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kto
3 years ago50,000+ Views
코비가..그 NBA를 주름잡던 코비가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아아...요즘 부상 여파로 폼이 떨어졌는데 그것을 스스로 용납할 수 없었나 봅니다...ㅜㅜ
아....세월의 무상함이 느껴지네요...그 당돌하던 어린 콥의 모습이 선한데 은퇴라니....
아래는 은퇴 선언문 전문입니다.
농구에게 내가 아버지 양말을 말아 포럼에서 위닝샷을 던지는 모습을 상상하기 시작했을 그 순간 부터 한가지는 확실했어. 내가 너와 사랑에 빠졌다는 것 말이지. 사랑이 너무 깊어서 내 모든걸 너에게 줬어- 내 마음과 육체부터 정신과 영혼까지 말야. 여섯살짜리 꼬마가 너와 깊이 사랑에 빠졌지 난 절대 터널의 끝이 어딘지 보지 않았어. 오직 그 곳을 빠져나오는 내 자신을 봤을 뿐이지. 그리고 난 계속 달렸단다. 난 모든 코트를 사방팔방 뛰어다녔어. 모든 루즈볼 상황마다 너는 나에게 허슬을 보여주길 원했고 난 내 온 마음을 바쳤어 왜냐면 훨씬 많은 것들이 돌아왔기 때문이지. 난 땀과 상처를 안은채 경기를 뛰었어 도전의식이 날 불러서가 아닌 바로 너가 날 일깨웠기 때문이지. 난 너를 위해 모든걸 다 했어 왜냐하면 누군가가 너를 살아있다고 느끼게 만들면 그렇게 하는 것이 당연하기 때문이야. 너가 날 그렇게 느끼게 만든 것 처럼 말야. 넌 여섯살 소년에게 레이커스로 살 수 있는 꿈을 주었어. 그리고 난 항상 그것에 대해 감사히 생각해 하지만 더 이상은 너를 사랑할 수가 없을 거 같아. 올 시즌이 내가 바칠 수 있는 마지막이야. 내 심장은 견딜 수 있고 내 정신은 참을 수 있지만 내 육체는 이제 작별인사를 고해야 될 때라고 말해. 괜찮아. 너를 놓아줄 준비가 됬어 그저 너도 이젠 알았으면 했어. 그래야 우리 둘다 우리에게 남은 순간들을 즐길 수 있으니 말야. 좋은 것이건 나쁜 것이건 우린 서로에게 각자가 가진 모든 것을 주었어. 그리고 우리 둘다 알잖아 내가 이 다음에 무슨 일을 하건 난 언제나 양말을 신고 코너에 쓰레기통을 세워두고 공을 손에 든채 5초를 새던 그 꼬마일 거라고.. 5...4...3...2...1 언제나 너를 사랑하는 코비가
아아..잘 가요 블랙 맘바....
진짜 절대로 잊지 않을 겁니다...
당신의 플레이는 정말 멋졌습니다.....
29 comments
Suggested
Recent
@hongly 빈자리가 턱 느껴질 것 같아요..누가 뭐래도 조던 이후 농구의 최고 아이콘이었으니...
@hongly 콥 형...블랙맘바....멋진 플레이는 잊지 못할 것....흐흑...
그동안 수고하셨습니다 이젠 편히 쉬셔도 됩니다.
뭐야... 시즌중에 은퇴하는줄.. 편지는 멋있네
ㅠㅠ 코비 가지마하며 잡고싶지만 당신은 이미 충분히 멋지고 훌륭한 선수니 보내줄게요..당신 플레이 사랑했습니다 ㅠㅠ
View more comments
71
29
15