간단한 스트라이프 셔츠에 청바지, 혹은 깔끔한 원피스에 블랙스타킹만으로도 쉽게 스타일링이 가능한 착한 아이템! 두번째 사진처럼 코디한다면 활동성도 좋겠네요. 비오는 날이라도 폴짝폴짝 신나게 다닐 수 있겠어요 :) 네번째 사진의 컬러감이 있는 트렌치는 우중충한 날씨에도 관계없이 기분을 좋게 해줄듯!
5 Comments
Suggested
Recent
@joyb 트렌치코트 한벌 장만하고 싶어졌내요ㅠㅅㅠㅋㅋ 아 정말 패션블로거들은 본인이 옷울 잘 입는거 만큼 사진에 잘 담아내는것도 대단한거 같아요... ㅠㅅㅠㅋㅋ
@bonbonpink 그쵸! 외국 패션블로거들을 보다 보면, 왠지 패션블로거가 되기 위한 가장 큰 조건은 패션감각에 더하여 '사진 잘 찍어주는 친구'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혹은 무선 리모컨과 삼각대)...
@SerenaLee 꺄웅ㅋㅋㅋㅋ 구..궁디팡팡? 부끄럽네요 ^////^
사진 스타일이 심플하고 너무 예뻐요! 저도 저렇게 입어보구 싶네용ㅠㅅㅠㅋㅋ
저 오늘 트렌치입어쪄여 궁디팡팡해주세여 ㅋ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4년 만에 돌아온 뉴발란스 992, 재론칭 프레젠테이션 현장 뒷이야기
청담동 일대가 인산인해를 이뤘다는 후문. 지난 2월 7일 금요일, 청담동 일대가 수많은 인파로 북적거렸다. 이유인즉슨 14년 만에 돌아오는 뉴발란스(NEW BALANCE) 992 시리즈를 기념한 프레젠테이션이 열렸기 때문. 유튜버 미스터 카멜이 운영하는 카멜 커피에서 진행된 행사는 뉴발란스 992의 재론칭을 학수고대했을 마니아들을 한데 모으자는 취지를 담아 전개됐다. 추운 날씨에도 수많은 인파로 인한 열기가 가득 채워진 가운데 시작된 행사는 사진으로 보고 말로만 전해 듣던 992의 실제 자태를 눈앞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조성된 공간이 눈에 띄었다. 카멜 커피의 시그니처 메뉴에 더해진 992의 의미와 히스토리 비디오존으로 꾸며졌던 1층, 일명 ‘스티브 잡스’ 신발로도 알려진 그레이 컬러와 세 가지 아더 컬러 슈즈 그리고 이번 컬렉션에 맞춰 제작된 어패럴 라인이 한데 모여 구성된 테이블 전시존, 신발을 직접 신어보고 체험하며 기념할 수 있었던 포토존으로 구성된 2층까지. 14년간의 공백이 무색해질 만큼 다시금 그 인기를 실감케 했던 현장은 발 디딜 틈 없을 만큼 인산인해를 이뤘다. 새롭게 세상에 나온 뉴발란스 대표 메이드 슈즈 992는 ‘The Intelligent Choice’라는 타이틀 아래 재탄생됐다. 경량성 소재인 액티바와 젤 타입의 쿠션으로 편안함을 최대 무기로 장착한 슈즈는 스웨이드와 가죽을 적절히 혼합한 오버레이로 정돈된 매력을, 매시 소재 갑피로 쾌적한 착용감을 갖춘 점이 포인트. 얆은 앞 코에 대비되는 높고 볼드한 미드솔로 클래식하면서도 세련된 외관을 갖췄다. 실제로 신발 한 켤레 제작에 72가지 조각, 80여 가지의 공정, 24.133분의 정성을 거쳐 탄생된다는 뉴발란스 992. 이번 행사를 통해 한차례 선공개된 스니커즈는 오는 2월 15일 정식 발매를 앞두고 있으며 온라인 스토어(nbkorea.com)를 비롯해 홍대, 강남, 명동 등 총 20개의 오프라인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격은 25만 9천 원대.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